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러리스 디카 ‘NX200’과 짧은 만남, 짧은 평가

aps-c, nx200, 미러리스, 미러리스 카메라, 삼성, 2030만 화소
크기는 작아도 좋은 품질의 사진을 찍는 카메라라는 인식 때문인지 요즘 미러시스 디카 시장에 눈독들인 기업들이 신제품을 속속 신형 바디를 선보이는군요. 지난 IFA에서 공개된 삼성 NX200도 얼마 전 국내에서 정식으로 공개하는 자리를 마련한 터라 잠시 다녀왔습니다.


NX200은 2천30만 화소를 가진 미러리스 디카입니다. 이미지 센서는 포써드 대신 삼성이 직접 만든 APS-C 센서를 씁니다. 작은 바디에 비교적 큰 이미지 센서를 넣은 넘은 마음에 듭니다만, 그렇다고 그 품질이 무조건 좋다는 말은 어렵습니다. 역시 그 부분은 며칠 이라도 찍어보고 평가를 하는 수밖에요. 그러고 보니 2천만 화소를 넣은 미러리스는 넥스-7에 이어 두번째인 듯…


aps-c, nx200, 미러리스, 미러리스 카메라, 삼성, 2030만 화소
독일에서 NX200을 보기는 했지만 자세하게 볼 시간이 없었는데, 이번에 다시 보니 바디의 크기나 손에 움켜 쥐는 느낌은 좋더군요. 물론 다른 바디보다 더 작거나 가벼운 것은 아니지만, 나름 미러리스 쪽에서 의지를 보이는 제품이라서 그런지 바디 스타일은 비교적 괜찮아 보였습니다. 다만 모서리를 직각으로 꺾은 데다 색마저 검정이라 그런지 좀 딱딱해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듯 하더군요. 더구나 현장에 전시되어 있던 NX200이 대부분 품질 평가를 위해 조금 무거운(?) 렌즈를 꽂아 놓은 터라 가벼운 미러리스의 디카의 장점을 놓친 게 아닌가 싶더군요.


aps-c, nx200, 미러리스, 미러리스 카메라, 삼성, 2030만 화소
앞서 말했듯이 품질에 대해서는 그날 촬영한 것으로 논하기는 어렵습니다. 간단하지만 넉넉한 조명 시설을 해 놓은 곳에서 고작 사진 몇 장 찍고 사진 품질이 좋고 나쁨을 평하기는 힘드니까요. 다만 짧은 테스트 환경이었으므로 조작성과 작동 성능 정도는 평가해도 되지 않을까 싶군요.


NX200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점은 초점 잡는 속도였습니다. 참 빠르더군요. 제가 쓰는 소니 넥스-5보다 확실히 빨라서 좋았습니다. 정확도가 가끔 어긋날 때도 있는데, 어차피 넥스에서도 그런 일은 있다보니 그 정도는 애교로 봐줄만 하더군요. 연사 성능도 2천만 화소에서 7연사면 썩 나쁜편은 아니었습니다. 감도는 ISO 100부터 12800까지 조절되고 편집 기능과 수동 조작 등도 비교적 잘 갖춘 편입니다. 3D 파노라마 촬영도 되고요. 무엇보다 렌즈군이 좀 넉넉한 편이라 좋더군요. 넥스를 쓰면서 부족한 렌즈군 때문에 많이 답답했는데, 지난 해 내놓은 5개에 이어 올해 4개 렌즈을 내놓는데다 모터 잡음 없는 18-200 렌즈 하나면 어지간한 취재 현장은 다 커버가 될 것 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30만 화소 APS-C 센서를 쓴다
하지만 i펑션을 이용한 조작은 익숙하지 않아 그런지 썩 편하지는 않습니다. i펑션은 렌즈 왼쪽의 i펑션 버튼을 누르면 몇 가지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기능인데, 문제는 이 번을 누르고 렌즈 앞쪽에 있는 링을 돌려야 하는 탓에 편하지는 않더군요. i 버튼을 누르는 것까지는 괜찮은 데 그 다음 조작에서 불편이 컸습니다. 다음에는 렌즈 앞쪽 링보다 바디쪽에 다이얼을 돌릴 수 있도록 만드는 게 어떨까 싶군요. 더불어 라이브뷰용 LCD를 돌리는 틸트 기능이 없어서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이 약간 제한받는 듯 싶군요.


aps-c, nx200, 미러리스, 미러리스 카메라, 삼성, 2030만 화소
풍부한 렌즈는 정말 마음에 든다
조작할 때 약간 좋은 점과 약간 불편한 점이 나름 균형적으로 섞어 있는 것 같았습니다. 단지 개인적으로 소니 NEX-5를 1년 넘게 써보며 미러리스의 특징을 어느 정도 이해한 뒤 내린 결론은 이런 저런 기능이 많아도 결국 가볍게 꺼내 원하는 프레임을 담아낼 수 있는 능력이면 되는 것이더군요. 물론 좋은 하드웨어와 기능을 갖고 있으면 금상첨화지만, 역시 미러리스의 특징은 쉽게 들고다니면서 사진을 찍기를 원하는 감성에 얼마나 더 접근해 있느냐가 포인트인 듯 싶습니다. 그런 점에서 보면 NX200도 성능과 기능에서 가능성은 충분한 미러리스 카메라이기는 합니다만, 그 감성을 얼마나 발휘케 할 지는 넥스5 만큼이나 자주 들고다니며 사진을 찍어봐야 알 수 있을 듯 하네요.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4 Comments

  1. 2011년 10월 4일
    Reply

    개인적으로 NEX를 좋아해서 NX도 관심이 간게 사실이지만…
    특별한 차이를 몰라서 NEX에서 NX쪽으로 옮겨타야 하는 이유를 못 찾고 있네요~

    • 칫솔
      2011년 10월 11일
      Reply

      그냥 마음 가는 쪽을 쓰면 그만… 난 요즘 니콘이 땡기는걸.. 남들은 다 욕하는 그 녀석이 말이지.. ^^

  2. 눈씨
    2011년 10월 6일
    Reply

    저도 넥스5인데 정말 렌즈군에는 눈물만 납니다. 어흑~

    • 칫솔
      2011년 10월 11일
      Reply

      정말 부족한 e마운트 렌즈의 설움은 말로 다 표현하기가 힘들죠 ㅜ.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