립모션, 짧은 감상

leap motion, 립모션, 에어스페이스, 에어스페이스 스토어, 에어제스처, 립모션 사용기, 립모션 써보니, 립모션 첫인상, 립모션 특징, 립모션 짧은 소감, 립모션 짧은 감상
얼마 전에 주문했던 립모션(Leap Motion)이 어제 도착했다. 에어 제스처의 이용자 경험에 대한 기대를 많이 했던 제품이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복잡한 조작 환경에 대한 걱정도 드는 제품이기는 했지만, 어쨌거나 조금은 재미있는 제품 쪽에 가까울 것 같은 막연한 느낌이 들게 했던 제품이었다. 일단 립모션을 다룬 시간이 얼마 되지 않아 긴 느낌보다 그 작동 상황에 대한 짧은 이야기를 남겨 본다.

크기 | 사전에 공개된 제품도 그리 큰 느낌은 아니었지만 실물을 보니 더 작아 보인다. 검지와 중지 정도의 폭과 검지 정도의 길이다. 두께도 작은 편. 물론 가볍다. USB로만 작동한다.
 leap motion, 립모션, 에어스페이스, 에어스페이스 스토어, 에어제스처, 립모션 사용기, 립모션 써보니, 립모션 첫인상, 립모션 특징, 립모션 짧은 소감, 립모션 짧은 감상

설치 | 간단한 설명서가 있지만 읽을 필요가 없다. 립모션 위에 붙어 있는 스티커에 있는 인터넷 주소를 찾아 들어가 운영체제에 맞는 소프트웨어를 내려받아 깔면 끝. 윈도8 노트북에 별 이상 없이 잘 설치된다. 케이블은 긴 것과 짧은 것 두 개가 들어 있으므로 설치 환경에 따라 골라 쓸 수 있지만, 바닥에 있는 데스크톱 PC에 연결하기엔 케이블이 짧을 수 있다.

립모션 앱 스토어 | 립모션용 앱은 립모션 전용 에어스페이스 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원하는 앱을 선택한 뒤 구매 또는 설치를 고르면 자동으로 에어스페이스에 등록된다. 구매와 설치 과정이 매우 간단하고 윈도와 맥용으로 잘 구분되어 있다. 의외로 앱 설치 과정은 간단하다. 앱스토어만 보면 립모션 전용 앱생태계는 의외로 잘 구축되고 있는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어스페이스 | 립 모션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면 립모션 컨트롤 패널과 에어스페이스가 깔린다. 윈도8에서 립모션 컨트롤 패널은 사실상 작동하지 않고 에어스페이스만 실행된다. 에어스페이스는 립모션용 응용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관리하는 데 마치 앱 아이콘이 있는 스마트폰 홈 화면을 연상시키는 구조여서 이해가 쉽다. 대부분의 앱은 잘 실행되나 컷더로프만 실행되지 않는다. 정확하게 어떤 문제인지 아직은 파악하기 힘들다.
leap motion, 립모션, 에어스페이스, 에어스페이스 스토어, 에어제스처, 립모션 사용기, 립모션 써보니, 립모션 첫인상, 립모션 특징, 립모션 짧은 소감, 립모션 짧은 감상

립 모션 동작 | 오리엔테이션과 컷더로프 같은 몇 개의 테스트 프로그램이 에어스페이스에 자동으로 설치된다. 컷더로프는 윈도8에서 실행되지 않지만, 오리엔테이션을 통해 양손의 손가락이 어떻게 인지되는지 알아볼 수는 있다. 일단 양손을 립 모션 위에 올리고 손가락의 움직임에 따라 화면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연습이 필요하다. 립 모션에서 어느 정도의 높이에서 인식 범위가 얼마나 되는지 직접 연습해 봐야 하는데, 처음에는 쉽지 않지만 몇 분 정도 다뤄 보면 대충 이해는 된다. 다만 손 전체와 손가락의 움직임은 다를 수 있는데 그 차이에 대한 명확한 구분은 더 연습이 필요하다.
leap motion, 립모션, 에어스페이스, 에어스페이스 스토어, 에어제스처, 립모션 사용기, 립모션 써보니, 립모션 첫인상, 립모션 특징, 립모션 짧은 소감, 립모션 짧은 감상

감도 | 비록 장치는 작지만 의외로 감도가 너무 높은 듯한 생각이 든다. 손가락의 수를 인식하는 속도도 좋지만, 미세한 반응까지 너무 잘 알아챈다고 할까? 사실 너무 미세하게 반응하는 탓에 원하는 조작에서 어긋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장치를 보정할 수 없으면 역시 연습으로 극복해야 할 문제다. 다만 빠른 반응은 마음에 드는 반면 일정 높이에서 팔을 들고 지속적으로 움직여야 하는 만큼 불편한 부분은 있다. 참고로 얼굴을 들이밀어 봤더니 포인트가 하나 잡히는 데 뾰족한 코끝이 잡히는 듯하다.

앱/윈도 조작 | 립모션이 에어제스처라고 하나 조작 방법은 앱마다 다르기 때문에 각 앱을 실행시켜 그 방법들을 익혀야 한다. 어떤 앱은 포인트를 지정한 다음 원을 그리듯이 손가락을 움직여야 할 때가 있고 어떤 앱은 전체 손가락을 동시에 올려서 조작해야 할 때도 있다. 다양한 제스처 방법을 이해할 수 있는 점에선 공부가 되지만, 이렇게 많은 제스처는 혼란스럽다. 그나마 일관된 방법으로 오래 쓸만한 건 윈도나 맥을 조작할 수 있는 버추얼 터치다. 특히 터치 기반 윈도8의 인터페이스와 버추얼 터치는 어느 정도 통하는 부분이 있어 흥미롭게 써볼 수는 있지만, 역시 능숙하게 될 때까지 장시간 연습이 필요하다.

이 이야기는 다음에 계속….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0 Comments

    • 칫솔
      2013년 7월 31일
      Reply

      넵,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1. 2013년 7월 30일
    Reply

    오호호~ 다음이 벌써 기대됩니다! +_+/

    • 칫솔
      2013년 7월 31일
      Reply

      기대하는 뭔가가 없을 수도 있어요. ^^

  2. 2013년 7월 31일
    Reply

    하아.. 넘 사용해 보고 싶네요!!

    • 칫솔
      2013년 8월 14일
      Reply

      만날 기회가 생기면 보여드릴 수 있을텐데요. 올해 가기 전엔 뵐 수 있겠죠? ^^

  3. ㅇㅅㅇ
    2013년 8월 17일
    Reply

    저도 그 옛날에 킥스타터 그런거에 올라올 때 사전주문해서 이번에 받아봤는데요… 정확히 1시간동안 진빼다가 상자에 고이 넣어버렸네요 ㅠㅠㅠ… 너무 조작이 어렵더라고요.. 팔도 아프고 ㅋ

    • 칫솔
      2013년 8월 17일
      Reply

      확실히 에어제스처는 오래 다루기 힘든 듯합니다. 여기에 맞게 짧게 조작할 수 있는 UI가 필요한 것 같네요~

  4. stins
    2013년 8월 19일
    Reply

    Leap motion hand gesture 어플로 GameWAVE 한번 사용해보세요. 유료($4) 어플이긴 한데 Touchless for windows 이것보다는 훨씬 편하더라고요.

    • 칫솔
      2013년 8월 26일
      Reply

      지금 잠시 대여 중인데, 돌아오는 대로 확인해보겠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