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packed2015] 이제 정리한 갤럭시 S6의 6가지 특징과 함정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격이 전혀 다른 제품임에도 갤럭시 S6 엣지가 남긴 진한 인상은 갤럭시 S6에 대한 이야기를 계속 머뭇거리게 만든다. 갤럭시 S6를 내놓으면서 갤럭시 S6 엣지를 위한 비교 대상이 되어 버릴 수 있는 위험까지 예상했을지 모르지만, 전작과 확연하게 달라진 모습에도 불구하고 모든 조명이 갤럭시 S6 엣지로만 몰리는 것에 불편을 느낄 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이번엔 갤럭시 S6를 가볍게 돌아본다. 하지만 만듦새에 대한 이야기는 짧고, 대부분의 기능은 갤럭시 S6 엣지와 겹치는 이야기다. 비운의 운명을 직감하고 있는지도 모를 일이다.

1. 아이폰과 유사성

글쎄. 겉보기만 따진다면 아이폰과 비슷해 보일 수는 있겠다. 논란은 꾸준할 것이다. 그만하면 닮은 것 아니냐는 주장을 강하게 반박하고 싶진 않다. 단지 두 제품을 함께 만지면 그 차이를 금세 알아챈다. 왜일까? 아이폰은 부드럽고 갤럭시 S6는 까칠하고 뻑뻑하다. 알루미늄을 통으로 말아 올린 아이폰의 둥근 테두리를 잡는 것과 뒤판의 유리 재질에 각진 메탈 테두리를 가진 갤럭시 S6는 잡는 경험에서 완전히 다르다는 신호를 뇌에 보낸다. 그래도 앞면의 생김새만 보고 그 차이가 없음을 고집스럽게 말한다면 더 이상의 이야기는 무의미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에서 차이는 느끼지 못해도 미세한 차이는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모든 면을 일정한 곡률로 휘어 놓은 아이폰보다 갤럭시 S6는 훨씬 복잡하다. 위와 아래는 둥글게 휘어 놓은 게 아니다. 둥글게 말아 놓은 듯 보여도 빛에 비추면 달라진 명암을 확인할 수 있다. 버튼이 있는 옆 테두리는 두 면이 만나는 지점을 평평하게 다듬었다. 뒤판은 더 이상 설명을 하지 않아도 될 만큼 다르다. 색깔도 다르고 유리라는 재질은 금세 차이를 드러내니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툭 튀어 나온 카메라를 신경 쓰지 않을 순 없다. 유리판에 남는 지문도 거슬린다. 이것을 덮을 방법은 투명 덮개를 쓰는 것이다. 투명 덮개를 쓰면 본체에 지문을 묻히지 않을 수 있고, 카툭튀의 고민도 한방에 해결된다.

* 단, 투명 덮개도 지문이 묻는 건 함정. 배터리를 교체할 수 없는 것도 함정.

2. 사진

갤럭시 S6의 언팩 행사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장면 중 하나는 아이폰과 갤럭시 S6로 찍은 사진의 차이를 확인하는 것이다. 언팩에서 발표할 때 밝은 렌즈로 찍은 사진으로 도발한 것이 원인이었던 것. 물론 어느 쪽이 더 나은 결과물이냐는 것에 대해선 이 글에선 말을 아끼겠다. 언팩 시연장은 저조도를 실험할 만큼 어둡지 않았던 것. 다만 저조도가 아닌 환경에서 사진을 찍어도 차이는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아이폰의 사진 감성도 좋지만, 품질도 무시할 수는 없는 이야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 S6와 S6 엣지의 카메라를 다루는 이용자 인터페이스와 기능도 많이 바뀌었다. 물론 카메라를 빠르게 켜는 속도와 얼굴을 따라다니는 초점 기능은 반가운 일이지만, 무엇보다 바뀐 카메라의 GUI가 더 마음에 든다. 촬영 환경을 빠르게 설정하고 모드를 전환할 수 있도록 인터페이스를 간소화했고, 몇몇 독특한 기능도 더했다. 프로 모드에서 이용자는 노출이나 화이트 밸런스, ISO 같은 몇몇 설정 값을 미리 지정해 두고 쉽게 꺼내쓸 수 있다.

버추얼 샷은 자주 쓸 기능은 아닌 듯해도 제품이나 음식, 작은 소품 사진을 자주 찍는 이들에게 도움이 될만하다. 이 기능을 켜고 동영상을 찍듯이 제품 주변을 빙 둘러 사진을 찍은 다음 갤러리에서 사진을 열어 갤럭시 S6를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기울이면 동영상을 앞으로 감거나 뒤로 감는 것처럼 사진을 앞으로 돌려보고 뒤로 돌려볼 수 있다.

*단지 새롭게 선보인 카메라 기능의 인기가 많지 않다는 건 함정.

3. 지문인식

갤럭시 S5와 갤럭시 노트4에 들어 있는 지문 인식 기능을 쓰는 이들이 얼마나 될까? 아마도 지문을 등록했다가 그 실패율에 답답한 나머지 이용을 포기했던 이들에겐 한방에 끝나는 아이폰의 지문 인식을 부러워 했을 것이고, 앞으로는 그와 같은 방법의 지문 스캔을 하는 갤럭시 S6를 원망하는 눈길로 보게 될 것이다. 물론 나도 예외는 아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 S6는 지문 인식은 손가락을 쓸어내리거나 쓸어 올렸던 이전과 다르게 아이폰처럼 그냥 누르듯 대는 방식이다. 인식 방법도 크게 다르진 않다. 지문 인식은 잠금 화면 뿐만 아니라 페이팔, 삼성 월렛 같은 결제 서비스, 가상 사설망(VPN)을 위한 보안용으로 이용할 수 있지만, 잠금 화면용으로 더 이상 비밀 번호나 패턴을 쓰지 않아도 되는 점에서 좀더 많은 이들이 쓸 것 같긴 하다.

4. 배터리

더 이상 배터리를 교체할 수 없는 건 썩 달가운 소식은 아니다. 최근 단말 값을 낮춘다는 이유로 배터리를 하나만 넣어 주던 것에 적응된 이들이라면 그게 무슨 상관이냐 하겠지만, 급한 상황에서 배터리를 갈아끼워 해결할 수 있는 좋은 소재는 앞으로 삼성의 플래그십 모델에선 꺼낼 수 없게 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배터리를 하나만 넣어도 충전을 할 수 있는 여러 대안을 준비한 것은 다행이긴 하다. 10분만 충전해도 4시간 동안 쓸 수 있다거나, 아이폰보다 절반의 시간에 방전된 체력을 모두 채우는 속도는 놀랍다.

*무선 충전도 할 수 있지만, 무선 충전 패드를 따로 사야하는 건 함정. 또한 고속 충전을 위한 전용 전원 어댑터를 써야 하는 것도 함정.

5. 그래픽 인터페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 S6는 롤리팝의 머티리얼 디자인을 입힌 터치 위즈를 런처로 쓴다. 때문에 대부분은 갤럭시 S5, 갤럭시 노트4에 적용된 롤리팝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렇다고 새로운 게 전혀 없다는 말은 아니다. 무엇보다 지난 시리즈에 뺐던 그림자가 돌아왔다. 아이콘을 돋보이게 했던 그 그림자를 다시 살린 것이다.  많이 달라진 것은 전화 앱. 자주 통화를 하는 연락처를 먼저 보여주도록 설계된 안드로이드 롤리팝이 지향하는 방향에 맞게 전화 앱을 설계했다. 물론 다이얼을 없앤 것은 아니고 다이얼 모드에서 종료한 뒤 다시 실행하면 다이얼 모드가 뜬다. 자주 거는 연락처 기능은 T전화와 비슷하다.

*때문에 국내 출시 때 이통사와 제조사의 입장이 어떻게 반영될지 모르는 건 함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금화면 효과는 유리 위에 올려 놓은 물이 다른 방향으로 흘러 내려가는 효과를 넣었다. 잠금 화면을 누르고 있다가 손가락을 떼면 손가락이 움직인 방향으로 물이 내려간다.

*이 효과는 갤럭시 S6보다 S6 엣지와 더 잘 어울린다는 것이 함정.

알림 메뉴나 설정 화면의 아이콘도 많이 덜어냈다. 알록달록한 아이콘으로 어지럽던 전작의 실수는 만회한 상황. 더불어 알림 막대의 밝기 조절 막대를 누르면 나머지 알림 메뉴가 모두 사라지고 밝기 조절 막대만 남는 점도 색다른 부분이다. 

6. 삼성 페이

지난 달 삼성은 루프 페이라는 미국의 핀테크 기업을 사들였다. 루프페이는 신용카드의 정보를 저장한 뒤 이를 일반 카드 단말기에서 쓸 수 있는 자기 보안 전송(Magnetic Secure Transmission) 기술을 갖고 있다. 이 기술에 NFC 결제 기능을 추가한 삼성 페이가  갤럭시 S6에 처음 적용된 것이다. 루프 페이 카드 리더를 통해 읽어 들인 신용 카드 정보는 암호화 되어 스마트폰에 저장한다. 이 정보를 MST 뿐만 아니라 NFC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현재와 미래 모두 쓸 수 있을 듯하다.

*우리나라에서 쓸 수 있을지 없을 지 아직 알 수 없는 것은 함정.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9 Comments

  1. 2015년 3월 4일
    Reply

    삼성페이에서 사용되는 루프페이 기술인 MST 기술은 국내에서도 사용은 가능하지요.
    이미 테스트해서 성공했다는 내용을 페이스북의 지인 포스팅을 통해서 본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카드리더의 마그네틱 인식 기능은 거의 미국이나 국내가 비슷하기 때문에 호환이 될껍니다.
    하지만 EMV 방식으로 넘어가려고 하는 상황에서 얼마나 MST 기술이 유지될지는 미지수가 되겠네요.

    • 칫솔
      2015년 3월 4일
      Reply

      사용 가능한 걸 말하는 게 아니라 카드 정보 수집 정책과 계정 활성화의 문제가 아직 해소되지 않은 걸 의미해요. 그리고 emv로 넘어가더라도 카드 정보를 미리 수집할 수 있는 점에서 더 유리한 점이 있고요.

  2. 흠냥
    2015년 3월 5일
    Reply

    삼성페이는 이미 하나카드인가? 빼곤 다 협의 됐다네요

    • 칫솔
      2015년 3월 5일
      Reply

      네. 4월이라는 시기도 나왔지요. 다만 실제 될지는 제품이 나와 봐야 하지요. 기술이나 협력사의 문제보다 법적, 제도적 걸림돌이 없는지가 관건이니까요.

  3. 와우
    2015년 3월 13일
    Reply

    함정이 많은 폰이네요

  4. 2015년 3월 13일
    Reply

    함정 참 좋아하시네요

  5. 와일
    2015년 3월 13일
    Reply

    너무 함정함정하다보니 좋은 리뷰에 집중이 안되네요..
    여튼 직접 써봐야알겠지만
    기대는 되네요.

  6. 2015년 3월 13일
    Reply

    함정 매니아신듯 ㅋㅋ
    MST가 나오면 OTP 형태로 사용하지 카드번호를 그대로 노출시키는 멍청한 짓은 하지 않겠죠

  7. 종달
    2015년 3월 13일
    Reply

    으음 함정폰이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