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이용자에게 어려울 수 있는 윈도우8

윈도우8 개발자 프리뷰와 컨슈머 프리뷰가 연이어 공개되고 특징에 대한 정보를 접하거나 직접 써보면서 새 운영체제에 관해 어느 정도 감을 잡은 이들이 많을 것이다. 아마도 윈도우8의 새로운 조작 방식이 새롭게 느끼는 이들도 있는 반면, 윈도우7을 포함해 그 이전에 나온 모든 윈도우와 비교해 완전히 달라진 사용성에 당황하고 있는 이들도 적지 않을 것이다. 솔직히 말해 윈도우8은 윈도우의 후속 운영체제라기보다 그냥 새로운 운영체제라고 하는 게 더 알맞은 표현일지도 모른다.


새로운 윈도우는 편하다


지금까지 윈도우가 깔린 PC를 켜면 넓은 화면과 수많은 아이콘이 있는 바탕 화면과 그리고 작업 표시줄이 있는 데스크탑을 보았다. 하지만 윈도우8은 이러한 데스크탑 화면을 처음부터 볼 수 없다. PC를 켜면 맨 처음 나타나는 것은 수많은 타일을 조각조각 이어 붙인 메트로 인터페이스다. 응용 프로그램을 가리키는 각 타일을 정사각형 또는 직사각형 형태로 배치해 놓은 메트로 인터페이스는 진짜 거대한 ‘창’처럼 느끼게 한다. 이제야 윈도우 답다고 할까?


윈도우8의 단점
윈도우8의 메트로 UI. 화려한 창처럼 느껴진다
이용자가 응용 프로그램을 추가할 수록 타일은 옆으로 한없이 늘어난다. 윈도에서 실행할 수 있는 응용 프로그램을 계속 설치할 수록 창은 커지는 것이다. 이 타일을 누르면 프로그램이 실행되고 이용자는 원하는 작업을 할 수 있다. 예전보다 프로그램으로 들어가는 단계가 짧아졌다. 익숙해지면 이용하는 데 별로 어렵지 않을 것이다. 프로그램도 윈도우 스토어나 XBOX 라이브에서 결제 후 다운로드하면 곧바로 설치된다. 많은 것을 편하게 만들어 놓은 것은 분명하다.


시작 버튼의 제거, 혼란의 시작


하지만 마우스로 PC를 다루던 기존의 사용성과 비교했을 때를 보면 메트로 인터페이스 방식은 완전히 낯설다. 물론 메트로 인터페이스를 마우스나 터치패드로 다룰 수 있지만, 정지된 화면이 아니라 좌우로 움직여야 하는 만큼 수월치는 않다. 또한 윈도우8에도 데스크탑 모드는 있다. 메인 인터페이스가 아닌 앱 형태로만 존재한다. 문제는 데스크탑 모드에 시작 버튼이 없다. 때문에 데스크탑 화면에서 시작 버튼을 커서를 대고 마우스 버튼을 누름으로써 다양한 작업을 선택하고 명령을 수행했던 이전의 조작 습관을 그대로 유지할 수 없다. 윈도우8은 이전 윈도우에서 익숙해 있던 이용 습관을 냉정하게 버릴 것을 요구한다.


윈도우8의 단점
윈도우8의 데스크탑 모드는 시작버튼이 없다.
이것이 문제가 될까? 아마 이전 윈도우의 사용성에 익숙해 있는 이들에게 당연히 문제가 된다. ‘시작’ 버튼을 중심으로 응용 프로그램과 시스템 설정을 해 왔던 이들이라면 이제 더 이상 그 방법으로 어떤 프로그램도 찾아서 수행할 수 없으니까. 물론 종전의 윈도우에 있던 기본 프로그램이나 시스템 설정이 없어진 것은 아니다. 윈도우8에도 그림판이나 계산기 같은 대부분의 보조 프로그램들이 들어 있다. 단지 그것을 찾아서 실행하는 방법이 메트로 인터페이스에서 그 프로그램 이름을 입력해 찾는 것으로 바뀐 터라 조작이 더 어렵다. 데스크탑 모드에서 작업 중이라면 여기서 바로 실행하면 더 편한 것을 메트로 UI로 빠져 나간 뒤 응용 프로그램을 찾아서 실행해 데스크탑 모드로 돌아와야 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윈도우8의 오른쪽 하단부에 커서를 대면 이렇게 메뉴가 뜬다. 작업 중에 뜨면 좀 귀찮게 여겨진다
또한 윈도우8에 데스크탑 모드가 유지되면서 브라우저나 시스템 설정이 메트로 인터페이스와 데스크탑에 따로 존재하는 것은 물론이고 파일 탐색기나 보조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데스크탑 모드로 들어가는 등 사용 환경에 따라 메트로와 데스크탑 인터페이스를 오가면서 부족한 일관성을 드러낸다. 더구나 화면 전환 방식이나 화면 분할 시 창 크기의 조절 같은 것은 솔직히 말해 군더더기가 많아 보이고 오른쪽의 새로운 팝업 인터페이스는 빠르게 마우스를 움직일 때 불필요하게 나타나 오히려 방해될 때도 적지 않다. 시작 버튼을 거치기만 하면 됐던 옛 윈도우의 데스크탑과 비교하면 이 모든 것은 혼란스럽기만 하다.


과거의 습관을 버리기가 쉬운가?


윈도우8의 새로운 인터페이스는 분명 새로운 장치를 쓰는 듯한 즐거움을 준다. 무엇보다 메트로 인터페이스의 타일은 터치하기 좋은 크기일 뿐만 아니라 그 움직임을 볼 때 손가락으로 다루기 편한 구조로 되어 있다. 아마도 태블릿 같은 장치에 윈도우8이 제격일 것이다.


윈도우8의 단점
노트북이나 PC가 아닌 새로운 유형의 터치 장치라면 윈도우8은 부담이 덜할 것이다.
하지만 마우스로 다뤘던 종전 PC의 사용성의 연장선에서 윈도우8은 상대적으로 어렵다. 인터페이스가 마우스로 다루기에 적합하다고 보기도 힘들 뿐만 아니라 이것저것 뒤죽박죽 실행되어 일관성도 부족하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강제로 PC 사용성을 바꾸려는 의도가 있다 한들 오래도록 PC 사용성이 몸에 밴 이들에겐 윈도우8은 호락호락한 운영체제가 아닐 수 있다. 도스에서 윈도로 넘어갈 때 저항했던 수많은 이용자들처럼 윈도우8에 대한 똑같은 저항이 일어나지 말란 법은 없다. 윈도우8의 출시, 앞으로 몇 달 남았지만, 이전 이용자를 배려한 사용성의 보강을 기대하기란 너무 짧은 시간일 것이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2 Comments

  1. 2012년 4월 12일
    Reply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칫솔
      2012년 4월 12일
      Reply

      네. 고맙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 2012년 4월 12일
    Reply

    메트로 터치가 아닌 마우스에서는
    답이없어보이네요

    • 칫솔
      2012년 4월 12일
      Reply

      답은 있지만, 좀 불편합니다. 그 점도 더 정리해야겠네요. 흠~

  3. 치약
    2012년 4월 13일
    Reply

    음… 비스타 꼴 나는거 아닌가 모르겠네요.

    • 칫솔
      2012년 4월 15일
      Reply

      결론이 같아도 원인은 다를 수 있습니다. 비스타는 성능 자체에 문제가 있었지만, 이것은 이용자 경험의 차이가 더 클 테지요.

  4. 2012년 4월 13일
    Reply

    이후 출시될 release preview에서 좀 더 나아진 모습을 기대합니다.

    • 칫솔
      2012년 4월 15일
      Reply

      저도 기대합니다. 예전 PC 친화적 설정이 들어갔으면 좋겠네요.

  5. 2012년 4월 13일
    Reply

    정말 빨리 변하는 IT 시대에 MS 또한 경쟁사처럼 변화를 주어야했겠죠.. 그러다 보니 과거의 것을 없애야했었고, 또한 PC와 태블릿을 묶으려고 했기에 더욱 많은 변화를 가져온 것 같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문제는 PC유저들, 특히 30후반~의 유저분들께서 많이 불편해하실 것 같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MS는 어떤 방안을 제시해줄지 또는 윈도우8을 쉽게 접근할 방법을 제시해 줄지 궁금해집니다 🙂
    글 잘보고 가겠습니다!

    • 칫솔
      2012년 4월 15일
      Reply

      특정 연령의 유저보다는 지금까지 PC를 써온 모든 이들이 대상이겠지요. 그 중에는 전환에 거부감이 없을 수도 있고, 반대로 강한 거부감을 갖는 이들도 있겠지만, 어쨌거나 그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전개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6. 잡화
    2012년 4월 15일
    Reply

    한달정도 쓰면서 제가 받은 느낌은 그냥 윈7이랑 똑같은데 시작메뉴만 메트로로 바꼈다 싶은 느낌이네요.

    • 칫솔
      2012년 4월 15일
      Reply

      꽤 적응을 잘 하고 계신듯 합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