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차리고 만든 윈도8 태블릿이 보인다

윈도8 출시 전부터 노트북이나 데스크탑 같은 기존 PC와 다른 태블릿 형태의 제품이 더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은 있었던 이야기다. 터치스크린에 최적화한 UI와 이에 맞는 응용 프로그램을 수행할 수 있도록 운영체제가 훨씬 가볍게 만든 때문에 좀더 쉬운 입력 인터페이스를 가진 컴퓨팅 장치의 등장은 불가피한 일이었다.


elitepad 900, HP, iconiatab w510, TABLET, windows 8, 아이코니아탭 W510, 아톰 태블릿, 에이서, 엘리트패드 900, 윈도8, 윈도우8, 태블릿, 델, 래티튜드10
키보드 도크와 화면부가 분리되는 하이브리드 태블릿

이 때문에 하이브리드, 또는 컨버터블 제품이 윈도8 출시 이후 가장 많이 접하게 될 새로운 유형의 장치로 꼽혔다. 지난 해 컴퓨텍스, IFA를 거치면서 공개된 윈도8 장치들은 실제로 이러한 유형을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키보드와 합치고 화면을 돌려 접거나(컨버터블) 키보드 도크에 결합되어 있는 화면부만 떼어 태블릿처럼 쓸 수 있는(하이브리드) 제품이었던 것이다.


일단 이러한 유형의 제품이 완전히 새롭지는 않지만, 기존 PC보다 훨씬 더 다양한 활용성을 가진 것은 분명했다. PC의 기본 활용성을 놓치지 않으면서도 하이브리드 제품군은 상황에 따라 태블릿이나 프레젠테이션을 위한 용도로 형태를 바꿀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런데 정작 태블릿의 관점에서 봤을 때 이러한 제품들은 모두 공통된 문제를 한 가지 안고 있었다. 여전히 ‘PC’였다는 것이다. 비록 터치스크린과 태블릿과 비슷한 생김새, 또는 그 사용성을 반영했지만, 실제 손에 들고 쓸 수 있는 태블릿으로 콕 짚어 말하기에는 다소 어색한 점이 있었다. 큰 화면을 쓴 탓에 덩치가 크고, 그만한 덩치를 오랫동안 쓸 수 있는 배터리를 넣다보니 무거웠다. 외부의 연결을 감안해 다양한 단자를 넣다보니 두껍고 보기도 흉했다.


윈도8 태블릿들이 기존 PC의 확장된 장치로서 개발되면서 이러한 문제를 안고 출시된 터라 신선한 방법으로 장르 개척에 성공한 제품은 아직 없었다. 분명 야심차게 출시된 제품들은 많았는 데도 말이다. 이유는 너무나도 간단하다. ‘윈도8’이라는 운영체제를 PC의 관점에서 해석해 PC 사용성을 그대로 유지시키려한 욕심이 너무 과했던 것이다.


그렇다고 지금도 그런 제품만 좌판에 깔리는 것은 아니다. 그런 욕심을 버린 제품도 분명 찾아볼 수 있다. 태블릿이면서 태블릿처럼 쓰기 힘든 조건의 제품이 아니라 들고다니기 쉽게 크기를 줄이고, 만듦새도 깔끔하게 충족하는 윈도8 태블릿이 속속 출시되는 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델 래티튜드 10
일단 휴대하기 쉬운 태블릿의 조건을 채우는 제품은 몇 가지가 있다. 에이서 아이코니아탭 W510과 HP 엘리트패드 900(이상 출시), 델 래티튜드 10(미출시)이다. 이 제품들은 모두 어깨에 메는 숄더 백에 들어가고도 남는 크기다. 그 이유는 16대 9 비율에 1366×768 해상도의 10.1인치 화면을 채택한 터라 크기가 작고 두께가 얇다. 무엇보다 무게가 580~620g으로 같은 화면 크기의 안드로이드 태블릿이나 아이패드와 비슷하거나 더 가볍다. 윈도8 태블릿은 크다는 인식을 과감히 뒤집고 있다.


또한 외부 장치를 연결하는 단자 부문에서도 두 제품은 이전의 다른 제품과 다르다. W510은 거의 모든 단자를 생략하고 마이크로 USB와 HDMI 출력, 마이크로SD 카드 슬롯만 넣었다. 엘리트패드 900은 본체에는 거의 모든 단자를 생략하고 이를 재킷이라는 확장팩 형태로 따로 보급하고 있다. 단자를 생략한 만큼 외형도 상당히 깔끔한 편이도 두께도 얇다.


elitepad 900, HP, iconiatab w510, TABLET, windows 8, 아이코니아탭 W510, 아톰 태블릿, 에이서, 엘리트패드 900, 윈도8, 윈도우8, 태블릿, 델, 래티튜드10
에이서 아이코니아탭 W510과 넥서스10의 크기비교. W510이 더 넥서스10보다 더 작아보일 뿐만 아니라 실제로도 더 작다.
두 제품의 공통점은 PC보다 태블릿 관점에서 접근했다는 점이다. PC의 사용성을 그대로 유지시키기 위한 연결용 단자도 없고 큰 화면도 없다. 물론 도킹은 할 수 있지만, 도킹이 없어도 이 태블릿을 쓰는 데 큰 지장은 거의 없다. 무엇보다 이것을 들고 다닐 이용자를 고려해 제품의 크기와 무게를 줄인 것은 눈여겨 볼 대목일 뿐만 아니라 엘리트패드 900은 만듦새도 군더더기가 없다는 사실은 흥미롭다.


이처럼 윈도8을 운영체제로 쓰더라도 아이코니아탭 W510과 엘리트패드 900처럼 태블릿의 관점에서 접근한 하드웨어가 제대로 만들었다는 느낌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다른 제조사들도 이해해야 한다. 처음부터 PC라는 개념을 훌훌 털어버리고 휴대하기 쉬운 크기와 단순한 확장성처럼 태블릿이 가져야 할 강점을 최대한 반영함으로써 윈도8 태블릿의 가능성을 확실하게 보여준 것이 이들 제품의 공통된 성과다.


elitepad 900, HP, iconiatab w510, TABLET, windows 8, 아이코니아탭 W510, 아톰 태블릿, 에이서, 엘리트패드 900, 윈도8, 윈도우8, 태블릿, 델, 래티튜드10
HP 엘리트패드 900의 뒤판. 단자를 모두 생략한 덕분에 상당히 깔끔하다.
물론 태블릿의 가능성을 지녔다고 이들 제품이 PC로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그 기능도 당연히 수행할 수 있다. 도킹 시스템도 있다. 단지 태블릿으로써 갖춰야 할 아주 기본적인 조건을 만족시키느냐 아니냐의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는 것을 이들 태블릿이 잘 보여주고 있다. 무엇이든 그 기본부터 채우고 확장을 하지 않으면 윈도8 태블릿은 외면받기 쉽다는 사실을 이들 태블릿이 직접 경고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에이서 아이코니아탭 W510과 HP 엘리트패드 900, 델 래티튜드 10은 그런 걱정은 조금 덜고 그 가능성에 기대를 걸어 보라는 다른 의미를 담고 있는 듯하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1 Comments

  1. 2013년 1월 28일
    Reply

    지난 1월 24일 한국 HP가 윈도우8 탑재 스마트패드 엘리트패드 900과 하이브리드 PC ENVY(엔비) X2를 소개하는 자리를 열어 다녀왔습니다. HP가 그동안 신제품 발표를 주로 낮에 해서 참석할 기회가 많지 않았었는데 2013년 들어서 처음 열리는 신제품 발표회는 저녁 시간에 열려 참석이 가능했습니다. 수십명의 블로거들과 기자들이 참석해 HP의 신제품에 대한 관심을 알수 있었죠. 그동안 출시되었던 윈도우8 탑재 스마트패드가 여럿 있었지만 개인..

  2. 2013년 1월 28일
    Reply

    시간이 조금 지나니 쓸만한 윈도우8 태블릿이 보이기 시작하는군요. 윈도우8을 탑재한 만큼 안드로이드나 아이패드보다 활용도가 더 크다는게 윈도우8 태블릿의 가장 큰 장점이 될듯~ ^^

    • 칫솔
      2013년 1월 30일
      Reply

      근데 결국 쓰다보면 윈도8 태블릿에 맞는 앱이 더 많았으면 싶긴 하더군요. 포토샵도 윈8용으로 나오기를 바라는 데 어도비가 만들 생각이 없는 것 같기도 하고.. 아무튼 쓸만한 제품이 많아지는 것은 반가운 일입니다. ^^

  3. 2013년 1월 28일
    Reply

    이번엔 제대론가요^^
    잘보고갑니다. 멋진 하루되세요^^

    • 칫솔
      2013년 1월 30일
      Reply

      이제부터 기대를 걸어도 될 것 같습니다. 이전에 나온 것은 잊어주시고요. ^^

  4. 모르세
    2013년 1월 29일
    Reply

    저는 더 많이 배워야 할것 같네요

    • 칫솔
      2013년 1월 30일
      Reply

      ^^

  5. 2013년 1월 30일
    Reply

    그렇다고 터치스크린만으로 쓰기에는 윈도우8용 앱이 너무나 부족하죠. 심지어 안드로이드가 부러울 정도로.
    정전식 터치로는 기존 윈도우용 애플리케이션 이용하는 건 고문에 가깝죠. 현실적으로 키보드 없는 윈도우8 태블릿은 계륵에 가깝다는 생각이에요.

    이런 걸 쓰라고 내놓은 MS가 문제입니다.

    • 칫솔
      2013년 1월 30일
      Reply

      일단 앱 문제는 공감이 가지만, 더 큰 문제는 하드웨어 자체의 완성도에 있었거든요. 누군가 살만한 하드웨어여야 하는데, 그 문제를 해결한 제품이 많지 않았었죠. 또 하나는 기존 데스크탑이 터치 환경에 맞지 않는 것을 지적하셨는데, 사실 데스크탑 환경을 터치에 맞춰 바꿀 수 있던 것을 몰랐던 것 뿐입니다. 데스크탑도 어느 정도는 터치 환경 최적화는 가능한데, 이제부터 그런 이야기들이 공유되지 않을까 싶네요. ^^

    • 2013년 1월 30일
      Reply

      터치스크린으로 데스크탑 모드를 편하게 쓰는 방법에 대한 논의 또한 윈도우8 출시 전에 이뤄졌어야 하는게 아닐까 합니다. 이 상태로 출시했다는 건 참….

    • 칫솔
      2013년 1월 31일
      Reply

      새로운 논의가 아니라 기능 자체가 있는 데 안쓴 것 뿐이에요. 이를 테면 디스플레이에서 크게 보기 옵션이나 한번 클릭으로 실행하기 같은 것은 터치를 위한 기능임에도 지금까지는 쓰지 않았던 것이죠. 지금이라도 알맞은 사용성을 공유하면서 MS에게 더 편한 것을 요구하는 게 맞을 것 같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