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글쓴 이 - 칫솔(CHiTSOL, PHILSIK CHOI) | 인사이드 디지털/스마트폰&네트워크 l 2013/08/23 09: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 갤럭시S4를 출시할 때 함께 나온 S뷰 커버에 대해 작은 창을 통해 부분적이긴 하지만 일부 기능을 다루고 정보를 볼 수 있는 기능성에 대해선 호의적으로 평가한 적이 있다. 최근 LG G2와 팬택 베가 LTE-A도 제품에 꼭 맞는 비슷한 성격의 퀵 커버와 스마트 커버를 함께 공개했는데, 이 제품들도 역시 스마트폰의 화면이 대형화되면서도 작은 창을 통해 중요한 작업을 할 수 있는 기능성은 모두 비슷하다. 일단 창 달린 세 스마트폰의 커버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을 간단히 살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갤럭시S4의 S뷰 커버. 창은 투명 플라스틱으로 막혀 있지만, 전화 받기와 알람, 일정 알림 확인을 할 때 간단히 터치할 수 있다. 덮개를 덮은 채 전원을 켜면 시간과 간단한 알림 정보가 표시될 뿐 작은 창에서 할 수 있는 작업은 거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다음 G2 퀵 커버. 창의 모양은 거의 정사각형에 가깝고 투명 덮개 없이 곧바로 터치 스크린에 손가락이 닫도록 만들어 놓았다. 기본 화면에선 시계가 표시되지만 좌우로 화면을 밀어 음악 재생이나 날씨 등을 확인할 수 있고, 전화 받기나 알람 정지 등 몇 가지 작업도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팬택 스마트 커버. 형태는 G2 커버와 마찬가지로 창을 가로 막은 것이 없다. 전화 받기와 알람 멈춤, 음악 재생과 멈춤 같은 기능은 똑같이 수행하지만, 그 이외의 다른 조작은 거의 불가능하다.

이처럼 창을 있는 세 가지 스마트폰 케이스의 기능성을 보면 큰 차이는 없는 듯하다. G2가 시계를 고르는 것 같은 좀더 조작할 거리를 넣어놓긴 했지만, 대부분은 장치에 시간을 확인하거나 착신된 전화를 받거나 알람이 울리는 것 같은 일부 이용자의 조작을 요구하는 수동적인 상황에서 작동하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그런데 수동적인 기능으로 제한한 것은 어느 선까지 기능을 확장하는 게 좋을지에 대해서 제조사의 확신이 없는 상태라 그럴 수 있다. 얼마나 많은 이용자들이 이 작은 창을 통해 어떤 일을 할 수 있기를 바라는 지 그렇지 않은 지 알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작은 창의 필요성이나 보강할 기능에 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할 이유가 생긴 것이다.

하지만 세 개의 스마트폰 모두 수동적인 상황으로만 작은 창의 조작 환경을 제한한 탓에 실제 활용도는 너무 떨어진다. 작은 창에서 알 수 있는 정보가 너무 제한된 데다 기본 앱이나 시스템 기능의 연동이 모자라 이용자들이 할 수 있는 일을 찾기 어려운 것이다. 결국 덮개를 열고 쓰는 편이 더 편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물론 모든 설정이나 기능을 작은 창에 맞출 수 없는 어려움도 있지만, 작은 창에서 조작할 수 있는 UI를 넣는 것도 새로운 재미를 줄 수 있다는 점이다.

여기서 참고할 만한 예를 하나만 꺼내라면 네모난 6세대 아이팟 나노다. 아이팟 나노와 똑같은 UI를 넣으라는 것이 아니라 작은 화면의 아이팟 나노에서 다양한 기능을 다루던 그 방식과 재미를 살리라는 것이다. 작은 창의 이용 범위를 무한정 늘릴 수는 없어도 그 창을 통해 몇 개의 기본 기능을 좀더 빨리 수행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작은 창의 쓰임새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볼 수 있지 않을까? 결국 작은 창을 능동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드는 것이야말로 어쩌면 새로운 스마트폰도 지루하게 느낄 지도 모를 이용자들에게 조금이나마 새로운 가치를 전할 수 있는 건 아닌지 제조사들 스스로 고민해봐야 할 듯하다.


Add to Flipboard Magazine.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붕어IQ 2013/08/26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버를 쓰면 더 좋은 장점들이 생겨야 하는데, 불편함을 덧씌우는 기분이라서 저는 선호하지 않게 되더군요.
    아직까지는 궁색 맞추기식의 커버라는 느낌이 강하고 그냥 보호용이라는 느낌일 뿐입니다. ㅠ_ㅠ
    완전히 이쁘거나 무선충전이라도 되게 해주지...

    • 칫솔 2013/08/26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까진 보호용 케이스의 기능을 강화한 정도에 그친 건 사실이지요. 그래서 좀더 확고한 인식을 갖고 기능을 다듬었으면 싶더라고요. ^^

1  ... 613 614 615 616 617 618 619 620 621  ... 2458 
가깝지만 다른 디지털을 말한다by 칫솔

카테고리

전체 (2458)
인사이드 디지털 (1727)
블로그 소식 (80)
하드웨어 돋보기 (270)
칫솔질 (258)
기억의 단편들 (10)
앱 돋보기 (46)
기타 관심사 (4)
스타트업(Start-U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