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텍스에서 만난 차세대 PC 운영체제 삼색 표정

PC를 비롯한 거의 모든 장치는 그 장치를 원활하게 돌아가도록 관리하는 운영체제가 깔려 있습니다. 운영체제 없는 것은 그야말로 ‘앙꼬’ 없는 찐빵이나 다를 바 없지요. 운영체제 없이는 장치의 성능을 조절하는 능력도 없을 뿐더러 프로그램을 깔아서 실행하는 일 조차도 쉽지 않습니다. 그만큼 운영체제는 매우 중요한데, 이번 컴퓨텍스에서는 다변화의 흐름이 살짝 감지되었습니다. 종전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일색이었던 환경에 인텔 모블린과 구글 안드로이드가 이번 컴퓨텍스에 모습을 드러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윈도 7의 강력한 태풍에 컴퓨텍스를 덮친 지금, 다른 운영체제를 눈여겨 보는 이들이 별로 없는 듯합니다. 윈도 7과 모블린, 안드로이드가 만난 컴퓨텍스의 풍경, 어색할 것도 없이 싱거운 승부로 끝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음껏 보고 놀 수 있게 했던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7(windows 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컴퓨텍스 시작전부터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 7에 대한 집중적인 마케팅을 펼였습니다. 컴퓨텍스를 통해 윈도 7의 출시일을 공식 발표했고, 관련 PC 업체에 윈도 7을 깐 노트북이나 PC를 전시하도록 했습니다. 예상보다 작은 마이크로소프트 부스의 상당 부분을 윈도 7을 위한 공간으로 할당한 것만 봐도 알 수 있는 일이지요.


TWCC 남강홀 4층에 있던 거의 모든 PC 업체들은 윈도 7을 설치한 제품을 전시했습니다. 아수스, 에이서, MSI, 셔틀 등 익히 잘 알려진 대만 업체는 예외 없이 전시된 PC의 대부분에 윈도 7 태그를 붙여 놓았습니다. 디럭스(delux) 같은 낯선 이름의 몇몇 업체만 윈도 7을 설치한 PC를 내놓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크로소프트는 여러 형태의 PC에 윈도 7을 적용해 전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티 터치 팩이 깔렸던 게이트웨이 원 ZX6700.
컴퓨텍스 직전 윈도 7 멀티 터치 팩이 공개된 터라 관련 제품을 볼 수 있지 않을까 했는데, 멀티 터치 PC는 에이서(게이트웨이)와 HP에서 내놓은 딱 두 대만이 있었습니다. 그래도 에이서에서 딱 한 대 설치해 놓았던 게이트웨이 원 ZX6700 멀티 터치 PC에 대한 반응은 예상보다 좋아 많은 관람객들이 게임을 즐기고 가더군요. 많은 이들이 이곳에 몰려 들어 멀티 터치 PC로 여러 터치 애플리케이션을 즐기고 가더군요.


이번 컴퓨텍스에서는 윈도 7 아니면 윈도 XP였습니다. 그나마도 윈도 XP는 거의 찾아보기 힘들더군요. 그만큼 윈도 7으로 빠르게 넘어가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윈도 7을 즐기는 관람객들을 보니 비스타의 악몽은 거의 잊혀져 가는 듯 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용하게 다음을 준비하는
 인텔 모블린(Moblin)


모블린은 인텔이 만든 운영체제입니다. 모블린은 모바일 리눅스(Mobile Linux)를 만들기 위한 오픈 소스 프로젝트입니다. 모든 플랫폼을 대상으로 개발하는 다른 오픈 소스 프로젝트와 다른 점은 모블린은 오직 인텔 아톰 프로세서 기술(또는 코어 2) 기반의 플랫폼에서 작동하는 리눅스를 만들기 위한 공개 프로젝트라는 점이 다릅니다. (자세한 내용은 5년 뒤의 PC생태계를 바꿀 ‘모블린’ 에서 확인하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텔 중앙 부스에 모블린이 설치된 PC가 전시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벤큐의 올인원 넷톱에 설치된 모블린에서 트위터에 접속한 장면.
모블린을 일반 PC에 설치해 부스에 전시한 업체는 없습니다. 다만 데모용으로 넷북, 넷탑에 실린 모블린이 인텔 부스 한 켠을 장식하고 있었을 뿐입니다. 그래도 모블린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몇 안되는 기회였는데, 반응은 미지근하네요. 관람객들에게 오픈된 뒤에 살짝 보니 아직은 모블린에 대해 아는지 모르는지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공개를 해놨다는 게 매우 중요한 일이죠. 분명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할 수 있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리관 속에 박제된

 구글 안드로이드(Android)


구글 안드로이드는 만져볼 수 있는 제품이 거의 없었습니다. 넷북에 탑재되었다는 소식은 외신을 통해서 자주 들었지만, 실제 현장에서 만질 수 있는 제품이 없었던 것이죠. 그나마 에이서나 ECS 정도가 구글을 넣은 넷북을 전시했는데, 에이서는 아예 유리관 안에 넣어 만져볼 수 없도록 해놨습니다. 아무래도 컴퓨텍스에 구글이 전시 부스를 만들지 않는 이상 안드로이드가 들어 있는 넷북을 만져보기는 쉽지 않을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리 속에 박제된 구글 안드로이드
올해는 윈도 7의 출시가 예정된 터여서 그런지 윈도 7의 광풍이 더 세게 컴퓨텍스에 몰아쳤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닐 겁니다. 그러다보니 모블린이나 구글 안드로이드가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았는지도 모르겠네요. 하지만 내년은 어떨까요? 넷북이나 MID 같은 휴대 장치 시장은 올해보다 플랫폼이 늘어나는 내년에 더 관심을 끌것으로 보이는데, 그 때가 되면 모블린이나 안드로이드도 좀더 조명을 받지 않을까 합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1 Comments

  1. 2009년 6월 5일
    Reply

    안드로이드 박제;;; TG삼보에서도 안드로이드 노트북 만든다고 들었는데

    • 칫솔
      2009년 6월 5일
      Reply

      글쎄요. 그런 이야기는 금시초문이라..

  2. 2009년 6월 5일
    Reply

    윈도7은 MS가 직접 개발해 마케팅하는 제품이고…
    나머지 두개는 기업지원으로 오픈소스 방식으로 개발되고 있는 상태라….
    홍보전은 확실히 밀리겠죠.

    그런데 어차피 주력하는 분야가 조금씩 다른 OS들이라(겹치긴 하지만)….별로 치고박는 경쟁이 될거 같지는 않네요.

    • 칫솔
      2009년 6월 5일
      Reply

      맞는 말씀이에요. 다만 인텔은 오픈소스인 모블린을 적용한 제품을 한 자리에 모아서 보여주는 데 비해, 안드로이드는 따로 놀고 있으니 관람객들은 이게 대세일지 아닐지 판단하기 힘들거든요. 내년에는 달라졌으면… ^^

  3. 2009년 6월 7일
    Reply

    박제된 안드로이드 안습이네요 ㅠ.ㅠ

    • 칫솔
      2009년 6월 9일
      Reply

      안습이죠. 어여 유리 밖으로 나와야 할텐데요~

  4. 2009년 6월 7일
    Reply

    잘보고갑니다 ^^
    제 사이트에도 놀러오세요.
    다이어트 쇼핑몰인데요.. 정보 나눌수 있으면 좋겠네요
    [ 5kg 감량하고싶으면 오세요 ♡ 레몬슬림 http://slimzzang.com ]

    • 칫솔
      2009년 6월 9일
      Reply

      음.. 10kg 감량하고 싶으므로 다른 쇼핑몰에 가야 할 듯~ ^^

  5. 2009년 6월 8일
    Reply

    안드로이드 박제.. 저런.. –;

    • 칫솔
      2009년 6월 9일
      Reply

      안타까운 일이죠. ^^

  6. 2009년 6월 8일
    Reply

    [아시아 최대 전자쇼 컴퓨텍스(Computext) 2009가 지난 토요일 막을 내렸다. – 관련기사]

    컴퓨텍스 2009 결산 : 참가자는 줄었지만, 안드로이드는 빛나
    인텔, 컴퓨텍스서 무어스타운 시연
    컴퓨텍스 2009 | 아수스가 선보인 스타일리시한 제품들
    컴퓨텍스 | 인텔 CULV 노트북에 관심 집중
    컴퓨텍스 2009 | 첫 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