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훑어보는 소니 바이오Z의 특징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서 <갈 때까지 간 노트북, 2011년형 바이오 Z>글을 통해 364만원짜리 초박형 고성능 노트북인 소니 바이오 Z(VPCZ217GK/X)의 출시 소식을 전했습니다. 2011년형 소니 바이오 Z의 특징을 다시 한번 간단하게 정리하면 코어 i7을 프로세서로 넣은 고성능 노트북이면서 무게는 넷북보다 가벼운 1.165kg 밖에 나가지 않는 13.1인치 풀HD 코어 i7 노트북입니다. 이러한 특징만 놓고 보면 값보다 쉬운 휴대성과 강력한 고성능 노트북을 원했던 이들이 찾는 것이 바로 바이오 Z라고 할 수 있는데요. 2011년 바이오 Z의 특징을 어제 기자 간담회에서 촬영한 사진으로 훑어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바이오 Z를 분해한 사진입니다. 듀얼 팬과 단면 메모리, 메인보드를 모듈별로 나눠서 전시를 했는데, 이 세 가지는 소니가 좀더 얇은 노트북을 만들기 위해서 특별하게 만든 것입니다. 특히 코어 i7과 메인보드 침셋의 발열을 감안해 싱글이 아닌 듀얼 쿨러를 아주 얇게 만들어 냉각 효율을 높인 점과 장치의 특성에 맞는 단면 메모리 모듈을 새로 제작한 점, 그리고 코어 i7 메인보드의 크기를 최소화하기 위해 각 부품을 밀도있게 배치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이오 Z의 키보드 부분입니다. 각 키의 높이가 낮고 납작하게 보입니다만, 들어가는 깊이는 생각보다 낮지 않습니다. 키보드를 누르는 감은 좋더군요. 이 키보드 역시 백라이트가 있지만, 키 바닥쪽에 LED가 켜지는 것이 아니라 글자에만 불빛이 들어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치 패드는 상대적으로 아쉽습니다. 최근 13.3형 제품들의 터치패드가 꽤 큰데 반해 바이오 Z용 터치패드는 좀 작은 느낌입니다. 바이오 Z의 구조상 더 크게 배치하기는 어려운 것을 알지만, 그래도 아쉽네요. 터치 패드의 아래쪽에 지문 센서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이오 Z는 기본적으로 6시간 30분 동안 쓸 수 있는 배터리를 내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바이오 Z 외장 배터리를 꽂으면 그 두 배인 13시간 동안 노트북을 쓸 수 있죠. 외장 배터리 무게는 많이 나가는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이걸 꽂으면 폼이 안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경첩부가 좀 독특합니다. 덮개를 열면 경첩부가 받침대 역할을 합니다. 뒤쪽을 살짝 올리기 때문에 키보드를 두드리기 좋은 각도가 만들어지지요. 눈에 보이지 않는 특징 중 하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오른쪽에는 이어폰 단자와, 랜, HDMI, USB(USB 충전 포함) 2개, 왼쪽에는 D-Sub와 방열팬, 앞쪽에는 메모리 카드 리더가 있습니다. 바이오 Z는 노이즈 캔슬링 이어폰이 기본으로 들어 있어 시끄러운 환경에서도 음악이나 소리를 듣는데 큰 불편이 없습니다. 파워 미디어 도크의 유니독 케이블은 오른쪽 USB와 전원 단자에 동시에 꽂아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우치도 가죽으로 멋드러지게 만들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받침 부분은 모두 알루미늄으로 만들었습니다. 경첩의 받침대도 알루미늄이고 상판과 바닥판은 탄소 섬유를 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이오 Z의 디자인 컨셉 중 하나는 헥사 쉘입니다. 6각형 모양을 통해 좀더 견고하고 짜임새 있는 구조를 만들 수 있었다고 하더군요. 바이오 Z의 바닥쪽 바람 구멍과 파워 미디어 도크도 헥사쉘 구조를 쓰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1년형 바이오 Z는 외형적으로 튀는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단순하게 업무용 노트북이라 보기는 좀 그렇고 바이오 Z만의 정갈한 기품이 있다라는 정도의 표현이라면 무리는 없을 것 같네요. 아무튼 제품의 외형이나 그 구성만큼은 합격점입니다. 하지만 실제 성능은 소니 코리아가 밝힌 것만큼 대단할지 여부는 아직 모르겠군요. 처리 능력 뿐만 아니라 발열이나 소음, 실제 배터리 시간, 풀HD 해상도의 13.1형 화면에서 작업할 때의 편의성, 파워 미디어 도크의 성능 등 여러 가지는 이제 이 노트북을 써본 이들이 평가를 해야겠죠. 실제 만족도도 그만큼 높을 지 궁금하긴 합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6 Comments

  1. 2011년 7월 7일
    Reply

    맥북 에어가 나온 이후로 초박형 디자인 노트북이 많이 나오더군요.
    삼성의 시리즈9이던지..
    다만 모두 가격이 ^^.

    그래도 초박형 디자인은 정말 가볍고 얇아서 좋은거 같습니다.

    • 칫솔
      2011년 7월 9일
      Reply

      초박형 노트북들이 고성능화되면서 점점 노트북 구매 욕구들도 증가하는 것 같네요. ^^

  2. 2011년 7월 7일
    Reply

    가격도 ㅎㄷㄷ 하지만
    얇고 예쁘면서도 성능이 ㅎㄷㄷ 하다는 점이 넘 멋진데요.. +_+

    • 칫솔
      2011년 7월 9일
      Reply

      라라윈님이 하나 들고 다니시면 그걸로 승자가 되실 거에요. ^^

  3. 2011년 7월 10일
    Reply

    HP Elitebook의 슬림 버전 느낌인걸요? ㅎ
    배터리가 6시간이라는 점이 가장 끌리는군요 +_+!

    • 칫솔
      2011년 7월 11일
      Reply

      그래도 튼튼하기로는 엘리트북쪽이 더 낫지 않을까 싶긴 해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