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때까지 간 노트북, 2011년형 바이오 Z

사용자 삽입 이미지
‘364’만원!!


이런 가격표를 붙인 노트북을 요즘 보기 쉽지 않죠. 소니는 대담하게도 가끔씩 이런 가격표를 붙인 노트북을 선보이곤 합니다. 340만 원이 넘는 가격표를 붙인 바이오 AR 이후 정말 오랜 만에 300만 원대 가격표를 붙인 2011년형 바이오 Z(vpcz217gk/x)를 발표하는 기자간담회를 오늘(7월 5일) 소니코리아가 소공동 웨스틴 조선 그랜드 볼룸에서 진행했습니다.


바이오 Z는 소니 바이오 브랜드 가운데 가장 최상위 브랜드를 뜻합니다. 알파벳 맨 마지막 Z의 의미를 담은 맨 끝, 쉽게 말해 갈 때까지 간 노트북인 셈이죠. 그 의미는 더 이상 성능이나 스타일에서 양보가 없는 노트북이지만, 2011년형은 이동성(Mobility)까지 하나 더했다는 점이 다릅니다. 그것이 종전 바이오 Z에 비해 2011년형 바이오 Z의 가격을 100만 원 이상 끌어올린 이유기도 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형 바이오Z를 발표한 이토키 기미히로 소니코리아 대표
일단 가격만 놓고 봤을 때 왠지 모를 화가 치밀어 오르더라도 그 이유를 들어보면 어느 정도 수긍되는 점도 있기는 합니다. 2011년형 바이오 Z가 놀라운 것은 2세대 코어 i7을 탑재한 노트북이면서도 무게가 겨우 1.165kg 밖에 안나가는 13.1형 풀HD 노트북이기 때문이죠. 지금 13.1형 노트북 가운데 코어 i7를 넣은 노트북을 찾는 것은 어렵지 않지만, 넷북보다 가벼운 1.165kg의 제품은 거의 없습니다. 그만큼 무게를 줄이기 위해서 많은 것을 바꿨다는 점이 다르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에 발표한 바이오 X의 구조
이번 신형 바이오 Z가 얇고 가벼워진 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는데, 그 중 하나는 2009년에 출시한 12.1형 바이오 X의 영향을 받았다는 점입니다. 2008년에 나왔던 바이오 Z은 고성능 노트북을 지향했으나 바이오 X는 초슬림 노트북이라는 지향점이 달랐지요. 당시 바이오 X를 아톰 Z 시리즈를 넣은 초슬림 노트북을 지향했던 터라 성능은 형편 없었어도 얇고 가벼웠는데, 신형 바이오 Z가 당시 바이오 X를 만들 때의 메인보드 설계나 독자적인 단면 메모리 모듈 개발, 부품의 배치와 같은 경험을 이어 적용한 것이지요. 더불어 탄소 섬유와 알루미늄처럼 무게와 강도를 가진 소재를 적절히 나눠 쓴 것도 얇고 가볍게 만드는 데 영향을 미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런데 이번 바이오 Z에서 눈에 띄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파워 미디어 도크(Power Media Dock)라는 도킹 스테이션이죠. 이 도킹 스테이션은 별매가 아니라 기본 포함 제품입니다. 단순히 얇은 외장형 블루레이 드라이브로 착각하게 만드는 이 도킹 스테이션은 1GB 비디오 램의 AMD 라데온 6650과와 HDMI, D-Sub, 랜, USB 등 외부 장치를 연결할 수 있는 단자를 모두 갖추고 있습니다. 이 도킹 스테이션의 케이블을 바이오 Z에 꽂으면 그래픽 성능이 업그레이드 될 뿐만 아니라 도킹 스테이션에 연결된 여러 외부 장치를 곧바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래픽 성능은 과거 바이오 Z의 지포스 330M과 비교했을 때 벤치마크 점수로는 2배, 스트리트 파이터 4 벤치마크에서 10프레임 이상 차이나는 수준입니다. 도킹 스테이션와 바이오 Z를 잇는 전송 단자는 소니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것이지만, 그 기술은 인텔 라이트 피크(Light Peak)에 기반했다더군요. 하지만 라이트픽에서 이름을 바꾸고 애플 맥북에 적용한 썬더볼트와 호환성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분명 신형 바이오 Z는 현 시점에서 성능과 휴대성, 스타일 모두 갈 때까지 간 노트북이라고 할 만합니다. 심지어 가격까지도 갈 때까지 간 셈이지요. 이렇게 갈 때까지 간 노트북, 바이오 Z를 누가 살까요? 소니에서는 바이오 SZ 시절부터 줄곧 CEO의 노트북이라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많이 팔 물건이 아니라는 뜻이죠. 생산성을 생각하면 CEO 뿐만 아니라 바깥 활동이 많은 이들에게 어울립니다. 값을 떠나 그동안 성능과 휴대성을 모두 갖춘 노트북을 찾았다면 2011년형 바이오 Z를 목록에 올려 놓아도 좋을 겁니다.




바이오 Z의 제원


인텔 코어 i7 2620M(2.7GHz) | 윈도7 프로페셔널 64비트 에디션 | 램 8GB | SSD 256GB | 1920×1080 해상도의 33.2cm(13.1인치) LED 백라이트 LCD | 인텔 HD 그래픽스 3000 | 무게 1.165kg | 무선 랜 802.11 a/b/g/n | 블루투스 2.1 | 웹카메라 130만 화소 엑스모어 R 이미지 센서 | 배터리 기본 6.5시간, 도킹을 이용한 확장 13시간


파워 미디어 도크 제원


AMD 라데온 HD 6650M(1GB 비디오 램) | 블루레이 디스크 드라이브



덧붙임 #


1. SSD를 레이드0 스트라이프로 묶어 256GB를 구현했습니다. 부팅하는 데 걸린 시간은 고작 13초. 이는 놀랍긴 하지만, 그 안정성에 대해 확신을 갖고 이야기할 수가 없군요. 또한 과거 소니 노트북에 적용된 SSD의 품질이 그다지 좋지 않았던 전례가 있으므로 SSD의 품질에 대해서는 좀더 고찰이 필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바이오 SZ과 바이오 Z에 관한 글 모음입니다.
CEO의 노트북은 얼마나 특별해야 할까?
소음 속에 묻혀버린 VAIO 재탄생 기념 파티
알고보면 흥미로운 신형 바이오 노트북 라인업

3. 바이오 P의 외형적 특징은 사진 중심의 다른 글에서 보여드리겠습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3 Comments

  1. 2011년 7월 6일
    Reply

    정말 정말 사고 싶은 갖고 싶은 노트북이네요.
    돈 많이 벌어야 겠어요.

    • 칫솔
      2011년 7월 9일
      Reply

      돈 많이 벌 즈음에 어떤 노트북이 있을지 기대되지 않나요? ^^

  2. 구경꾼
    2011년 7월 6일
    Reply

    일단은 노트북이 가야할 방향을 잘 제시한것같네요
    슬림형이나 가벼운 노트북은 성능이 너무 아쉽고{특히 그래픽성능은 정말…AMD게열은 제외하고요)
    고성능 노트북은 말이 모바일 기기지 그냥 이동하기 쉬운 정도라 아쉬운데
    외장 확장 도크를 통해 성능이나 이동성 둘다를 잡았네요
    미래의 노트북들은 이렇게 나왔으면 합니다.
    하지만 미래기술이라고 해야하나 좀빨리 적용한 덕분에 가격은…눈물납니다.
    몇년만 참으면 이런 방식의 노트북이 주류가 되리라 믿어봅니다.

    • 칫솔
      2011년 7월 9일
      Reply

      맞습니다. 인텔이 울트라북이라는 노트북 제품군을 또 내놓은 이유도 그 때문이지요. 이제 고성능의 초박형 제품은 대세가 될 수밖에 없을 듯 싶습니다. ^^

  3. 하노의
    2011년 7월 9일
    Reply

    운용하고 있는 놋북이 2.5키로에 육박하니..
    이젠 좀 가벼운것좀 쓰고 싶네요…

    이거 참 딜레마입니다.. 돈은 제약되어 있다는 가정아래
    싸고 성능 좋다 싶으면 무겁고,
    성능좋고 가볍다 싶으면 비싸고..ㅋㅋㅋㅋㅋ

    • 칫솔
      2011년 7월 11일
      Reply

      아무나 가볍게 만들 수 있는 때가 오면 그 때는 싸게 나오겠죠.. 그런 날이 언제나 오려나요…ㅜ.ㅜ

  4. 2011년 7월 10일
    Reply

    음.. 아직 신뢰도가 확보되지 않은 SSD를
    RAID 0 stripe 시키다니 너무 무리수가 아닐까 싶네요..
    불안한 사람들은 RAID 1 Mirroring으로 쓰는게 낫지 않을까 싶구요

  5. 유일한 단점이 있다면 ‘가격’이라는 소리를 듣는 녀석… 소니의 바이오 라인 뿐만 아니라 전세계 노트북을 통틀어 플래그십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는 녀석, 바이오Z 라인이 리프레쉬되었습니다. 전작에 비해 많이 얇아지고 (16.65mm) 많이 가벼워졌으며 (1.165kg) 2세대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 (i7-2620M) 와 256G SSD 로 보다 강력해져서 돌아왔네요 불과 작년에 놀라움을 선보였던 전작 바이오z 와 비교해서 가장 눈에 띈 점은 정말..

  6. 2011년 7월 11일
    Reply

    칫솔님한테 트랙백 오면 ㄷㄷㄷ 떨려요~
    또 뭔가 잘못 적었는가 살펴보게 된다고요

    • 칫솔
      2011년 7월 12일
      Reply

      평소에 나한테 죄지은 게 있으신가? ^^

  7. 소문만 무성하던 소니의 플래그십 바이오 Z 시리즈 VPCZ217GK/X가 국내에 첫 선을 보였습니다. 7월 6일 런칭행사에서 국내 최초로 공개된 바이오 Z 시리즈 VPCZ217GK/X를 구경하고 왔습니다. 바이오 Z 시리즈 VPCZ217GK/X는 13.1인치 LCD, 2세대 인텔 코어 샌디브릿지 i7-2620M 프로세서, 256GB SSD, 8GB DDR3, 6.5시간 사용이 가능한 배터리를 탑재하고 믿을 수 없을 정도의 1.165 Kg의 무게와 1..

  8. 2011년 7월 14일
    Reply

    소니의 노트북 PC 브랜드인 VAIO 시리즈는 대중적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노트북에 대해서 관심이 많은 분들에게는 꽤 유명하다. 적어도 평범한 노트북 브랜드와는 다른 아이덴티티를 가진 브랜드라 보는 분이 대부분일 것이다. 이 VAIO 브랜드 노트북의 특징은 최신 기술의 도입, 경량화, 슬림화로 이어지는 세련된 디자인 등을 들 수 있을 것이다. 여기에 배터리 지속시간이나 성능 또한 고려된다. 그러한 특징들의 총합체라 할 수 있는 VAIO Z의 2011..

  9. 소니의 프리미엄 노트북 바이오Z가 새롭게 업그레이드 되어 세상에 선을 보였습니다. 발표가 있기 전부터 많은 관심을 불러 왔는데, 이미 오래 전부터 가성비 따위는 가볍게 잊어버리게 만드는 바이오 이기는 했지만 가격이 364만원에 이르는 넘사벽의 가격이 될것으로 알려졌기 때문 입니다. 하지만 발표를 보는 순간 364만원의 가격 따위는 잊게 만드는 아주 매력적인 라인업 입니다. 이미지 출처 ( 소니 스타일 블로그 : http://www.stylezineb..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