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PC 분야 9대 예상 뉴스

2009년의 첫 글은 올 해 PC 시장의 대예언!… 은 아니고 전망으로 시작합니다. 2008년 PC분야를 결산하면서 2009년에 뜰만한 뉴스 예상 제목을 뽑은 적이 있는데, 이를 따로 정리한 것입니다. 가볍게 읽어주시길.


1. 넷북에서도 HD 비디오 재생한다
듀얼 코어를 말하는 게 아니다. 말 그대로 HD 영상을 재생할 수 있도록 파인뷰(Pineview, 넷북용 아톰 플랫폼 이름)가 업그레이드할 가능성이 높다. 실버손(Silverthorn, MID용 아톰 플랫폼 이름) 계열에는 이미 HD 비디오를 재생할 수 있는 코어를 심었지만, 파인뷰에서는 이 기능을 제외했었다. 하지만 넷북 구매자들로부터 비디오 재생에 대한 많은 불편을 호소하고 이의 개선을 요구함에 따라 개선된 파인뷰 플랫폼에서 이 문제를 해결할 가능성을 점쳐볼 수 있다.


2. PC시장 양극화 두드러진다
시간이 지날 수록 저가와 고가 PC에 대한 확실한 양극화가 드러날 것이다. 경기에 민감한 소비자 심리가 반영되면서 기본 기능에 충실한 값싼 PC를 사려는 고객과 스타일, 성능을 중시하면서 비교적 가격에 관대한 고객으로 양분할 가능성이 높아서다. 따라서 PC 제조업체들은 넷북과 넷톱 뿐만 아니라 이러한 고객 심리를 반영한 일반 데스크톱이나 노트북도 저가형 버전 생산에 더 집중할 가능성이 높고, 애매한 컨셉트의 중간 가격대 제품에 대해서는 출하를 고민하게 될 것이다.
더불어 PC 시장의 돌파구는 여전히 게임이다. 별다른 킬러 앱이 안보이는 상황이기에 새로운 컨셉이 없는 한 PC 게임을 중심으로한 고가 시스템 시장 공략은 필수가 될 것이다.


3. PC 시장 성장세, 많이 꺾이지 않았다!
PC시장의 전반적인 매출은 분명 꺾이겠지만, 성장세 만큼은 쉽게 꺾이지는 않을 것이다. 이는 지금까지 PC 시장의 성장세를 매출이 아닌 출하대수를 기준으로 해온 데다 경기가 침체해도 시장이나 소비자의 경제 여건에 맞춰 값싼 제품을 내놓을 수 있도록 PC 시장의 체질이 바뀐 것에 기인한다. 시대 상황에 맞는 제품이 나올 수 있는 여건인 만큼 성장세 하락이 크지는 않을 것이다.


4. 데스크톱 PC, 노트북에 밀려 찬밥 신세
당장 이런 제목을 뽑기는 어렵겠지만, 이미 2008년 3/4분기 노트북 PC가 데스크톱 PC 출하량을 추월한 데다, 실제 주위에서 쓰고 있는 PC의 형태를 보면 이제 올해 이러한 제목의 뉴스가 나온다해도 전혀 이상할 것이 없다.


5. 이제는 싸다고 무시 못한다! 듀얼 코어 넷북, 넷톱 시대 개막
아톰 기반 넷북과 넷톱이 듀얼 코어 시대를 연다. 이미 아톰 N330이라는 듀얼 코어 아톰의 존재가 밝혀진지 한참 지났고, 언제 상용화될 것인지 남은 문제다. 그러나 듀얼 코어라도 그 능력을 너무 믿어서는 안된다.


6. 아톰 만만치 않은 경쟁자 만났다
이런 뉴스가 나오기를 정말 희망한다. 자존심상 넷북, 넷톱용이라고 하지 않고 아마 미니 노트북이나 울트라 포터블이라 부를 테지만, 비아나 AMD도 소비자 트렌드를 따라가주길 바란다.  비아 나노가 아톰과 맞붙을 프로세서로 입에 오르락 내리락 하는 상황이긴 하지만, 문제는 성능만이 아니라 인텔보다 싼 공급가처럼 PC업체가 선택할만한 매력이 있느냐가 중요하다. 특히 AMD는 분할, 매각 등 어수선한 분위기에 공정 전환도 늦은 상황으로 과연 시장 트렌드에 발을 맞출 수 있을지 의문이다. 이 의문들을 모두 깨주기를 바란다.


7. 가격 싸진 MID 때문에 PMP 시장 고전
휴대 인터넷 장치, MID 가격이 얼마나 내려갈지는 예상할 수 없으나 , 내년도 예상가는 40만 원대로 보는 이들이 많다. 이렇게 되면 컨셉이 비슷한 PMP 시장이 맨 먼저 타격을 입을 것은 자명한 사실. 사실 PMP는 MID보다 훨씬 다양한 기능을 담고 있고 쓰기도 쉽지만, 애플리케이션의 활용 측면과 동영상 재생 부문에서 MID를 따라 잡기는 어려워 보인다. PMP 업체들의 변화가 불가피할 것이다.


8. PC업체들 제품 다양화에 나섰다
올해에는 PC 업체들이 내놓는 제품이 더욱 다양화될 것이다. 살아남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 고객이 살만한 PC는 다 만들어서 내놔야 한다. 종전 노트북이나 데스크톱 모델은 어느 정도 정리하겠지만, 넷톱처럼 새로운 형태의 값싼 PC들은 더 많이 내놓을 것이다. 대기업도, 통신 단말기 업체도 예외가 아니다. 어느 순간 넷북 시장에 불쑥 끼어든 국내 대기업들의 예처럼 MID 시장이 돈이 된다 싶을 때를 대비하고 있을 것이다.


9. 불씨 꺼진 인수 합병, 업체 살아남기 안간힘
2008년도 PC 업체의 인수 합병은 거의 보기 힘들었다. 어느 정도 시장이 정리되었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올해는 어떨까? 경기 침체로 총알 사수에 여념이 없을 기업들이 인수와 합병 같은 공격적인 비즈니스를 펼칠 수 있을까? 우리의 MB께서 “기회야!” 라고 대차게 떠벌리는 것과 반대로 세계 기업들은 올해 최우선 목표를 재무 환경 유지에 둔 것으로 볼 때 PC 업체의 인수 합병 이야기를 쉽게 꺼내기는 어려워 보인다. 분명 “경기 침체로 PC가 안팔려요”라면서 앓는 소리를 하는 PC 업체들이 뉴스를 탈 것이고 몇몇은 시장의 매물로 등장할텐데 여기에 낚인 기업이 나온다면 분명 화제의 중심에 서게 될 것이다. ^^

덧붙임 #
1. 경제와 관련된 뉴스 전망 만큼은 모두 틀렸으면 좋겠습니다.
2. 혹시 여러분이 예상하는 뉴스, 희망하는 2009년 뉴스가 있으면 댓글로 함께 공유해 보아~요. ^^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7 Comments

  1. 2009년 1월 1일
    Reply

    6번 대공감….제발좀 들어봤으면…….

    덧붙임은…과연……..

    • 칫솔
      2009년 1월 1일
      Reply

      힘좀 내라고 응원해도 들릴지 모르겠군요. ^^

  2. 6502
    2009년 1월 1일
    Reply

    개인적으로 전망하는 미래비전이 하나 있는데요,
    그건 개인 데이터베이스시스템(DBMS)의 대 확산입니다.
    그게 2009년이 되진 않겠지만 결국은 개인들도 자기가 가지고있는 데이터의 양이
    자기 머리로 관리할 수 있는 한계를 많이 넘어섰다는 것을 느끼기 시작할 거고
    바로 그 시점에 모든 텍스트포맷 및 멀티미디어 자료를 종합관리할 수 있는
    개인용 데이터베이스가 시장에 소개된다면 대히트를 칠거라고 생각합니다.
    이건 항상 느끼는 거잖아요, “내가 그걸 두긴 뒀는데 어디 뒀더라?”하는 거.
    물론 M$야 자기 운영체제안에 심으려고 할거고, 구글은 자기 검색엔진으로,
    또 다른 소프트웨어 업체도 자기 제품과 연계하여 팔려고 할 것입니다.
    하지만 제가 예상하는 가장 유력한 후보는 바이러스백신업체입니다.
    엉뚱해보이기도하지만 항상 전체 하드디스크를 거의 다 흝으면서 검색하고있고
    뭔가 변화가 생겼을 때 그걸 제일 먼저 알아챌 소프트웨어이기도 한 만큼
    인덱싱을 동시에 하기에도 가장 유리합니다.
    사람들이 운영체제가 인덱싱을 하면 컴퓨터가 느려진다고 불평하지만
    바이러스검색을 느리다고 안 하기는 어렵죠. 불편하지만 보안을 위해서는 감수하니까.
    거기에다 시스템 전반에 대한 노하우까지 생각하면 노턴이 가장 유력하지만
    노턴은 또 데이터베이스회사가 아니니…
    어쨌든 단순한 시장창출만이 아니라 인류의 진보를 위해서라도 빨리 나와야한다고
    생각하는 부분입니다. 뭐, 이미 나와있는 데이터베이스 프로그램이나 개인용 검색엔진으로도
    동일한 일을 할 수는 있지만, 아이팟의 성공으로 알 수 있듯이 성공하는 것은
    제일 먼저 물건을 만드는 것이 아닌 – 세계최초의 MP3플레이어는 MP맨닷컴이 만들었죠 –
    제일 먼저 개념을 창안해서 적극적으로 마케팅을 펼치고 또 그걸 쉽게 이용할 수 있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능력에 있으니까, 과거의 제품만 가지고는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요지는 사람들에게 새롭고도 유용하다는 느낌을 심어주는 거죠.
    황금광시대에 청바지장사가 돈을 벌었듯이, 사람들이 일을 하는데에 도움이 된다고 믿는
    그런 제품을 만들어 제공한다면 불황기에도 잘 팔리지 않을까요?
    (액세스는 너무 비싸고 뛰어난 제품이던 폭스프로는 이젠 너무 먼 그대가 된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dBase의 애쉬톤테이트는 어디로 갔는지? 클리퍼는?)

    • 칫솔
      2009년 1월 2일
      Reply

      개인 DB 관리라면 내 PC의 데이터 검색 쪽에 초점을 맞추신 것이지요? 대부분은 널찍한 하드디스크 안에 데이터를 넣어두고 잊어버리기 십상이니 나쁘게 볼것은 아닌 듯 싶네요. 같은 개념은 아니지만 저는 개인 데이터 백업 관리가 함께 이뤄졌으면 좋겠습니다. ^^

  3. 2009년 1월 1일
    Reply

    블로그의 전문가이신 칫솔초이님께서.. 2009년 블로그 예측을 써주기를 기대하면 욕심인가요? ^^;; 하하하.. 사실 새해복 많이 받으시라고 리플답니다. ^^:;;

    • 칫솔
      2009년 1월 2일
      Reply

      허거걱. 그거야 말로 멀티라이터님이 전문이시잖아요! 히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올해도 자주 뵈어요~! ^^

  4. 2009년 1월 1일
    Reply

    오호~~~ 정말 기막힌 예상뉴스군요.^^
    전 이런 쪽엔 완전 깡통이랍니다.

    PC분야 예측을 하시니 그저 속 썩이는 제 컴 생각밖에 들지 않네요.
    요새 제 PC가 맛이 가서 윈도우창이 툭하면 다운되버리고, 시스템 역시 툭하면 리부팅이 되어서 애 먹고 있답니다.

    어찌되었건 올 해는 블로거기자상 후보가 아닌 블로거기자상을 수상하시는 그런 멋진 해가 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칫솔
      2009년 1월 2일
      Reply

      아직도 바이오가 애먹이나요? 흠… 바이오 그렇게 안봤는데… 히..
      아참.. 지난 번 간담회 영상이 있긴 한데 너무 커서 이걸 어떻게 드려야 하나 고민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올해는 직접 뵐 수 있기를.. 여름 휴가 그곳으로 가볼까요? ㅎㅎㅎ

  5. 엘크
    2009년 1월 1일
    Reply

    여기에 속하진 않지만 해상도 제한을 깬 넷북이 좀 나왔으면 하네요 ㅋㅋ

    결국 전 두어달 쓰면서 갈수록 해상도 압박을 느끼게되서 nc10 팔아치우고 12″로 가려구요..ㅠㅠ

    성능엔 불만이 없었는데 무척이나 아쉬워요 ㅎ

    • 칫솔
      2009년 1월 2일
      Reply

      네. 10인치 대 넷북의 아쉬움이죠. 다만 해상도 확장은 10인치 대에서는 조금 어려울 듯 하고, 12인치 대에서는 이미 그 벽을 깼답니다. 저는 11인치 LCD가 넷북에 적용되었으면 좋겠어요. ^^

    • 칫솔
      2009년 1월 2일
      Reply

      오.. 그렇게 보일 수도 있군요.

  6. 2009년 1월 1일
    Reply

    컴퓨터 분야에 관심은 많은데..많이 배워야해요.
    여기에 조목 적으신 항목들을 보니 제가 관심에 있어 했던 것들도 많군요.
    칫솔님 새해 첫 댓글 남깁니다. 건강하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

    • 칫솔
      2009년 1월 2일
      Reply

      넵. 관심 가는 내용이 있으시다니 고마운데요. ^^ 데보라님도 행복한 한 해 보내세요~ ^^

    • 2009년 1월 2일
      Reply

      칫솔님..
      저만 그런가요?
      티스토리 연결이 안되요 ㅠㅠ;;
      ㅎㅎㅎㅎ
      다른분들 구독기로 글을 읽고 연결해서 댓글을 달려고 사이트가 안 열리네요. -0-

      암튼 칫솔님..새해 부터 좋은글 올려 주셔서 감사하고요. 앞으로 쭈욱..기대할게여.

    • 칫솔
      2009년 1월 2일
      Reply

      아마도 네이버 오픈캐스트로 인해 티스토리 서버에 장애가 생긴 모양이네요. 곧 고쳐지겠죠 뭐. ^^

  7. 2009년 1월 1일
    Reply

    안녕하세요, 칫솔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올해에도 좋은 자료 많이많이 부탁드립니다. ^^ 행복한 하루되세요~

    • 칫솔
      2009년 1월 2일
      Reply

      흘.. 제가 소금이님께 부탁드릴 말씀인데요. ^^
      행복한 2009년 되시길~

  8. 2009년 1월 2일
    Reply

    쏙 들어오는데요 ^^ 칫솔님도 올한해 뜻하시는바 다 이루시기를 ^^ 새해 첫출근은 피곤해요 ㅋ

    • 칫솔
      2009년 1월 2일
      Reply

      새해 벽두부터 출근 한다는 건 기자가 아니면 맛보기 힘든 매력이자 비애겠지요. 너무 불평마시고, 올해는 확실히 몸값 챙기삼. ^^

  9. 2009년 1월 2일
    Reply

    SSD 가격 반값으로 하락… 이런 뉴스 나왔으면 좋겠네요.. 쩝.. 너무 비싸..

    • 칫솔
      2009년 1월 2일
      Reply

      아마 연말까지 가봐야 알겠지만, 그보다 더 낮아질 수도 있지 않을까 싶어요. ^^

  10. 2008년 하반기 세계를 꽁꽁 얼어붙게 만든 미국발 금융위기가 전세계의 경기를 위축시키고 있다. 금융권을 비롯한 전 산업에서 몸집 줄이기와 경비 절감 등 긴축 운영에 발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생산과 소비까지 얼어붙으면서 실물경기가 급속도로 나빠지고 있다. 하지만 마찬가지로 사상 유래없는 금융위기에 전세계의 발빠른 대처 역시 눈에 띄는 시기로 기억될 것으로 보인다. 다양한 감세, 과감한 재정지출 등 경제위기를 하루빨리 벗어나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11. 반갑습니다. 독자 여러분. 여기 링블로그와 야후!분점으로 방문해주시고 지루하고 재미없는 글을 읽어주시는 여러분께 늘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올 한 해 ‘후회’같은 단어는 사용하지 않기로 마음먹고 시작했습니다. 지금 돌아보면 정말 정신 없는 시간이었죠. 3월 < 미디어 2.0 : 미디어 플랫폼의 진화>라는 책 출간 전후부터 시작된 강의, 강연, 토론회 참석 등의 숫자가 무려 71차례나 되더군요. 대상은 대학생, 초등학교교사, 중고등학교 교사, 연..

  12. 여러분들은 터치라고 하면 제일 먼저 어떤 것이 떠오릅니까? 저는 중학교 때 즐겨 듣던 A-HA 라는 그룹의 “Touch Me, The Sun always shines on TV!” 라는 노래가 제일 먼저 떠오릅니다! (참고 – 이 곡을 아시면 당신은 덕후 이십니다!) 그러나 요즘 친구들에게 물어본다면 아이팟 터치 부터 떠올린 것 입니다. 그만큼 전 세계적으로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진 제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렇다면 여러분들의 컴퓨터에서도 터치가 된다..

  13. 2009년 1월 3일
    Reply

    SSD 가격은 반값!! 그러나 환율은 2배!! OTL 이런 기사가 먼저 나올 것 같습니다 ㅠ.ㅠ
    (농담삼아) MBLee.no.brain 바이러스 백신이나 나왔으면..

    • 칫솔
      2009년 1월 3일
      Reply

      환율 방어를 할 수록 나라 살림은 궁핍해지겠죠.
      그 바이러스는 4년 후 자동 소멸됩니다만 문제는 ddanara.killing.democracy 바이러스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