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글쓴 이 - 칫솔(CHiTSOL, PHILSIK CHOI) | 하드웨어 돋보기 l 2006/10/22 13:22





hp 데스크젯 460cb 모바일 프린터
프린터는 옮겨 다닐 수 없다는 생각 바꾼 모바일 프린터

문서 뽑는 프린터는 커야 한다는 것과 한 자리에 두고 써야 한다는 게 프린터에 대한 고정관념일 것이다. 이 생각을 바꾼 프린터가 hp ‘데스크젯 460cb’다. 데스크젯 460cb는 일반 프린터의 절반, 아니 1/3정도 밖에 안된다. 덩치가 작아 들고 다니기 좋다. 아주 가벼운 편은 아니지만, 옮기는 데 불편함이 없을 정도다.

다른 곳으로 옮기더라도 전원 어댑터를 함께 써야 한다면 모바일의 의미가 없기 때문에 뒤쪽에 노트북과 같은 배터리를 꽂아서 작동한다. KTX나 비행기를 타고 지방이나 외국에 출장 나가는 동안 프린트할 수 있다.

위쪽 덮개와 앞쪽 덮개를 열면 용지를 넣는 트레이와 프린트가 나오는 출구가 만들어진다. 종이를 넣는 트레이가 그리 크지는 않지만 최대 50장까지는 넣을 수 있다. 덮개를 지지대로 쓰지만 종이를 받치는 힘이 어느 정도는 있다.

작은 덩치에 얼마나 제 몫을 할지 참 궁금하다. 먼저 배터리를 충전하고 어댑터를 뺀 뒤 한글을 띄우고 글자와 그림이 많은 문서를 열고 옵션을 바꿔가면서 뽑았다. 초고속 인쇄에서 11초 만에 첫 장, 1분 동안 9장을 인쇄했다. 6색 잉크젯 프린터로는 나쁘지 않은 성적이다. 더구나 크기에 비하면 뽑는 시간은 나무랄 정도는 아니다. 글자는 가늘지만 제법 곱게 찍히고 알아보는 데 어려움이 없다. 파워포인트에서 만든 그라데이션 문서를 뽑는 데도 비슷한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작은 덩치에 너무 빨리 뽑으려 한 것인지 양쪽 끝부분에만 미세하게 인쇄가 덜 된 것이 눈에 띈다. 보통과 고품질로 모드를 바꿔 찍으니 정상이다. 문서 품질도 높아서 글자와 이미지가 또렷하게 잘 보인다. 문서 품질을 올리면 속도가 느려지는 점이 마음에 걸리기는 하다.

사진도 볼 만하다. 검정 잉크를 포토 잉크로 바꿔 끼우고 hp 고광택 최고급 인화지에 뽑아보니 여느 포토 프린터 못지않다. 다만 잉크가 마르기 전에 롤러가 닿아서인지 자글자글한 톱니자국이 보이고, 사진 용지를 너무 많이 넣으면 용지가 잘 들어가지 않는다.


검정 잉크 대신 3색 포토 잉크 카트리지를 바꿔 넣으면 6색 포토 잉크젯 프린터가 된다. 컬러 문서나 사진을 더 정교하게 뽑을 수 있다.


단자는 메모리 카드를 읽을 뿐 아니라 802.11g 랜, 또는 블루투스 어댑터를 꽂을 때 쓴다. 460cb는 USB 동글 형태의 블루투스 어댑터를 쓰지 않고 전용 어댑터를 따로 판다.


뒤쪽에 충전식 배터리를 꽂으면 어댑터 없이 사진을 뽑을 수 있다. 배터리를 꽂는 곳 아래에 디카에서 바로 사진을 뽑게 해주는 픽트브릿지 단자와 랜 설정 스위치가 있다.



잉크 수    최대 6개(카트리지 2개)
헤드 노즐   흑백 416개, 컬러 600개
인쇄 속도   흑백 문서 분당 17ppm
램    32MB
확장    무선 랜 카드, 블루투스 어댑터
무게    분리형 배터리 포함 2.22kg

문의    한국hp www.hp.co.kr

속도 ★★★ 품질 ★★★☆ 이동성 ★★★★

모바일 프린터에 높은 기능을 바랄 수는 없지만, 작은 크기치고는 문서와 사진을 괜찮게 프린트한다. 무선 어댑터가 별매인 점이 아쉽다.



Add to Flipboard Magazine.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399 2400 2401 2402 2403 2404 2405 2406 2407  ... 2438 
가깝지만 다른 디지털을 말한다by 칫솔

카테고리

전체 (2438)
인사이드 디지털 (1727)
블로그 소식 (80)
하드웨어 돋보기 (269)
칫솔질 (257)
기억의 단편들 (10)
앱 돋보기 (46)
기타 관심사 (4)
스타트업(Start-U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