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글쓴 이 - 칫솔(CHiTSOL, PHILSIK CHOI) | 인사이드 디지털/잡소리 l 2009/11/02 07:3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많이 쓰고 있는 블로그 툴이라면 네이버나 다음, 야후, 구글 등에서 서비스하는 가입형이나 텍스트큐브와 워드프레스 같은 설치형 등일겁니다. 그런데 이 툴들은 서비스의 주체만 다르지 고만고만합니다. 이용자에 따라서 툴이 조금 어렵게 느껴질 부분도 없잖아 있지만,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툴을 다루는 데 어려움이 없을 만큼 익숙해지고 곧잘 컨텐츠를 만들어내지요.

블로그 도구는 컨텐츠를 만드는 블로거들이 불편없이 컨텐츠를 만들 수 있고, 관리할 수 있는 많은 기능을 넣었습니다. 좀더 쉽고 빠르게 원하는 형태의 컨텐츠를 만들 수 있는 저작 도구, 다른 이와 소통을 하고 블로그의 상태를 최적화하는 관리 도구, 블로그의 개성을 돋보이게 만드는 스킨 도구 등 컨텐츠를 만들고 운영하는 블로거의 만족도를 높이는 쪽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이지요.

그런데 이 툴은 컨텐츠를 구독하는 이보다 만드는 이에게 초점이 맞춰져 설계되었습니다. 때문에 관리와 검색에 최적화된 컨텐츠를 만들 수 있습니다만, 컨텐츠를 만드는 이가 다르더라도 그 형태가 다르게 느껴지지 않는, 글과 사진, 또는 동영상 등이 포함된 단순한 형태라는 점이지요. 물론 블로거마다 컨텐츠에 포함한 의미가 다르고 글꼴이나 문단 정렬 등을 활용해 조금은 색다르게 보일 수는 있지만, 근본적으로 텍스트 위주의 형식에서는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그러다보니 블로거가 색다른 컨텐츠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을 하는 데 비해 구독자의 시선에서는 전혀 다른 컨텐츠를 본다는 느낌이 전해지지 않기도 합니다. 이는 글이 전달하는 의미, 글이 주는 재미를 떠나 블로그 컨텐츠를 보는 재미는 별로 없다는 이야기지요. 사진이나 동영상만 주룩주룩 나열해 넣는 것이 아니라 모든 것이 어우러진 컨텐츠 자체를 보는 재미가 떨어진다는 의미기도 합니다.

때문에 지금의 블로그 툴에 대한 시선을 이제는 바꿔야 할 필요성이 있어 보입니다. 지금은 순전히 컨텐츠 제작자의 입장에서 기능을 서비스했다면 앞으로는 블로그를 찾는 자기 독자를 고려해 더 보기 좋은 컨텐츠를 만들 수 있는 툴로 발전이 필요한 것이지요. 이는 이전의 형태를 다 버리자는 게 아니라 더 다양한 형태로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요소를 어떤 식으로든 추가할 필요가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어떤 형태가 답이 될지는 모릅니다. 다만 엘르앳진(atzine.co.kr) 같은 것도 그 답안 중 하나가 될 수도 있겠지요. 엘르앳진은 패션 잡지 엘르를 온라인에서 좀더 품격 있게 보여줄 수 없는가에 대한 고민과 엘르가 갖고 있는 다채로운 패션 사진과 동영상 등 고품질 컨텐츠 자산을 온라인에서 재활용해 고품질 UCC 제작에 활용하자는 목적으로 만든 컨텐츠 개발/유통 플랫폼입니다. 또한 잡지에서 보여줄 수 없는 상품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더 높이기 위한 것도 앳진을 만든 이유였는데, 앳진 웹사이트는 엘르나 개인 이용자가 만든 컨텐츠를 공유하는 공간으로 꾸며 그 자체를 웹진이라고 해도 무방합니다.

엘르앳진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다름 아닌 편집기 부분입니다. 이 편집기는 마치 일반 이용자가 잡지를 편집하는 것처럼 엘르가 제공하는 상품 아이템을 가져다 배치하고 여기에 맞는 글을 넣기만 하면 컨텐츠가 완성됩니다. 물론 얼마나 보기 좋은 정보를 가진 컨텐츠로 보여주느냐는 점은 에디터의 능력에 달린 것이지만, 기본적으로 잡지를 편집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은 형태입니다. 사진을 비틀고 자르고 글꼴을 예쁘게 확대/축소하고 회전시키고 말풍선을 달고 수많은 클립 아트를 원하는 자리에 넣는 일이 모두 가능합니다. 이를 위해 앳진팀은 상품 정보를 모두 객체화 시켜 편집자가 원하는 상품을 편집하려하는 템플릿 안에 자유자재로 배치할 수 있는 컨텐츠 관리 시스템도 큰 장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이러한 편집을 블로그에 도입하는 데는 제약이 많습니다. 플래시 형태의 결과물이라 그 내용이 인터넷 검색에 노출되지 않는 가장 큰 단점이 있는 것이지요. 따라서 이를 단독으로 쓰기는 어려워 보입니다만, 어떻게 보여줄 것인가에 대한 그 시도를 눈여겨 보자는 것이지요.

앳진처럼 자기 자산의 재활용을 위해서 만들어진 이 플랫폼이 외부로 공개되어야 할 이유는 없습니다. 철저히 기업을 위해서 만들어진 플랫폼을 공개하도록 강요할 수는 없으니까요. 하지만 아직 블로그 툴을 만드는 이들은 다르게 보여주고자 하는 욕구를 해소할 수 있는 이 같은 시도를 가볍게 넘기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컨텐츠를 만드는 블로거를 생각하는 것도 좋지만, 그 블로거가 의식하는 독자를 분석하면 블로그 툴 시장의 틈새를 찾을 수 있을 테니까요.


Add to Flipboard Magazine.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Subject: 나의 정겨운 이웃블로거 릴레이 바톤을 넘깁니다

    Tracked from VoIP on Web2.0 2009/11/03 00:00  삭제

    며칠 전 저의 블로거 절친이신 꼬날님으로부터 '나의 정겨운 이웃 블로거 릴레이' 바톤을 넘겨 받았습니다. 이 기회에 여러 가지 생각을 많이 하게 되네요. 제가 티스토리에서 본격적으로 블로그를 운영한 것이 3년이 넘었는데.. 과연 저에게 이웃 블로거란 무엇일까요? 그 동안 이 블로그를 통해 참 많은 분들을 알게 되었는데.. 제가 이 바톤을 어떤 분에게 넘겨주어야 할까 고민도 많이 되네요. 사실 제가 운영하는 블로그의 주제인 인터넷전화(VoIP)와 관련..

  2. Subject: 명품 브랜드들의 온라인 마케팅, 그리고 ELLE의 시도

    Tracked from bruce, 와이프 몰래 오븐을 지르다 2009/11/06 10:18  삭제

    소위 명품이라고 부르는 브랜드들 (루이*똥, 롤*스, 에르*스, *블랑 등등), 우리가 면세점이나 대형 백화점 1층에서 만날 수 있는 그런 제품들은 직접 만날수 있는 접점이 한정적이다. 아무데서나 가판대를 놓고 파는 물건들이 아닐 뿐더러 심지어는 매장에 진입하는 것 조차 제한하는 경우도 있다 (루이*똥 매장과 같은 경우 쾌적한 쇼핑을 위해 매장에 입장하는 사람 수를 관리하는 관리인이 따로 있기도 하다) 인터넷 시대가 되면서 세상의 모든 제품들은 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꾸리 2009/11/02 0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엘르엘진 편집기 신기신기`

    즐거운 한 주의 시작되세요~

    • 칫솔 2009/11/04 0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만간 편집기를 개방할 것 같으니 한번 들어가서 해보세요. 근데 쉽지는 않을 거에요. ^^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2. 초록누리 2009/11/02 0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아직 저에게는 많이 필요없을 것 같기는 하지만....사실 모르는게 너무 많아서요.ㅎ

    • 칫솔 2009/11/04 0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많이 필요없기는 저도 마찬가진데, 그래도 블로그 편집이 재미없을 때 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

  3. 바람나그네 2009/11/02 0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칫솔님 전문적인 글에 입 떡 벌리고 갑니다. ㅎ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4. 영웅전쟁 2009/11/02 0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관점에 훌륭한 정보이군요
    감사드리며..
    잘보고 갑니다.
    이번주 멋지게 열어가시길 바랍니다.

    • 칫솔 2009/11/04 0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고고.. 이거 몸둘바를 모르겠네요. 넵. 영웅전쟁님도 멋진 하루 보내세요~ ^^

  5. 티런 2009/11/02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엘르웹진에 이런 기능이 있군요.
    한번 들러봐야겠습니다^^
    즐겁고 활기찬 한주 시작하세요~

    • 칫솔 2009/11/04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엘르앳진 개발자들 정말 고생 많이 했겠더라고요. 티런님도 한번 써보시면 이해되실 듯~ ^^

  6. DJ야루 2009/11/02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진짜"

    이러고 계속 글을 읽어 내려갔네요ㅋㅋㅋㅋ

    저도 한번 엘르웹진이라는 곳을 가봐야 겠네용

    • 칫솔 2009/11/04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엘르앳진이 요즘 이벤트를 해서 여기저기 눈에 좀 띌겁니다. 직접 경험해보고 평가해보시는 게 좋을 듯 싶어요~ ^^

  7. wonside 2009/11/02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플랫폼의 진화...
    어떤 모습으로 흘러갈지... 기대됩니다.
    많은 시도가 여기 저기서 일어나고 있네요~ㅋㅋ

    • 칫솔 2009/11/04 0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업이 돈벌자고 투자해 만든 것이라 그런지 다르긴 하네요. 블로그 툴은 이런 투자를 하기에는 위험 요소가 너무 많다는... ^^

  8. basecom 2009/11/14 1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재밌네요. 블로그플랫폼이 어디로 흘러갈지.... 궁금합니다^^

    • 칫솔 2009/11/04 0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점이 달라지지 않는 한 지금 방식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을 것 같아요. ^^

1  ... 1498 1499 1500 1501 1502 1503 1504 1505 1506  ... 2438 
가깝지만 다른 디지털을 말한다by 칫솔

카테고리

전체 (2438)
인사이드 디지털 (1727)
블로그 소식 (80)
하드웨어 돋보기 (269)
칫솔질 (257)
기억의 단편들 (10)
앱 돋보기 (46)
기타 관심사 (4)
스타트업(Start-U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