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글쓴 이 - 칫솔(CHiTSOL, PHILSIK CHOI) | 인사이드 디지털/잡소리 l 2006/09/13 12:46



 

SKT가 T 브랜드를 런칭하면서 내세운 ‘꿈꾸는 자의 특권 T’란 카피.

누가 꺼냈는지 모르겠지만, 참 상식 밖이다.


예전 일본 아소 다로의 역사 망언에 대해 손석희 씨가 시선 집중에서

“언제까지 이런 자의 소리를 들어야 하는지... 여기자 자는 놈자자입니다.”고 해

화제가 된 적이 있잖아.


‘꿈꾸는 자’, 여기서 말하는 ‘자’란 놈 자(者)가 틀림없겠지?

그럼 ‘꿈꾸는 놈의 특권 T’라는 말인데,

두 가지 문제가 있다는 걸 몰랐나 보네.


첫 째, 놈이란 게 사내의 낮춘 말이란 것과

사내를 지칭함으로 여성에 대한 차별을 했다는 것이거든.


T라는 게 ‘놈’ 전용 브랜드가 아닌 걸로 아는데 말이지.


뭐 이런 거에 민감하냐고 할지도 모르지만 말이야.

그런데 대놓고 놈으로 부르고 있다는 거 정도는

곰곰이 생각해볼 필요는 있지 않겠어?


대안이 없다고 하는 건 말이 안되지.

이 카피는 ‘꿈꾸는 이의 특권 T’라고 하면 되니까.


글쎄... 요즘 뜻이 어떻든 간에 화려한 수식어만 찾는 카피들.

볼썽사나운 게 한둘이 아니라지만, 이건 아니잖아?


Add to Flipboard Magazine.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397 2398 2399 2400 2401 2402 2403 2404 2405  ... 2431 
가깝지만 다른 디지털을 말한다by 칫솔

카테고리

전체 (2431)
인사이드 디지털 (1727)
블로그 소식 (80)
하드웨어 돋보기 (268)
칫솔질 (256)
기억의 단편들 (10)
앱 돋보기 (46)
기타 관심사 (4)
스타트업(Start-U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