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닫는 HP의 증강현실 연구 프로젝트 ‘미디어스케이프’

2007년 5월, 중국 상해에서 매우 특별한 경험을 했습니다. 당시 월간 PC 잡지 기자로서 참여했던 미디어 팸투어에서 HP는 모든 참가자들에게 GPS가 탑재된 PDA를 한 대씩 나눠줬습니다. PDA를 손에 쥔 참가자들은 행사장 밖으로 나가 응용 프로그램을 실행한 다음, 화면에 뜬 장면과 똑같이 보이는 곳을 찾아가면서 목적지인 근처 공원까지 도착했습니다. 특정 장소에 도달하면 해당 장소에 대한 설명과 다음 장소에 대한 음성 안내를 들으면서 비록 짧지만 낯선 중국 거리를 걸어서 목적지에 도착했던 것이지요. 그 때 체험한 것이 바로 미디어스케이프(MediaScape)라는 HP가 연구 중인 증강현실 서비스였습니다.(관련글 : 위치정보와 팟캐스팅의 결합, 엠스케이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증강 현실과 관련한 다양한 서비스와 기술이 쏟아질 때마다 당시 경험했던 미디어스케이프를 떠돌리곤 했습니다. 당시에는 특정 장소에서 사진을 보여주는 수준에 그쳤지만, 원래 그 기술을 만들던 의도는 오늘날 증강 현실과 조금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현재 증강현실에 비교하면 초기 수준이라 할 수 있었지만, 그들의 지향점은 그 이상이었던 것이지요. 이는 2007년 HP가 제작했던 미디어스케이프 동영상을 보면 이해가 빠를 겁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BUOHfVXkUaI


미디어스케이프를 줄여 앰스케이프(mscape)라고 불렀던 이 기술은 그러나 이제 더 이상 볼 수 없게 될 듯 싶습니다. 이 서비스에 대한 여러 정보와 도구를 공개했던 미디어 스케이프 홈페이지(http://www.mscapers.com)가 3월 31일부로 문을 닫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스마트폰 시대를 맞아 좀더 유연한 기술로 발전할 줄 알았는데, 여기서 문을 닫게 되니 이 기술을 알고 있던 저로서는 아쉬움이 큽니다.


사실 엠스케이프를 처음 접했을 때의 경험은 그야말로 놀라운 것이긴 했습니다. 짧은 거리였지만 처음 다니는 중국 거리를 사진 몇 장만으로 돌아다닐 수 있었으니까요. 여기에 해설까지 곁들여졌으니 당시에는 마냥 신기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엠스케이프는 당시부터 몇 가지 난제를 안고 있었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데이터의 생성이었지요. 오늘날 증강 현실은 카메라를 이용하고 있지만, 당시 PDA에는 이 같은 카메라가 없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사진이나 설명, GPS 좌표 등을 일일이 수작업해 데이터를 만들어야 했는데, 이것을 조합하는 도구가 너무 어려워서 웬만한 전문가도 데이터를 만들어내기가 쉽지 않았던 것이죠.


그런데 흥미로운 점은 HP 연구소 측에서 이 데이터를 이용자에게 생산토록 하고 팟캐스트 형태로 뿌릴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는 점입니다. 당시 살짝 열풍이 불었던 이용자 생산 컨텐츠의 형태로 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 것이죠. 또한 우리나라에서는 별로지만, 외국에서는 팟캐스트를 많이 이용하는 만큼 이를 통해 컨텐츠의 유통 경로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했는데, 컨텐츠가 만들어지지 않으니 이러한 기대는 지속되기 어려운 일이었던 것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든 위치정보와 증강현실, 팟캐스팅의 결합한 앰스케이프가 제대로 구현되었다면 정말 재미있는 서비스가 나왔을 겁니다. 현실적인 위치 게임도 할 수 있었을 것이고 정말 색다른 여행 가이드도 가능했을 것입니다. 물론 이와 관련한 서비스를 누군가는 지금 만들고 있을 것이라고 추측하지만, 앰스케이프를 통해서 보았던 놀라운 상상이 어서 현실로 나타났으면 싶습니다.


또한 문을 닫은 앰스케이프에는 애도를. ㅠ.ㅠ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4 Comments

  1. 2010년 3월 17일
    Reply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었군요~ 몇년뒤에 다시 연구해서 나왔으면 좋을 기술인듯 하네요 ^^

    • 칫솔
      2010년 3월 18일
      Reply

      사실 기술을 버리기보다는 발전된 모습으로 다시 나타나기를 바란답니다. ^^

  2. 2010년 3월 17일
    Reply

    User Created 가 그래서 더욱 중요해지나 봅니다.
    다르게 말하면 플랫폼/서비스에 충성도가 높은 유저를 끌어오냐 못하냐가
    생사를 가르게 되는군요.

    • 칫솔
      2010년 3월 18일
      Reply

      아마 그렇게 안되기에 접은 것일 수도 있겠죠. 어쨌든 더 좋은 기술로 돌아왔으면 싶네요.

  3. 2010년 3월 17일
    Reply

    아.. 이런 이야기가..
    재밌게 읽었습니다. ^^

    • 칫솔
      2010년 3월 18일
      Reply

      이런 이야기를 자주 해야 하겠네요. ^^

  4. 2010년 3월 17일
    Reply

    너무 앞서갔네요! ㄷㄷㄷ
    뛰어난 발상을 기술이 뒷받침해주지 못한 케이스네요! ㅜㅜ

    • 칫솔
      2010년 3월 18일
      Reply

      그렇죠. 너무 앞서간 케이스. ^^

  5. 2010년 3월 18일
    Reply

    지금쯤이면 어느정도 가능성을 타진할 수 있게 되었을텐데…
    너무 일찍 시작한 것 같네요~

    • 칫솔
      2010년 3월 18일
      Reply

      그러게요. 그래도 그러한 비전을 미리 볼 수 있던 것은 즐거웠습니다. ^^

  6. 2010년 3월 18일
    Reply

    http://martinblog.tistory.com/

    증강현실에 대해서 갑자기 생각나서 한분에 블로그를 추천해 드립니다.
    증강현실을 이용한 게임과 여러 컨텐츠를 몇개 소개해주더군요~ㅎㅎ

    예를 들어서 증강현실을 이용한 일반사람이 자동차고치기 등등…
    증강현실을 이용한 게임 등등~ㅎ

    그냥 참고해보세요~ㅎ

    • 칫솔
      2010년 3월 18일
      Reply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방문해 보겠습니다~

  7. 2010년 3월 18일
    Reply

    와 . 처음 알았네요. 흠 너무 일찍 시작해버린 느낌이군요. 포드 의 전기자동차가 생각합니다. ㅜㅜ

    애도… 그말대로네요 ..재밌게 읽었습니다~~

    • 칫솔
      2010년 3월 21일
      Reply

      시대를 앞서가야 한다지만, 사실 조금 앞서가긴 했지요. 안습이긴 하지만, 완성된 모습으로 볼 수 없다는 게 안타깝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