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그레이드 된 신세대 하드랙, 데이터모아 독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드디스크에 관한 해묵은 관념 중에 하나인 ‘PC에 꽂아 두고 써야 한다는 것’을 벗어나기 위한 노력은 줄곧 있어 왔다. IDE 시절에 꽤나 잘 나갔던 ‘하드랙’도 그런 대표적 수단 중 하나였지만, 거의 모든 IDE 하드랙은 주로 쓰는 하드디스크를 PC 안에 고정해둔 채 데이터 백업용으로 쓰는 게 고작이었다. 비록 하드디스크를 바꿔 꽂을 수 있다고는 하나 한 번 부팅하면 PC를 끌 때까지 뺄 수 없는 데다 하드랙 자체를 PC가 아닌 다른 장치에서 써먹을 수 없던 것도 결정적 단점으로 작용했다.


그렇게 사라질 것만 같던 하드랙이 진화를 했다. 좀더 쓰기 쉽고 활용 범위를 넓힐 수 있는 조건을 갖추고서 말이다. 새빛마이크로의 ‘데이터모어 독’은 어디에나 옮길 수 있도록 외장형으로 만든데다, eSATA와 USB로 PC뿐만 아니라 동영상 플레이어나 셋톱 박스 같은 주변 장치에 붙일 수 있고, SATA 방식의 하드디스크라면 전원을 켜둔 채로 간편하게 꽂고 뺄 수 있다. 또한 6.3cm(2.5인치)나 8.9cm(3.5인치) SATA 하드디스크를 쓸 수 있고 자체적으로 USB 허브까지 모두 갖춘 신세대 도킹스테이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USB 또는 eSATA로 연결한다.
데이터모어 독은 하드디스크를 세로로 꽂는다. 제법 크고 무거운 8.9cm SATA 하드디스크를 꽂았을 때 거치대가 넘어지지 않도록 받침대를 펑퍼짐하게 만들었다. 안정감은 있지만 덩치가 많이 커졌기 때문에 제조사에서는 여기에 USB 허브를 붙여 4개의 USB 장치를 연결하도록 단자를 넣은 감각이 돋보였다.


I 방식이든 II 방식이든 SATA 인터페이스를 쓰는 하드디스크는 모두 꽂을 수 있고, eSATA로 연결하든 USB로 연결하든 데이터모어 독에 꽂은 하드디스크는 다 알아챈다. PC에 eSATA와 USB를 모두 연결해 두면 eSATA에 우선권이 주어져 USB 하드디스크로 알아채진 않는다. 하지만 eSATA로 연결할 때와 USB로 연결할 때 윈도에서 알아채는 방식은 좀 다르다. USB로 연결할 때는 바로 외장형 USB 저장장치로 알아채지만, eSATA로 연결했을 때는 바로 장치가 있다는 반응을 보이지 않을 때가 대부분이다. 이 때는 번거롭게도 제어판의 장치 관리자에서 ‘하드웨어 변경 사항 검색’을 해줘야 제대로 뜨는데, 제조사에서 eSATA 관리를 도와주는 도구를 준비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5인치를 꽂았을 때
PC가 켜진 상태에서 하드디스크를 빼고 꽂는 게 자유롭다해도 성능이 받쳐주지 않으면 쓸모 없는 이야기다. 250GB 삼성 SATA II 하드디스크를 꽂고 HD튠으로 eSATA와 USB로 연결했을 때 대략적인 전송 속도를 측정해 본 결과, eSATA의 평균 전송률은 59.5MB/s, USB로 연결했을 때는 고작 15MB/s에 지나지 않았다. eSATA는 내장형으로 연결했을 때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반면, USB 인터페이스의 전송 속도 문제로 좋은 성능을 보이지는 못했다. 그래도 eSATA가 없는 장치에서는 USB 방식으로 연결할 수 있다는 것에 위안을 삼아야 할 듯 하다. 하드디스크 용량은 관계가 없는 듯 싶었다. 최근에 나온 1TB 하드디스크까지는 모두 알아챘으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eSATA로 연결했을 때 전송속도
대부분은 데이터모아 독을 PC의 데이터 백업용으로 생각하겠지만, 조금 생각을 바꿔보면 쓸 일은 많다. eSATA로 붙인다면 다른 운영체제를 깔아 둔 하드디스크로 시스템을 시작할 수도 있고, SATA 하드디스크를 꽂는 게 불편하거나 꽂을 수 없는 동영상 플레이어나 셋톱 박스에 USB로 연결해 하드디스크 안에 들어 있는 데이터를 불러올 수도 있다. 실제로 IDE 방식 하드디스크가 들어가는 티빅스 HD-5000U에 데이터모아 독을 USB로 연결했을 때 바로 외장 장치로 알아채고 데이터를 가져왔다. XBOX 360이나 PS3는 외장형 하드디스크를 인식하지 못해 연결할 수 없었지만, USB 호스트가 있거나 노트북 등의 장치에서 보조용 장치로도 활용할 수 있기에 쓰임새가 괜찮을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빅스처럼 USB 2.0 호스트가 있는 장치에 USB로 붙이면 외장 장치로 알아챈다.


인터페이스  USB2.0, eSATA
하드디스크  6.3cm(2.5인치), 8.9cm(3.5인치) SATA
크기  170×170×180mm
무게  365g
값  5만9천800원
문의  새빛마이크로 www.savitmicro.co.kr (02)717-1394

평점 ★★★★

덧붙임 #

사용자 삽입 이미지데이터모어 독을 쓰는 이들에게 가장 큰 고민은 이것을 어디에 쓰느냐의 문제보다도 독에서 빼낸 하드디스크를 어떻게 보관하느냐일 것이다. 사실 하드디스크를 보호할 수 있는 다른 보호 케이스가 없는 상황에서 하드디스크를 살 때 따라오는 투명 플라스틱 케이스를 버리지 말고 이를 활용하는 게 가장 좋은 대안이 될 것이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3 Comments

  1. 2008년 2월 15일
    Reply

    저는 10gb짤 하드가 있는데.. 외장하드로 쓰는데는 무리가 있을것 같네요..;;

    • 2008년 2월 15일
      Reply

      10GB라… 그래도 5MB짜리 MP3 200곡은 담을 수 있는 용량인데요?

    • lemurian
      2008년 2월 15일
      Reply

      소개하신 새빛마이크로사 제품소개서를 보면 ” HDD내 중요 데이타는 반드시 백업후 사용하기 바랍니다. HDD내 자료에 대해서는 어떠한 경우에도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라고 명시되어 있어서리.. 이거이 조금 우려가 됩니다. 또다시 DVD로 구워놓고 사용해야 할지…..끙..

    • 2008년 2월 15일
      Reply

      하드디스크가 완벽한 백업 장치는 아니지요. 단순한 실수나 오류에 의해서 데이터를 모두 날릴 수도 있으니까요. 중요한 데이터는 여러 곳에 나눠서 백업해 두시는 게 좋을 듯 싶습니다~

  2. xyz
    2008년 2월 15일
    Reply

    sata 하드만 320, 250, 200 pata 320을 사용중인데… 320 두개만 놔두고 나머지를 외장으로 빼면 전기료가 좀 줄어들까요? ㅎㅎ

    • 2008년 2월 15일
      Reply

      하드디스크 자체가 먹는 전기는 그렇게 많지는 않습니다. 외장하드로 뺀다고 했을 때 전기료 문제보다는 하드디스크에 대한 쓸데 없는 접근을 줄일 수 있어 회전 수명은 좀 늘어날 수도 있지 않을까요? ^^

  3. 2008년 2월 15일
    Reply

    덧붙임이 아주 인상적이네요. ^^
    그 케이스가 보관하기엔 정말 딱이에요. ㅎㅎ

    • 2008년 2월 15일
      Reply

      그러게요. 저도 빈 하드디스크 케이스를 다 버렸는데, 용산 나가서 좀 주워와야겠어요. ^^

  4. 2008년 2월 16일
    Reply

    요새 하드 용량 모자라서 죽겠어요 ㅠㅠ

    • 2008년 2월 16일
      Reply

      해법은 간단합니다. 포맷하시면 됩니다. ^^

  5. 2008년 2월 16일
    Reply

    일본에서 이러한 제품이 발매됐었는데 하드디스크를 저렇게 세워서 장착한다는 자체가 안정성이 크게 우려되어 구입하지 않았습니다. 저 제품은 그래도 뚜껑;;이라고 달아주니 좋네요.

    문제는 포트가 USB와 eSATA인데…;; 전 eSATA가 없는 컴퓨터를 쓰는 관계로… eSATA를 쓰려면 고가의 추가 확장카드를 사야겠군요… 음… 포트에 1394도 추가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네요. 흑…

    • 2008년 2월 17일
      Reply

      네.. 일본에서 파는 것은 eSATA와 USB 동시 인식도 안되는 문제점이 있다고 하더군요.
      eSATA가 없을 땐 USB 외장 하드디스크로 인식하지만 역시 성능이 문제겠죠?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