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세대 샤오미 Mi 라우터의 설정을 끝낸 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중국 출장에서 2세대 Mi 라우터를 가져올 생각은 없었다. 그저 집을 들고날 때 스마트폰으로 현관등을 켜고 끌 수 있는 샤오미의 이라이트(YeeLight) 선플라워 전구를 하나만 필요했을 뿐이다. 하지만 이 전구가 유일하게 알아 먹는 네트워크 장치가 샤오미 공유기였던 터라 하는 수없이 샤오미 공유기를 살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때마침 중국 출장을 떠나기 바로 직전 2세대 Mi 라우터(미 라우터)가 막 판매를 시작한 터라 이왕이면 NAS 기능도 시험해볼까 싶어 1TB 하드디스크를 담은 제품으로 구입했다. 가격은 699위안. 그러니까 원화 (환율 1천원당 187원 기준)로 따지면 13만원 정도다. 물론 배송료가 붙으면 이보다 더 비싸진다.

일단 이 글에서 2세대 Mi 라우터의 모든 것을 이야기하지 않겠지만, 적어도 생긴 하나는 정말 멀쩡하다. 네트워크 저장장치(NAS)로 쓸 수 있는 하드디스크를 몸 안에 품은 때문에 날렵함을 전혀 느낄 수 없는, 좀 두텁고 단조로운 모양새라 해도 오히려 멋지게 보이려는 장식을 모두 빼고 하얀 옷만 산뜻하게 입혀 놓은 터라 집이나 사무실 어디에 놔둬도 잘 어울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록 하드디스크를 안에 담고 있어도 2세대 Mi 라우터는 이름 그대로 유무선 공유기다. 때문에 미 라우터의 뒤를 돌려보면 인터넷과 네트워크 장치를 연결하는 4개의 랜 단자가 있고, USB 2.0 단자와 무선 랜용 안테나가 있다. 4개의 랜 단자가 있지만, 그 중 하나가 외부 인터넷 연결용으로 써야 하는 터라 주변 장치를 연결하기 위한 유선 랜 단자는 3개인 셈이다. USB 2.0 단자는 외부 저장 장치를 꽂거나 USB형 무선 랜 증폭기 또는 이라이트(Yeelight) 선플라워용 연결 동글 같은 샤오미의 가정용 IoT 장치를 연결하는 용도로 쓸 수 있다.

2개 안테나는 2개의 신호를 내보내고 2개의 신호를 동시에 받는데, 신호를 좀더 잘 주고 받을 수 있도록 안테나 내부에 회로 기판을 넣은 터라 좀 넓다. 아직 많은 테스트를 한 것은 아니지만, 생각보다 신호의 품질이나 강도가 좋은 편은 아닌 듯했다. 내장 안테나가 무조건 나쁜 것도, 외부 안테나가 부조건 좋은 것도 아니기 때문에 이 부분은 좀더 확인해 봐야 할 문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세대 샤오미 Mi 라우터는 앱으로 설정 한다. 하지만 이 앱은 구글 플레이에 없다. 제품 포장을 열고 그 안에 들어 있는 커다란 QR 코드를 읽어 웹사이트에 접속한 뒤 APK 파일을 내려받아 설치해야 한다. 첫 설정은 그다지 어렵진 않아도 앱 언어가 100% 영어로 된 건 아닌데다, 나중에 앱 업데이트 이후 모두 중국어로 바뀌는 탓에 다루기가 쉽진 않다.

앱에서 공유기를 설정하는 것은 어렵진 않다. 인터넷 선을 직접 연결할 지, 다른 공유기에 붙여서 쓸 것인지 정해주면 인터넷 설정은 더 이상 할 필요가 없다. 단지 다른 공유기에 붙여 허브 기능만 살려둘 땐 네트워크에서 연결된 장치를 잘 찾지 못하는 문제도 보이긴 한다. 이게 조금 문제가 되는 점은 2세대  Mi 라우터가 NAS로도 써야 하는데 네트워크에서 이를 찾지 못하거나 다른 저장 장치와 충돌이 일어나면 제대로 쓰기 어려워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S의 기능을 쭉 훑어보니 내부 네트워크 용도로 쓰는 데는 모자람이 없어 보인다. 충돌만 일어나지 않으면 PC에서 내부 네트워크 장치로도 잘 알아채고 이용자의 스마트폰에서도 데이터를 볼 수 있다. 다만 외부에서 이 저장 장치의 데이터 공유를 할 계획을 가진 이들에게 알맞은 기능은 아직 없다. 다른 샤오미 계정을 등록하면 2세대 Mi 라우터의 관리자 권한을 공유할 수 있지만, 관리자 권한으로 공유하는 것은 꺼림칙할 수밖에 없는 데다 스마트폰 이외의 접속 방법을 갖고 있지 않아 다루기 힘겹다.

2세대 Mi 라우터는 공유기와 NAS 두 가지 역할을 하나의 장치 안에 담았으면서도 비교적 싼 편이라는 점 때문에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기에 모자람은 없다. 단지 공유기로도, NAS로도 좀더 냉정하게 봐야 할 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 부분은 좀더 시간을 두고 살펴본 뒤에 이야기를 정리할 예정이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