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가 만든 포켓 PC 총정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일주일만 지나면 소니의 새로운 포켓 PC가 만천하(우리나라도 포함)에 공개됩니다. 궁금증을 키우는 티저 광고가 시작된 터라 많은 이들이 눈은 크게 뜨고 귀는 쫑긋 세운 채 얼마나 작은 PC가 나올 지 그 소식을 기다리고 있는데요. 그런데 소니는 발표할 포켓 PC 이전에도 여러 초소형 PC를 만든 적이 있습니다. 심지어 UMPC가 발표된 그 해에는 포켓 PC라는 컨셉까지 말한 적이 있었습니다. ‘미니멀리즘’의 대명사, 소니 포켓 PC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 볼까요?
(스크롤의 압박이 있으니 쉬엄쉬엄 읽으시길. ^^)


 소니 바이오 PCG-C1

1998년 9월 19일(일본)에 발표한 미니 노트북이다. 비주얼 컴퓨팅과 모바일 리포팅, 캐주얼 디지털 이미징, 비주얼 인터랙션이라는 네 가지 컨셉을 반영한 바이오 노트북은 당시 노트북 세계에서 획기적인 이변으로 인식될 정도로 특별한 가치를 지닌 노트북이다.

막대 자가 있으면 다음의 크기를 직접 재보라. 가로 240mm, 세로 140mm, 두께 37mm. 이것이 바이오 C1의 크기다. 무게는 1.1kg으로 크기와 무게만 봐도 당시 노트북에 견줬을 때 서슴치 않고 충격적이라는 표현을 쓸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노트북이다.

비주얼과 관련된 특별한 일을 위해 바이오 C1은 27만 화소 1/6인치 CCD 웹캠을 화면 상단에 달아 놓았다. 이 카메라를 이용해 사진은 물론 비디오 클립을 만들 수 있었고 e-메일에 첨부할 수 있었다. 바이오 C1에 특화된 이미지 프로그램으로 이미지 편집이나 화상 대화 등도 가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이오 PCG-C1
바이오 C1은 233MHz 펜티엄 MMX와 3.2GB 하드디스크, 64MB 램에 8.9인치 LCD 등을 담고 있었다. 특히 LCD는 1,024×480(UWVGA) 픽셀을 표시했는데, 이는 당시에는 전혀 볼 수 없는 해상도와 화면 비율인데다 이 작은 화면에 높은 해상도를 표현한 것만으로도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키보드와 USB 단자도 갖추었고 당시 무선 랜이 활성화되지 않은 터라 56Kbps 모뎀을 넣었다.


이후에 바이오 PCG-C1은 바이오 U가 나오기 전까지 계속 개량되었다. 2000년대 들어 크기(가로 248mm, 세로 152mm)가 좀더 커졌지만, 무게는 1kg 미만(980g), 두께는 27mm까지 줄였다. CPU가 트랜스메타 크루소로 바뀐 대신 램은 최대 256MB로 4배 확장되었고, 마지막 모델은 60GB 하드디스크에 35만 화소 카메라, 스틱 포인트, 무선 랜, 블루투스 1.1까지 모두 챙겨 넣었다. LCD 크기는 8.9인치로 같았지만, 해상도가 1,280×600까지 올라갔다.


 소니 바이오 PCG-GT1

2000년에 발표한 바이오 모델 중 가장 기괴하면서 한편으로는 가장 재미있고 개성 넘치는 것이 바이오 GT 시리즈다. 본체 크기가 241×155.5×40~44.8mm라 C1과 엇비슷할 것으로 생각되지만, 1/4정도는 초대형 카메라 모듈이 차지하고 있어 실제 노트북 부분은 좀더 작다.

GT1은 68만 화소 광학 10배 줌 렌즈 카메라를 달고 있다. 지금과 비교해 화소는 터무니 없이 적지만, 접사 촬영에다 손떨림 보정은 물론 최대 640×480, 15 프레임 동영상도 찍을 수 있다. 캠코더를 대신하는 기능을 PC에 담으려 했기에 캠코더와 비슷한 형태로 세팅할 수 있다. 화면은 접을 수 있고 카메라는 180도 회전을 할 수 있게끔 만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이오 PCG-GT1
소니가 노트북에 카메라 모듈을 붙인 이유가 있다. 소니는 이 노트북을 이용해 개인 방송국 서비스인 PercasTV를 활성화하려고 했고 기기와 소프트웨어의 충돌 없이 동영상을 배포하는 CastaDrive 플랫폼의 라이센스 사업으로 확장하려고 했다. 인터넷을 통한 실시간 영상 시장이 활성화될 것을 미리 대비했던 것인데, 지금이라면 몰라도 당시에는 너무 앞선 개념이다 보니 모든 비즈니스가 오래 가지 못했다.

CPU는 트랜스메타 크루소 TM5600(600MHz)를 썼고 1,024×768 해상도의 6.4인치 LCD를 채택했다. 128MB 램에 20GB 하드디스크, 8MB V램의 ATi rage mobility를 심었고 86개의 키보드까지 갖췄다. XG 대응의 미디 음원에 헤드폰용 메가 베이스까지 넣을 건 다 넣었던 제품이다. 무게는 1.1kg, 윈도 ME를 운영체제로 썼다.


 소니 바이오 PCG-U1

1998년 데뷔했던 C1보다 더 작은 미니 노트북으로 2002년에 모습을 드러냈다. 바이오 PCG-U1은 지금 되돌아봐도 초소형 최경량 노트북 순위에서 내놓을 수 없는 모델 중에 하나일 정도로 꽤 매력적인 모델이었다.

U1의 크기는 184.5x139x30.6mm였고 무게는 820g이다. 1,024×768의 해상도로 표시하는 6.4인치 LCD를 달았기 때문에 화면을 편채 두 손으로 편하게 들 수 있었는데, 화면을 올린 상태에서 두 손으로 다루기 편하도록 키보드 위쪽에 포인트 스틱과 마우스 좌우 버튼을 배치한 게 이색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이오 PCG-U1
초기 PCG-U1은 트랜스메타 크루소 TM5800(867MHz)에 256MB 램, 20GB 하드디스크, 8MB V램을 가진 ATi 모빌리티 라데온 M으로 구성했고, 100Mbps 랜과 84개의 키를 갖췄다. 이듬해에 출시한 PCG-U101은 디자인을 바꾸었을 뿐만 아니라 LCD 크기를 7.1인치로 올렸다. 해상도는 그대로 였지만, 포인팅 스틱과 좌우 버튼 부분의 디자인과 기능을 더 강화해 e북 스타일로 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종전 트랜스메타 대신 인텔 셀러론으로 CPU를 바꾸고 하드디스크도 30GB로 교체했다. 무선 랜이 추가되었다.(맨 위 모델이 들고 있는 PC도 PCG-U1이다.)


 소니 바이오 VGN-U & 바이오 포켓

이전까지 소니 바이오의 모델명이 PCG였지만, 바이오 U가 나올 때부터 모델명이 VGN으로 바뀌었다. 이는 바이오의 대대적인 개혁의 일부분이었다. 소니 코리아는 2004년 5월쯤 종로 국세청 건물의 스카이라운지였던 탑클라우드에서 바이오 비전에 대한 발표를 진행한 적이 있었는데, 소니는 그동안 소니 바이오의 색깔이라고 할 수 있던 제품 다변화는 물론 퍼플 라인 대신 여러 색깔의 컬러를 넣기로 결정하고 대대적인 개혁에 들어가면서 모델명도 바꾼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꼭 짚고 넘어갈 점이 있다. 사실 이날 바이오 U와 함께 ‘바이오 포켓 플레이어’라는 제품도 발표했더랬다. 대부분은 이에 대한 존재를 잘 모르겠지만, 바이오 포켓 플레이어는 엄밀히 따질 것도 없이 PC가 아닌 미디어 플레이어였다. 60GB 하드디스크에 음악을 담아 재생하는 장치와 동영상을 담는 장치(바이오 비디오 포켓)로 나뉘었는데, 왜 워크맨이 아닌 바이오를 붙였는지 그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다. 아마도 PC와 연결이 자유로운 휴대 장치인데다, 이 미디어 플레이어가 무선 네트워크 기술인 룸링크를 통해 TV와 연결되고 하드디스크를 내장하는 등 단순한 컴퓨팅 브랜드로 머물기를 원하지 않았던 소니에게는 그 확장의 의미를 살리는 장치였기에 바이오 제품군 안에 넣은 듯 하다. 그 이후 이 포켓 시리즈를 비롯한 색다른 바이오 제품군은 나오지 않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이오 VGN-U70
바이오 U는 소니의 초소형 태블릿 PC다. 무게가 겨우 550g에 불과한 초경량 태블릿이다. 종전 바이오가 키보드를 달았던 것과 달리 바이오 U는 키보드를 떼어 버렸다. 대신 키보드나 마우스가 연결된 거치대 위에 본체를 올려 놓으면 바로 PC처럼 쓸 수 있도록 했다. 평상시에는 가볍게 들고다니면서 메모나 그림을 그리거나 미디어 플레이어 용도로 쓸 수 있었다.

바이오 U는 셀러론 M(900MHz 또는 1GHz) CPU와 램(256MB, 512MB) 용량, 운영체제(윈도 XP 홈, 윈도 XP 프로페셔널)에 따라 두 가지 모델로 나뉘었다. 둘다 20GB 하드디스크를 넣었고 802.11b/g(최대 54Mbps) 무선 랜도 달도 있었다. 화면 크기는 5인치에 800×600의 해상도로 표시했다.


 소니 바이오 타입 U(VGN-UX)

앞서 바이오 포켓이라는 모델명이 이미 있었다고 했지만, 포켓 PC라는 이야기는 2006년 5월 바이오 타입 U(VGN-UX) 발표회에서 나왔던 말이다. 그것도 현 소니코리아 대표를 맡고 있는 윤여을 대표가 당시 바이오 UX 발표 현장에서 호주머니에서 바이오 UX를 꺼내며 했던 이야기였다. 이에 대해서는 현장 취재를 정리했던 ‘호주머니에 들어가는 PC 보셨어요?‘을 읽어보는 게 좋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지 안에서 바이오 타입 U를 꺼내는 윤여을 사장
당시에 썼던 내용으로 UX에 대한 소개를 갈무리하겠다. 아참, UX는 지금까지 지속적인 성능과 기능 개선을 해오고 있으며 꾸준히 판매되고 있다.


“바이오 UX. 이놈, 참 많이 관심을 끈 놈이지요. 삼성이 세계에서 가장 작은 모바일 PC라며 센스 Q1을 홍보하자, 소니가 발끈하며 전격적으로 공개한 놈이니까요. (중략) 바이오 UX는 UMPC가 아니에요. UMPC는 오리가미 프로젝트로 만든 모바일PC인데 UX는 그 프로젝트하고는 관련이 없습니다. 때문에 소니도 ‘모바일 PC’라는 말보다는 ‘포켓 PC’라는 말에 더 무게를 두고 있고요. 때문에 UMPC와 달리 화면 위에 키보드가 나타나지 않고 그냥 슬라이드 폰처럼 화면을 위로 올리면 그 아래에 있던 키보드가 나타나도록 해놨네요. 아.. 태블릿처럼 터치 펜으로 다룰 수는 있어요.

실제로 들어보니 무겁지는 않더군요. 두툼한데다 하드디스크도 들어 있고, LCD, 키보드 일체형 모델이라 묵직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는 덜 무거웠다는.. 사람 느낌마다 다를 수 있으니까, 무게 얘기는 여기서 끝내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이오 타입 U
바이오 UX에서 가장 미스테리하게 느낀 부분은 LCD인데요. 16:10비율 4.5인치인데, 표시크기는 1,024X600.. 그 작은 화면 크기에 저런 표시 크기가 나온다니.. 가까이 다가가서 보니 글자가 깨알이네요.  윈도 XP를 띄워놨는데, 아이콘이랑 글자랑 다 보이긴 해도 왠지 돋보기가 필요할 것 같은.. -.ㅡ 그 때문에 자주 쓰는 기능을 쉽게 선택하도록 따로 테스크 프로그램을 만들어뒀더군요.”

아.. 발표 당시 제원은 1.2GHz의 코어 솔로에 512MB 램, 30GB 하드디스크, 지문센서, 블루투스, 메모리스틱/CF 카드 리더, 전후면 카메라를 달았고, 무게는 517g이었다.


 그리고 2009년의 소니 바이오 P

사용자 삽입 이미지며칠 남지 않았다. 이 모든 초소형 PC의 맥을 이을 새로운 바이오 P의 등장. 10여년 전부터 초소형 PC를 만든 풍부한 경험을 지닌 소니가 내놓는 것이기에, 바이오 P가 더 큰 기대와 관심을 갖는 것일 게다. 소니 코리아가 바이오 P의 비밀을 얼마나 흥겹게 풀어낼 지 파티가 열릴 그날을 기다린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43 Comments

  1. 2009년 1월 3일
    Reply

    현재 수많은 넷북이 나오는 실정이고.. 흐음.. 그리고 과연 얼마나 저게 활용성이 높을까 하는 의구심이 듭니다.. 현재 저렇게 작은것은 휴대폰시장에서 대체를 해야하지않을까 하는…

    • 칫솔
      2009년 1월 3일
      Reply

      어떤 애플리케이션을 쓰느냐는 점에서 차이가 있을 거에요. 스마트폰보다 좀더 무겁도 추가 개발을 기다리지 않고 써야 할 때는 이처럼 작은 PC나 MID가 필요할 거구요. 그냥 인터넷만 할 때는 앞으로 스마트폰쪽이 더 유리하지 않을까 싶네요. ^^

  2. 소니가 슬쩍 공개한 새로운 미니노트북 이야기로 인터넷이 술렁이고 있습니다. 현재 소니의 바이오 노트북 공식 사이트에는 티저 광고만 뜨고 있습니다. 이런 멋진 아가씨가 핸드백에서 무슨 봉투를 꺼내는데, 이런 봉투입니다. 그리고 이 봉투가 이렇게 변합니다. 여기 링크를 따라가면 이 제품의 소식을 알려주게 메일 주소를 등록하게 되어있습니다. 그리고 이것은 어떤 분이 발견한 소니의 온라인 쇼핑몰인 소니스타일 안의 제품 소개 정보. 현재는 그 연결고리가 막혀..

  3. 2009년 1월 3일
    Reply

    U1보다는 U101이 좀 더 완성도가 높았죠. U1이나 U3나 모두 트랜스메타 칩을 쓴 터라… -_-;;

    • 칫솔
      2009년 1월 3일
      Reply

      역시 인텔로 회기할 수밖에 없는 건가요? ^^

  4. 2009년 1월 3일
    Reply

    바이오 P.. 상당히 기대되는데요..

    • 칫솔
      2009년 1월 3일
      Reply

      네.. 국내에도 조만간 공개됩니다~ ^^;

    • 칫솔
      2009년 1월 3일
      Reply

      100만 원이 넘는다에 한 표~

  5. 2009년 1월 3일
    Reply

    아는 선배가 VAIO 미니 노트북 쓰는거 보고 사고 싶어 죽을뻔했는데 겨우겨우
    금액이 지름신 강림을 막아 주시더라구요 ㅋㅋ

    • 칫솔
      2009년 1월 3일
      Reply

      음… 전 확실히 TT 뽐뿌 받는 중입니다. 무지막지한 가격도 이미 선을 넘어서면 막지 못하더라구요~ ㅜ.ㅜ

  6.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소니의 새로운 미니노트북 바이오 P 시리즈에 대한 정보가 더 공개되어 여러분께 소개해 드립니다. netbooknews.de에 따르면, 소니 바이오 P 시리즈는 CPU로 아톰 Z520 1.33GHz를 사용하며 메모리는 2GB, 하드디스크를 기본으로 하며 옵션으로 SSD, GPS, 3G 데이터 통신 모듈(UMTS)을 가진다고 하는군요. 그리고 가격은 700유로 근처로 한국 돈으로 약 130만원에 해당한다고 합니다. 이 정..

  7. 2009년 1월 3일
    Reply

    아…UX는 아직도 구입하고 싶은 기기입니다..

    • 칫솔
      2009년 1월 3일
      Reply

      미투~

  8. 2009년 1월 3일
    Reply

    어차피 프로세서는 ATOM으로 결정날 것 같은데… 관건은 가격과 베터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
    삼성nc-10이나 바비오 TZ 때 만큼의 베터리 퍼포먼스를 보여준다면 충분히 메리트가 있습니다.

    아, 물론 가격은 소니스타일이 확실하겠죠…ㅠ

    • 칫솔
      2009년 1월 3일
      Reply

      네.. 가격은 확실히 소니 스타일이죠.. ^^

  9. 승토
    2009년 1월 3일
    Reply

    소니스타일 한탄하시는 분이 많은데 환율 내려갈때 (1200원 정도일때를 노려봅시다.) 이베이에서 소니물품을 구입하면 한국보다 훨~~신 싸게 구입 가능합니다. 예전 live 캐시백 30퍼 할땐 배송료 합쳐도 한국 반값이였는데.
    소니가 한국을 봉으로 아는게 어제이틀인가요.. 에휴

    • 칫솔
      2009년 1월 3일
      Reply

      그렇죠. 어제 오늘 이야기도 아니고.. 그래도 환율 올라가고 나니 이쪽 가격이 외국보다 비싸진 않더라구요. 오히려 환율 내려갈 때가 더 문제.. ㅜ.ㅜ

  10. 승토
    2009년 1월 3일
    Reply

    그리고 ux 정말 잘 만들었더군요~ 명작입니다.^^

    • 칫솔
      2009년 1월 3일
      Reply

      UX는 어디까지 바뀌나 좀더 두고 봐야겠어요. 저걸 100만 원에 내놓는다면 당장에 지갑을 열텐데 말이죠~ ^^

  11. 2009년 1월 3일
    Reply

    바이오 U50,U70 시리즈는 얼마전에 있었던 오리가미 프로젝트보다 빨리 나왔었는데, 시대가 너무 빨랐죠;; 오리가미 프로젝트 후 발매된 것들과 비슷한 컨셉이었죠?

    • 칫솔
      2009년 1월 3일
      Reply

      오리가미는 마이크로소프트가 UMPC에 맞는 운영체제 플러그인의 코드명이라 해야 할 듯 합니다. 오리가미는 지금 2.0까지 나온 상태고요. 오리가미가 UMPC 런칭과 함께 발표된 터라 ‘UMPC=오리가미’로 이해하기도 하는데, 둘은 동일시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요. 바이오 타입 U보다 UMPC가 먼저 발표되었으나 오리가미도 그 이전에 나온 셈입니다. ^^

  12. 6502
    2009년 1월 3일
    Reply

    그냥 미니PC로만 얘기한다면 다른 회사도 많이 내놨죠.
    소리없이 사라져버렸다는 점에서는 비교가 되지만…
    보험설계사의 필수휴대품 HP 95LX를 빼놓을 수 없구요,
    한국 모 회사에서도 한빛인가 하는 포켓PC를 만든 적이 있죠.
    그 외 미국에서도 몇번 포켓PC 상용화의 시도가 있었죠.
    go였던가 하는 회사, 그리고 최근 OQO같은 것도 비슷하지 않나요?
    그냥 도스나 윈도우95/98 정도 깔아 쓸 거면 이런 제품들도 크게 빠지는 건 없죠.
    소니는 그걸 스타일리시하게 만들고 새로운 개념을 첨가한 다음
    헉소리 나는 가격을 매겨서 내놓아서 소니팬들에게 팔았죠.
    결국은 그 높은 가격 덕분에 채산성이 맞았기때문에 아직까지 살아남은 것이 아닐지요…^^;

    • 칫솔
      2009년 1월 3일
      Reply

      HP야 조나다 같은 명작도 많이 만들었잖아요. ^^
      사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리브레또에요. 이것도 전체 포켓 PC를 이야기할 때는 빼놓을 수 없는 명작이잖아요. 다만 그 때는 이걸 갖고 다니면서 즐기는 방법을 잘 몰라 그 가치를 느끼지 못했을 뿐이라는… -.ㅡㅋ

  13. 캐딜락
    2009년 1월 4일
    Reply

    갑자기 잠깐 제곁에 한 4달동안 있던 모바일 프로 780이 생각납니다…. 욕나올정도의 인터넷..
    허나 정말 휴대성 있었지만 벌써 CE는 잊혀진지 9년전

    • 칫솔
      2009년 1월 5일
      Reply

      모바일 프로 780이 뭔가 살펴봤더니 흥미롭게 생겼던데요. ^^; 아마도 그와 비슷한 류의 MID도 나올 듯 합니다~

  14. 2009년 1월 4일
    Reply

    헉.. 간지 바이오~ 전 참 소니를 좋아했었습니다. 여전히 땡기는 게 많이 나오는군녕~!
    칫솔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새해에도 신제품 포스팅 기대할께욧 훗훗

    • 칫솔
      2009년 1월 5일
      Reply

      여전히 소니는 간지 하나는 풀풀 나죠~ 그래서 더 얄미워요~
      미유님도 일본에서 맞는 새해에 복 많이 받으세요.

  15. 키노맥
    2009년 1월 4일
    Reply

    후지쯔 P1630처럼……….가격이 300만원대 아닐까 모르겟네요…ㅋ

    이미 후지쯔는 넷북시대 이전부터 미니 노트북을 잘만들었지요.

    소니도 그렇지만….얼마나 비쌀지..

    • 칫솔
      2009년 1월 5일
      Reply

      가격은.. 대략 1천 달라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답니다. 한 사흘 기다리시면 국내 가격도 밝혀질 듯 해요. ^^

  16. 2009년 1월 4일
    Reply

    얼마전 SONY 뉴질랜드 사이트를 통해 공개 중인 VAIO 티져 사이트에 대한 포스트를 올린 적이 있다. 2008/12/22 – SONY도 넷북을 내놓는다?? VAIO의 새로운 노트북 관련 소문… 1월 9일 공개 예정인 신형 VAIO 노트북에 대한 소문이 돌고 있고 그 주인공은 SONY의 스타일이 더해진 넷북일 것이라는 이야기였는데… 전문적으로 SONY의 소식을 전하는 SONY Insider를 통해 좀 더 확실한 정보가 전해졌다. 물론 이 정..

  17. 2009년 1월 4일
    Reply

    안녕하세요 칫솔님~ 예전에 LG 넷북은 혹시 이미 처분되었나요? ㅎ
    칫솔님 상단 칫솔 로고 재미잇고 멋있네용~~
    전 언제 스킨바뀌는지 목메 기다리고 있어욤^^

    • 칫솔
      2009년 1월 5일
      Reply

      하하.. 백미러님. 오랜만이에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아.. LG는 처분했고 지금 삼성을 처분하려고 합니다. 혹시 생각 있으시면 연락주세요. ^^;

  18. 2009년 1월 5일
    Reply

    개인적으로는 Sony의 UX시리즈를 사용했었습니다만, 1.8인치 HDD의 속도에 좌절… 번들OS가 비스타였던점에 또한번 좌절한 이후로 급매물로 처리했던 기억이 나네요…
    하지만 지하철에서 동영상 볼때라던지, 회사에서 요거 한손에 들고 PT.할때는 정말 포스당당 이었답니다.
    현재는 바요 TZ로 기냥 저냥 TT의 유혹을 뿌리치고 있습니다만…
    과연 P시리즈가 출시되는 때에도 그 치명적 유혹을 물리칠수 있을런지 의문이며 걱정입니다…
    100만원 초반때라면 카드 12개월 할부 신공으로 한수 놔줄수도 있으련만…^^;;
    뭐, 암튼 지금은 기다리는 수밖에 없겠지요~^^
    소식 잘 보고 갑니다~

    • 칫솔
      2009년 1월 5일
      Reply

      대외적으로 뽀대 작렬해주는 그 포스만큼은 가히 최고였는데 말이죠. 그나저나 저는 TT를 할부 공략해볼까 생각 중이에요. 포켓이 매력적이지 않다면 말이죠. ^^

  19. 2009년 1월 5일
    Reply

    칫솔님 혹시 삼성넷북은 얼마인가요?? nc10 맞죠?

    • 칫솔
      2009년 1월 5일
      Reply

      댓글 드렸습니다. 관심 있으시면 언제든(?) 연락 주세요~

  20. 엘크
    2009년 1월 6일
    Reply

    소니스러운 디자인은 좋지만 소니스러운 가격은 좀…ㅠㅠ

    • 칫솔
      2009년 1월 6일
      Reply

      눈물나는 가격… 그게 소니스러움이 아닐까 싶어요. ㅜ.ㅜ

  21. 2009년 1월 6일
    Reply

    오옷. 저도 이거 정리한번 하려고 했는데… 벌써 하셨군요. 1월 8일 7시였죠? 압구정동에서 뵙겠습니다. ^^

    • 칫솔
      2009년 1월 6일
      Reply

      오호.. 오랜만에 뵙겠군요. ^^;

  22. 여성들의 관심을 사로잡는 소니!! 성능으로 남성들의 감성을 일깨운 삼성.. 시장에서의 승자는? 최근 몇몇 블로거들의 글을 통해 삼성 넷북 (NC10)과 소니 넷북 (VGN-P15L)에 대한 리뷰 글을 자주 볼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가격때문인지 대부분의 전문 유저들이 삼성의 손을 들어주고 있었는데요. 어설프군도 삼성의 손을 들어주는 입장이지만 좀더 객관적 상황을 위해 마케팅적으로 접근해 보려고 합니다. 제품 장단점 비교 삼성 NC10 소니 VGN-P..

  23. 음...
    2015년 11월 20일
    Reply

    나같은 디지탈 홀릭들이 많네요.. 일단 제 생각으로는 3대 미니PC 는 후지쓰의 P시리즈, 도시바의 리브레또, 소니의 C1 씨리즈 입니다. 각자들의 어느정도 특징들이 있긴 한데… 미니PC 는 일반적 용도로는 실제로 사용하기는 꽤 불편함이 많은 장비들이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