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 내비의 새 기능, ‘어디야? 나여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KT 올레 내비(olleh navi)는 경쟁 상대로 삼고 있는 티맵(T map)에 비하면 모자란 면이 많지만 최근 들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스마트폰용 내비게이션인 것은 분명합니다. 여전히 기본기는 더 갈고 닦아야 하지만, 티맵의 장점을 조금씩 따라잡고 있는 데다 티맵에는 없는 다양한 기능을 빠르게 반영하면서 자기만의 개성을 점차 강화해 나가고 있지요.


최근에 반영된 기능 중에 눈여겨 볼 것이 ‘어디야? 나여기!’라는 기능입니다. 얼핏 ‘오빠, 나 믿지?’ 같은 뉘앙스를 풍기는 데, 따지고 보면 비슷합니다. 이 기능은 제목에서 풍기는 대로 위치를 공유하는 기능이니까요. 스마트폰에서 위치를 공유하는 것이 새삼스럽지는 않을 수 있지만, 내비게이션 안에서 위치를 공유하는 것은 새삼스럽습니다. 아는 이의 위치를 운전자가 직접 입력하지 않아도 곧바로 상대의 위치로 길 안내를 볼 수 있기 때문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대에게 현 위치를 요정할 수 있다
이렇게 말을 해 놓으면 한가지 걱정되는 점이 있긴 합니다. 누군가 나의 위치를 무조건 알아챌 수 있는 것 아니냐는 것이지요. 하지만 그럴 걱정은 안해도 됩니다. ‘어디야? 나여기!’ 기능은 어디까지나 위치를 알려주는 사람이 문자로 그 위치를 전송해야만 운전자의 내비게이션에 표시를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 위치는 자기가 있는 위치일 수도 있고 다른 위치가 될 수도 있습니다. 꼭 정확한 위치를 표시하는 게 아니라 운전자와 만날 지점을 선택하는 것이라는 데 차이가 있습니다.


올레 내비에서 이 기능을 쓰려면 목적지 검색으로 들어가 ‘어디야? 나여기!’를 선택하면 됩니다. 이때 목적지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는데, 운전자가 상대에게 현재 위치를 요청하는 방법과 상대가 알아서 자기가 있는 장소를 알려주는 것이지요. ‘어디야?’를 누른 뒤 상대의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상대의 올레 내비에 문자가 전달됩니다. 이 문자를 받은 상대가 자기가 있는 위치 또는 주소나 주변 위치를 탐색한 뒤 이를 답장으로 보내면 올레 내비에서 이 정보를 받아 현재 있는 위치에서 상대가 있는 위치까지 가야할 길을 보여주는 것이지요. 쓰는 것 자체는 그다지 어렵지는 않고 자기가 있는 위치만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어서 ‘오빠, 나 믿지?’와 다르게 좀더 유연하게 쓸 수 있을 듯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대가 전송한 위치를 누르면...
그런데 ‘어디야? 나여기!’의 기능이 좋고 그 안에서 주고 받는 메시지의 이용료는 무료라서 좋지만, 사용성이 제한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습니다. 이 기능은 올레 내비 이용자들만 쓸 수 있기 때문이지요. KT 이용자라면 모두 쓸 수 있다지만 그 중에서도 올레 내비를 설치한 이용자 끼리만 위치 요청을 할 수 있고, 자기 위치를 보내줄 수 있습니다. 결국 올레 내비를 설치하지 않은 이용자는 쓸 수 없는 한계가 있는 것이지요. 때문에 이 기능을 쓰려면 올레 내비가 단말기에 사전 탑재되거나 올레 토크, 또는 그 밖의 지도나 문자 앱과 연계해서 위치 정보를 보낼 수 있도록 확대하지 않는 한 제한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대가 알려 준 위치까지 곧바로 길찾기를 할 수 있다.
‘어디야? 나여기!’ 기능은 스마트 단말기에서 실행하는 내비게이션에 딱 맞는 기능이지만, 위치를 알려줄 수 있는 다양한 경로를 확보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위치를 보내줄 상대에게 무조건 올레 내비를 깔아서 쓰라는 것은 말이 안되는 것이니까요. 어떻게든 상대가 보내는 위치 정보를 올레 내비로 가져올 수 있는 다양한 연결점을 찾는 것은 매우 중요할 것 같습니다. 올레 내비는 이미 많은 숙제가 쌓여 있는데, 또 다른 숙제를 만든 것 같습니다.


덧붙임 #


이쯤에서 한 가지 제안하고 싶은 것이 내비게이션 위치 공유 서비스를 내비게이션 앱을 내놓고 있는 이통사끼리 협의를 통해 모두 채택하면 어떨까 싶더군요. 이러한 기능은 스마트폰 기능을 갖춘 단말기가 아니면 사실상 어려운 데 그나마도 이통사 내비게이션이 서로 호환되지 않으면 반쪽도 안될 수 있기 때문이죠. 문자를 주고 받을 때의 요금은 이통사끼리 협의를 하면 그만일 테니, 이통사들이 좀더 유연한 관점을 갖고 진지하게 협의했으면 싶습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9 Comments

  1. 사랑스러운 그녀와 오붓한 데이트를 하기 위해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 만나기로 한 차도남. 하지만 애타가 기다리던 그녀는 약속 시간이 한참 지났지만 모습을 보이지 않는데… 때마침 걸려온 그녀의 전화 “옵 뽜~~ 카페를 못찾겠더욤. 우잉~~~” 차도남은 친절하게 카페의 위치를 설명하지만 자신의 위치가 어디인지도 모르는 그녀에겐 아무런 도움도 되질 못하는데… 결국 인내심의 한계를 느낀 차도남, 까도남으로 변신~~!! 글 읽기 전에 위 손가락 버튼 한..

  2. 2011년 6월 28일
    Reply

    이통사간 협의 후 모두 사용이 되면 좋겠네요..
    그리고 내비 어플 이통사 상관없이 쓸 수 있게 해줬으면 좋겠어요.

    • 칫솔
      2011년 6월 29일
      Reply

      100% 공감. 이런 건 업체들끼리 의견 모아서 표준을 만들어도 좋을 것 같은데.. ^^

  3. 2011년 6월 29일
    Reply

    일본에 통합 좌표를 사용한 사례가 있었는데, 국내에는 별로 호응을 못받은듯. 예전에 맵피는 숫좌로 좌표번호를 매겼던 사례도 있거든요. 그런 스펙은 국가가 나서서 정해줘야 하는데 어려울것 같습니다.

    • 칫솔
      2011년 6월 29일
      Reply

      예. 맵피도 그랬던 적이 있는데, 나홀로 표준이었지요. 어쨌든 이런 건 좋은 방향의 표준이 만드는 게 좋을 것 같은 데 말이죠. ^^

  4. 2011년 6월 29일
    Reply

    제한적인 사용범위를 더 늘려서 이통사 구분 없이 모두 사용가능하게 하면 더 좋겠네요~

    • 칫솔
      2011년 6월 29일
      Reply

      이왕이면 내비 앱도 이통사 상관 없이 쓸 수 있게 과감하게 풀어주고 말이죠. ^^;

  5. 2011년 7월 2일
    Reply

    어떻게 보면 GPS 좌표를 연락처 정보에 공유를 해서 그걸 통해 검색을 하는 식으로 구현을 해도
    큰 어려움이 없을것 같은데 정말 이런 서비스는 통합을 해서 공용으로 만들면 딱이겠네요!

    • 칫솔
      2011년 7월 4일
      Reply

      연락처 정보에 공유해버리면 사생활 침해 문제도 있을 수 있거든요. 어디까지나 제한적으로 개인 의사에 따라 정보를 공유하는 게 충돌이 없을 것 같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