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I/O 2016 가볍게 훑어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쩌면 무거워 지는 눈꺼풀을 억지로 끌어 올리며, 해마다 새벽에 생중계되는 구글 개발자 행사 ‘구글 I/O’을 지켜보는 이유는 이들이 내놓는 기술과 서비스로 인해 우리 삶이 어떻게 달라질지 상상하고 싶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한국 시각으로 19일에 진행된 구글 I/O 2016의 키노트도 어김 없이 새벽 2시에 중계를 시작해 장장 2시간 넘게 개발자 뿐만 아니라 이용자가 흥미를 끄는 다양한 서비스와 기술을 쏟아냈다. 올해 키노트에서 구글은 인공 지능을 결합한 서비스와 가상 현실에 대한 어느 정도 예상된 주제를 풀어나갔다. 어쩌면 기다렸던 이야기이기도 하고, 이미 예상된 것을 확인하는 시간이라 진부했을 수도 있는 구글 I/O를 가볍게 훑어보자.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다. 이용자의 이동 경로나 활동 상황 등을 분석해 관련 정보를 보여주거나 질문에 응답했던 구글 나우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양방향 소통을 강화했다. 이용자의 명령에 대한 맥락을 이해하고 이에 대한 응답 능력을 보완했다. 이번 구글 I/O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적용한 다양한 제품과 응용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구글 홈(google ho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피커 형태의 하드웨어로 구글 어시스턴트를 가정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인공 지능 비서와 소통하며 구글의 컨텐츠를 이용하거나 다양한 사물 인터넷 장치를 제어한다. 무선 네트워크로 연결되는 또 다른 스피커를 제어하기도 하고 크롬캐스트를 통해 TV로 정보를 표시하는 재주도 갖췄다. 아마존 에코와 유사한 제품으로 올해 말 출시 예정이다.

구글 알로(google All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공 지능을 결합한 새로운 메시징 앱이다. 페이스북 메신저처럼 독립적으로 작동하면서 기계 학습으로 대화 상황에 맞는 메시지를 자동으로 보내거나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알로는 이모지 아이콘이나 스티커의 크기를 조절해 의사를 표시하는 익스프레션을 추가했고, “같이 저녁 먹을래?” 같은 상대방의 질문에 일일이 답을 하지 않아도 “그럴께”,  또는 “안되겠어”와 같은 답안지를 미리 준비하는 스마트 응답 기능도 담았다. 또한 인공 지능과 대화를 할 수 있고, 보안을 강화해 완전한 비밀 대화 기능도 추가했다. 흥미롭게도 이 앱은 전화 번호 기반으로 작동하고 구글 계정은 옵션이다. 종전에 서비스 중인 행아웃을 대체하는 앱은 아니다.

구글 듀오(google Duo)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의 새로운 화상 채팅 앱이다. 이 앱의 흥미로운 점은 화상 전화를 받기 전 전화를 건 사람의 화상을 미리 본다는 점이다. 화상 전화지만 전송 대역폭을 최소화해 고속 망이 아니어도 화상 통화를 할 수 있다. 양방향 모두 영상을 암호화하고, 일반 전화번호를 이용한다. 안드로이드와 iOS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알로의 컴패니언 앱이다.

안드로이드 N(android 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N의 주요 특징을 소개했다. 이번 안드로이드 N은 JIT 컴파일러의 성능 개선, 새로운 3D 그래픽 API인 ‘불칸’ 등을 적용해 안드로이드 장치의 성능 향상에 초점을 맞췄다. 또한 생산성 향상을 위한 멀티 윈도와 빠른 최신 앱 전환, 안드로이드 TV를 위한 PIP 기능을 추가했다. 시스템 업데이트 이후 앱 최적화를 하는 과정을 없앴고 구글 플레이에서 보안성 테스트와 앱 보안 개선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더욱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안드로이드 N의 특징을 소개했지만, 현재 상태는 정식 발표보다 여전히 개발자 버전에 가까운 상황이다. 구글은 구글 I/O를 맞아 3번째 개발자 버전이 배포했다. 한편 구글은 아직 안드로이드 N의 별칭을 짓지 못했고, 이름을 공식 공모한다고 구글 I/O 키노트에서 밝혔다.

데이드림(Daydream)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이 처음 선보인‘안드로이드 VR 플랫폼이다. 안드로이드 N이 데이드림을 포함한 최초의 운영체제가 된다. 데이드림 플랫폼은 스마트폰, 헤드셋과 컨트롤러, 앱스 등 세 가지 항목으로 구성된다. 안드로이드 N이 탑재된 스마트폰이 VR로 작동할 때 최고의 성능을 낼 수 있도록 전환되고 20ms 이하의 레이턴시를 보장하도록 센서와 디스플레이, 처리 시스템 등 하드웨어 조건을 따라야 한다. 이미 삼성, LG, HTC, 샤오미, 화웨이, ZTE, 에이수스, 알카텔 등이 데이드림에 맞춘 스마트폰을 내기로 했다. 헤드셋은 종전 카드보드와 이용 방식은 비슷하지만, 머리에 쓸 수 있도록 만들어 올 가을에 내놓는다. 다만 머리에 쓴 채 컨트롤을 쉽게 할 수 있도록 위모트(Wiimote)처럼 모션 인식을 할 수 있는 리모컨을 추가했다. 여기에 VR 관련 컨텐츠를 손쉽게 다운로드할 수 있는 전용 앱 인터페이스를 별도로 구축한다. 넷플릭스, 훌루, HBO 나우 등 미디어 사업자들과 EA, 유비소프트, 마이너리티VR 등 게임사 등이 VR 전용 앱을 공급할 예정이다.

안드로이드 웨어 2.0(android wear 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트워치를 위한 안드로이드 웨어 2.0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이번 업데이트는 시계 화면에서 응용 프로그램이나 기능을 바로 실행하는 워치페이스의 변화와 스마트워치로 확인한 메시지에 가볍게 손 글씨로 응답할 수 있는 기능, 체력 단련을 위한 기능을 보강했다. 또한 안드로이드 웨어 워치에서 표시되는 스마트폰의 알림을 응용 프로그램에 따라 다른 색으로 표시해 어떤 앱으로 수신한 알림인지 바로 확인하는 기능도 더했다. 또한 스마트폰 앱에 의존하지 않고 스마트워치 안에서 단독으로 실행하는 독립형 앱을 넣을 수 있도록 했다.

구글 인스턴트 앱스(google instant apps)

앱을 장치에 직접 설치하지 않고 실행하는 서비스다. 자주 쓰지 않는 앱이라면 구글 플레이에 접속해 다운로드하는 게 아니라 응용 프로그램의 주소를 눌러서 스트리밍할 수 있다. 앱을 직접 다운로드하는 것은 아니지만 앱의 기능을 모두 쓸 수는 있다. 이번 구글 I/O에서 공식 발표한 인스턴트 앱스는 지난 해 말 시도했던 앱 스트리밍과 같다.

그 밖에…

새로운 레이아웃 디자이너와 제한된 레이아웃들, 파이어베이스 플러그인, 업데이트된 인텔리J와 CLion 2016.1, 3배 빨라진 에뮬레이터 테스트 속도, 테스트 리코딩을 포함한 안드로이드 스튜디오 2.2가 발표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인공 지능을 위한 기계 학습 라이브러리인 텐서 플로를 더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전용 프로세서, 텐서 프로세싱 유닛(Tensor Processing Unit)이 처음 공개됐다. TPU는 이세돌과 바둑 시합을 벌인 알파고의 두뇌로 다른 상업용 프로세서보다 와트당 성능이 월등히 높다고 이날 키노트에서 소개됐다. 이 TPU가 어떤 방식으로 구성되었는지 자세히 밝히지 않았지만, 순다 피차이 CEO는 텐서 플로를 위해 작업당 적은 수의 트랜지스터를 요구하도록 맞춤형으로 설계한 것이며 데이터 센터의 하드디스크 랙에 꽂아서 작동한다고 블로그에서 설명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