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을 위한 스마트폰이란…

아마도 한달쯤 지난 듯 싶다. 어머니가 스마트폰이란 것을 쓰게 된 것이. 사실 어머니는 지금 쓰고 있는 것이 스마트폰이라는 것을 모른다. 그저 낡은 휴대폰을 바꾸고 싶다기에, 전화와 문자만 잘 되면 그만이라기에 갖고 있는 것 중 하나를 고르다보니 어쩌다 스마트폰을 드린 것뿐이다.


물론 지금 쓰고 있는 폰은 어머니가 원하던 것은 아니다. 어머니는 이전에 쓰던 폰과 똑같은 폰을 원했더랬다. 이전과 똑같아야 한다는 것은 단지 폴더라는 형태를 말하는 게 아니라 익숙해 있는 그 사용성을 그대로 이어가길 원했던 것이다. 휴대폰 덩치나 화면의 넓이는 상관없지만, 화면에 나타나는 메뉴의 순서와 형태, 자판의 배열과 버튼의 위치까지도 똑같은 휴대폰을 바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지고 보면 이러한 조건만 놓고 보면 해결책은 무척 간단하다. 예전에 쓰던 그 휴대폰과 똑같은 것으로 사드리면 되는 것이다. 하지만 똑같은 제품을 살 수가 없다. 단종된 제품이라서다. 그 후속 제품이 있지만 이전의 사용성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지 확신을 가질 수도 없었다. 경험상 새 제품은 새로운 이용자 경험을 상당히 반영해 출시한다. 결국 이전과 같은 휴대폰을 만나기는 힘든 상황이었던 것이다.


무엇보다 가장 까다로운 조건은 어머니의 마음이었다. 그 휴대폰을 그대로 쓰고자 하는 욕구 이면에 지인들의 휴대폰을 부러워하는 마음도 없잖았던 것이다. 물론 이전의 경험에 더 무게를 두었지만, 왠지 시간이 지날수록 쌓여가는 그 무게감도 적을 것 같지는 않았다. 어느 쪽에 더 무게를 두느냐에 따라 다른 결정을 내려야 했고, 이왕 앞으로 나올 좋은 폰을 쓰시려면 지금부터 차근차근 배우는 게 좋을 거라고 설득해 지금의 폰을 드리게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런데 그 폰을 드리면서 열흘 안에 “이거 못쓰겠다”는 연락이 올거라 예상했다. 아니나 다를까. 정확히 일주일 뒤에 너무 어렵다며 하소연을 하신다. 왜 이런 예상이 가능했냐면 스마트폰을 드리려고 이런 저런 기능을 없애고 조작의 복잡함으로 최소화 했는데도 어머니에게는 분명 복잡하고 어렵게 느낄 요소가 너무 많았던 점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홈 화면의 페이지도 모두 없애고 전화와 문자, 주소록 달랑 3개만 남겨 놨지만, 내 입장에서는 그것이 단순하고 쉬워 보여도 어머니 입장에서는 겉으로 보이는 세 개의 아이콘에 담겨진 세부 기능들이 복잡하게 얽혀 있고 직관성이 부족하게 보일 법했다. 통화 버튼도 없고 문자를 주고 받는 과정도 완전히 다르고, 한글 입력 화면마저 다르니 이에 대한 불만이 안나오면 그게 더 이상한 일이었던 것이다.


물론 어머니가 이 스마트폰을 적응하지 못할 거라 걱정하지도 않을 뿐더러 실제로 그 불평이 조금씩 잦아들고 있다. 하지만 아주 기본적인 부분조차 다루기 버거운 그 구조에 대해선 곰곰히 생각해볼 문제다. 이는 내가 드린 단말기 뿐만 아니라 어떤 스마트폰을 드려도 앞서 말한 결과를 얻을 수밖에 없다. 어머니에게는 이전에 쓰시던 것 이외의 다른 경험이 없는 데다 대부분의 스마트폰이 이처럼 경험이 전혀 없는 이를 위한 인식이 아직은 부족한 상태에서 만들어지는 탓이다. 더 단순하게 시작하고 조작할 수 있는 과정이 필요한데 지금은 상당 부분 생략되어 있다. 아무리 친절하게 가르쳐 드린다 해도 결국 그것을 받아들이는 이가 스스로 쓸 수 있는 환경이 선행되어 있지 않으니 가르치다가 지치고, 배우면서 쓰려는 이도 지치고 짜증나는 일이 반복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르신들이 이러한 앱을 모두 쓰는 날이 올거라 믿지만...
요즘 일반 휴대폰은 급격히 줄어들고 반대로 스마트폰의 보급은 급격히 늘고 있는 현상을 보면, 언젠가 어머니와 같은 모든 어르신들에게 스마트폰이 보급될 날이 올 것이라는 상상을 하게 된다. 그런 상상이 현실이 된다면 그처럼 어렵게 쓰는 스마트폰을 과연 스마트폰이라 부를 수 있을까? 스마트폰은 사람이 스마트해야 하는 장치라는 말이 진리처럼 들리는 것은 그만큼 어렵다는 반증이다. 그러한 것을 어르신에게 강요하는 스마트폰은 의미가 없다. 어려우면 폴더폰이나 쓰시라고 말할 게 아니라 어르신들도 폼나게 쓸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스마트폰을 내놓는 게 도리다. 이제라도 쓰는 이의 수준에 맞춰 변신할 수 있는 스마트폰의 스마트함을 연구할 때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0 Comments

  1. 2011년 4월 16일
    Reply

    대박 공감입니다. 서비스던 기기던 일단 무조건 사용 편의성이 좋아야 한다고 봅니다.
    사용하기 쉽고 편한 것이 가장 좋은 것.

    • 칫솔
      2011년 4월 19일
      Reply

      사용하기 쉽고 편한 것이 가장 좋지만, 가장 만들기 어려운 것이기도 합지요~ ^^

  2. 2011년 4월 18일
    Reply

    아버지 폰바꿔드려야 하는데.. .뭘로 해야할지. 고민입니다.

    • 칫솔
      2011년 4월 19일
      Reply

      저도 고민 많이 했습니다. 결국 적응하시는 것 같더라구요~ ^^

  3. 2011년 4월 18일
    Reply

    솔찍히 스마트 폰이라는 것을 쓰면서 느끼는건 가격대 효용비가 그리 좋지 않다는 거죠.
    오히려 필요한건 노트북에서 항상 인터넷을 할 수 있는 3g 모뎀이라던가
    부담없는 가격의 테터링인데 이러한 테터링이 반드시 스마트 폰이어야할 이유는 없으니
    가격만 비싸게 올라버린 스마트폰을 쓸수밖에 없는 구조가 한스러울뿐이죠.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역시 문자는 꾹꾹 눌리는 버튼이 제맛입니다 ㅋ

    • 칫솔
      2011년 4월 19일
      Reply

      그 비싼 가격 구조를 깨기 위한 노력을 계속 하고 있으니 머지 않아 성과를 보게 되지 않을까 싶어요. ^^

  4. issacjin
    2011년 4월 18일
    Reply

    과연… 어르신들도 스마트폰을 자유로이 쓰는 시대는… 지금의 스마트폰 세대가 그나이가 되는 그때가 되서야 도래하는 걸까요….;;; 말씀하신, 모순들에 전적으로 공감이 되네요.

    • 칫솔
      2011년 4월 19일
      Reply

      꼭 그렇지는 않을 겁니다. 50대 이상의 분들 가운데 스마트폰에 대한 열의가 대단한 분들이 많거든요. ^^

  5. 2012년 5월 8일
    Reply

    맞아요. 저도 200% 공감!
    스마트폰을 가지면 뭔가 스마트한 사람이 되는것 같은 기분이 드는걸까요? ^^
    무튼 저희 시아버지도 은근 내색 (누구도 있더라~ 이런거. ㅋ) 하셔서 국산 제품으로 하나 바꿔드렸는데,
    어려우신지 계속 전화해서 물어보세요. 으. 전 다른 폰을 써서 잘 모르는데요…라고 아무리 말씀드려도
    계속 전화하신다는. –; 오래전 와인폰처럼 기본기능에 충실하고 문자가 큰(!) 스맛폰이 나오면 좋겠어요.
    마진이나 이미지 문제라면 보급형 폰이라도 명품 콜라보레이션이나 럭셜한 외관을 만든다던지 하면 좀 고가라도 덥석 사드릴텐데 말이죠.

    • 칫솔
      2012년 5월 12일
      Reply

      아버님의 콜센터가 되셨군요. 저는 어머니께 스마트폰 딱 한번 세팅해 드렸는데, 전화는 그런대로 잘 쓰시더라구요. 큰 문자, 어머니 세대엔 매우 중요하다는 걸 세팅하면서 알았죠. 그나저나 이거 제품에 반영해보고 싶긴 합니다만 언제끔 가능할런지 모르겠어요. ㅎㅎㅎ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