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텍스 2012] 윈도우8 태블릿, 하이브리드로 회귀하나?

이번 컴퓨텍스에 윈도우8 태블릿이 여럿 전시되기는 했지만, 대부분은 유리관 안에 고이 모셔진 것들이 너무 많았습니다. 아직 윈도우8이 출시 전이기도 하거니와 제품들도 대부분 시제품 수준이어서 아직 일반에게 까놓고 공개할 정도는 되지 않았던 것이지요. 그런데 유리관 속에 있는 윈도우8 태블릿 PC들은 공통점이 있습니다. 일단 아래 사진들을 먼저 보시죠.

삼성 하이브리드 윈도우8 태블릿삼성이 공개한 신형 슬레이트 7(코어 i5) 모델입니다.

삼성 하이브리드 윈도우8 태블릿이것은 아톰 버전인데, 위와 다른 점은 방열팬 유무입니다.

에이서 하이브리드 윈도우8 태블릿에이서 아이코니아 W510. 아톰으로 작동하는 모델이고요.

에이수스 하이브리드 윈도우8 태블릿에이수스 태블릿 810입니다. 와콤 디지타이징 펜이 적용된 윈도우8 태블릿이죠.

보시다시피 윈도우8 태블릿 시제품들은 대부분 키보드 도킹스테이션을 갖고 있습니다. 앞서 출시던 안드로이드 계열에서는 이러한 도킹스테이션을 보기 힘든 것과는 반대죠. 윈도우8 태블릿 제조사는 모두 다른 데 마치 짜기라도 한 듯 함께 쓸 수 있는 키보드 도킹스테이션을 함께 준비해 놓았습니다. 이처럼 상황에 따라 키보드를 갖춘 도킹스테이션에서 꽂아 쓰거나 또는 분리해서 쓰는 방식을 하이브리드 태블릿이라고 부릅니다.

윈도 계열에서 하이브리드 태블릿은 초창기에만 반짝 존재했고 그 뒤로는 화면을 돌려서 접는 컨버터블이 많았습니다. 평상시에는 노트북처럼 쓰다가 잠깐 메모나 스케치 등을 해야 할 때 화면을 돌려 접어서 쓰도록 만든 것이죠. 노트북 작업이 더 많은 때인 데다 화면부에 처리 장치까지 다 넣어야 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의 제조 단가가 비싸 이 방식의 제품을 한동안 보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윈도우8 태블릿에서는 다시 하이브리드로 돌아갈 듯한 기세입니다. 컴퓨텍스에 전시된 많은 시제품이 하이브리드 방식을 쓰고 있었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하이브리드 태블릿용 도킹스테이션은 몇 가지 보조적 기능을 갖고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키보드. 윈도우8 태블릿을 꽂기만 하면 별다른 설정 없이 글자를 빠르게 입력할 수 있으므로 문서나 인터넷 등을 할 때 좀더 편할 것입니다. 트랙 패드는 커서를 이용한 작업을 할 때 쓸만하겠지요. 윈도우8 태블릿이 기본적으로 화면에 뜬 여러 아이콘이나 메뉴를 손가락으로 작동할 수 있지만, 여전히 커서로 조작하는 게 더 편한 데스크탑 모드의 응용 프로그램이 있으므로 트랙 패드의 역할도 무시할 수는 없습니다.

더불어 이 도킹스테이션들은 보조 배터리를 갖고 있습니다. 덕분에 윈도우8 태블릿의 배터리를 충전하거나 소비시키지 않으면서 오랫동안 작업할 수 있겠지요. 얼마나 큰 용량의 배터리를 갖고 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아마 그 배터리 때문에 좀더 무거울 겁니다. 하지만 초창기 하이브리드 태블릿은 도킹에 배터리가 없던 터라 태블릿을 거치하면 뒤로 넘어가기 십상이었는데, 도킹스테이션의 배터리 무게 때문에 윈도우8 태블릿을 거치했을 때 뒤로 넘어가지 않고 받쳐주는 역할을 할 듯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마지막 기능은 주변 장치를 연결하는 단자를 가진 허브입니요. 사실 태블릿에 외부 장치를 연결할 수 있는 단자가 있지만, 사실 USB처럼 굵직한 단자를 넣기 힘들지요. 이런 단자는 도킹스테이션에 넣으면 태블릿의 디자인도 크게 해치지 않으면서 여러 주변 장치와 함께 쓸 수 있는 장점이 있고 본체에 주렁주렁 케이블을 연결하지 않아도 되므로 깔끔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시 하이브리드 태블릿이 나온 것은 태블릿을 만드는 데 필요한 부품이 작아지고 발열이 적어진 하드웨어의 발전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있지만 여러 업체들이 이를 채택한 그 배경은 다릅니다. 사실 도킹스테이션이 있어도 없어도 윈도우8 태블릿을 쓰는 데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습니다. 모든 부품과 핵심 기능은 윈도우8 태블릿 만으로도 가능하니까요. 하지만 데스크탑 모드를 이용해 PC로 전환 가능한 윈도우8 태블릿의 활용도를 높이려면 키보드와 커서를 조작할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합니다. 제대로 된 PC 전환을 위해선 키보드 도킹스테이션은 필요한 셈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무엇보다 제조사 입장에서 윈도우8 하이브리드 태블릿은 가격 정책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민감한 요소를 담고 있습니다. 윈도우8 태블릿을 싼 값에 내놓고 싶지 않은 입장에서 하이브리드를 위한 키보드 도킹스테이션은 가격 방어를 위한 핵심이니까요. 물론 이들 제품은 시제품이라 아직 예상 가격 조차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패널 형태의 윈도우8 태블릿은 지금 태블릿을 제조하는 PC 업체라면 대부분 만들 수 있는 것과 다르게 하이브리드는 처음부터 키보드 도킹스테이션을 아울러 설계해야 하므로 그만큼 비용이 더 들어가는 것을 감안하면 높은 가격이 될 것이라는 예상은 불 보듯 뻔하지요. 물론 프로세서에 따라 가격의 높낮이가 좀 달라지긴 해도 키보드 도크의 가치는 크게 달라지지 않을 테니 하이브리드 태블릿이 더 비쌀 것입니다. 때문에 가치를 인정받고 싶은 하이브리드 태블릿이 무조건 대세라고 말하긴 힘듭니다. 비록 하이브리드 형태가 이번 컴퓨텍스에서 관심을 끌기는 했어도 이용자의 전략적 판단이 어디까지 받아들일지는 지금 말하는 건 이를 테니까요.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5 Comments

  1. 2012년 6월 10일
    Reply

    도킹보다는 크래들과 블투 키보드를 기본 제공하거나 하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조금 남기는 합니다. 전용 도킹은 시리즈 별로 호환되는것도 아니니 말이죠..

    • 칫솔
      2012년 6월 19일
      Reply

      아마 블투 연결 방식의 키보드보다는 도킹이 더 선호할 겁니다. 사람들이 더 단순한 연결을 원하거든요. 그래서 도킹은 태블릿 본체와 함께 세트가 되어야 하죠. ^^

  2. 김기범
    2012년 6월 18일
    Reply

    필식형~ 건강하시죠?? 저는 죽지못해 사는군요 ㅎㅎ;; 형~ 저 자주와서 형 기사를 재미있게 읽고 있어요 ㅎㅎ 항상 건강하시고 언젠가 같이 밥이나 먹읍시다!

    • 칫솔
      2012년 6월 19일
      Reply

      오~ 반갑. 연락한다는 걸 깜빡… 연락처 남겨주셈. 비밀댓글로. ^^

  3. 2012년 6월 19일
    Reply

    마이크로소프트가 로스엔젤레스에서 열리는 특별 이벤트를 통해 윈도RT/윈도8 태블릿인 Surface를 공개했습니다. 이번에는 ARM 프로세서 기반의 Windows RT 버전과 3세대 Core 프로세서 Windows 8 Pro 버전 두 종류가 공개되었습니다. 아시겠지만 윈도RT는 윈도8과는 직접적인 호환이 되지 않는, ARM 프로세서를 위한 윈도입니다. 서피스(Surface)는 10.6인치 화면에 클리어탑 풀HD 디스플레이를 갖고 있습니다. 본체는 거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