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실을 장악한 노트북, 레노버 아이디어패드 Z580

솔직히 눈 앞에 있는 레노버 ‘아이디어패드 Z580’을 휴대하기 좋은 노트북으로 소개할 수 없다. 좀 더 얇고 가벼워서 애매한 두께와 무게였다면 그래도 밖에서도 쓸만한 제품일 것이라고 말할 수 있겠지만, 이번 만큼은 아니라고 말하는 게 옳다. 이는 Z580이 노리는 자리가 명확하다는 뜻이다. 노트북을 놓은 그 자리에서 멀리 옮길 필요가 없는 바로 그런 곳. 집의 거실이나 멀티미디어를 즐길 수 있는 장소다. 덩치와 무게에 반비례하는 성능이나 기능도 물론 좋지만, 거실이나 방이라는 환경에 현명하게 대응하고 있는 노트북이다.


아이디어패드 Z580 리뷰, 아이디어패드 Z580 장단점
아이디어패드 Z580을 거실에 두고 리뷰한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외형적인 이유는 이미 이야기 한대로지만, 거실도 그 나름대로 살펴봐야 할 것이 있다. 거실은 가족이 모두 모일 수 있는 공간이면서도, 하드웨어적으로는 홈 미디어의 중심이다. 대부분의 거실에는 TV가 있고, 다양한 주변 장치와 연결되는 곳이라는 뜻이다. 이러한 환경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미디어 재생에 필요한 성능과 기능, 그리고 여러 장치에 맞는 연결성이다. 아이디어패드 Z580은 이 요소를 두루 갖추고 있을 것으로 짐작한 터라 애초부터 거실에 터를 잡아버린 것이다.


물론 이것이 어떤 편견-휴대성이 약한 데스크노트의 이용성 같은-에서 비롯된 것일 수 있지만, 그렇다해도 결론적으로 그 판단은 틀리지 않았다고 본다. 난 아이디어패드 Z580이 거실에서 보여준 멀티미디어 재생과 외부 연결성과 관련된 태도가 가장 마음에 들었으니까. 고성능에 기반한 다양한 작업의 수행보다 고화질 영상을 맛깔스럽게 보여주고 무엇보다 TV와 연결성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었다. 그러면서도 팬소리가 예상보다 시끄럽지 않았다는 점에선 보너스 점수를 줄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트리트파이터4는 내장형 그래픽으로도 충분하다
사실 아이비브릿지 기반 코어 i7-3612QM 프로세서(2.1GHz 쿼드코어)와 엔비디아 지포스 GT-630M, 인텔 HD 그래픽스 4000을 섞은 하이브리드 그래픽 칩셋 조합이라는 아이디어패드 Z580의 핵심 제원을 보면 처리 능력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각종 벤치마크 프로그램을 수행한 결과도 어지간히 복잡한 계산을 요하는 게 아닌 사진 편집이나 3D 게임에서 트집 잡을 정도는 아니었다. 물론 다이렉트X11 벤치마크 테스트 결과는 내장 그래픽이든 외장 그래픽이든 간에 미흡했지만서도.


하지만 좋은 부품을 채웠으니 무조건 좋다고 말하고 싶진 않다. 이것은 이용자가 원하는 작업을 성실하게 수행하기 위한 밑거름일 뿐 그것이 전부는 아니니까. 아이디어패드 Z580으로 여러 테스트를 했지만, 벤치마크보다 흥미로운 것은 실제 사용성이었다. 우리가 일상적으로 하는 3D 게임, 풀 HD 동영상 재생에서 얼마나 만족감을 줄 것인지가 숙제였고, 아이디어패드 Z580은 그것에 대한 적절한 답을 제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66x768 해상도의 그래픽은 부드럽다
운이 좋게도 이 노트북을 리뷰할 때쯤 디아블로3가 출시됐다. 기존에 나왔던 노트북 중 내장형 그래픽에서 디아블로3를 즐겨본 이들은 알 것이다. 새 노트북이 필요하다는 것을. 디아블로3를 하기 위한 노트북을 찾고 있다면 일단 Z580은 목록에 넣어두기 바란다. 내장형과 외장형 그래픽의 성능에 따른 차이는 있지만, 아이디어패드 Z580은 디아블로3를 어렵지 않게 실행한다. 내장형(HD 그래픽스 4000)으로 세팅한다면 1280×800 해상도에 그림자 효과를 낮음에 두고 텍스처 옵션을 높음에 둔 채로도 할만하다.(참고로 종전 HD 그래픽스 3000은 모든 옵션을 끈 상태에서도 겨우 할만한 수준이다.) 외장형(엔비디아 지포스 GT630M)에 맞추면 1366×768로 해상도를 높이고도 그림자 효과 옵션만 낮음에 맞춘 뒤 나머지 옵션을 ‘높음’에 맞춰도 전혀 무리라는 느낌이 없다. 해상도와 그래픽 옵션의 차이에 따라 게임 그래픽의 질이 확연히 달라지므로 외장형 그래픽의 가치를 충분히 경험할 수 있다.


아이디어패드 Z580 리뷰, 아이디어패드 Z580 장단점
와이다이로 연결된 뒤쪽 TV에 유투브에 접속된 크롬 브라우저를 띄워 놓았다.
풀HD 영화 재생은 좀더 복잡한 문제를 확인하는 한 방법이었다. 물론 다른 노트북들도 풀HD 영화를 잘 보여준다. 하지만 인텔 무선 디스플레이(Wi-Di) 기술을 이용해 TV에서 볼 때는 이야기가 다르다. 더구나 홈 서버에 있는 데이터를 무선 랜으로 끌어와서 볼 때는 더더욱 복잡하다. 사실 이전 세대의 코어 i5 노트북은 인텔 무선 디스플레이로 TV에서 재생할 때 어딘가 모르게 프레임이 자연스럽지 못한 인상이 짙었다. 홈 서버로부터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읽어 오는 게 아니더라도 무선 디스플레이로 전송할 때 부드러움이 덜했던 것이다. 하지만 아이디어패드 Z580은 다른 서버로부터 데이터를 가져와 무선 디스플레이 장치로 전송했을 때 짧은 막힘도 없이 매끄럽게 영상을 TV로 보냈다.


아이디어패드 Z580 리뷰, 아이디어패드 Z580 장단점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런데 아이디어패드 Z580에서 가장 만족도가 좋았던 것은 좋은 제원으로 게임과 영화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잘 실행해서가 아니라 그 느낌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어 주는 소리였다. 돌비 홈시어터 V4(Dolby Home Theater V4)의 옵션을 조정하거나 상단에 있는 터치 버튼을 통해 동영상 또는 지능형을 골랐을 때 그 상황에 맞는 소리를 더 웅장하고 묵직하게 뽑아준다. 처음 평범했던 소리라도 이 옵션을 켜면 좀 더 공간감을 살아나면서 빈약했던 부분까지 꽉 채워진다. 물론 노트북 스피커라고 만만하게 봐도 좋다. 이 소리를 듣고 난 뒤 다른 노트북의 스피커를 타박하지만 않으면 그만이다. 무엇보다 고성능 시스템일 수록 시끄러운 팬 소음이 스피커 소리를 방해하기 마련이지만, Z580은 그런 문제가 없다. 3D 게임처럼 무거운 응용 프로그램 대신 워드나 인터넷 등 일반적 환경에서도 팬소음도 거슬리지 않는다.


그러나 멀티미디어적 재능이 남다른 아이디어패드 Z580이라도 완벽하지 못한 두 가지가 있다. 화면과 키보드다. 이 노트북은 15.6인치 크기를 지니고 있지만, 애석하게도 해상도가 1366×768로 낮다. 작은 화면이라면 이 해상도가 무난하다고 말하겠지만, 큰 화면에서는 부족한 해상도다. 가로 1600 픽셀만 되어도 괜찮았을 텐데 말이다. 지금 해상도로 영화를 볼 때는 괜찮아도 3D 게임에서는 분명 세밀함이 떨어지는 게 사실이다. 물론 인텔 무선 디스플레이나 HDMI로 연결한 외부 디스플레이를 쓰면 더 높은 해상도로 볼 수 있지만, 정작 본체의 해상도가 낮으니 불만이다.


아이디어패드 Z580 리뷰, 아이디어패드 Z580 장단점
키패드와 키보드 영역을 나누지 않아 엔터나 백스페이스 대신 다른 키를 누르는 일이 종종 있다.
또한 키보드는 키패드까지 모두 담을 정도로 넓다. 하지만 일반 키와 키패드 사이를 구분해 놓지 않아 글자를 입력한 뒤 엔터나 지움(delete) 키를 누를 때 오른쪽 숫자 키가 눌리는 일이 종종 있다. 키를 누를 때의 부드러운 느낌을 편의성으로 이어가지 못한 것은 아이디어패드 Z580이 놓친 부분이다. 그나마 키보드 아래의 트랙패드는 넓은 데다 한 손가락으로 커서 조작은 물론 두 손가락을 이용한 멀티터치로 스크롤, 확대.축소와 같은 작업을 재빠르게 수행한다.


아이디어패드 Z580 리뷰, 아이디어패드 Z580 장단점
부팅이 오래 걸린다 싶으면 EE 옵티마이저를 한번 실행시켜준다.
이러한 사용성 외에 여러 특징이 있지만, 사실 아이디어패드 Z580에서 고유의 기능으로 내세우는 EE 부트 옵티마이저의 실효성은 의문이 든다. SSD가 아닌 750GB 고용량 하드디스크를 싣고 있어 부팅 시간이 다소 오래 걸릴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최적화 해주는 것이 EE부트 옵티마이저다. 부팅이 너무 오래 걸릴 때 한번 실행으로 최적화를 해 부팅 속도를 줄일 수 있다는데, 그래도 1분 안팎은 걸리는 듯 하다. 부팅 속도보다는 차라리 울트라북만큼 빠른 복귀가 더 눈에 띈다. 덮개를 닫으면 저절로 절전 모드에 들어갔다가 화면을 열 때 1초 만에 눈을 뜨는 속도가 더 인상적이다. 굳이 전원을 끄는 것보다 절전 모드를 이용하는 편이 편할 듯 싶다.


아이디어패드 Z580 리뷰, 아이디어패드 Z580 장단점
외형은 아주 돋보이지는 않는다. 요즘 워낙 얇은 노트북이 많이 나오다 보니 2cm 두께를 넘기기만 해도 왠지 노트북이 조금 투박한 느낌을 받기 마련이다. 아이디어패드 Z580의 두께는 3.3cm로 두께 경쟁에서 멀찌기 떨어져 있다보니 오히려 두께의 의미에는 둔감해진다. 더구나 색은 짙은 그라파이트 그레이를 썼다(참고로 흰색 모델도 있긴 하다). 그라파이트 그레이를 칠한 아이디어패드 Z580의 이미지는 너무 솔직하다. 분위기를 차분하게 가라 앉힌다. 정작 이 노트북을 쓰는 이들은 기분이 그렇지 않을 텐데도 말이다. 그래도 쇠의 질감과 그것을 돋보이게 하는 머릿결 문양으로 효과를 넣은 센스로 밋밋함은 덜었다. 더구나 회색이라고는 하지만 실내에서는 조명에 따라 약간 검붉게 보이는 것도 조금은 특이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동안 자리를 굳건하게 지킬 듯한 강인한 인상이다. 본체에 붙은 각종 부품 구성은 15.6형 제품에서 볼 수 있는 것들이다. 화면 위의 100만 화소 웹캠이 나를 노려보고 있고, 화면 바로 아래에 음량과 음향 모드를 조절하는 터치 버튼이 있다. USB는 모두 4개. 공간이 있는 만큼 넉넉하게 담은 셈이지만, 단자 부족으로 여러 주변 장치를 연결할 때마다 이전에 연결한 장치 하나를 빼야 하는 다른 노트북보단 낫다. 왼쪽과 오른쪽에 각각 2개씩, 왼쪽의 두 개는 USB 3.0 단자다. HDMI와 랜, 모니터 연결에 필요한 RGB 단자가 왼쪽, DVD 멀티 드라이브와 이어폰, 마이크 단자가 오른쪽에 있다. 앞쪽에 SD카드 리더도 달았다.


아이디어패드 Z580 리뷰, 아이디어패드 Z580 장단점애초에 고성능와 다기능에 초점을 맞춘 노트북이라 배터리 효율성에 대한 기대감은 숨기는 편이 안ㅅ다. 배터리 효율이 좋아진 아이비 브릿지를 싣고 있지만, 그래도 큰 화면에 고성능 시스템이라는 점에서 높은 효율을 자랑하지는 못한다. 간단하게 말해 아이디어패드 Z580 배터리는 2시간짜리 풀HD 영화를 재생할 때까지 견딘다. 이보다 가벼운 작업이면 더 오래 버틸 수 있다는 뜻으로 이해할 수도 있고, 이 노트북의 배터리 사용성보다 거실처럼 이 노트북을 놓아둘 공간과 이용 환경을 고려하면 그게 개의치 않아도 될 문제기도 하다.


어쨌거나 아이디어패드 Z580은 명확하다. 거실 또는 멀티미디어를 즐겨야 하는 그 환경에 맞춰져 있다는 것. 그 색깔 하나 만큼은 또렷하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 Comments

    • 칫솔
      2012년 6월 9일
      Reply

      별 말씀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