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8 태블릿을 도킹 스테이션에 꽂아 TV 물려봤더니…

태블릿은 들고 쓰는 모바일 장치지만, 여러 주변 장치를 연결하는 확장성이 전혀 불가능한 장치는 아니다. 운영체제마다 연결성의 차이는 있지만, 적어도 윈도8 태블릿은 상황에 따라 충분한 확장성을 가질 만큼 좋은 성능을 지니고 있다. 하지만 모바일 장치 자체에 연결용 확장 단자를 넣는 것은 한계를 갖고 있다. 제품의 크기와 무게, 가격, 그리고 만듦새 등을 감안해야 하는 상황이라 되도록 작은 모양의 단자를 적게 넣은 태블릿을 보는 것은 더 이상 새삼스럽지도 않다. 대신 거의 모든 연결을 무선으로 해야 하지만 아톰 계열의 윈도8 태블릿은 무선 디스플레이 같은 부분에서 제대로 지원되지 않는 점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고 윈도8 태블릿이 확장성을 포기했다는 의미는 아니다. 도킹 스테이션을 이용해 부족한 확장성을 보강하는 제품들도 있어서다. 도킹 스테이션은 충전 기능만 하는 것이 아니라 USB와 유선 랜 단자, HDMI와 D-Sub 등 외부 표시 장치용 출력 단자 등 태블릿에 넣기 힘든 일반 단자들이 있어 활용 범위는 넓다. 하지만 도킹 스테이션은 이용 환경이 매우 제한적이라 여기는 것은 엄연한 사실이다. 대부분은 업무용 보조 장치로 소개되고 있는 데다 가격도 보조 장치 치고는 싼 편이 아니다. 그러다보니 도킹 스테이션이 꼭 태블릿에 필요한가에 대한 의문은 계속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도킹 스테이션은 윈도8 태블릿을 이용하던 경험을 좀더 손쉽게 다른 환경으로 확장한다. 어떤 형태의 도킹 스테이션이냐에 따라서 데스크톱 PC처럼 쓸 수도 있고 노트북으로 변신하기도 한다. 모바일에서 쓰던 업무용 프로그램이나 인터넷 서비스를 손쉽게 쓸 수 있는 이런 활용 사례는 쉽게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태블릿을 다른 형태의 PC로 쓰는 일반적인 특징에 대한 이야기보다 TV에 연결하는 이야기는 찾아보기 힘들 것이다. 윈도8 태블릿이 가진 뛰어난 미디어 호환성을 고려하면 매우 가능성 있는 이야기지만, 실제 이런 활용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문에 며칠 전 인텔 아톰으로 작동하는 윈도8 태블릿, HP 엘리트패드 900을 도킹 스테이션과 함께 TV에 연결해 보았는데, 이것이 의외로 흥미로운 요소로 다가왔다. 사실 엘리트패드 900은 뛰어난 제원은 아니다. 1366×768에 불과한 10.1인치 화면과 1.6GHz의 듀얼코어 프로세서, 2GB 램, 64GB의 저장 공간 등 평범한 아톰 기반 윈도8 태블릿일 뿐이다. 그런데 도킹 스테이션과 함께 TV에 연결한 엘리트패드 900은 풀HDTV 해상도(1920×1080)에 맞게 타일을 늘려 조작 환경을 바꿨을 뿐만 아니라 매우 훌륭한 미디어 플레이어로 변신한다. 특히 엘리트패드 900에서 즐기던 pooq이나 티빙 같은 OTT 서비스를 TV에서도 어렵지 않게 시청할 수 있는 데다 거의 모든 동영상을 그대로 볼 수 있는 점 등 탁월한 미디어 재생 능력을 드러냈다. 다만 태블릿을 직접 터치하지 못하고 멀리 떨어져 앉아 무선 마우스로 조작하는 것이 조금 불편한 점일 수 있지만 거의 모든 기능을 조작하는 데 무리는 없었고, 가벼운 윈도8 전용 게임도 즐길 수 있는 등 오히려 TV를 통한 이용 경험의 확장을 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블릿은 모바일 장치의 이용 경험을 극대화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TV에 물린 엘리트패드 900처럼 꼭 모바일 장치의 특징만 강조해야 하는지 고민할 필요는 있을 듯하다. 특히 고성능 윈도8 태블릿일수록 모바일 장치의 경험을 좀더 다른 환경에 어떻게 확장할 것이냐는 고민이 필요한 데 그 해결책으로 TV와 연결가능한 도킹 스테이션도 하나의 답이 될 수 있어서다. 물론 이용자가 태블릿의 경험을 TV에서 즐기는 방법은 이것 하나만이 유일한 방법은 아니지만, 새로운 기술을 익히는 것보다 단순한 방법으로 경험을 확장시켜주는 것 역시 이용자가 원하는 가치를 주는 쉬운 방법 중 하나인 것은 분명하다. 단지 현실적으로 태블릿을 포함한 모바일 장치의 구매 비용을 줄이려는 추세가 계속 이어지고, 크롬캐스트와 같은 신기술의 등장, 비싼 구매 비용의 부담을 생각하면 이러한 기능을 가진 윈도8 도킹 스테이션을 선택할 이유는 아무래도 적을 것 같다. 다른 각도에서 볼 때 좀더 현실적인 눈높이의 도킹 스테이션이 내놓아야 할 이유이기도 하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 Comments

  1. 2013년 7월 29일
    Reply

    이거 너무 좋아보이는데… 가격이 비싼가요?
    태블릿 쓰는 입장에서 이건 꼭 구입해야 하는 필수품 같아요… 부럽네요^^;

    • 칫솔
      2013년 7월 31일
      Reply

      태블릿 쓰는 입장이라면 꼭 시도해보길 권함~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