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13] 갤럭시노트 10.1(2014)의 착한 변신

지나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갤럭시 기어와 갤럭시 노트3에 비하면 갤럭시 노트 10.1의 착한 변신은 그리 주목받지 못하는 듯하다. 새로 공개한 갤럭시 노트 10.1의 공식 이름은 갤럭시 노트 10.1 (2014). 갤럭시 노트 2와 함께 쓰고 있는 노트 10.1에서 고쳤으면 하는 것들을 새로운 노트 10.1에서 얼마나 많이 개선될지 무척 궁금한 상황에서 맞딱드린 노트 10.1(2014)는 이전 모델의 불편함을 잘 고쳐 진화한 것은 분명하다.


확 달라진 인상, 이게 갤럭시 노트 10.1?


갤럭시 노트3를 확대했거나 종전 갤럭시 노트 10.1의 잔상이 남아 있을 거라는 나름의 예상과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다. 갤럭시 노트 10.1(2014)를 본 첫 인상은 정말 솔직히 말하면 ‘갤럭시 노트3보다 괜찮은데…?’였을 정도니까. 물론 이것이 지나친 과장일 지도 모르지만, 적어도 함께 이 제품을 본 몇몇 지인 가운데 이러한 생각을 한 이들이 있다는 것은 나만의 착각이 아니라는 확신을 갖게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전 갤럭시 노트 10.1과 이번 2014년형 제품을 비교해보면 차이를 쉽게 알아볼 수 있을 것이다. 종전 모델은 스피커와가 전면으로 올라오는 구조에다 은색 테두리를 둘러 명확하게 만든 때문에 본체가 넓고 복잡하게 보이는 반면 갤럭시 노트 10.1(2014)는 화면을 잡을 만한 최소한의 두께의 테두리만 남긴 채 이러한 모든 구성을 배제했다. 시선을 분산시키는 요소를 배제한 덕분에 화면을 볼 때의 집중도가 좋아진 것은 물론 전반적인 제품 이미지가 확실히 바뀌었다.


함께 다닐 맛 나겠는데?


쓰고 있던 갤럭시 노트 10.1이 집을 벗어난 일은 아주 드물었는데, 휴대할 수 있는 제품이긴 하지만, 들고 쓰기 쉽다는 말은 하기 어려웠다. 들고 쓰기 편한 제품을 만들려면 무게와 손에 쥐었을 때의 느낌을 좀더 좋게 만드는 두 가지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 노트 10.1(2014)은 지난 1년 여간 새로운 얼굴을 가꾸는 데만 많은 정성을 쏟은 게 아니다. 그 몸을 좀더 가볍게 만드는 데에도 공을 들였고 실제 그 효과가 있다. 종전 갤럭시 노트 10.1의 무게는 597g. 600g이 되지 않은 가벼운 무게였지만, 가로로 눕혀 들었을 때 펑퍼짐한 본체로 인해 아주 가볍게 여겨지는 것은 아니었다. 이번 갤럭시 노트 10.1(2014)은 종류에 따라 535g(무선 랜 모델)과 545g(3G/LTE) 모델로 나왔는데, 각각 62g, 52g을 더 줄였다 특히 좌우폭을 좀더 줄여 한쪽으로 무게가 쏠리는 것을 막아 좀더 가볍게 느껴지므로 한손으로 들고 쓸 때 그만큼 부담을 줄여줄 듯하다.


상식적인 자리로 잘 옮긴 펜꽂이


솔직히 앞서 나온 갤럭시 노트 10.1에서 펜을 아래쪽으로 뽑게 만든  것은 특정 상황에서 상식에서 벗어났다고 볼 수 있다. 갤럭시 노트 10.1만 쓴다면 문제가 되지 않는 문제라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미리 펜을 빼 놓지 않은 채로 본체를 충전 거치대에 꽂았거나 키보드 도크에 연결하면 펜이 필요한 작업을 할 때 거치대나 도크에서 펜을 빼야 하는 문제가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점에서 보면 갤럭시 노트 10.1(2014)의 펜꽂이를 오른쪽으로 옮긴 것은 참 상식적인, 올바른 결정이다. 이전의 사용 경험을 바꾸는 것이어서 쉬운 결정은 아니었을 수 있지만, 적어도 갤럭시 노트 10.1(2014)를 쓰는 이들은 펜의 수납 문제로 큰 불편을 느끼지는 않을 것이다.


역시 해상도는 중요했다


지난 갤럭시 노트 10.1에서 두고두고 아쉬웠던 부분은 화면 크기가 아니라 해상도였다. 10.1인치라는 화면 크기는 어디에 내놔도 작다고 하긴 어렵지만, 1280×800의 해상도는 큰 화면을 보며 작업하는 여러 앱을 수행하고픈 맛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다. 물론 갤럭시 노트의 가치는 펜으로 다루는 경험에 있지만, 결국 펜으로 다룬 여러 작업을 화면에서 봐야한다는 점을 보면 도트를 느끼는 화면보다 한 장의 종이처럼 깨끗한 화면에 더 높은 가중치를 둘 수밖에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 노트 10.1(2014)에서 2560×1600의 해상도로 높인 것은 펜으로 쓰는 경험을 더 좋게 한다고 말하긴 어렵다. 하지만 화면을 보면서 하는 작업의 맛을 살리는 보이지 않는 기능은 있다. 펜으로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리는 작업을 하거나 펜으로 작업하지 않더라도 화면만 보는 일만 하더라도 높은 해상도로 섬세해진 화면은 화면을 보는 재미를 높인다. 이는 이미 갤럭시 노트 이전 같은 해상도를 쓰는 넥서스 10에서 경험했던 것이어서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즐거울 수 있다.


큰 화면에서 효과적인 새 기능


이번 언팩에서 갤럭시 노트3가 공개되면서 정말 다양한 S펜 기능들이 나왔다. 종전 S펜을 자주 이용하던 이들에게는 매우 반가운 소식인 것은 분명하지만, 처음 노트를 쓰는 이들은 좀더 배울 것이 늘어난 것은 부인하기 어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더라도 갤럭시 노트 10.1(2014)에서 그 기능을 쓰는 것이 더 나을 지도 모른다. 사실 갤럭시 노트3에서 소개된 에어 커맨드나 같은 앱을 실행하는 강화된 멀티 윈도우는 갤럭시 노트 10.1(2014)에서 모두 쓸 수 있다. 그런데 갤럭시 노트3보다 갤럭시 노트 10에서 그 기능들의 효율성이 더 높아 보인다. S펜으로 영역을 그리는 범위가 더 넓고, 멀티 윈도우 역시 같은 두 개 작업을 동시에 실행하는 효율성 면에서는 갤럭시 노트3보다 더 좋아서다. 물론 사람마다 느끼는 점은 다르겠지만, 큰 화면의 활용성 면에선 더 나은 점이 있는 건 분명하다.


드디어 개성을 찾다


종전 갤럭시 노트 10.1의 뒤판은 크게 개성있는 만듦새가 아니다. 색다른 모양새로 꾸미려는 노력에 비해 장식이 좀 어지럽고, 은색과 흰색의 조합은 고급스러워 보이는 것과 조금 거리가 있었다. 무엇보다 갤럭시 노트 10.1이 다른 계열의 장치와 다르다는 느낌을 주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 노트 10.1(2014)에선 그런 어려움이 느껴지지 않는다. 비록 플라스틱이긴 해도 갤럭시 노트 10.1만의 개성이 느껴지는 뒤판을 적용해서다. 뒤판의 가장자리를 바느질을 한 듯 마감처리한 덕분에 제법 색다른 느낌이 든다. 가죽으로 만든 고급 노트의 덮개와 같은 느낌을 살리기 위한 것이었지만, 갤럭시 노트 10.1(2014)와 절묘하게 맞아 떨어진 셈이다.


아직 더 바꿔야 할 게 남았다


모양이나 부품 등 갤럭시 노트 10.1(2014)의 만듦새는 종전 제품에 비하면 정말 올바른 방향으로 바뀐 것은 분명하다. 이는 제품의 격을 어떻게 높일 수 있는지 길을 찾았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가장 궁극적인 문제가 하나 남았다. 종전 갤럭시 노트 10.1을 쓸 때 홈 화면의 움직임이 썩 만족스럽지 않았는데, 이번 언팩에도 그 문제까지 완벽하게 해결한 제품을 내놓지 못했다. 많은 위젯과 프로그램 아이콘을 배치한 뒤에도 매끄러운 화면 전환과 실행을 기대했지만, 아직 그 점까지해결하지는 못한 것이다. 물론 화면 해상도가 높아 처리해야 할 작업들이 더 늘어난 점을 고려하더라도, 이전 갤럭시 노트 10.1을 뛰어 넘는 최적화의 숙제는 아직 남아 있는 것처럼 보인다. 물론 이 제품의 출시까지는 아직 시간이 남아 있다. 그 시간을 어떻게 써야 할지 갤럭시 노트 10.1(2014) 개발팀들은 이미 알고 있지 않을까?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6 Comments

  1. 2013년 9월 11일
    Reply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확실히 가로가 넓게 해서 쓰는게 자연스러워 보이네요. 펜 위치도 딱 맞게끔 바뀌어서 사게 만들게끔 하는 군요 ㅠㅜ

    • 칫솔
      2013년 9월 11일
      Reply

      가로 모드에서도 쓰기 편해진 건 분명하더군요. ^^

  2. Eclipse
    2013년 9월 14일
    Reply

    큭…. 베젤을 줄여서 디자인이 전체적으로 좋아졌다는 건 인정해야겠지만,
    밑에 박혀 있는 물리 버튼좀 없앴으면 좋겠군요… 정말 한숨이 나옵니다
    폰에는 물리 홈키를 다는 것이 좋지만 크기가 큰 태블릿은 그럴 위험성이 없지 않습니까?
    삼성은 왜이렇게 물리 홈버튼을 고집하는지….
    물리 버튼 대신 터치로 하면 디자인이 훨씬 좋아보일것 같은데

    • 이상민
      2013년 9월 16일
      Reply

      물리버튼 있는 게 좋은 사람들이 더 많습니다. 화면 한구석을 차지하는 소프트방식을 누가 선호할까요? 넓은 화면 다 쓰고 싶은데. 그러니까 다시 물리버튼이 생긴 거죠. 갤탭 7.0 플러스 북미판 쓰고 있는데 물리버튼 없어서 제 화면 다 사용 못하는 짜증이 있어요.

    • 칫솔
      2013년 9월 18일
      Reply

      물리버튼에 대해 호불호는 있을 듯 하네요. 다만 삼성 제품은 홈버튼으로 일관성을 유지할 모양인 듯합니다. 이제 S펜으로도 화면 테두리에 있는 터치 버튼을 터치할 수 있게 된 만큼 물리 버튼을 넣는데 주저하지 않는 것인지도요..

  3. 이번 IFA 2013 에서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 10.1 새 버전도 발표했죠. 갤럭시노트 10.1 2014 에디션입니다 워낙 갤럭시기어와 갤럭시노트3에 관심이 집중되다보니 상대적으로 그보다는 관심이 약간 약한가 싶지만 실제로는 상당히 알차게 나온 녀석이라 여기 와서 많이 주목했던 녀석이에요 갤럭시노트 10.1 2014 에디션, 줄여서 갤노트 10.1 신형이라 불러도 될 것 같습니다 가장 바래왔던 고해상도, 화면을 성형하다 이번 갤노트 10.1 201..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