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크 카트리지 잘 버리면 자다가도 햄버거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날아온 e-메일을 훑어보다가 ‘HP 업계 최초 잉크젯 카트리지 재활용 기술 개발’이라는 제목의 글이 눈에 띄더군요. 내용인즉 HP가 폐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이를 잉크젯 카트리지로 만드는 기술로 2억여개가 넘는 카트리지를 만들었다는 것이었습니다. 재활용하는 폐 플라스틱은 생수병 뿐만 아니라 폐 잉크 카트리지도 있기 때문에 결국 버리는 잉크 카트리지로 다시 잉크 카트리지를 만든다는 것이지요.


사실 메일 안에서 밝힌 이야기는 좀 뜬금 없는 것입니다. 메일에서는 밝히지 않았지만, 이게 지금에 개발된 것이 아니라 2005년에 이미 개발된 기술이라고 하니까요. 이 때부터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만든 카트리지가 2천270톤에 이르는 2억여개이고 올해에는 생산량을 2배 늘린다는 말이었습니다. 근데 제목을 저렇게 써서 보냈으니 이제 막 개발한 기술인 듯이 착각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지요. 물론 여기에 걸린 몇몇 매체의 기사도 눈에 띄는군요.
(참고로 폐 토너 카트리지는 새 토너/잉크 카트리지로 생산하지 않습니다. 폐 토너 카트리지는 플라스틱과 각종 회로 부분을 분리한 뒤 플라스틱을 갈아 미니 화분이나 보도 블록을 만들 때 재료로 쓴다더군요.)


HP가 재활용 하는 폐 잉크 카트리지를 모으는 방법은… 이용자가 다쓰고 쓰레기통에 버린 잉크 카트리지를 찾아서 수거하는 건 절대 아니고요. ^^; 그냥 버려지는 폐 잉크/토너 카트리지에 의해 환경이 파괴되거나 오염되는 것을 막기 위한 HP의 환경 보호 제도인 ‘플래닛 파트너(Planet Partners)를 통해서 폐 잉크 카트리지를 회수합니다(이 제도를 이용해 폐 토너 카트리지도 수거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래닛 파트너에 참여하는 게 어려운 일은 아닙니다. 이용자가 플래닛 파트너 페이지(hp.co.kr/ppr)에 회수를 요청하면 HP가 이를 거둬가는 형식이라서요. 하지만 플래닛 파트너에 참여한 이용자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그리 많지는 않습니다. HP 사이트 안에서 쓸 수 있는 포인트가 전부인데다 카트리지마다 얼마 안되는 포인트가 쌓이기 때문에 큰 매력이 없어 보입니다(사실 이 부분에서 HP가 카트리지마다 얼마의 포인트를 적립해 주는 지 정보를 알려주지 않는 건 이해가 되질 않더군요. 자세한 설명도 없고요). 그래도 티끌모아 태산이라고 이 포인트를 잘 모으기만 하면 햄버거는 먹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여기서 모은 포인트로 햄버거 상품권은 물론 여러 가지 경품으로 교환할 수 있거든요. 그러니 회사에서 다쓴 HP 카트리지는 그냥 버리지 마시고 이 제도를 이용해 보상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인트로 햄버거를 살 수 있을까요? ^^

하지만 플래닛 파트너는 HP 제품에만 제한이 되어 있어 다른 업체의 프린터를 쓰는 이들은 이용할 수 없는데요. 그래도 다른 방법으로 보상을 받을 수는 있습니다. 재생 카트리지 업체들은 프린터 회사에 상관없이 필요한 폐 카트리지와 토너 카트리지를 사가기 때문인데요. 이는 현금으로 받을 수 있어서 오히려 나을 수도 있습니다. 잘 팔면 하루 식대는 해결할 수 있습니다. ^^ 물론 HP 카트리지도 이들 업체의 수집 대상입니다. 단지 수집해가는 카트리지가 제한되어 있어서 이들 업체가 찾는 정품 카트리지를 갖고 있다면 이들에게 비싸게 파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지요. 인터넷에서 ‘폐 카트리지 수거’와 같은 키워드를 넣으면 수거 업체를 알 수 있으니까 찾아보시길. 하지만 이들 업체는 HP처럼 직접 회수가 아니라 택배 등을 이용하라고 권하기 때문에 다소 번거로울 수 있습니다.


다 쓴 잉크/토너 카트리지도 다 돈이 됩니다. 그냥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은 돈을 버리는 것과 마찬가지니 가벼이 여기지 마시고 잘 활용하시길~ ^^


덧붙임 #


재활용 문제에 관해 이야기를 꺼낸 김에 다시 HP 프린터 이야기를 잠깐 하고 넘어가겠습니다. 며칠 전에 HP의 대형 포토프린터인 B9180을 집 안에 들였습니다. 예전에 테스트를 한 결과 사진을 인쇄하기 위해 필요한 재주를 잘 다듬어 놓은 괜찮은 프린터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성능과는 상관 없이 이 프린터를 설치할 때 한 가지 눈엣가시 같은 게 있더군요. 잉크카트리지와 헤드를 감싼 패키지의 폐 비닐과 일부 플라스틱에 재활용 표시가 없다는 것입니다. 재활용하지 못할 소재는 아닌 듯 싶지만, 재활용 표시가 없기 때문에 분리 수거함에 넣을 수 없더군요. 카트리지 재활용을 잘 하는 만큼 다른 소재의 재활용에도 신경을 썼으면 좋겠습니다. 다른 업체들은 HP의 반만큼만 재활용 문제 신경써 주시길.


버려야 할 부분이 생각보다 양이 조금 많은 듯한데 사진을 덧붙이는 것으로 글을 끝맺으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든 부품을 설치하고 난 뒤 남은 폐자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활용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을 분리해 보았다. 왼쪽은 재활용 표시가 없는 것이고 오른쪽은 재활용 할 수 있는 것들이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3 Comments

  1. 2008년 2월 13일
    Reply

    음…재활용을 하는건 참 바람직한듯하네요..

    그런데 덧붙임에서 정말 눈에 거슬리는군요..-0- 리뷰 기대할게용~

    • 2008년 2월 13일
      Reply

      HP에 문의는 해 놨는데, 어떤 조치가 나올지는 모르겠군요.

  2. 2008년 2월 13일
    Reply

    크라제 버거 먹어봣는데;; 진짜 가격에 비해 양은 영 아니었더라구요

    • 2008년 2월 13일
      Reply

      ㅎㅎ 크라제 버거가 싫으면 버거킹을 먹을 수도 있답니다. 햄버거 상품권도 여러가지더군요.

  3. 2008년 2월 13일
    Reply

    재생 카트리지가 며칠전 도착했는데, 관심있는 사람들이 있을까봐 후기를 남겨본다. 재생 카트리지는 다 쓴 프린터 카트리지에 잉크를 새로 충전한 것을 말한다. 보통 잉크와 주사기만 사서 ..

  4. 2008년 2월 13일
    Reply

    전 정말 프린터를 잘 안써서.. 먹으려면 10년 걸리겠네요 ㅎ

    • 2008년 2월 14일
      Reply

      포인트는 1년 유효하다는데요? 10년 동안 모은 뒤에 반납하셔야겠어요. ^^

  5. 2008년 2월 13일
    Reply

    오늘 반찬사러 마트갔다가 프린터 살뻔했어요. 어느틈에… 프린터가 신발보다 싸졌대요?-0-;;;
    6만원짜리 복합기까지 봤네요..ㅋ..;;;

    • 2008년 2월 14일
      Reply

      프린터가 2~3만원인데 말 다했죠. 요즘 프린터 업체 담당자들의 주름살이 펴질날이 없다고 하더라고요~ ^^

  6. RUSH
    2008년 2월 19일
    Reply

    B9180 참 버릴게 많죠. 잉크와 헤드 쓰레기만 해도 -_-..

    그건 그렇고 아마 제가 폐잉크 모아서 꼬박꼬박 포인트 적립했으면 돈 좀 벌었을 것 같네요 ㅎㅎ

    • 2008년 2월 20일
      Reply

      돈으로 안바꿔 준다잖아요. ㅋㅋ 뭐 상품으로 받아도 나쁘진 않지만 말이죠~ ^^

    • 2008년 2월 20일
      Reply

      가끔 햄버거나 먹게 좀 모을걸 그랬나봅니다. ^^

    • 2008년 2월 20일
      Reply

      그 덩치에 햄버거 안좋아요~ 건강한 2세를 위해서도 햄버거는 자제를~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