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정쩡함 잘 내던진 미러리스, 소니 알파 5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과 두어달 전 소니의 알파 6000을 접했을 때 소니가 이제야 올바른 길로 들어선 듯한 인상을 받았다. 소니를 렌즈 교환식 시장의 절대 강자로 설 수 있게끔 첫 테이프를 잘 끊었던 미러리스 NEX-5를 쓰는 동안 쉽고 편하게 질 좋은 사진을 찍는 카메라라는 정체성을 확고하게 다져놓았던 내게 있어 알파 6000은 지나친 성취에 흐려진 소니 미러리스의 정체성을 되살리려는 노력의 한 증거품 같았기 때문이다.

문제는 NEX-5 후속기의 정체성이다. NEX-5가 알파 5000으로 이름을 바꾸기 전까지 그 정체성이 묘해졌다. 기능은 점점 고급화되고 기구는 복잡해지면서도 성능이나 품질은 과거와 비교해 고만고만한 수준에 머물렀다. 쉽고 가볍게 쓸 수 있어 인기를 모은 그 정체성을 상당부분 잃었던 것이다. 그나마 복잡함을 덜어내고 단순함의 정체성을 되찾은 것이 알파 5000이었다. 잘 쓰지 않는 상단부 다이얼을 제거하고 줌 버튼을 셔터쪽에 통합해 한 손으로 다루기 쉽게 만든 것만으로도 과거의 정체성을 찾으려는 노력을 쏟고 있는 것을 알아챌 수는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그냥 찍는 것만으로 성능이나 품질의 만족감이 넘쳤던 초기 NEX-5의 정체성을 알파5000 시리즈에서 완전히 되찾으려면 몇 가지를 더 손봐야 한다. 특히 잔재주를 늘리는 대신 사진을 찍는 쉬운 경험을 보강하기 위한 관점의 변경이 필요했다. 단순히 더 많은 센서를 넣는 것으로 끝이 아니라 좀더 빨리 초점을 잡고 별다른 설정을 하지 않아도 만족할 결과로 저장할 수 있는 처리 프로세서의 개선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였다.

소니가 알파5000을 선보인지 아직 1년도 채 지나지 않아 업그레이드 모델인 알파 5100을 내놓은 이유도 여기에 있다. 알파 5100은 분명 보급기에 가까운 모델이긴 하나 얼마 전 센서와 AF 시스템을 송두리째 바꾼 알파 6000의 능력을 가져다 넣었다. 알파 6000과 다른 점이라면 좀더 전문가적 취향과 스냅샷 촬영의 목적 사이에서 외형과 기능 몇 가지에 차이를 두었을 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파 6000에서 눈에 띄게 달라진 콘크라스트+위상차 듀얼 AF가 알파 5100에도 들어갔다. 위상차 AF를 센서에 통합하고 센서 전 영역에 179개의 위상차 영역을 나눈 덕분에 초점의 정확도와 속도를 상당히 높였다. 소니가 주장한 알파 5100의 초점 속도는 0.07초. 물론 상황에 따라 초점 속도는 달라질 수 있긴 하나 움직이는 피사체를 또렷하게 잡아내는 데 어려움은 없어 보인다. 이미지 셀과 각 셀마다 빛의 흡수를 돕는 작은 렌즈 사이의 빈공간을 없앤 갭리스 온칩 렌즈 기술을 적용한 2천430만 화소 APS-C 이미지 센서는 NEX-5T보다 800만 화소가 더 많다. 더불어 알파 5100의 비욘즈X 이미지 처리 장치는 NEX-5T에 썼던 비욘즈 프로세서보다 3배 더 강력해진 데다, 노이즈 제거 능력에선 알파 6000 시리즈의 샘플을 그대로 옮겨서 특징 소개용 팜플렛에 넣었을 만큼 차이도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더 효율적인 동영상 녹화에 쓰라고 XAVC 코덱을 넣기는 했는데, 요즘 소니가 밀고 있는 4K 촬영용으로 넣은 것은 아니다. 인터페이스의 반응 속도가 빨라지고, 화면을 터치하는 동안 초점과 연사 촬영을 동시에 할 수 있다. 셔틀 줌 레버와 바운스 가능한 내장형 플래시, 셀카 촬영을 위한 180도 회전하는 LCD 등 알파 5000 때의 모습은 변한 게 없다. 어쩌면 알파 6000의 능력을 섞은 알파 5000이 알파 5100인 셈일지도 모르지만, 전혀 어정쩡하지 않다. 분명 렌즈 교환식이면서 스냅샷 카메라처럼 쓰길 원하는 알파 5000 시리즈의 이용자를 감안하면 바람직한 선택을 한 것으로 보여서다. ‘미러리스의 추월’이라는 거창한 메시지보다, 소니가 미러리스 시장에서 4년 연속 절반 이상 점유율을 지키고 있는 것보다, 어렵지 않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렌즈교환식 미러리스 카메라의 본질에 가까워진 알파 5100을 환영하지 않을 이유는 없다. 단지 알파 5100은 아직 출시되지 않았고, 내가 만져 본 시간은 매우 짧았으므로 제대로 된 평가를 확인하려면 판매가 시작되는 2주 뒤에 누군가 쓴 이용기를 찾아보는 것이 낫다는 점을 덧붙이고 싶을 뿐이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