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폰7이 파고들 틈새는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윈도우폰7이 공식 발표된 뒤의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입니다. 물론 별 것 없다거나 너무 늦었거나 하는 반론도 없지는 않지요. 그나마 관련된 동영상을 봤거나 전자전 등에서 직접 체험해본 이들의 평가는 나쁘지 않은 듯 합니다.(‘윈도우폰7′ 인터페이스, “아이폰, 안드로이드보다 낫다”)


이처럼 이용자들에 대한 초반 이미지는 좋은 데 반해 시장성에 대한 평가는 여전히 엇갈립니다. 이미 아이폰과 안드로이드가 선점한 시장에서 윈도우폰7이 설자리가 있겠냐는 것이죠. 물론 시장의 변화가 없다면 아마 이러한 진단이 맞을 수도 있지만, 새로움을 요구하며 변화하는 시장에는 언제나 그 틈새가 존재하기 마련입니다. 윈도우폰7은 무엇으로 그 틈새를 파고드는 걸까요?


색 다른 감성


윈도우폰7에 대해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새로운 UI라고들 합니다. 라이브 타일과 자주 쓰는 기능을 한데 모아서 다룰 수 있게 만든 허브 UI, 그리고 상상 이상으로 멋지게 표현한 타이포그라피를 그 대표주자로 꼽지요. 물론 실제 윈도우폰7을 본 이들이라면 이 말이 틀리다는 이야기는 하지 않을 겁니다. 하지만 그보다 좀더 다른 평가를 한다면 윈도우폰7 UI를 다룰 때 이전의 스마트폰과 같으면서도 조금은 다른 감성이 첫번째 틈새입니다.



감성은 그것을 다루는 사람마다 다르게 평가되는 부분입니다. UI의 구성과 색감, 조작의 편의성과 속도, 화면의 반응 등 모든 것을 종합해 어렴풋이 정성적인 평가를 할 수밖에 없는 요소지요. 그저 화려하거나 직관적이거나 쓰기 편하다는 것으로 표현할 수 없는 종합적인 평가인 셈입니다. 터치로 조작하는 것 자체만 평가하면 이전과 방식이 다를 게 없지만, iOS의 부드러움과 안드로이드의 개성, 여기에 역동성을 더해 또 다른 감성적 UI를 선보인 것이지요.


선택의 다양성


아무리 색다른 감성을 갖고 있어도 그것을 담고 있는 윈도우폰7 단말기가 하나면 호불호는 더욱 엇갈릴 겁니다. 아무리 감성이 다르고 완성도 높은 UI를 썼다고 해도 이용자가 고를 수 있는 단말기와 이통사가 제한되어 있으면 비판을 받기 십상이죠. 또한 이용자의 취향에 맞지 않는 외형이면 외면을 받기도 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윈도우폰7은 이처럼 복잡해질 문제를 교묘히 비껴가는 길을 선택했습니다. 제한된 단말기 제조사들에게 윈도우폰7의 운영체제를 공급하고 이들로 하여금 각각 다른 취향의 단말기를 출하하게 함으로써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단말기의 다양성을 확보합니다. 물론 윈도우폰7의 기본 제원(화면 해상도, 프로세서, 키보드 유무 등)을 제한한 탓에 성능적인 차별성이 없는 것은 단점으로 지적되지만, 대신 이용자 취향에 따라 원하는 제품을 고를 수 있는 것이 윈도우폰7의 두 번째 틈새입니다.


강해진 기본 기능


지금까지 대부분의 스마트폰들은 앱의 중요성을 많이 강조했습니다.  윈도우폰7도 마찬가지지요. 앱을 실행하는 플랫폼으로서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하지만 수많은 앱을 실행하는 것에만 머무르진 않습니다. 윈도우폰7은 앱 뿐만 아니라 기본 기능이 막강하게 다가옵니다. 그 이유는 MS의 각종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와 결합했기 때문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음악이나 동영상, 게임, 소셜 네트워크, 문서 작업 등 윈도우폰 7으로 할 수 있는 수많은 기능들은 모두 MS의 각종 서비스와 결합되어 있습니다. 음악+동영상 허브에는 Zune 서비스, 게임 허브에는 XBOX 라이브, MS오피스 허브에는 쉐어포인트, 피플 허브에는 윈도 라이브를 비롯한 각종 SNS 서비스 등이지요. 촬영한 사진을 스카이드라이브에 바로 저장하고, 이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언제든지 사진 타일에서 다른 이가 공유한 사진을 열 수도 있습니다. 빙 검색, 음성 입력, 지도 등 수많은 MS의 서비스도 연계됩니다. 이 모든 것이 별도의 앱으로 따로 움직이는 게 아니라 윈도우폰7의 기본 기능으로 처리됩니다. 서비스와 결합해 완성도를 더 높인 기본 기능, 그것이 세 번째 틈새입니다.


틈새, 그 결론은…


틈새란 결국 종전의 시장 지배자들 사이에 들어갈 구멍을 찾는 일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보면 일찍 자리를 잡은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과 비교는 필요하겠지요. 옵티머스7을 통해서 본  윈도우폰7은 아이폰만큼 폐쇄적이고 안드로이드에 비해 자유도는 낮습니다. 반면 아이폰보다 자유도는 높고, 안드로이드보다 감성적입니다. 틈새를 찾은 윈도우폰7에 대한 이렇게 결론을 맺는 게 건조한 듯 싶습니다.


하지만 이 둘을 비교하지 않고 내세울 수 있는 것이 한 가지가 더 있습니다. ‘즐겁다’는 점입니다. 이 틈새를 파고 들기 위해서 MS가 들고 나온 제품을 보는 게 즐겁고, MS 역시 이전의 스마트폰보다 더 즐거운 제품을 들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이런 제품을 기다리는 것도 즐거운 일이 되어 가는 것 같습니다. 앞서 다소 걱정스러운 글을 쓰긴 했지만, 아무쪼록 내년에 국내에 출시되길 바랄 뿐입니다. 좋은 제품이 나오기를 기다리는 마음, 정말 오랜만에 가져보네요.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5 Comments

  1. open
    2010년 10월 21일
    Reply

    웹에서 관련 글들을 보니 장점은 두리뭉실하고, 단점은 확실히 보이는군요.

    안드로이드 때문에 가격적으로도 안될거 같고,
    보면 볼수록 망할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 칫솔
      2010년 10월 21일
      Reply

      다른 플랫폼도 단점은 숱하게 많은데, 망하진 않더라구요. 참 재미있는 세상입니다. ^^

  2. 2010년 10월 21일
    Reply

    요번엔 좀 다른 컨셉의 제품을 만들었기 때문에 상당히 기대됩니다만…
    기존 PDA의 생태계를 망쳐놨던 MS인지라….
    그래서 저는 좀더 관망해 보기로 했습니다^^

    • 칫솔
      2010년 10월 25일
      Reply

      지난 날의 업보가 발목을 잡게 될지 저도 궁금한데요. 저도 지켜보겠습니다. ^^

  3. 2010년 10월 23일
    Reply

    KES에서 만져본 당시 상당히 좋은 인상을 받았습니다.안드로이드만큼 어렵지도 않고, 아이폰과는 다른 차원의 감성해석도 맘에 들었고…아직 복사-붙여넣기와 아시아권 문자를 쓸 수 없는 문제점이 있지만, 내년 정도 되어 우리나라에고 윈폰7이 발매되면 상당한 호응을 얻을 듯 합니다.

    • 칫솔
      2010년 10월 25일
      Reply

      복사 붙여넣기는 내년 초에 해결하겠답니다. 내년엔 우리나라에 꼭 나와줬으면 싶답니다. ^^

  4. 2010년 10월 23일
    Reply

    안드로이드를 사서… 크윽! MS 따위에겐!!!! ㅠ.ㅠ

    솔찍히 안드로이드 진영도 현재로서는 여전히 iphone 진영이 밀리는 상황이라
    MS의 머니파워로 밀어붙이면 안될수는 없기 때문에, 조금은 걱정이 됩니다.

    하아.. 망하면 그냥 SDK 받아놓고 직접 업글해서 쓸까요? -_-

    • 칫솔
      2010년 10월 25일
      Reply

      그럴일은 없을 거에요. 안드로이드도 나름 장점은 많은 OS잖아요. ^^

  5. jaykaylim
    2010년 10월 23일
    Reply

    MS의 서비스와 맞물려서 기본기능이 막강해졌다고는 하지만..
    오히려 MS의 기존 서비스를 전혀 이용하지 않거나 싫어하는 사람들에겐..
    오히려 윈도우폰7을 꺼리게될 이유가 될 것 같아요….
    익스플로러, 빙, 스카이드라이브 … 써보긴했지만 그닥 맘에 안들었던 것들인데..
    윈도우폰7을 사용한다면 반강제로 써야하는 상황이 되지않을까 걱정입니다.

    • 칫솔
      2010년 10월 25일
      Reply

      아마 반강제로 쓰라고 만들 것 같습니다. 그런데 모든 운영체제가 반강제로 뭔가 하나씩은 쓰게 만들고 있는 것 같네요. 아이폰은 아이튠, 구글은 구글 계정… 앞으로는 마음에 안드는 쪽을 포기하면 되는 시대가 오지 않을까요? ^^

  6. 2010년 10월 25일
    Reply

    현재 모바일 시장의 화두는 스마트폰이다. 열풍을 뛰어넘어 이제는 대세라는 말이 나올 지경이다. 그만큼 스마트폰의 돌풍은 엄청나다. 특히 아이폰4의 열풍은 국내에도 엄청나서 정말로 예약판매만으로 100만대를 팔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물론 올해 말에 선보일 예정인 안드로이드 3.0 징거브래드도 기대가 되는 모바일 플랫폼임은 분명하고 말이다. 애플과 구글의 스마트폰 플랫폼 싸움은 정말로 치열하다 못해 처절할 정도라는 생각이 든다.하지…

  7. 2010년 10월 28일
    Reply

    MS라면 틈새라기보다는 정공법이 아닐까요 ? 많이 발리긴 했지만, 시지 탱크 뽑아서 죽죽죽 나오는 테란 같을듯..

    • 칫솔
      2010년 10월 31일
      Reply

      스타2에서 시즈탱크만 뽑다가는 바이킹에 쉽게 발리는 것 같더라구요. 때문에 모바일 전략도 다양하게.. ^^;

  8. 2010년 11월 21일
    Reply

    현재 윈도우폰7을 구매하여 사용하고있는 유져입니다. 이전에는 아이폰 3 gs를 사용하였습니다. 윈도우폰7은 기존의 마이너한 이미지에서 벗어나고 메이져한 부분을 차지할 수 있는 스마트폰인것 같습니다.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심지어 아이폰 4 보다도 UI면에서 한단계 더 발전한 느낌이 듭니다. 꼭 UI 부분에 ‘감성’ 적인 면이 추가된 느낌입니다. 속도빠르고 부드럽고, 안드로이드보다 확실히 괜찮다는 느낌이 듭니다. 삼성도 안드로이드쪽보다는 앞으로 윈도우폰7 에 더 전력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꼭 안드로이드가 리눅스라한다면 윈도우폰을 일반 윈도우 7 정도로 보시면 될것같습니다. 그만큼 사용자의 인터페이스에 더 친근하기때문에… 앞으로 모바일시장에서 아이폰/안드로이드/윈도우폰7 의 대결구도가 이루어졌으면 합니다.

    • 칫솔
      2010년 11월 22일
      Reply

      오.. 벌써 써보고 계시군요. 부럽네요. 국내에도 얼른 출시되었으면 좋겠군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