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안의 디지털 풍경을 바꾸는 갤럭시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며칠 전, 4년을 넘게 썼던 내비게이션을 완전히 뗐습니다. 그 자리에 갤럭시탭을 놓았지요. 4년 동안 지도를 업그레이드하며 잘 썼던 내비게이션을 떼는 일은 생각보다 어려웠으나, 결국 이같은 결정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단순히 갤럭시탭의 길 안내 기능 때문이 아닙니다. 길 안내는 부차적인 이유일 뿐, 차 안에서 일어나는 수많은 일들과 이용 환경을 고려한 결정이었지요.


지금까지 차 안에서 큰 역할을 맡았던 디지털 장치는 다름 아닌 내비게이션입니다. 주 역할은 당연히 모르는 길을 잘 안내하는 것이지요. 그런데 몇년 전부터 내비게이션은 복합 멀티미디어 기능을 갖추고 있었습니다. 길 안내 뿐만 아니라 음악이나 동영상도 재생하고, 사진도 감상할 수 있지요. 심지어 노래방에 게임까지도 할 수 있었고, 무엇보다 DMB를 볼 수 있는 것이 매력적이었습니다. 이것만 있으면 차 안에서 전혀 심심함을 느끼지 않을 것처럼 정말 많은 기능을 담고 있는 것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운전자들 중에 길 안내와 DMB를 뺀 나머지 기능을 써본 일이 거의 없을 겁니다. 안쓰는 이유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애초에 내비게이션으로만 쓰려 했던 이유가 가장 크겠지요. 그 때문인지 거의 모든 내비게이션들이 차에 거치하는 것만 생각할 뿐 휴대하면서 쓰는 것은 고려하지 않고 만들어 왔습니다. 얇고 가볍게 만드는 대신 배터리나 조작성, 기능의 완성도 등 손에 들고 쓸 때의 능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지요. 어차피 이용자가 내비게이션 이외의 기능들을 차 안에서 쓰는 부가 기능 쯤으로 여기는 상황이었던 터라 제조사도 지도 이외의 소프트웨어에 대한 역량을 집중하기는 힘들었을 겁니다.


내비게이션이 차 안의 멀티미디어 기기로서 역할을 못하면서 그 부가적인 장치가 많아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각 기능에 맞는 장치들이 따로 필요했던 것이죠. 이를 테면 음악과 동영상을 위한 별도의 재생 장치를 써야했고, 따로 연결을 해야만 했습니다. 차 안이 조금씩 복잡해지는 상황이 된 것이지요. 무엇보다 차 안에서 즐기기 위한 데이터를 장치마다 따로 담아야 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문제를 한방에 해결한 것이 갤럭시 탭입니다. 모든 장치와 데이터를 하나로 통합했기 때문이지요. 비록 길을 알려주는 전문성이 돋보이는 내비게이션과 반대로 길 안내를 부가 기능으로 써야 하는 갤럭시탭은 목적성이 전혀 다르지만, 길 안내 능력이 크게 모자란 것도 아닌 갤럭시탭이 차 안의 복잡함을 정리하는 역할만 해도 충분히 가치가 있습니다. 무엇보다 차 안에서 갤럭시탭을 써보면 그것 이상의 차이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일단 차 안에 갤럭시탭을 거치하는 1차적 이유는 분명 길 안내를 받기 위함일 겁니다. 그렇다면 거치를 한 뒤 길 안내 앱을 실행해야겠지요. 그런데 이 과정에서 예전 내비게이션과 다른 부분이 있습니다. 과거 내비게이션에서는 큰 아이콘을 하나 누르면 기능을 실행했지만, 갤럭시탭에서는 수많은 앱 중 내비 관련 앱을 찾아서 실행해야 합니다. 더 복잡해 보일 수는 있지만, 이미 갤럭시탭의 조작에 익숙해 있는 상황이라면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니지요. 무엇보다 느린 내비게이션의 UI와 달리 갤럭시탭의 빠른 UI를 차 안에서 다룰 때 느껴지는 쾌적함이 다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비 앱을 실행한 다음 길 안내를 받을 목적지를 정합니다. 아, 그냥 목적지로 가면 재미가 없으니 음악을 들으면서 떠나기로 해보죠. 길 안내 앱을 실행한 상태에서 홈 버튼을 누른 다음 음악 앱을 실행합니다. 운전할 때 듣고 싶은 음악을 고른 뒤 재생을 누르고 차를 출발하면 내비게이션의 길 안내를 받으면서 동시에 음악을 들을 수 있습니다. 물론 두 개의 소리가 겹쳐 들리는 게 거슬릴 수도 있지만, 길 안내하기에 바쁜 상황만 아니면 이 두 가지 작업을 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런데 그 상황이 끝난 게 아닙니다. 운전 중 걸려온 전화를 받아야 할 때는 어떨까요? 참 난감한 상황입니다. 갤럭시탭을 빼서 전화를 할 수도 없거니와, 전화를 받더라도 음악을 끄거나 음량을 상대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상황이니 말이죠. 하지만 이 복잡한 상황은 그냥 화면을 터치해 걸려온 전화를 받으면 해결됩니다. 음악은 알아서 멈출 것이고, 통화 중이라도 내비게이션 앱을 띄우면 화면 상에서는 계속 길을 가르쳐 주거든요. 이 상태에서 전화를 받으면 스피커 통화를 해야 하므로 옆에 누군가 있으면 좀 곤란할 수도 있겠지만, 어쨌든 통화가 끝나면 중간에 멈춘 부분부터 저절로 음악을 재생합니다. 물론 전화를 받는 것 자체가 곤란하다면 두 번의 터치만으로 지금 운전 중이라는 메시지를 상대에게 보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여러 가지 일들이 내 운전 상황에 맞춰 조절이 된다는 게 참 편합니다. 물론 내비게이션만 필요한 이들에게는 이것이 오히려 복잡할 수도 있지만, 앞서 말했듯이 이미 갤럭시탭을 비롯해 스마트폰에 익숙해 있는 이들은 각각의 상황에 맞춰 단말기가 설정을 조절하는 것이 훨씬 편할 수밖에 없습니다. 더불어 차를 운전하지 않을 때에는 거치해 놓은 갤럭시탭에서 영화를 보거나 버튼 한번으로 음성 검색을 이용해 위치나 그밖의 정보를 인터넷에서 찾을 수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지금까지 여러 가지를 이야기했지만, 갤럭시탭이 차 안에서 더 특별해 지는 것은 없습니다. 단지 차 안에서 쓰는 이용자가 요구하는 환경에 맞춰 그 능력을 보여줄 뿐이죠. 그 이상의 요구에 갤럭시탭이 어떻게 반응할지는 저는 아직 모릅니다. 하지만 여기까지의 그 능력을 경험했기에 갤럭시탭이 그 이상의 어떤 일도 할 수 있을 거란 확신을 가지게 된 것이 소득인 듯 싶네요.


덧붙임 #


1. 갤럭시탭을 차에 거치하려면 따로 거치대를 사야합니다. 이거 보통 값이 아니더군요. 저는 거의 5만 원에 가까운 거치대를 샀습니다. 갤럭시 탭을 좀더 가까운 곳에서 다룰 수 있는 거치대가 필요했거든요. 그만한 값어치는 하는 것 같아서 다행입니다만, 다른 것을 써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더불어 시거잭에 꽂는 USB 어댑터와 USB 케이블도 준비하는 게 좋습니다. 갤럭시 탭은 차 안에서 몇 시간 동안 내비게이션으로 써도 배터리가 살아 있지만, 차에서 내릴 때 배터리가 없으면 다른 작업을 할 수 없는 만큼 계속 충전을 해주는 게 좋습니다. USB 시거잭은 갤럭시탭용으로 나온 것을 구매하는 게 좋습니다. 예전에 나온 USB 충전기들도 충전을 할 수 있지만, 전류량이 낮은 탓에 충전 속도가 더딥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갤럭시탭에 들어 있는 티맵의 작동 성능은 꽤 좋더군요. 제가 모르던 길을 찾아주는 능력과 GPS 수신 속도는 정말 마음에 들더군요. 아이나비보다 더 애용할 응용 프로그램이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불만이 없는 건 아닙니다. 일단 멀티 터치로 지도를 확대하거나 축소하는 기능이 필요하고, 음성을 이용한 위치 검색도 필요합니다. 사실 운전자에게 음성 검색 만큼 유용한 기능은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DMB를 작은 화면에서 볼 수 있는 기능도 더했으면 좋겠네요.


4. 빛 상황에 따른 자동으로 밝기가 조절되는 점은 의외로 마음에 들더군요. 어지간히 밝은 빛이 들어와도 자동 밝기 조절 덕분에 화면이 잘 보입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9 Comments

  1. coody
    2010년 12월 26일
    Reply

    갤럭시탭을 활용하는 모습이 멋지네요. 저도 이렇게 사용하고픈 1인 ㅎㅎ
    혹시 거치대 정보좀 알 수 있을까요?

    • 칫솔
      2011년 1월 1일
      Reply

      아.. 이름이 조금 어렵던데, 인터넷 마켓에서 갤럭시탭 거치대라고 치면 나오더군요. 근데 이거 갤럭시탭 전용 아니어서 조금 불편합니다. 전용 제품을 준비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있더라구요. ^^

  2. 2010년 12월 27일
    Reply

    아흑…..갤탭, 아이패드……모두 갖고 싶지만 너무 멀리 있는….ㅠㅠ

    • 칫솔
      2011년 1월 1일
      Reply

      회사 업무를 위해서라도 뭐든 하나는 갖추셔야.. ^^;

  3. 2010년 12월 27일
    Reply

    이대로 4년 뒤에 차를 바꾸시면 비슷한 내용의 포스트가 올라오겠군요 ㅎㅎ “차 안의 풍경을 바꾸는 스마트카”
    지금도 기능성은 충분하지만 os가 결합된 스마트카가 등장해 폰이나 타블렛이 없어도 차 안에서 디지털 환경을 구성하는 광경이 궁금합니다. 그때도 리뷰(?) 해주시길 ㅋ

    • 칫솔
      2011년 1월 1일
      Reply

      4년 뒤라.. 왜 4년 뒤인지는 모르지만, 그 때 그러한 차가 나온다면 이야기를 숨길 이유는 없겠지요. 저도 그런 환경이 어서 만들어지길 기원합니다. ^^

  4. 2010년 12월 27일
    Reply

    거치대의 가격이 상상초월이네요ㅠㅠ
    케이블과 이것저것 붙여서 번거롭기도 하겠고…
    하지만 갤럭시탭을 여러방면으로 활용하려면 한번쯤 시도해볼만하다고 생각합니다.

    • 칫솔
      2011년 1월 1일
      Reply

      네, 시도해볼만한 가치는 있더군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5. 2010년 12월 27일
    Reply

    갤탭 체험단 멋져요 >_< 네비게이션으로 활용도 할 수 있고 (사실 아이폰은 너무 작죠ㅋㅋ) 첨에 통화하는 모습이 웃기다느니 말이 많았는데 정착되는 것 같아 보기 좋아요^^

    • 칫솔
      2011년 1월 1일
      Reply

      사실 어떤 제품이든 쓰기 나름인 것 같아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 흠냐
    2010년 12월 27일
    Reply

    흠냐 저도 며칠전에 산 크랩슨 거치대… 갤탭용 뿐만 아니라 기존 네비용 거치대도 가격은 같은데 ㅎㅎ 네비 산지 6개월 밖에 안되서.. 네비 버리고 갤탭 사기는 아깝네요..

    • 칫솔
      2011년 1월 1일
      Reply

      저건 내비용 거치대입니다. 갤탭용은 아직 안나온 듯~

  7. 2010년 12월 28일
    Reply

    7인치가 무서운게 이런거군요. 네비업체들 긴장 하게 되겠습니다.

    • 칫솔
      2011년 1월 1일
      Reply

      네. 내비 업체들도 더 긴장하고 더 좋은 내비 앱과 서비스를 출시해야 할 것 같더군요. ^^

  8. 2010년 12월 30일
    Reply

    갤럭시탭이 출시 되었을때 타블렛PC라는 장점 외에도 아이나비 네비게이션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이 아주 많이 끌렸었지요.아이나비 사용해볼려고 갤럭시탭 가로로 보고 있는중이랍니다. 첫줄에 아이나비 어플이 보이지요?

    아이나비 어플을 열면 정말 아이나비 네비게이션 첫 화면처럼 열려요. 호…. 신기… 열리면서 나오는

  9. 2010년 12월 31일
    Reply

    네비업체에서 T맵에 대해 소송을 건다는 내용을 예전에 본 기억이 있는데
    이렇게 되면 SK에 비해 영세한 네비업체들은 암담해 지겠네요
    같은 사이즈에 더 많은 컨텐츠를 가지고 있는 갤탭..
    과연 공존이 가능할까요??

    • 칫솔
      2011년 1월 1일
      Reply

      갤탭에 들어 있는 티맵보다 더 좋은 앱과 맵, 기능, 서비스를 하는 것 외에 달리 방도는 없을 것 같습니다. 공존이 아닌 생존을 위한 노력이 필요할 듯 싶어요. ^^

  10. 2011년 1월 2일
    Reply

    확실히 과거의 winCE 기반의 네비들 보다는 안드로이드 계열이 빠르긴 한것 같아요.

    • 칫솔
      2011년 1월 2일
      Reply

      이용자가 체감하는 속도가 과거의 내비와 다르긴 합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