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CEO, 인텔은 ‘절망적인 기업’이라고 맹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엔비디아 CEO인 젠센 황(Jen-Hsun Huang)과 한국 블로거들이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젠센 황 CEO는 16년 전, 30살의 나이로 투자를 받아 엔비디아 설립해 엔지니어로서 그래픽 칩셋을 개발해왔고, 5천600명이 근무하는 기업으로 성장시킨 주역입니다. 수많은 경쟁자가 있어도 전문화되고 특화되어야 성공할 수 있다면서 그래픽 칩셋을 만든다고 했을 때나 칩셋 개발 실패로 기업 존폐의 위기가 닥쳤을 때에도 이를 빨리 잊고 엔비디아를 그래픽 칩셋 부문의 절대적 강자로 이끌었습니다. 그는 최근 엔비디아가 GPU 전문 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진 것과 아울러 GPU를 기반으로 한 프로세서 시장에 발을 들여놓기 위한 다양한 전략을 실행 중입니다.


엔비디아가 이번 컴퓨텍스에서 PC는 물론 서버와 모바일 분야까지 다양한 그래픽 플랫폼과 비전을 제시했습니다만, 그들을 불편하게 만드는 가장 큰 고민이 바로 인텔입니다. 인텔은 엔비디아의 그래픽 칩셋이 들어가야 할 PC나 노트북의 CPU를 공급하는 동반자지만, 특정 부문에서 경쟁해야 할 대상이기도 합니다. 그런 인텔이 최근 엔비디아에 여러 소송을 걸었습니다. 인텔은 엔비디아를 통합 메모리 컨트롤러(IMC) 내장 칩셋 개발의 특허권 침해로, 엔비디아는 법적인 침해는 없으며 이를 위반한 것은 인텔이라며 맞고소를 한 상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에 대해 젠센 황 CEO는 강한 어조로 인텔에 대한 불만을 털어 놨습니다. 그는 “(소송 당시) 엔비디아가 설계하지도, 팔지도 않았던 제품에 대해 인텔이 소송을 건 것”이라면서 “아무것도 하지 않았는데 고소를 했으니 미친 것이다”는 말을 시작했습니다. 이어 “인텔이 아이온-엔비디아가 만든 넷북용 그래픽 통합 칩셋-의 성공을 예상했기 때문에 표면적으로는 IMC를 내세우면서 아이온을 타겟으로 삼은 것“이라며 인텔이 소송을 건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아이온이 성공할수록 시장을 잃을 것을 두려워 했기 때문에, 이를 보호하기 위해 “정말 끔찍한 전략과 지저분한 기술을 동원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또한 인텔이 세계 여러 나라에서 저지른 불법적인 일들을 보면서 “절망적인 회사(desperate company)”라고 비꼬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예상보다 강한 어조로 인텔을 비난한 것에 대해 참석자들이 깜짝 놀랐습니다. 아무리 인텔에 맺힌 한이 많다고는 해도 여전히 파트너일 수밖에 없는 인텔을 두고 이처럼 센 발언이 나올 거라고 예상하지 못했으니까요. 특히 소송 건에 대한 필자의 질문 이전까지 꽤 개인적이면서 누군가의 삶에 도움(?)되는 따뜻한 질문과 답변이 오간터라 더 그랬는지도 모릅니다. Q&A를 시작할 때만 해도 젠센 황 CEO는 “엔비디아는 GPU 회사로서 GPU의 성능 향상을 위해 투자하고 있으며, CPU와 GPU는 아주 다를 뿐만 아니라 우리는 GPU 분야에서 최고, 인텔과 AMD는 훌륭한 CPU 회사”라는 발언을 했습니다. 위와 비교하면 다분히 원론적인 답변입니다만, “엔비디아가 CPU를 만들 필요가 없다”고 분명히 선을 긋고  “인텔에 의존하는 부분과 함께 인텔의 아톰과 아이온이 결합하는 것이 최적”이라는 말로 양사의 협력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소송에 관한 그의 초강력 발언이 어떤 후폭풍을 가져올지 벌써부터 궁금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0 Comments

  1. 2009년 6월 3일
    Reply

    와~ 정말 폭탄발언이군요. 심정으로는 그렇더라도 공식적인 간담회 자리에서 그런 발언을..=ㅅ= 일견 멋져 보이기도 합니다..^^;

    • 칫솔
      2009년 6월 6일
      Reply

      일부러 도발하려는 것 같던데요? 그래도 인텔은 대응하지 않을 겁니다. 아직은 적수라고 여기지 않으니까요~

  2. 2009년 6월 4일
    Reply

    최근 악화된 두 회사의 관계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겠군요. 아이온이든 테그라든 그에 대해서 이야기할 때마다 인텔을 의식해서 공격적인 면을 많이 보여주는데 이건 참^^;

    인텔코리아의 울트라 씬 관련 블로거행사에 다녀왔는데, 도대체 IT쪽 파워블로거도 아닌 제가 왜 초대받았나 했더니 칫솔님 추천이 있었다고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칫솔
      2009년 6월 6일
      Reply

      아… 다녀오셨군요. 한 번 뵙고 싶었는데 이번엔 기회가 아니었나봅ㄴ다. 앞으로 꾸준하게 뵙기를 기대하겠습니다. ^^

  3. ㅁㄴㅇ
    2009년 6월 4일
    Reply

    넷북으로 이거 볼려고 들어왔는데 글포인트가 너무작아서 글씨가 안보여요 글포인트좀 좀만 더 크게써주세요 이게몹니까 ㅡㅡ10인치로도 못보는건;;

    • 칫솔
      2009년 6월 6일
      Reply

      인터넷 브라우저를 띄운 뒤 CTRL 키를 누른 채로 마우스의 스크롤 버튼을 위나 아래로 굴려보시면 폰트가 커지거나 작아질 것입니다. ^^

  4. 2009년 6월 4일
    Reply

    윗분 그냥 컨트롤 누르고 스크롤 돌리시면 폰트 사이즈가 커집니다. 칫솔님은 정폰트를 써 놓으셨는데요;;;

    • 칫솔
      2009년 6월 6일
      Reply

      설명 고맙습니다. ^^

  5. 2009년 6월 4일
    Reply

    GPU라는 개념이 참으로 생소했는데 어느샌가 당연하게 3d가속도 받아들여지고 있는걸 보면,
    참 세상을 오래 살ㄹ아야 하는건가봐요 ㅋ

    아무튼 특허 시스템은 강자를 위해서 존재를 하고, 후발주자를 견제하기 위해 주로 사용되는게 안타깝기만 합니다.

    • 칫솔
      2009년 6월 6일
      Reply

      아무래도 단순한 처리 속도보다 눈으로 보고 귀로 듣는게 더 중요한 세상이 되어서 그럴 수도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경쟁도 생기고 더 재미있는 일들이 많아지는 것 같네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