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글쓴 이 - 칫솔(CHiTSOL, PHILSIK CHOI) | 인사이드 디지털/모바일 결제(Mobile Payment) l 2015/05/13 07: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금과 신용 카드 같은 지불 수단이 많은 공간을 차지하지만 막상 지갑을 열어 그 안에 채워진 것을 모두 꺼내보면 우리 삶과 밀접한 수많은 것이 쏟아져 나온다. 현금, 신용카드, 현금 카드 외에도 신분증은 물론 온갖 쿠폰, 상품권, 태그 키 같은 별별 것이 다 들어있다. 이쯤되면 지갑은 삶을 담는 저장 매체라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닐 게다. 그러니 늘 지갑을 챙겨 나가는 일상은 당연한 듯하다.
 
우리는 지갑과 함께 늘 또 다른 저장 매체를 들고 다닌다. 바로 스마트폰이다. 지갑과 전혀 디지털로 변환된 우리의 삶을 담아두는 장치다. 이미 일상을 전자적으로 기록하고 다른 이와 소통하는 매개체의 역할을 하는 중요한 도구로 자리 잡았다. 때문에 우리는 지갑과 함께 스마트폰을 함께 들고 다닌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스마트폰이 지갑의 자리를 탐하기 시작했다. 삶의 저장 매체라는 공통점이 있긴 해도 엄연히 아날로그와 디지털로 나뉜 명확한 경계를 스마트폰이 여러 재주를 피우며 경계선을 지우기 시작한 것이다. 이러한 현상이 점점 강해지면서 많은 이들은 지갑을 삼키기 시작한 스마트폰의 기술들을 주목했고 일부는 지갑이 사라질 날이 가까워 온듯한 이야기도 서슴치 않는다. 정말 스마트폰만 있으면 지갑을 두고 다녀도 될 정도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통카드+신용카드

교통카드는 스마트폰이 삼켰고, 신용카드는 지금 진행형이다. 물론 모든 스마트폰이 다 되는 것은 아니지만, NFC와 금융 유심을 꽂는 스마트폰이라면 충전식이든 후불식이든 교통 카드는 쓸 수 있다. 신용카드는 앱을 깔아서 온라인이나 PC, 일부 매장 결제까지 할 수 있었지만, 이용자가 발급받은 신용 카드를 스마트폰에 넣어 일반 매장에서 결제할 수 있는 기술이 최근 스마트폰에 적용되기 시작했다. 일부 스마트폰은 매장의 결제 장치를 바꾸지 않고 이용자가 원하는 카드를 골라 지불할 수 있다.


현금 카드

은행 계좌에서 현금 인출에 쓰는 현금 카드도 스마트폰으로 대체 가능하다. 이용자의 계좌 정보와 현금 카드 정보를 금융 유심에 담은 뒤 이용할 수 있다. 대부분의 현금 지급기에 있는 IC 메뉴를 누른 뒤 현금 카드 정보가 들어 있는 스마트폰을 대고 비밀 번호를 누르면 현금을 찾을 수 있다.


현금+상품권

스마트폰을 전당포에 맡겨 급전을 당겨 쓰는 게 아니라면 현금은 스마트폰으로 완전히 대체하기 힘들다. 하지만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직불 결제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한 뒤 일정 금액을 충전하고 이를 편의점과 커피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결제할 수는 있다. 상품권은 스마트폰에 담을 수는 있지만, 그것도 해당 상품권을 모바일로 전환해 쓸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춘 일부 상품권만 스마트폰에 담아 다닐 수 있다.


멤버십+쿠폰

상표가 익히 알려진 대형 할인점과 마트를 비롯해 식음료, 의류 가맹점, 그 밖의 회원제 서비스의 멤버십과 쿠폰들은 스마트폰에 어렵지 않게 넣을 수 있다. 또한 이를 통합 관리하는 앱이 있어 지갑 속의 멤버십+할인 카드의 숫자를 상당히 줄일 수 있는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여전히 스마트폰 앱보다 종이 쿠폰에 도장을 찍는 곳이 많다보니 종이 쿠폰을 완전히 대체할 때까지 좀더 시간이 걸릴 듯하다.


신분증

대.체.불.가


카드 키(또는 태그)

보통 아파트 현관을 열고 들어갈 때 쓰는 카드 키나 작은 태그는 스마트폰으로 대체할 수 없다. 다만 굳이 카드 키나 태그가 없어도 대체 비밀 번호로 열 수도 있기 때문에 꼭 지갑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


스마트폰이 지갑을 삼키진 못해도...

아직 스마트폰이 지갑을 삼켰다고 말하기엔 이른 시점이다. 그럼에도 스마트폰이 지갑의 역할을 빼앗을 준비를 착착 진행해가고 있는 증거는 곳곳에서 발견된다. 신분증이나 종이 쿠폰처럼 완전히 대체하기 힘든 몇 가지는 포기할 수밖에 없지만, 적어도 결제 기능만이라도 빼앗는다면 지갑은 지금보다 훨씬 얇아질 것이다.

하지만 스마트폰을 지갑 대신 쓰기까지 이용자가 거쳐야 할 과정이 너무 어렵고 복잡하다. 신용 카드와 교통 카드, 현금 카드, 현찰, 멤버십 카드, 상품권 등 각각 다른 결제 수단을 하나의 스마트폰에 담기 위해 배워야 할 것들이 너무 많은 것이다. 하나의 결제 수단으로 해결하면 좋겠지만, 적립과 할인 그리고 결제로 이어지는 여러 일을 동시에 진행할 때 지갑 만큼 빠르고 편하게 해결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스마트폰이 지갑의 수단을 대신할 수 있을 지 모르지만, 지갑 만큼 편한 이용자 경험을 담기 전까지 지갑을 삼켰다고 말하기는 이를 듯하다.

덧붙임 #

다음 글은 실제로 스마트폰에 각종 결제 수단을 담는 과정과 이용 편의성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Add to Flipboard Magazine.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린데이 2015/05/13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학시절 이후 십수년간 늘 각종 카드로 터져나갈듯한 지갑을 가지고 다녔었는데...
    잘 잃어버리기도 해서 곤혹스러웠는데, 이렇게 된지 고작 몇 년 됐다고 스마트폰 없는 생활은 상상도 못할 지경~! ㅎㅎ 지갑없이는 외출할 수 있어도 휴대폰 없이는 불가능하다는요~

    • 칫솔 2015/05/13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단순히 지갑 만의 이야기는 아닌... 스마트폰은 참 많은 걸 바꿔놓은 듯해요.. 그나저나 더 의존도가 높아질 수밖에 없는 앞날이 더 걱정이에요~

1 2 3 4 5 6 7 
가깝지만 다른 디지털을 말한다by 칫솔

카테고리

전체 (2439)
인사이드 디지털 (1727)
블로그 소식 (80)
하드웨어 돋보기 (269)
칫솔질 (257)
기억의 단편들 (10)
앱 돋보기 (46)
기타 관심사 (4)
스타트업(Start-U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