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글쓴 이 - 칫솔(CHiTSOL, PHILSIK CHOI) | 기억의 단편들 l 2007/05/08 00:1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해 8월 말 북경에 다녀올 일이 있었다.
귀국하는 길에 잠시 짬을 내 케이블카를 타고
만리장성의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가 이 사진을 찍었다.

케이블카는 쉼없이사람들을 실어 날랐지만,
신기하게도 이 사진을 찍는 순간에는 아무도 내려 놓지 않았다.

빛과 어둠의 묘한 대조를 이루는, 그 경계에 서 있는 케이블카 관리인처럼
우리는 발 한쪽은 빛에, 다른 발 한쪽은 어둠에 걸쳐 놓고
혼돈과 질서의 경계에 서서 균형을 유지하려 애쓰고 있는 듯하다.

그것도 우리 인생의 모습이 아닐까?

D2X, 시그마 10-20
F4, 1/13초
ISO 400, 스팟측광
수동모드, 손각대

Add to Flipboard Magazine.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uzz 2007/05/08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칫솔님의 해당 포스트가 5/8일 버즈블로그 메인 탑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2. UCLA 2008/11/15 1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5년 여기를 다녀왔다가 2006년 한번 더 갔었습니다
    갈때 마다 느낀거지만 여긴 정말 무섭습니다

    혹시나 중간에 선다고 생각하니 대책이;;;

    올라가면서 착하게 살아야겠다고 몇번이나 다짐하고
    내려올때는 튼튼한 두 다리를 이용해서 내려왔습니다

    • 칫솔 2008/11/15 1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간에 서면 정말 대책이 안서지만, 그렇다고 걸어서 내려오는 것도 대책이... ^^;

  3. 캐딜락 2009/09/15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 가서 케이블카 타고 싶네요... 재밌을듯... 지금은 어떻게 변했을꼬 ^^

1  ... 2206 2207 2208 2209 2210 2211 2212 2213 2214  ... 2425 
가깝지만 다른 디지털을 말한다by 칫솔

카테고리

전체 (2425)
인사이드 디지털 (1727)
블로그 소식 (80)
하드웨어 돋보기 (267)
칫솔질 (256)
기억의 단편들 (10)
앱 돋보기 (46)
기타 관심사 (4)
스타트업(Start-U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