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글쓴 이 - 칫솔(CHiTSOL, PHILSIK CHOI) | 기억의 단편들 l 2007/04/09 00: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걸어서 채 5분도 안되는 곳에 있는 여의방죽(윤중로)에는
올해도 어김없이 벚꽃이 피고 있다.

여의방죽에 벚꽃이 피는 4월의 기분은 참 묘하다.

열흘 남짓 여의도로 몰리는 수많은 인파와 차들 탓에
내 일을 제대로 못하는 것에 대한 불만이 그 첫째요.
흐드러졌던 벚꽃이 날릴 때마다 지난 세기의 아픔이
잊혀져 가는 데에 대한 불안과 슬픔이 둘째다.

그 유래를 거슬러 올라가 만나는 여의방죽 벚꽃은
봄의 시작을 알리는 성대한 축제만으로 바라볼 수 없건만,
나 조차도 거리를 벚꽃으로 하얗게 덮인 여의도를 보고 있노라면
그 사실을 금세 잊고 만다.
마치 누군가에게 기억을 도둑맞기라도 하듯이..

어쩌면 이건 집단 최면이다.
더 이상 아픔, 슬픔을 기억하지 말라는 최면이다.
상처는 여전한데 아픔만 잊게 하는 최면이다.

벚꽃은 아프지 않다는 최면을 건 뒤에도,
상처 났던 기억 조차 망각하게 만든다.
 무서운 마력의 꽃이다.

허나 벚꽃에는 아무런 죄가 없다.
죄는 여의방죽에 벚꽃을 심었던 그 자들이 품었던 마음에 있으니...
눈처럼 깨끗한 꽃을 더러운 마음으로,
 피묻은 손으로 전하고 심었을 그 자들...

그래서 여의방죽의 붉은 조명에 비친 벚꽃을 보고 있노라면,
그 피비린내가 나는 것만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위 사진들의 메타 정보는,
이 포스트에서만 생략.
촬영 2006/4/13.

Add to Flipboard Magazine.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Subject: 한강 벗꽃사진

    Tracked from 5월의 작은 선인장 2007/06/14 17:28  삭제

    한강 벗꽃사진이라는 이 사진..... 너무 멋진 사진이다. 올블에서 이 사진의 썸네일을 보고서 한반도의 위성사진인줄 알았다. "위성에서 봐도 벗꽃이 핀 것이 카메라에 잡히나?" 라고 생각하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방문자 2007/04/09 0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2. 안불렀슈 2007/04/09 0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벚꽃의 아름다움과 슬픈 과거는 참 아이러니한 일이지요. 세상을 살다 보면 그런 일들이 많은 것 같아요. 바그너의 음악이 아름답지만 나치의 국가사회주의를 상징한다는 굴레를 짊어지듯이.. 벚꽃은 일본과 땔 수 없는 관계가 되어서 더더욱 슬퍼지는 것 같습니다.
    아~ 그런데 사진은 정말 잘 찍으셨어요~ ^^;;

    • chitsol 2007/04/09 0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사물이든 사람이든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서 의미가 많이 다른 것 같습니다. 벚꽃을 하나의 의미로만 볼 수 있는 때가 어서 오기를 바랄 뿐이죠. ^^

  3. NC_Fly 2007/04/09 0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멋지네요 ^^
    야간에 촬영하신 사진이라 그런지 분위기도 좋군요

    • chitsol 2007/04/09 0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작년에 찍은 사진인데, 요즘 벚꽃 시즌이라 한번 꺼내봤습니다. 올해는 아직 가보질 않아 모르지만, 작년에는 조명을 써 벚꽃을 더 화사하게 비추더군요. 올해도 비슷하지 않을까 합니다. ^^

  4. 미디어몹 2007/04/09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hitsol 회원님의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링크되었습니다. 다음 헤드라인으로 교체될 경우 각 섹션(시사, 문화, 엔조이라이프, IT) 페이지로 옮겨져 링크됩니다.

  5. 뽀숙씨 2007/04/20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사진 보고 있는 것만으로 그저 평온해지네요.
    너무 멋져요 ^ ^

    • 칫솔 2007/04/21 0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
      '뽀숙씨' 블로그에 찾아갔다가 교보문고가 나와 깜짝 놀랐습니다.(스팸인 줄 알았다는.. -.ㅡㅋ)
      혼자 즐기기에 아까운 벚꽃이지만, 저곳에 핀 벚꽃은 안타깝답니다.

1  ... 2245 2246 2247 2248 2249 2250 2251 2252 2253  ... 2425 
가깝지만 다른 디지털을 말한다by 칫솔

카테고리

전체 (2425)
인사이드 디지털 (1727)
블로그 소식 (80)
하드웨어 돋보기 (267)
칫솔질 (256)
기억의 단편들 (10)
앱 돋보기 (46)
기타 관심사 (4)
스타트업(Start-U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