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지 않아 보게 될 인텔 신기술들

며칠 전 인텔 코리아에서 흥미로운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컴퓨텍스에서 시연했던 인텔의 기술에 관한 설명회를 가졌는데, 이 자리가 조금 특별했습니다. 컴퓨텍스에서 인텔 신기술을 소개했던 인텔 본사 엔지니어와 마케터 들이 한국에 찾아와 짧지만 의미있는 시연 행사를 진행 했던 것이죠. 이들은 한국에 오기전 다른 나라를 들렀다 온 터라 매우 피곤했을 텐데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 새로운 인텔 신기술에 대해서 설명했습니다. 인텔 코리아 프랭크 이사(http://twitter.com/Frank_Intel )가 트위터로도 중계하고 Q&A를 진행한 터라 팔로워들은 아마 내용을 대략 아시고 계실 거라 믿습니다.


눈 튀어 나오게 빠른 3세대 인텔 SSD


25나노 플래시 메모리를 이용한 인텔 3세대 SSD 정말 빠르더군요. 제원이 같은 두 대의 델 에일리언웨어 노트북(M15x, 코어 i7 720QM/4GB DDR3/1GB 엔비디아 GTX 260M/윈도 7 홈)에서 3세대 X25-M 160GB와 웨스턴 디지털 스콜피오 블랙 250 하드디스크를 꽂은 뒤 부팅을 비롯한 몇 가지 테스트를 실행했는데, 거짓말 좀 보태 3세대가 눈 깜짝할 새 모든 작업을 끝낸 반면, 하드디스크쪽은 3~4배의 시간은 더 걸렸던 것 같습니다. 하드디스크에서 부팅 작업을 진행 중일 때 SSD 쪽은 거의 작업이 끝났는데, 2세대 제품군과 체감적으로 비교해봐도 상당히 빠르게 보였습니다. 작은 파일을 읽고 쓰는 데에 있어서 인텔의 SSD 성능이 독보적이라는 SSD 업체 관계자들의 말을 많이 들었지만, 이렇게까지 차이날 줄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러면서도 이렇게 말하더군요. 코어 i7을 쓰고 있다면 SSD를 쓰는 게 좋은데, 뭐.. 인텔 것을 쓰면 좋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S사 SSD라도 쓰라고요. ^^;


4GB 이상 업그레이드 의미 없다


보통 업그레이드를 할 때 램이 많으면 무조건 좋다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4GB 이상 업그레이드를 해도 성능 향상은 거의 없다는 것이 인텔의 의견입니다. 성능 향상보다는 오히려 성능 저하가 일어날 수도 있으니 참고하라더군요. 사실 램을 올리는 것이 성능 향상을 바라서라기보다는 작업 효율성 때문일텐데, 일반적인 PC 사용자라면 4GB 이상 욕심낼 필요는 없을 것 같네요. 차라리 SSD를 넣으라는 게 이들의 주장입니다만…


무선 랜만 있으면 노트북 영상을 TV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이-다이(Wi-Di)라고 들어보셨는지요? 무선 랜(Wi-Fi)처럼 무선으로 PC의 영상 신호를 TV로 보내는 무선 디스플레이 기술입니다. 그런데 이 기술이 아주 새로운 무선 신호를 이용해 전송하는 게 아니라 무선 랜을 이용하는 것이더군요. TV에 Wi-Di 어댑터를 연결한 뒤 Wi-Di 기술이 포함된 노트북에서 이 장치를 찾아 연결만 하면 PC 신호가 그대로 거실이나 안방의 TV로 전달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장비가 필요하긴 합니다만..

전송 거리는 무선 랜 전송 거리(60피트)이고, 720P 영상까지는 충분히 재생한다더군요. 무선 디스플레이에서 쓰는 무선 랜 규격은 802.11g입니다. 거실에서 PC의 동영상이나 사진을 보거나,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 프로젝터와 연결히 쉬워질 듯 싶은데, 이 기능을 갖춘 노트북이나 어댑터가 너무 적네요. 보급되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필요할 듯 싶습니다.


8개의 주변 장치를 무선 랜으로 연결하는 마이 Wi-Fi


와이-다이와 조금 다른 기술인데요. 인텔의 최신 무선 랜 칩셋을 쓰는 PC에서는 마이 와이파이라는 기술을 쓸 수 있습니다. 사실 이번에 처음 발표된 기술은 아니지만, 잠깐 설명을 하자면, 무선 랜으로 연결하는 장치를 노트북과 곧바로 연결하는 기술입니다. 이를 테면 무선 랜을 갖춘 디지털 카메라에서 사진을 찍으면 곧바로 노트북에 저장하는 것 같은 거죠. 쓰임새는 많을 것 같은데, 최신 인텔 노트북에서만 작동한다는 게 아쉽네요.


노트북에 보조 스크린을 달면 어떨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보통 노트북에는 커다란 화면이 하나 있는데, 요즘처럼 트위터나 SNS를 하다보면 화면 하나로는 어려움을 느낍니다. 이럴 때를 대비해 노트북에 보조 화면을 달아서 쓰는 아이디어를 인텔이 실제로 구현했는데요. 노트북 화면 아래에 3개의 터치 스크린을 얹은 기술입니다. 일단 동영상을 보시죠.



내장 그래픽의 모니터 확장 기능을 이용해 아래 쪽 터치 화면을 보조 디스플레이로 인식하도록 만든 것입니다. 아직 아이디어 차원에서 구현해 본 것이라는 데, 이에 대해서는 다른 이들의 의견이 필요할 것 같더군요. 단장 쓸만한 아이디어인가, 아닌가가 중요하니까요. 무엇보다 값이 올라가는 것을 감안하고 넣을만한 기능인가가 관건이겠죠. 사실 화면이 평평하게 누워있는데 보기 편한 각도로 조절하는 게 필요해 보이더군요. 값을 떠나서 말입니다. ^^


미고보다 더 탐났던 듀얼 코어 넷북


이날 인텔과 노키아가 만들고 있는 미고와 넷북용 응용 프로그램 마켓인 앱센터에 대한 소개도 했습니다. 미고에 대해서는 ‘인텔의 넷북 운영체제 미고(Meego), 늦었지만 잘 나왔다‘라는 글을, 앱센터는 ‘저개발 국가용이라던 넷북, 더 이상 아니다?‘글을 확인하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고와 앱센터를 일찍 경험해봐서 그런지 설치와 한글화 등에 대한 의견만 교환하는 수준에 그쳤는데, 듀얼 코어 아톰을 넣은 넷북은 솔직히 탐이 나네요. 제가 돌렸던 싱글 코어 넷북보다 훨씬 빠르게 미고의 여러 기능들을 수행합니다. 듀얼 코어 넷북, 따로 한번 탐구해 볼 영역이 될 것 같습니다.

덧붙임 #

펜티엄과 아톰의 크기 비교. 과거와 현재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5 Comments

  1. 2010년 6월 14일
    Reply

    으어어, 가보고 싶었는데 마감 때문에 못가봐서 진짜_no

    • 칫솔
      2010년 6월 16일
      Reply

      로오나님이 정말 좋아했을 이야기들이 많았는데 말이죠. 다음에는 꼭 오시길.. ^^

  2. 2010년 6월 14일
    Reply

    헐.. 인텔 3세대 SSD가 나오나요?! 흑흑.. 또 업그레이드 해야하나…

    • 칫솔
      2010년 6월 16일
      Reply

      네, 그렇다더라구요. 간만에 SSD 뽐뿌 제대로 받았습니다. ㅜ.ㅜ

  3. 2010년 6월 14일
    Reply

    와…벤치마킹 성능차 굉장하네요…^^

    • 칫솔
      2010년 6월 16일
      Reply

      SSD 하나만으로도 차이는 크더군요. ^^

  4. 2010년 6월 14일
    Reply

    집에 뒤져보면 어딘가 슬롯형 Pentium cpu가 있을텐데 사진을 올려볼까요? ㅋㅋ
    그나저나. SSD는 점점 넘사벽이 되어가는군요(가격/성능 모두!)

    솔찍히 4GB면 큰거 같은데 음.. 32bit로 도 충분하고
    특수분야가 아닌 이상에는 그정도면 아직은 충분한거 같아요.

    • 칫솔
      2010년 6월 16일
      Reply

      확실히 4GB가 적은 용량은 아닌데, 더 크면 좋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적지 않으니까요.
      그나저나 슬롯형 펜티엄이라.. 정말 오랜만에 들어보는군요. ^^

    • 칫솔
      2010년 6월 16일
      Reply

      그러게요. 분발 좀 해야 할 듯~ ^^

    • 2010년 6월 16일
      Reply

      amd ㅋㅁ퓨터를 좋아하지만 조만 간 갈아타야 할듯

  5. dylanseo1995
    2010년 6월 14일
    Reply

    이제 슬슬 64bit이 보급이 되면 램 더필요할듯…

    • 칫솔
      2010년 6월 16일
      Reply

      64비트여도 그 이상 필요 없다고 하더군요. ^^

  6. 2010년 6월 15일
    Reply

    와 좋은 내용이네요.
    출처 밝히고 퍼갈게요!

    • 칫솔
      2010년 6월 16일
      Reply

      출처를 밝히고 퍼가도 되겠냐고 묻는 게 아니라, 출처 밝히고 퍼가겠다니요? 이미 퍼가셨다면 그 글 지우시기 바랍니다.

  7. 2010년 6월 16일
    Reply

    기술이 발전되면 될수록 소비자들은 행복하겠죠.
    아니 불행하려나(돈때문에.ㅠㅠ)^^;

    • 칫솔
      2010년 6월 16일
      Reply

      행복할 수도 있고, 불행할 수도 있지만, 어떻게 쓰느냐가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싶어요~ ^^

  8. 2010년 6월 16일
    Reply

    흥미있는 기술이 많네요. 이것들이 전부 내 지갑을 노리고 있다는…^^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칫솔
      2010년 6월 16일
      Reply

      오~ 지갑 정도로 끝나면 다행이죠. 통장을 노리진 않으니까요~ ^^

  9. 2010년 6월 16일
    Reply

    듀얼코어 넷북 진짜 탐나네요 ^^

    • 칫솔
      2010년 6월 18일
      Reply

      네. 진짜 탐나더군요. ^^

  10. 2010년 6월 20일
    Reply

    무선랜으로 노트북 영상을 TV로 보는건 참 좋은거 같네요. 빨리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듀얼넷북도 탐나네요.

    • 칫솔
      2010년 6월 21일
      Reply

      이 기능 들어갔다고 비싸게 팔지나 않았으면 좋겠어요. ^^

  11. MaSsaMa
    2010년 6월 29일
    Reply

    노트북 영상을 티비로 보는 아답터는 지금 기술로도 주먹만하게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대신 가격이 올라가던가 속도는 내려가겠지만. 가격이 얼마나 할까 궁금한데요?
    그런데 저런 기능을 가진 노트북이 너무 적다는건, g이상의 카드를 가진 노트북이 적다는건가요?아니면 특수한 카드가 필요한건가요?

    • 칫솔
      2010년 7월 1일
      Reply

      아. 저 장치도 주먹만 합니다. 값은 50달러 미만이라고 하더군요. 저 기능을 쓰지 않는 건 인텔이 내놓은 지 얼마 안되었기 때문이랍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