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CLP-315K ‘레이’, 고만고만한 보급형 컬러레이저

사용자 삽입 이미지지난해 초에 초소형 레이저 프린터 CLP-300 ‘레이’를 봤을 때 의외로 생각했던 게 두 가지였다. 당시 나온 모든 컬러 레이저 프린터를 통틀어 가장 작았다는 점, 그리고 아주 독특한 인쇄 엔진을 쓰고 있었다는 점이다. 크기가 작아 집 안에 두고 쓰기에는 안성맞춤인데다, 전에는 보기 어려운 독특한 토너 이송 시스템과 토너 형태여서 눈길을 끌었다. 싱글이 아닌 멀티 패스 방식이라 컬러 인쇄 속도는 다른 제품에 비해 좀 느렸지만, 집에서 가끔 컬러 문서를 가끔 뽑는 이들에게는 나쁜 선택은 아니었고 삼성전자를 우리나라 A4 컬러레이저 부문의 1위 업체로 끌어올리는 데 큰 공을 세운 효자 상품이다. 물론 레이 마케팅의 효과도 컸지만.


그 돌풍을 이어가기 위한 무기로 내세운 것이 CLP-315K다. 지난 4월에 나온 제품이다. 역시 애칭은 ‘레이’. 개인적으로는 레이 2로 갈 줄 알았는데, 레이라는 애칭을 좀더 끌고 가기로 했단다. 그런데 지난해 보았던 CLP-300과 느낌이 확 달라졌다. 좀 무거워졌다고 할까. 이전의 레이가 깔끔하고 귀여운 스타일이었다면, 이번에는 무게감을 느낄 수 있다. 아마도 흰색에 가까워 밝았던 종전 모델에 비해 검은색 본체라 그럴 것이다. 아니다. 색깔만 바뀐 게 아니라 모양이 반듯해졌다. 앞쪽을 둥글게 다듬었던 CLP-300의 모습을 완전히 없애고 옆쪽 모서리를 둥글게 깎아냈다. 덩치는 ‘쪼오끔~’ 작아졌지만, 그리 티나지 않는다.
(참고로 밝은 분위기를 원한다면 CLP-310K를 눈여겨 봐야 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지런하게 들어가 있는 4개의 토너 카트리지.
일단 앞쪽 덮개를 내려 토너부터 살펴봤다. 둥글게 생긴 종전과 달리 이번에는 가로형 토너 카트리지를 넣었다. 왜 바꿨을까? 혹시 인쇄 시스템을 바꿨을까라는 생각을 가져봤지만, 그것은 좀 앞서간 상상이다. 아마도 종전 둥근 토너 카트리지를 쓸 때보다 토너 이송의 효율성을 높이려는 이유 때문일 것이다. 이 CLP-315K는 여전히 멀티패스 방식으로 인쇄하는 컬러 레이저 프린터다.
(멀티 패스 방식은 각 드럼이 한바퀴 돌 때마다 한 가지 색의 토너를 전사벨트로 옮기는 방식이다. 컬러 인쇄 속도가 느린 대신 흑백 인쇄 속도는 빠르다.)


프린터를 PC와 연결한 뒤 드라이버를 깔았다. 군더더기 없는 설치를 끝내고 스펜서랩의 테스트 스위트와 파워포인트, MS워드 등 인쇄 샘플을 뽑았다. 일단 인쇄 속도. 예열되지 않은 상황에서 컬러 인쇄를 걸었을 때 1장 뽑는 데 1분 30여초, 예열된 상태에서는 30초 안팎 걸린다. 대기에서 예열까지 1분 정도 더 쓴다. 레이저 프린터의 드럼이 예열되지 않은 상태에서 인쇄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이러한 예열 시간을 줄이는 것 역시 중요하지만, 좀 길다는 느낌이다. 첫장 인쇄 이후 1분 동안 컬러 문서를 4장 정도를 뽑았으니 이것은 제원과 다르지 않다. 절약 인쇄를 해도 인쇄 속도는 달라지지 않는다. 흑백도 마찬가지고.


컬러 문서 품질을 볼 때 600dpi라는 높은 해상도에도 불구하고 CLP-315K가 보급형이라는 점에서 고급 품질을 기대하기에는 다소 무리라는 것을 어느 정도는 감안해야 하는 상황이다. 먼저 글자부터 뽑았다. 명조체로 인쇄한 글자가 좀 뚱뚱하고 투박하다. 글자를 확대해보니 좀 울퉁불퉁. 날카로운 맛은 없다. 사실 종전 CLP-300으로 인쇄했을 때도 세밀한 마무리가 모자른 게 마음에 걸린 터라 이번에는 좀 나아졌으려니 했는데, 그 기대를 채우진 못했다. 물론 글을 알아볼 수 없다는 말이 아니다. 그저 좀더 품격있는 글자를 표현하는 능력을 바랐던 것인데, 기대가 컸나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개의 버튼과 토너, 작동 상태를 알려주는 LED가 전부다.
전반적으로 컬러 문서를 알아보는 데에 큰 무리는 없지만, 아직 사진 인쇄 품질은 좀 떨어지고 컬러 레이저 프린터에 맞는 좋은 용지를 쓰지 않으면 깨끗한 문서의 느낌을 받기 어렵다. 대체로 CMYK는 잘 표현했다. 단지 순수한 노랑색보다 약간 연두가 섞인 노랑을 띄는 것처럼 보인다. 미세하게 컬러를 따지지 않으면 눈치채기는 어렵다. 그런데 이상하리만치 빨강으로 인쇄된 부분의 주변부가 다소 번진듯한 현상은 눈에 거슬린다. 다른 색깔로 인쇄된 글자는 괜찮은 데 유독 빨강만 주변에 번짐이 보인다. 여러 인쇄 용지를 바꿔도 결과는 비슷하다. 이유를 모르겠다. 토너 자체의 번들거림이 별로 없어 빛에 반사되어 보이지는 않지만, 상대적으로 컬러 선명도는 떨어진다. 삼성도 이제 토너 품질을 신경쓸 때가 온 것이 아닌가 싶다. 


인쇄 소음은 아주 큰 편은 아니다. 다만 잔소음이 좀 있다. 이를 테면 토너 이송을 위한 드럼이 한번씩 움직일때마다 ‘툭툭툭툭’하는 소리가 들린다. 소음과 관련해 주의해야 할 점이 하나 있는데, 처음 프린터를 설치하자마자 많은 양을 인쇄하면 용지를 내보내는 쪽에서 기괴한 소음을 낸다. 아마도 몸을 덜 푼 탓에 시끄러운 마찰음을 내는 게 아닐까 싶다. 한참 인쇄하다보면 소음은 사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명 더 이상 뽑기 어려울 정도로 토너가 부족함에도 토너가 남아 있는 것으로 표시한다.
한 가지 문제점을 지적하고 싶은 게 있다면 토너 잔량 체크다. CLP-315K의 정품 토너는 컬러 1천장, 흑백 1천500장을 뽑을 수 있다고 되어 있다. 다만 프린터에 실려 있던 초기 기본 토너는 이것보다는 조금 적게 뽑도록 되어 있었을 것이다. 실제로 표준 컬러 문서를 700장 정도 뽑으니 컬러 인쇄가 불가능할 정도로 토너가 남지 않았다. 그럼에도 PC에 설치된 모니터링 프로그램의 토너 잔량은 여전히 더 뽑을 수 있는 것으로 나온다. 왜 그런 것일까? 혹 실제 토너에 남은 잔량을 체크하는 기능이 없는 게 아닐까? 아니면 새로 설치된 토너가 1천장을 뽑을 것이라는 가정 아래 출력 문서만 카운트한 때문일까?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정확한 잔량 체크는 매우 중요하다. 잔량을 제 때 확인해야만 이용자는 언제쯤 부족한 토너를 채워야 할지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다.


CLP-315K는 여전히 소량 컬러 문서를 뽑는 집이나 소호를 겨냥한, 18만 원 안팎의 싼 값으로 유혹하는 컬러 레이저 프린터다. 하지만 너무 값에 기댄 나머지 품질과 일부 편의성에서 이용자의 마음을 사로 잡는 데 부족함이 있다. 다음에는 그 부족함을 채운 또 다른 레이를 만나고 싶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6 Comments

  1. 키니키
    2008년 7월 29일
    Reply

    전 예전 모델 쓰고 있는데 신형이 나왔나 봐요. 그냥 값싸게 쓰기에는 큰 불편 없는 것 같은데…

    • 칫솔
      2008년 7월 29일
      Reply

      사실 값 대비 성능으로 따지면… 음… 큰 불만을 갖기는 좀 어려울수도… ^^

  2. 2008년 7월 30일
    Reply

    HP잉크 너무 비싸서 바꿀 생각을 하고 잇습니었다

    • 칫솔
      2008년 8월 1일
      Reply

      어떤 조건을 만족하는 제품으로 바꿀 생각인가요?

    • 2008년 8월 1일
      Reply

      좀 값싼 레이저 프린터. 크기는 별로 중점에 두진 않아요

    • 칫솔
      2008년 8월 1일
      Reply

      값으로만 따지면 나쁘진 않겠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