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옴니아의 다양한 입력기, 교통정리 필요하다

스마트폰은 일반적인 휴대폰보다 글자를 입력하는 일이 잦다. 보통 휴대폰에서 문자 메시지를 보낼 때 글을 입력하는 것과 달리 스마트폰은 메일을 보내거나 인스턴트 메시징, 기타 문서 작성까지 글자를 입력해야 할 작업들이 더 많은 편이다. 때문에 스마트폰에서 글자를 편하게 입력할 수 있는 입력기는 매우 중요하다. 글자 입력이 편하고 빨라야 여러 작업의 능률을 끌어올릴 수 있어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옴니아에서 할 수 있는 각종 작업들. 오피스는 물론 메일과 작업, 일정 관리 등 수시로 글을 입력할 작업이 많다.
때문에 여러 작업에서 입력 편의를 위해 대부분의 스마트폰이 쿼티 자판을 달았고, 이것이 스마트폰의 특징으로 여겨져 왔다. 숫자 키패드만 있는 일반적인 휴대폰과 다르게 거의 대부분의 스마트폰들은 화면 아래에 일반 키보드와 거의 유사한 배열의 키를 달아 좀더 빠르게 글자를 입력하도록 한 것인데, 이것이 스마트폰의 상징처럼 인식하기 시작한 것이다.


분명 쿼티 자판은 스마트폰 사용자들에게 남다른 매력을 주기에 충분했지만, 스마트폰의 형태를 변화시키는 데 있어 걸림돌이 되는 부작용도 있었다. 바 형태의 절반을 쿼티 자판으로 쓰는 것에서 나아가 화면을 위로 올려 숨겨진 자판을 보여주는 슬라이드 형태도 나왔지만 물리적 키패드가 아예 없는 형태로 내놓는 것은 어려워 보였다. 쿼티 자판 없이 앞서 나열한 작업들을 쿼티 만큼 효율적으로 해낼 수 있는 대체 입력기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옴니아에서 선택할 수 있는 입력기.
이러한 대체 입력기가 만들어지지 않았으면 하드 타입 쿼티(qwerty) 자판이 없는 T*옴니아 같은 풀터치 스마트폰이 나오기란 불가능했을 지 모른다. 숫자 키패드를 없애고 화면을 터치하는 풀터치 휴대폰은 가능했을지 몰라도 센서나 저항막 터치의 부정확한 동작의 터치 환경에서 스마트폰의 수많은 쿼티 입력을 대체할 만한 효과적인 입력기를 만드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여기에 우리나라는 한글을 쓰는 특수성까지 고려해야 하는 만큼 한글 입력의 편의성도 고려해야 하고 터치 환경에서 사람마다 입력 방식에 대한 선호도가 다른 데다, 물리적인 쿼티 자판 보다 두드리는 느낌이나 정확성, 속도를 대체할 수 있는 요소까지 섞어야 하므로 단순하게 치부할 일은 분명 아니다.


이같은 상황에서 풀터치 스마트폰인 T*옴니아가 선택한 것은 이용자의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도록 여러 입력기를 넣고 진동과 소리로 버튼을 누르는 느낌을 보완했다. 보통 한두 개의 입력기 또는 입력 모드를 넣으면 그만이지만, T*옴니아는 모아키, 키보드, 필기 인식 등 세 개의 카테고리 안에 매우 많은 입력 모드를 채워 놓았다. 일단 그 종류부터 먼저 살펴보자.


1. 모아키 세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자 주변에 모음 조합이 나타나는 모아키
모아키는 이전의 스마트폰에서도 쓰던 키 입력 방식으로 천지인과 다른 입력 방식이다. 모아키는 자음 자판만 나타나는데, 이 자음을 누르면 그 주위에 ‘ㅡ’와 ‘.’, ‘ㅣ’ 등 모음을 조합할 수 있는 키가 나타난다. 하지만 모아키는 이러한 키를 일일이 눌러서 글자를 완성하는 게 아니라 제스처를 활용하도록 되어 있다. 이를 테면 펜으로 ‘ㅇ’을 건드리는 동시에 왼쪽으로 살짝 그으면 ‘어’라는 글자가 완성된다. 오른쪽으로 살짝 그으면 ‘아’가 완성되고, 위로 그으면 ‘오’, 아래로 그으면 ‘우’라는 글자가 바로 완성된다. 모음을 결정짓는 음의 방향으로 그으면 바로 글자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원리를 알면 쓰기 쉽지만, 이 방식을 익히는 데는 시간이 좀 걸린다. 모아키의 영문 모드는 쿼티 모드라서 영문 입력은 훨씬 수월하다.
모아키의 필기 버튼을 누른 뒤 화면에 글을 쓰면 필기 인식이 된다. 한 글자씩만 알아채고 또박또박 써야 제대로 변환되는데, 시간이 좀 걸려서 그렇지 이러한 키보드를 다루지 못하는 이에게는 쓸만한 입력 방식이다.


2. 천지인 세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대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천지인 입력 모드
애니콜 휴대폰에서 많이 쓰던 입력 방식으로 스마트폰에도 적용되어 있다. 이전에 애니콜 휴대폰을 쓰던 사람이라면 아무래도 한글 입력만큼은 천지인이 익숙하고 편할 텐데 T*옴니아에서도 이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무엇보다 펜이 아닌 손가락으로 빠르게 한글을 입력할 수 있는 점에서 만족도가 높다. 하지만 천지인 모드의 영문 입력 모드는 쿼티 자판이 아닌 일반 키패드에서 쓰는 영문 자판이라 키를 여러번 눌러야 원하는 영문자를 입력할 수 있다. 숫자 역시 키를 길게 눌러야 하는 점에서 영문 모드는 효과적이지 못하다.


3. 필기체 세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체 필기를 실행했을 때는 아래쪽 박스가 작다
T*옴니아의 필기체는 크게 두 가지다. 모아키 모드 선택에 있는 것과 윈도 모바일의 기본 모드인데, 지금 설명하는 것은 모아키 선택 옵션에 있는 필기체 모드다. 필기체 모드는 전체 필기 모드와 박스 필기 모드 두 가지 나뉜다. 전체 필기 모드는 화면 바탕에 글을 쓰면 아래쪽에 4개의 유사 글자를 표시하는 방식이고, 박스 필기는 아래쪽의 네모 상자 안에 글을 쓰면 유사 글자를 보여준다. 전체 필기는 화면에 글자를 쓰는 것이라 아래쪽 글자 박스가 작게 나타나는 반면, 박스 필기는 아래쪽에 글자를 입력하는 공간이 더 크고 넓다. 이 모드에서 한자 입력은 할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4. 키보드
윈도 모바일의 기본 키보드도 선택할 수 있다. 일상적인 키보드를 스크린 키보드 형태로 띄워서 보여주므로 자판 자체는 익숙하지만, 자판 크기가 작아 펜이 아니면 다루기 어렵다. 한영 전환을 누를 때마다 자판의 표시가 바뀌고 한글을 입력한 뒤 한자 버튼을 누르면 관련 한자를 화면에 표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5. 기본 필기체 인식
모아키의 필기체로 화면 전체에 글자를 썼을 때 한 개의 글자만 표시하는 반면, 필기체 인식을 이용하면 박스 필기를 이용해 여러 글자를 계속 입력할 수 있다. 또한 펜으로 쓴 글씨와 다르게 인식했을 때를 대비해 유사한 글자를 보여줌으로써 입력 오류를 최소화할 수 있고, 한자를 썼을 때 이를 알아채 곧바로 변환해주는 게 장점이다. 하지만 너무 빠르게 쓰면 글자가 제대로 완성되지 않는 문제도 있다.


이용자 위한 입력 모드 많지만, 교통정리 필요하다
모아키 모드에서 선택할 수 있는 입력 모드만 보더라도, 한글 입력과 영문, 필기 입력이 각각 두 가지 씩 모두 6가지이고, 숫자키와 특수 문자 등 8개 모드를 고를 수 있다. 여기에 자판의 형태 변형까지 고려하면 모아키 선택 모드에서만 무려 9개의 입력 모드를 고를 수 있다. 여기에 윈도 모바일의 키보드와 필기체를 더하면 모두 11가지 입력 모드가 있는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드를 누르면 선택 가능한 입력 모드가 모두 나타난다.
T*옴니아는 이처럼 수많은 입력 모드를 갖고 있어 선택의 폭은 넓지만, 그렇다고 무조건 좋다고만 이야기할 수는 없다. 정작 이용자가 쓰는 입력 모드는 이 가운데 서너개면 충분할텐데, 이용자가 편하게 여기는 입력 모드만 골라서 설정하는 기능이 없다. 이를 테면 일반 애니콜 휴대폰에 익숙해 있는 이용자는 한글 입력에서는 천지인 모드, 영문은 쿼티 자판, 기타 기호 자판을 빠르게 옮겨 다닐 수 있기를 바라지만, T*옴니아에는 이 같은 옵션을 설정할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지인, 쿼티 자판, 심볼 기호 등 이용자가 원하는 모드만 선택해 빠르게 전환할 수 있다면 훨씬 수월하게 입력 작업을 할 수 있다.
모아키와 쿼티 자판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어 이 두 모드는 서로 이동하기 쉽지만, 모아키에 익숙하지 않는 이용자는 T*옴니아를 통한 입력 작업을 할 때 능률이 떨어질 것은 보나마나한 일이다. 모아키를 제대로 쓰려면 오랜 시간 동안 연습이 필요한데, 그렇게 시간을 쓰는 것이 능률을 빼앗는 일이기 때문이다. 이미 익숙해 있는 입력 모드를 두고 새로운 입력 모드를 배울지는 알 수 없는 불확실성에 의존하기보다 이용자가 T*옴니아를 좀더 쾌적하게 다룰 수 있도록 한글과 영문, 기호 입력 모드를 직접 선택해 하나의 세트 형태로 만들고 각 모드간 전환을 버튼 한 번으로 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어떨까?


덧붙임 #
보통 화면을 두드려서 글자를 입력할 때는 실제 쿼티 자판만큼 누르는 느낌만이 아니라 너무 밋밋한 느낌이라 글자를 입력하는 맛이 없지만, T*옴니아는 글자를 입력할 때 진동과 소리가 어우러지면서 이용자가 글자를 입력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시킨다. 진동이나 소리 둘 중 한 가지 옵션을 끄기만 해도 글자를 입력할 때 드는 느낌이 확실히 줄어든다.
 
(이 글은 T*옴니아 블로그 마케팅에 참여하면서 작성한 글입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2 Comments

  1. 2008년 12월 31일
    Reply

    음.. 아무래도 설정쪽에 아이폰처럼 끄고 켤수 있게 옵션으로 해놓았으면 좋겠어요.

    • 칫솔
      2008년 12월 31일
      Reply

      음 윈도 답게 설정 마법사가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

  2. 칫솔에놀러온방문자
    2008년 12월 31일
    Reply

    외국에선 옴니아랑 htc 의 터치폰들이 싸우고 있는데 htc의 touchflo 3d가 역시 삼성의 ui정돈 뛰어 넘죠… htc touch diamond 나왔으면…

    • 2008년 12월 31일
      Reply

      궁금해서 그런데요…UI와 이 글이랑 무슨 상관이죠?-_-;

    • 칫솔
      2008년 12월 31일
      Reply

      UI 말이 나와서 말인데, 터치 플로는 SPB 쉘과 아주 다르게 느껴지지 않아서요. 알만한 분들은 옴니아에 SPB 쉘 깔아서 부족만 부분을 메울 수 있지 않을까 해요. ^^

  3. 2008년 12월 31일
    Reply

    스마트폰에 맞는 새로운 입력방식을 개발한다고 하는 기사를 본 적이 있는데요…음..모아키는 확실히 뭔가 부족해보이네요…

    • 칫솔
      2008년 12월 31일
      Reply

      모아키가 부족하다기보다는 너무 넘쳐서 문제라는… 모아키 방식은 제대로만 쓰면 키 입력 속도를 올릴 수 있긴 한데 원리를 이해하는 데 시간이 좀 걸릴 수 있지요. 두벌식과 세벌식의 차이랄까?

    • 2008년 12월 31일
      Reply

      이해하는데 시간이 걸린다라….-_-;;;

  4. 2008년 12월 31일
    Reply

    천…지인 자판…
    3벌식도 잇으면 좋으련만

    • 칫솔
      2008년 12월 31일
      Reply

      천지인의 세벌식 버전?

  5. 2009년 1월 3일
    Reply

    http://www.diotek.co.kr/ko/products/DioPen7_PocketPC/필기 데이터 확충을 통한 향상된 한글 필기 인식 성능한글 문장을 자동으로 완성해 주는 한글 단어 추천 기능한글, 영문은 물론 한자까지 필기 인식으로 간편하게 입력문장 부호 혼용 인식 기능 보강으로 한번에 입력!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한글 자소 필기 인식 기능필기 시 계단 효과를 없앤 깔끔해진 필기체 지원VGA화면에서도 보다 선명한 글꼴트루타입 폰트 지원확장 ..

  6. 김정욱
    2009년 1월 22일
    Reply

    모아키와 비슷하지만 좀더 획기적인 방법이 있답니다.
    … 지금 특허출원중입니다… 모든 방법들이 유사하지만 처음 인식하는데 편하고 기존 천지인 자판처럼
    구성되어있어 손으로도 빠른입력이 가능하답니다. 2008년 12월에 출원하여 공개될려면 1년반이나 걸려
    서 아직 세상에 공개될려면 시간이 좀 걸린답니다. 혹시기업체에서 연락주시면 알려드릴수도 있음^^
    메일주세요.. wook007@hanmail.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