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글쓴 이 - 칫솔(CHiTSOL, PHILSIK CHOI) | 인사이드 디지털/스마트패드or태블릿 l 2012/02/29 00:05




MWC가 열리기에 앞서 보도자료 형태로 공개된 LG 옵티머스 뷰(Optimus Vu)는 정말 흥미로운 제품이라고 여겼습니다. 독특한 화면비의 스마트폰이었기 때문이죠. 16대 9 또는 16대 10으로 길죽한 형태의 스마트폰과 다르게 4대 3이라는 독특한 화면비를 가지고 있다는 것만으로 어떤 사용성을 보여줄 것인지 궁금했는데, MWC LG 부스에서 옵티머스 뷰를 직접 만져보니 이런저런 생각이 들더군요.

크고, 넓다 | 옵티머스 뷰가 있는 전시대를  손에 쥐기에 앞서 그냥 눈으로 봤을 때도 크고 넓다는 느낌이 '퐈악~' 오더군요. 사실 4대 3이라고 해도 그냥 넓을 뿐일 거라 싶었는데, 예상 밖으로 큼지막하게 보였습니다.

프라다를 많이 닮았네 | 옵티머스 뷰가 더 넓기는 하지만, 거의 프라다 3.0을 옆으로 늘려놓은 것으로 여겨도 될만큼 많이 닯았습니다. 하지만 뒤쪽은 프라다의 사피아노 패턴은 아니고 비슷한 느낌의 다른 패턴을 적용했네요. 두께는 의외로 얇습니다.


한 손으로 잡아보니 | 눈으로 보는 것과 손에 쥐는 것이 조금 다를까 싶었는데, 한손으로 쥐어보니 크기는 더 실감이 나더군요. 손바닥을 '쫙' 펴서 잡아야만 안정적으로 잡힐 정도입니다. 커도 그리 무거운 느낌은 들지 않더군요.

뛰어난 글자 가독성 | 다른 건 몰라도 화면 품질은 정말 좋더군요. 뷰를 세웠을 때 가로 768, 세로 1024의 해상도를 가진 5인치 LCD는 아주 작은 글자들도 정말 또렷하게 표현했습니다. 뛰어난 글자 가독성만큼은 칭찬을 안할 수 없네요.

문서에서 화면비 | 4대 3이라는 화면비와 1,024x768의 해상도는 확실히 장단점이 뚜렷해 보입니다. 문서, 웹을 볼 때는 한결 여유롭고 안정감이 느껴지더군요. 만화는 포맷에 따라 약간 애매할 수 있지만, 화면을 꽉 채우는 포맷은 괜찮을 듯 합니다.

동영상에서 화면비 | 동영상을 볼 때는 위아래를 다 채우지는 못하므로 그 점은 좀 아쉬운 점이지만, 세워서 볼 때 상대적으로 넓은 화면비로 인해 영상이 좀더 크게 보이는 특징이 있더군요. DMB가 들어간다면 가로보다는 세로로 보는 게 편할 듯 싶네요.

4단 홈 화면과 5단 메뉴 화면 | 옵티머스 뷰가 넓은 화면과 해상도를 갖고 있지만, 홈 화면은 위젯 호환성을 위해서 4단, 메뉴 화면은 5단으로 구성했습니다. 4단 홈화면을 채택한 것은 나름 좋은 선택으로 보이는데, 공간이 다소 비어 보여서 이를 적당히 채워서 보여줄 수 있는 효과가 필요해 보이네요.

평범한 터치펜 | 옵티머스 뷰도 터치펜이 있습니다. 펜은 어차피 수납을 염두에 둔 게 아니어서 일반 볼펜 수준으로 손에 쥐기 편하게 만들었습니다. 작동 방식은 정전식으로 시중에서 파는 것과 큰 차이는 없는 펜인데, 신기하게도 아래쪽 하드웨어 버튼은 터치를 할 수 없더군요.


펜 기능은 의문 |
5인치이기는 해도 넓은 화면비라 펜 기능이 필요할 수도 있겠다 싶었는데, 좀더 섬세한 펜 터치 기술을 반영하지 못한 것은 아쉽더군요. 글자를 쓰거나 그림을 그릴 때 의도대로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데는 한계가 있어 보였습니다.


스마트폰보다 스마트패드 성향 짙어...

옵티머스 뷰는 5인치 스마트폰보다 5인치 스마트패드 쪽 성향이 더 진했습니다. 전화 기능보다는 데이터를 보는 편의성이 더 강했으니까요. 물론 전화로서 제 기능을 못하거나 하지는 않습니다만, 한손에 쥐고 통화하는 전화기로서 편의성은 살짝 떨어지더군요. 화면의 가독성 자체는 좋지만, 실용이라는 단어로 포장하기에는 펜 기능이 상대적으로 돋보이지 않고 성능도 만족스럽지 않았습니다. 시료의 문제일 수도 있지만, 펜에 대한 고민은 더 해야 할 것 같군요.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Subject: 2% 부족한 ‘갤럭시노트’ 저격수…LG전자 ‘옵티머스뷰’ 체험기

    Tracked from 윤상호의 DIGITAL CULTURE 2012/02/29 07:14  삭제

    LG전자가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2’에서 첫 5인치 스마트폰 ‘옵티머스 뷰’를 공개했다.옵티머스 뷰는 LG전자가 처음으로 내놓은 5인치 스마트폰이다. 필기 인식 기능도 처음이다. LG전자는 개막전 가진 옵티머스 뷰 소개 자리를 가졌다. 상당부분은 삼성전자 5.3인치 스마트폰 ‘갤럭시노트’와 비교였다. 옵티머스 뷰는 LG전자의 갤럭시노트 저격수다.LG전자는 옵티머스 뷰가 갤럭시노트보다 뛰어난...

  2. Subject: Hola! MWC 2012, 생생 현장 속으로!

    Tracked from LG전자 블로그 The BLOG 2012/03/02 10:56  삭제

    드디어 모바일 업계의 총성 없는 전쟁 'MWC(Mobile World Congress) 2012'의 막이 올랐습니다. MWC 2012는 정열의 도시, 투우의 도시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데요, 그 현장에 바로 제가 와 있습니다. 축구하면 챔피온스 리그(Champions League), 야구하면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인 것처럼 모바일하면 바로 MWC지요! 이 셋의 공통점은 각 국 대표가 한 데 모여 세계 최고의 실력을 가린다는 데 있죠.^^ 이번 MW..

  3. Subject: 옵티머스 뷰 개발자와의 뜨거운 인터뷰 20문 20답

    Tracked from Social LG전자 2012/03/13 11:13  삭제

    작년 옵티머스 LTE 발표 이후 LG전자는 스마트폰 분야에서 이전과는 조금 다른 분위기를 보이고 있습니다. 제품을 기획하고 발표하는데 있어서 좀 더 적극적으로 되었다고 할까요, 아니면 패기가 느껴진다고 할까요? 아무튼 그런 분위기는 2012년의 최신 스마트폰들에서도 감지되고 있습니다. 그 첫번째 주자가 바로 오늘의 주인공인 옵티머스 뷰입니다. 5인치의 커다란 화면에 가로 세로 4대3 비율을 선택한 독특한 이 옵티머스 뷰를 늑돌이를 비롯한 더 블로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lbome 2012/02/29 0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폰'이라기보다 정말 패드같은 느낌이 드네요~ 4:3 화면비에 맞는 문서나 인터넷을 할 때는 보기 편하긴 하겠지만 다른 어플이나 동영상은 불편할듯.... 잘보고갑니다!^^

    • 칫솔 2012/03/03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솔직히 말해 펜은 쓸모 없는데, 조금 써보니 웹브라우징 할 때는 정말 편하더라구요~

  2. dndhk 2012/02/29 1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동영상도 생각보다 괜찮네요~!! 4:3 비율이라 보기 안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ㅎ 가볍다고 하니 크기가 좀 커도 갖고 다니기 부담스럽진 않을 것 같네요~ 잘보고갑니다!!

    • 칫솔 2012/03/03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덩치에 비해서 가벼운 편인데 사람마다 느낌이 다를 듯 합니다. 아무튼 4대 3 비율이 너무 특이하고 그로 인한 장단점도 뚜렷한 것 같아요~

  3. blue 2012/02/29 2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기하게도 아래쪽 하드웨어 버튼은 터치를 할 수 없더군요.'
    이부분의 정확한 의미가 궁금 하네요.
    아래쪽 버튼이라는게 '홈, 메뉴, back '키등을 의미 하는 것 같은데, 사진으로는 이 키들이 하드웨어 버튼 보다는 그냥 터치키 인것 같아 보여서요.

    의미가 터치키인데도 정전식펜으로 터치가 안된다는 뜻이신가요?

    • 칫솔 2012/03/03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통 다른 정전식 터치펜으로는 말씀하신 정전식 터치로 작동하는 홈과 양옆 버튼을 누를 수 있지만 이것은 안되더군요.

  4. 2012/02/29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좀 아쉬운 부분이 많은 폰이라고 생각합니다

    • 칫솔 2012/03/03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쉬운 부분도 있고, 좋은 부분도 있으니 사람마다 평가가 극명하게 갈릴 것 같네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

1  ... 503 504 505 506 507 508 509 510 511  ... 2071 
가깝지만 다른 디지털을 말한다by 칫솔

카테고리

전체 (2071)
인사이드 디지털 (1487)
블로그 소식 (79)
하드웨어 돋보기 (186)
칫솔질 (232)
기억의 단편들 (10)
앱 돋보기 (43)
기타 관심사 (2)

DNS Powered by DNSE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