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을 아는 보급형, 팬택 미라크(MIRACH)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팬택 미라크(MIRACH)를 잠시 빌렸습니다. 팬택의 첫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었던 시리우스를 출시 당시에 잠깐 만져본 이후 참 오랜만에 팬택 스마트폰을 보네요. 프로요를 얹어 내놓은 보급형, 미라크는 얼마나 달라졌을까요?


멀리서 보면 팬택 미라크는 평범합니다. 다소 길죽하면서 폭은 좁게 보입니다만, 여느 단말기와 차별점이 없다고 지레짐작해선 안됩니다. 가까이서 보면 그 섬세함을 엿볼 수 있기 때문이지요. 마치 잘 세공한 보석처럼 다듬어 놓은 홈버튼이나 은빛 테두리에 오톨도톨하게 그려넣은 선이 대표적입니다. 빛을 받으면 수많은 별이 반짝거리는 것처럼 특수 도장한 뒷 덮개도 멋진데, 이 정도면 남성과 여성 가운데 주 고객층이 어느 쪽인지 답은 나왔습니다.(참고로 배터리 덮개는 금융 USIM을 쓸 수 있도록 안테나가 내장돼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버튼을 여기저기 찾아 헤맬 이유를 없앴습니다. 홈 버튼 이외의 잠금, 음량 조절, 충전 단자, 전원 버튼이 나란히 놓여 있습니다. 다만 전원을 켠 뒤에 잠금 버튼과 전원 버튼, 홈 버튼의 역할이 좀 애매합니다. 어느 것을 눌러도 켜지거든요. 또한 카메라 버튼 자리에 전원 버튼이 있어 사진을 찍을 때 헷갈릴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합니다.


스마트폰임에도 마이크로 USB 단자가 아닌 20핀 표준 단자를 쓴 점도 이색적입니다. 사실 팬택이 예전에 내놓았던 단말기도 20핀을 썼지만, 대부분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마이크로 USB를 쓰고 있는 점에서 언제까지 나홀로 표준을 지킬지 두고 볼 일이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화면 크기는 3.5형이지만 가로폭이 좁고 길죽한 형태라 화면이 그리 넓어 보이진 않습니다. 대신 폭이 좁은 만큼 단말기를 쥘 때 느낌이 좋고 가로로 들면 동영상을 보는 데 유리합니다. 화면을 기준으로 보면 그림감을 살리는 형태라는 점에선 합격점, 좁아 보이는 화면이라는 점에선 아쉬운 점수를 줘야 할 것 같습니다. 손에 쥐어 보니 조금 묵직합니다. 크기와 두께에 비해선 무게가 나가더군요. 너무 가볍지 않은 덕에 오히려 손에 쥐었을 때 느낌이 좋습니다.


전원을 켜고 이리저리 UI를 다뤄보니 날렵하지는 않습니다. 즉각적인 반응은 아니지만, 나름 선방한 움직임입니다. 이런 상태를 이해하는 이유는 제원 때문입니다. 최대 클럭600MHz의 프로세서에 높은 해상도 (800×480). 클럭이 낮은 프로세서에서 높은 해상도는 사실 욕심입니다. 보급형은 둘 중 하나를 선택할 필요가 있지요. 미라크는 부드러운 움직임보다 좀더 깔끔하게 보여주는 쪽을 선택한 것입니다. 그 선택이 옳았는지 판단은 이용자의 몫으로 돌려야 할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라크의 성능
사실 낮은 처리 성능에 높은 해상도는 여러 면에 영향을 미칩니다. 인터넷을 할 때는 많은 글자를 세밀하게 볼 수 있어 좋은 반면 멀티 터치로 확대하거나 축소할 때 반응이 느리지요. 그래서인지 모바일 페이지를 볼 때는 상대적으로 여유롭고 빠르게 느껴집니다. 더불어 낮은 제원임에도 플래시가 정상적으로 돌아갑니다. 플래시로 인한 속도 저하는 어쩔 수 없더라도 엑박 이미지가 없이 웹사이트를 제대로 볼 수 있는 점은 일장일단입니다.


3.5인치 고해상도에서 화면에서 보는 것은 즐거운데, 같은 화면의 쿼티 키보드 입력은 미라크를 세우느냐, 눕히느냐에 따라 편의성이 다릅니다. 검색이나 단문을 입력하기 위해 세운 상태에서 쿼티 키보드를 띄웠을 땐 화면 폭이 좁아 키들이 너무 작게 보이더군요. 때문에 세운 상태에서는 빠른 타이핑이 어렵습니다. 가로로 눕히면 넓은 화면에 맞춰 키보드가 넓어지므로 입력히 한층 편해집니다. 미라크에서 쿼티 문자를 입력하려면 가로모드에서 입력하는 방식에 익숙해지는 게 좋을 듯. 음성 입력을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기본 앱과 위젯은 넉넉하게 담았습니다. 조금 과하다 싶을 정도더군요. 기본 안드로이드 앱 외에도 자체앱이 많습니다. 물론 이 모든 앱이 미라크를 쓰는 데 다 필요한 것은 아니지요. 필요한 것을 골라서 쓰면 됩니다만, 솔직히 너무 많아서 조금 복잡하게 보이기도 합니다. 기본 앱들은 지울 수 없습니다. 꼭 필요한 앱들은 홈 화면에서 폴더를 이용해 따로 관리하는 것이 최선이더군요. 날씨나 트위터, 친한 친구를 바로 보여주는 위젯 등 고민거리를 덜어내는 위젯도 차고 넘칩니다.


음악은 별 무리 없이 재생했고, 기본으로 들어 있는 인이어 이어폰도 그럭저럭 쓸만한 품질입니다. 전후 카메라를 이용해 사진이나 동영상도 쉽게 담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720P 이상 동영상은 재생을 못하고, 되도록 변환해서 넣어야 제대로 볼 수 있더군요. USB 태더링과 무선 랜 핫스팟도 모두 작동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팬택 미라크가 고성능 스마트폰이 아닌 점을 감안하고 보면 보급기로써 크게 모난 점은 없습니다. 오히려 보급형 모델에 쉽게 무시하는 멋을 살려낸 점은 눈여겨볼 부분이지요. 다만 보급형 제원에서 누릴 수 있는 성능과 편의성은 일장일단입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할 수 있는 대부분을 할 수 있지만, 섣부른 환상은 금물입니다.


덧붙임 #


1. 배터리 용량은 1350mAh입니다. 배터리 시간은 감을 잡기 힘드네요.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2 Comments

  1. 2010년 11월 22일
    Reply

    디자인이…. 써보고 싶은데요… 당깁니다.

    • 칫솔
      2010년 11월 22일
      Reply

      네, 생각보다 모양은 예쁩니다. 보급형 느낌이 들지 않을 정도로요~

  2. 2010년 11월 22일
    Reply

    글로시한 재질에 디자인이 괜찮은데요? ^^

    요즘 보급형 스마트폰도 예쁜아이들이 많이 나오는것 같아요~

    • 칫솔
      2010년 11월 26일
      Reply

      생긴 건 보급형 같은 생각이 전혀 안 들더라구요. 괜찮은 선택일 듯 싶어요~

  3. 2010년 11월 23일
    Reply

    미라크 요즘 급 상승중이던 단말기더라구요^^
    디자인도 그렇고 스마트폰이면 비싸보이고 또 비싸다는 편견을
    버리게 하는 보급형처럼 나와서 그런걸까요^^

    • 칫솔
      2010년 11월 26일
      Reply

      정말 싼 제품 답지 않게 만든 건 환영할만해요~ ^^

  4. 2010년 11월 23일
    Reply

    제가 아시는 분께서 이번 프로젝트 개발에 참여했다고 하는데 어떤 브랜드 네이밍이냐고 물어봤더니
    이라크 라고 들어서…뭐 그런 이름이 있냐고 핀잔주었는데…미라크였군요…정말 미라클합니다..ㅋ

    • 칫솔
      2010년 11월 26일
      Reply

      네, 꽤 신경 많이 썼더군요. 특징 하나는 확실하니 말이죠~ ^^

  5. 바람이
    2010년 11월 27일
    Reply

    근데 성능면에서…..사진을 보니…… 많이 낮은편인건가요….?

    • 칫솔
      2010년 11월 28일
      Reply

      조금 낮은 편입니다. 성능에 초점을 둔 단말기는 아니거든요. ^^

  6. 맵써운싸나이
    2010년 11월 28일
    Reply

    배터리면에서 약간 아쉽네요…쩝

    • 칫솔
      2010년 11월 28일
      Reply

      전체적인 크기에 맞춰서 배터리를 넣다보니 여기까지가 최선이었나 봅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