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자의 특권은 고객 비하 카피?

 

SKT가 T 브랜드를 런칭하면서 내세운 ‘꿈꾸는 자의 특권 T’란 카피.


누가 꺼냈는지 모르겠지만, 참 상식 밖이다.




예전 일본 아소 다로의 역사 망언에 대해 손석희 씨가 시선 집중에서


“언제까지 이런 자의 소리를 들어야 하는지… 여기자 자는 놈자자입니다.”고 해


화제가 된 적이 있잖아.




‘꿈꾸는 자’, 여기서 말하는 ‘자’란 놈 자(者)가 틀림없겠지?


그럼 ‘꿈꾸는 놈의 특권 T’라는 말인데,


두 가지 문제가 있다는 걸 몰랐나 보네.




첫 째, 놈이란 게 사내의 낮춘 말이란 것과


사내를 지칭함으로 여성에 대한 차별을 했다는 것이거든.




T라는 게 ‘놈’ 전용 브랜드가 아닌 걸로 아는데 말이지.




뭐 이런 거에 민감하냐고 할지도 모르지만 말이야.


그런데 대놓고 놈으로 부르고 있다는 거 정도는


곰곰이 생각해볼 필요는 있지 않겠어?




대안이 없다고 하는 건 말이 안되지.


이 카피는 ‘꿈꾸는 이의 특권 T’라고 하면 되니까.




글쎄… 요즘 뜻이 어떻든 간에 화려한 수식어만 찾는 카피들.


볼썽사나운 게 한둘이 아니라지만, 이건 아니잖아?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