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에서 만져본 9가지 MI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대만 IDF에는 이제까지 출시된 MID가 인텔에서 마련한 공간에 전시되었습니다. IDF 참관객이면 누구나 만져볼 수 있었는데, 10가지 정도가 준비되어 있더군요. 이미 유경 빌립 S5에 대해서는 소개를 했고, 나머지 9개을 만져본 소감을 짧게 적어봅니다. 참고로 대부분의 MID에는 아톰 800MHz CPU와 512MB~1GB의 램이 들어갑니다. 블루투스 모듈과 무선 랜은 대부분 갖추고 있고, 장치에 따라서 미니 SD 카드나 HSDPA, 와이브로 같은 통신 모듈을 포함하고 있답니다.


1. 샤프 D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그럴싸하게 만들었습니다. 완성도 만큼은 가장 높은 제품일 듯 하네요. 슬라이드를 올리면 키보드가 나타나고 화면부의 각도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좌우 버튼 외에 다른 버튼이 거의 없어서 이상했는데 화면 양옆을 누르면 빨간색 터치 LED가 나타납니다. 윈도 비스타를 깔았습니다. 뒤쪽에는 200만 화소 카메라를 달았고요. 좀 커보이기는 하는데, 구성에 비해 그리 큰 제품이라고 말하기도 어렵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기가바이트 M5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슬라이드형으로 화면을 올리면 키보드가 나타나는 구조입니다. 화면을 세우기는 어렵고요. 슬라이드형 중에는 가장 작은 모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리눅스 기반에서 돌아가는 UI를 채택했는데, 약간 까다로운 느낌이 들더군요. 그래픽 인터페이스이기는 하지만, 화면 움직임이 없어 심심합니다. 키보드를 누르는 느낌이 좀 딱딱합니다. 300만 화소 카메라를 갖고 있고요. MID의 표준형으로 봐도 무방하지 않나 싶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벤큐 S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터페이스만큼은 가장 마음에 들었던 MID였습니다. 투박하게 생긴데다 슬라이드도 아닌 데 좀 두껍다는 느낌은 받았지만, 화면을 터치하는 재미는 가장 좋더군요. 조작은 가장 쉬웠는데, 한자 메뉴만 나와 세세하게 다루기는 좀 어려웠습니다. PMP에 가까운 느낌을 주더라고요.


4. 레노버 아이디어패드 U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솔직히 생긴 것도 그렇고 UI도 그렇고 크게 실망했습니다. 레노버의 현 수준이 이정도 밖에 안된다는 걸 보여주는 것 같아 씁쓸했습니다.


5. 클라리온 MiN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텔이 MID 안의 또 다른 카테고리를 하나 더 발표했는데, 그것이 MiND입니다. 모바일 인터넷 네비게이션 디바이스라고 하는데, 인터넷과 네비게이션을 결합한 형태입니다. 휴대 인터넷과 GPS가 만나 실시간 네비게이션에 인터넷 서비스를 결합해 구현하는 것으로 곰곰히 생각해보면 구글 맵스가 여기에 가장 알맞은 게 아닌가 모르겠네요. 클라리온이 MiND를 처음 선보이기는 했지만, 실제 원할한 서비스를 할 때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릴 듯 싶네요.


6. 아수스 R50A
사용자 삽입 이미지

MID 1세대 제품이라 그런지 좀 고루합니다. 과거 UMPC보다 작게 만든다는 게 의미를 둔 터라 이것저것 많이 달기는 했는데 혁신적인 느낌은 거의 안들더군요. 더구나 실제로 보니 너무 크기도 하고요. 2세대 이후를 기대하는 편이 나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와이브레인 B?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오지 않을 줄 알았던 와이브레인의 MID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아시다시피 종전 B1은 VIA 칩셋을 넣어서 판매 중입니다만, 지난 번 미국과 마찬가지로 인텔 부스에 등장했다는 사실은… ^^ 설명이 필요없겠지요. SSD 타입인지는 확인하지 못했고요. 좌우로 키보드를 나눈 게 인상적이기는 하지만, 그 탓에 다른 제품보다 좀 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Peartree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꽤 단순한 형태입니다. 거의 모든 버튼은 생략한 제품이더군요. 그나저나 UI가 상당히 단순하면서 조악해 이대로 제품을 내놓을 지 미지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한빛 패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빛전자에서 내놓은 MID입니다. 여전히 전시되어 있군요. 다른 제품에 비해 형태가 투박한데다 매우 크답니다.비스타를 깔아 놓은 터라 잘하는 게 무엇인지 파악하기 힘드네요. 내년 중 교육용 제품으로 내놓겠다는 것으로 봐서는 일반 소매 시장을 겨냥할 것 같지는 않네요. 좌우로 키보드를 나눈 것과 스크롤 버튼을 달아 놓은 게 인상적이긴 합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0 Comments

  1. 2008년 10월 26일
    Reply

    아주 잠깐동안
    MID=미드=미국 드라마=대만에서 무슨?=드라마를 만져?
    이런 생각이 교차했습니다

    죄송합니다

    • 칫솔
      2008년 10월 28일
      Reply

      다들 MID=미드=미국 드라마라고 생각한답니다. ^^

  2. 2008년 10월 26일
    Reply

    오……많은 MID가 있군요…..흠…….

    저에게 오기는 불가능한 제품들이지만….(총알-_-;;)

    한번쯤 만져보고 싶기는 하네요…

    • 칫솔
      2008년 10월 28일
      Reply

      지금 나온 1세대보다는 2세대를 권하고 싶습니다만.. ^^

  3. 2008년 10월 26일
    Reply

    레노버는 made in china니까 괜찮아요 ㅋㅋㅋ
    총알만 된다면 와이브레인 지르고 싶어요 ㅠ.ㅠ

    • 칫솔
      2008년 10월 28일
      Reply

      싱크패드처럼 일본에서 기획해 만든다면 좀더 완성도 높은 제품이 나올 수 있지 않았을까요? ^^

  4. 남형석
    2008년 10월 26일
    Reply

    벤큐 제품은 이탈리아에서 출시되었다고 소식을 들은 것 같은데 아직 많은 제품이 실제 출시되긴까지 많이 다듬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동안 MID의 정형화된 모습에 대해 많이 궁금했는데 한번에 볼 수 있어 속이 다 후련하네요. 정말 잘 보았습니다^^

    • 칫솔
      2008년 10월 28일
      Reply

      조만간에 직접 만져보실 수 있는 기회가 생길거에요. ^^

  5. 2008년 10월 26일
    Reply

    대부분 뭔가가 부족한 느낌이네요…음…

    • 칫솔
      2008년 10월 28일
      Reply

      맞아요. 아직은 부족한 느낌이 강하다는~

  6. 캐딜락
    2008년 10월 27일
    Reply

    이런것을 MID 라고 하는군요.. MID가 무슨 약자죠?
    샤프 딱 제스타일 ㅠㅠ

    • 칫솔
      2008년 10월 28일
      Reply

      mobile internet device입니다. 미국 드라마의 줄임말은 아니고요. ^^

  7. 2008년 10월 27일
    Reply

    8.9인치급 넷북이 나와있는 상황에서 MID가 노릴수 있는 시장이 과연…있을런지요?
    넷북과 휴대폰 사이에서 고생만 하는게 아닐런지…

    • 칫솔
      2008년 10월 28일
      Reply

      그게.. N810 같은 제품이 의외로 팔리는 것을 보면 수요는 없잖아 있기는 해요. PMP만 죽어나지 않을까 생각 중이랍니다. ^^

  8. 2008년 10월 27일
    Reply

    뭔가 눈을 확 잡는 제품이 없네요… 얼마전에 보여주신 목업이 그나마 제일 낫더라는… ^^

    • 칫솔
      2008년 10월 28일
      Reply

      내년에 나오는 2세대 제품들은 기대해볼 수도 있을 듯 해요. 저도 내년에 노려볼려구요. ^^

  9. Jakal
    2008년 10월 28일
    Reply

    OQO MID는 참관객이 만지지 못하게 했나요? 사실 가장 관심이 가는 기종이었습니다만..ㅠ.ㅠ

    • 칫솔
      2008년 10월 29일
      Reply

      네~ 참관객이 만질 수 있는 MID는 한정되어 있었습니다. ㅜ.ㅜ

  10. 2008년 10월 28일
    Reply

    샤프 D9에 벤큐 S9 UI를 깔아서 쓰고싶군요. ^^;

    • 칫솔
      2008년 10월 29일
      Reply

      저도요. 이왕이면 한글도 나왔으면 좋겠어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