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리뷰] 갤럭시 노트5의 첫인상, 라이브렉스와 논하다

20일 오전 비슷한 시각, 갤럭시 노트5와 영수증을 양손에 나눠 쥔 두 사람이 있었다. 두 사람은 하루 종일 갤럭시 노트5를 들고 씨름을 하다 늦은 저녁에서야 메신저를 열고 이야기를 나눴다. 주제는 설정을 거의 마친 갤럭시 노트5. 가끔씩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만져봤을 뿐인 이와 늘 노트 시리즈만 써왔던 이들이 나눈 이야기는 어쩌면 같을 수도 있는 한편으로 어딘가 미묘하게 다른 부분이 있다. 노트 시리즈만 써왔던 내 입장에서 노트5를 이야기하는 것은 쉽지만, 다른 제품을 두루 써본 블로거 라이브렉스님(http://liverex.net/) 입장에서 조금 다른 관점으로 제품을 봤던 것이다. 때문에 이번에는 조금 다른 기획을 했다. 나와 라이브렉스님이 서로의 블로그에 다른 이의 생각을 좀더 담은 크로스 리뷰를 하기로 했다. 갤럭시 노트5의 첫인상에 관해 나의 의견에 라이브렉스님의 생각을 더한 첫 크로스 리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칫솔 | 저야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써 왔기 때문에 이 제품을 골랐는데, 아이폰을 쓰는 라이브렉스님이 이 제품을 고른 건 의외네요.

라이브렉스 | 사실 노트 시리즈도 나올 때마다 한번씩 써보긴 했어요. 다만 지난 언팩 행사를 본 뒤로 갤럭시 노트5가 어떻게 변했나 궁금했거든요. 개인적으로 S 시리즈보다 노트 시리즈가 삼성전자 주력 라인업이라 여긴 터라 오히려 선택하기 쉬웠죠. 선택한 모델은 블랙, 32GB입니다.

칫솔 |  32GB라… 저도 32GB 모델을 구매했지만, 마이크로 SD 카드 확장도 어렵고 좀 난감할 것 같긴 하더군요. VR 컨텐츠는 엄두도 못내겠어요.

라이브렉스 | 영상 같은 덩치 큰 파일은 다른 경로로 이용하는 방법을 쓸 수밖에 없겠죠. 그닥 내키진 않지만 USB OTG 저장 장치를 활용하는 방법도 있을 테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칫솔 | 패키지를 열어보니 갤럭시 노트4하고는 많이 달라졌더군요. 뭐랄까… 종전 삼성 패키지하고는 다르고 애플하고 비슷한 느낌이 들기도 하던데 어땠나요?

라이브렉스 | 갤럭시 S6 엣지는 그냥 종이로 칸막이처럼 만들어서 이어폰이랑 어댑터 구분해서 넣어둔 정도였는데, 이처럼 깔끔하진 않았어요. 이어폰을 이처럼 플라스틱 통에 넣어 놓으니까 새롭게 보이더군요. 그런데 그 모양새를 보아하니 애플 지지자들로부터 따라했다는 소리를 들을 빌미를 줄 것 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칫솔 | 늘 갤럭시 노트4를 쓰다가 갤럭시 노트5를 손에 쥐니 확실히 쥐는 맛이 다르더군요. 노트4는 두툼해 손에 꽉차는 반면 노트5는 여유가 좀 있다고 할까요.

라이브렉스 | 뭐랄까… 기억 속에 남아 있던 갤럭시 노트4를 쥘 때는 우람한 느낌이었어요. 그에 비하면 갤럭시 노트5는 정말 아담한 느낌이네요. 크기나 제원을 보면 정말 큰 차이는 없는거 같은데 말이죠. 막상 손에 쥐었을 때는 완전히 다릅니다. 갤럭시 노트 4때 화면과 테두리 사이에 카드 꽂아서 인증하던 게 유행이었는데, 이제 그런 건 통하지 않을 만큼 단단하게 만들었더군요.

칫솔 | 갤럭시 노트3때 바느질을 느낌을 살린 뒤판이 조금 남달랐는데요. 그런데 노트5는 그냥 유리 소재를 썼더군요. 겉보기는 깨끗하긴 한데 자기 개성이 조금 줄어든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이브렉스 | 뒤판 재질을 플라스틱에서 유리로 바꾼 것까지는 괜찮은데 갤럭시 S6와 너무 비슷해서 뒤만 보면 노트5인지 구분하기 어려울 수도 있어요. 필름도 붙여야 하고요. 유리라 그런지 지문이 정말 잘 묻어납니다. 본체 색깔이 진할 수록 지문도 눈에 잘 드러나더군요. 아직 갤럭시 노트5용 뒤판 필름은 없는데요. 갤럭시 S6처럼 양옆이 휘어진 터라 S6용 보호 필름을 대충 붙여뒀습니다. 꼭 맞진 않아도 임시로 쓰는 데는 괜찮네요.

칫솔 | 이번에는 이어폰 단자를 아래로 내렸더군요. 노트 시리즈가 모두 위쪽에 있어서 여기에 익숙하다 보니 이 결정이 달갑진 않더군요.

라이브렉스 | 아, 저는 오히려 아래쪽에 이어폰 단자가 있는 것도 괜찮았어요. 아이폰6 플러스도 이어폰 단자가 아래쪽이거든요. 그래서 오히려 적응은 쉬웠는데, 노트4에 이어서 쓰면 확실히 어색할 것 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칫솔 | 자, 이제 설정으로 들어갈 텐데요. 이 설정을 완료하는 단계가 너무 많아진 듯해요. 그래서 처음부터 조금 귀찮다 싶던데요.

라이브렉스 | 크게 새로운 설정은 없는거 같던데 굳이 그렇게 단계를 늘린 이유를 모르겠네요. 대부분 귀찮아서 그냥 건너뛰기하긴 했지만 말이죠. 아마도 비슷한 경험을 하는 분들이 많을 듯합니다.

칫솔 | 갤럭시 노트4와 노트5의 화면을 보니 해상도 차이는 없어 보이고, 이전보다 같은 밝기 단계에서 좀더 밝고 깨끗하게 보이더군요. 좀더 시원해진 느낌이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이브렉스 | 아이콘 모양이 바뀌니까 눈에 보이는 느낌부터 사뭇 다르던데요. 예전보다 좀더 부드러워진 느낌이랄까? 그리고 전문적인 테스트는 못해서 정확하진 않지만 예전보다 좀 더 선명해진 듯해요.
아이콘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이게 뭔가 자꾸 부가적인게 늘어나면 좋을 리 없지만 아이콘을 통일감 있게 꾸밀 수 있는 기능이 들어갔으면 어떘을까 싶은 생각도 들었어요. 다른 앱 설치하기 시작하니 들쑥날쑥해지거든요.

칫솔 | 홈 화면을 보자마자 눈에 띈 것이 배열이 바뀌었더군요.

라이브렉스 | 4×4, 4×5, 5×5로 아이콘을 배열할 수 있는 구조 말이군요. 그렇잖아도 화면에 좀더 많은 것이 들어가 바로 느꼈어요~ 배열도 직접 바꿀 수도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칫솔 | S펜은 펜 끝에 버튼 식으로 처리한 건 잘 했는데, 꺼내고 넣는 거 외에 다른 기능이 없어 조금 안타깝더군요. 필기감은 이전과 크게 다르진 않던데…

라이브렉스 | 저는 오랜 만에 다시 펜을 만져서 그런지 필기할 때 쥐는 게 좀 불편하더라구요. 그리고 버튼 식으로 바뀌었는데, 그 특징을 살리는게 부족한 듯하고요. 아, 버튼 눌러서 펜이 튀어나올 떄 좀더 많이 나오면 더 편하게 뺄 수 있을것 같은데 너무 얕게 나오는 듯해요. 분실 위험 땜에 그랬는지 몰라도 손톱으로 뺄때랑 크게 차이가 없는 것 같기도 하네요.

칫솔 | S펜의 꺼진 메모, 기대 많이 했는데 조금은 아쉬운 부분이 있네요. 펜을 빼자마자 쓰는 재주는 좋은 데, 삭제를 누르니 메모장이 사라지고 잠금 화면이 나오더군요. 계속 꺼진 화면 메모로 남아 있어야 할 것 같은데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이브렉스 | 덧붙여 펜을 꺼내둔 상태에서 화면이 꺼졌을 때 꺼진 화면 메모를 쓸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거 같아요. 펜을 다시 넣었다 빼야만 실행되는 듯 하더군요. 차라리 S펜의 버튼 끝을 눌러서 꺼진 메모를 불러오는 건 어떨지… 아, 액션 메모에서 지우기를 두 번 선택하면 전체 삭제로 썼던 내용을 지우는데 꺼진 화면 메모는 그게 안되더군요.

칫솔 | 삼성 페이는 등록했나요? 사실 펜 때문에 노트 시리즈를 쓰지만, 루프페이를 써본 경험이 있는 터라 확인해 보고 싶은 게 있어서 갤럭시 노트5를 조금 일찍 구입했거든요.

라이브렉스 | 저도 삼성페이가 가장 궁금했어요. 아직 어디가서 결제까진 못해봤고요. 일단 서비스에 등록하고 유심기변했을 때 또 어떤 변화가 있나 정도만 살펴봤죠. 신용 카드 2개를 등록했는데 편하더군요. 근데 나머지 일부 카드는 카메라로 스캔하지 못해 직접 입력했네요. 결제는 아직 못해 봤고, 날 밝으면 가서 테스트해봐야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칫솔 | 아무래도 삼성 페이를 비롯한 나머지 이야기는 좀더 써본 뒤에 나누는 것이 좋겠네요. 아참, USB에 대한 비밀 하나 알려드릴까요? 갤럭시 노트5를 사오자마자 기어VR에 꽂으려다 USB 단자 모양이 또 바뀌었다는 걸 알았네요. 노트4와 노트5 모두 표준 USB와 호환이 되지만, 노트4는 표준 USB 단자가 아니라 전용 제품을 쓸 수 있는 USB 단자를 갖고 있거든요. 때문에 표준 USB 단자를 가진 갤럭시 노트5와 호환성이 없답니다. 아마 갤럭시 노트6 때 USB-C를 넣을 것을 예상하면… 갤럭시 노트3부터 USB 단자 호환성은 일관성이 없네요.

라이브렉스 | 아하~ 그렇군요. 아무튼 좀더 기능들을 다뤄본 뒤 계속 이야기를 나눴으면 좋겠네요.

(계속 이어집니다… 언젠가…)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