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텍스2012] 아톰 태블릿에 대한 편견을 버리다

에이수스 태블릿 810, asus tablet 810한동안 넷북을 써본 이들이라면 아톰 프로세서에 대한 편견 또는 고정 관념이 있을 것 같다. 특히 HP 슬레이트 같은 Z시리즈 기반 아톰 태블릿을 써본 이들은 더더욱 고치기 힘든 고정 관념, 즉 아톰 프로세서는 태블릿에 맞지 않는다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인텔은 계속 아톰 프로세서를 태블릿용으로 고집스럽게 밀어왔다. 지난 해 컴퓨텍스에서 안드로이드를 올린 아톰 태블릿도 그 중 하나였지만, 실험으로만 그쳤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그 실험으로 그쳤다는 사실이다. 만약 더 오랫동안 상품화를 시도했다면 어떤 재앙이 나타났을지 알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이제 잊어야 할 것이 있다. 과거의 아톰 프로세서를 쓴 태블릿들이다. 윈도우7이나 안드로이드 같은 PC와 모바일 운영체제를 쓴 아톰 태블릿의 과거를 모두 잊어줘야 할 듯하다. 이번 컴퓨텍스는 안드로이드, 윈도우7 태블릿의 전멸과 반대로 윈도우8과 함께 다시 부활할 아톰 프로세서가 맹활약 중이니까.

레노버 윈도우8 태블릿, 씽크패드 윈도우8 태블릿
인텔 부스에서 공개한 레노버 씽크패드 윈도우8 태블릿 프로토타입
물론 이전의 아톰이 아니다. 하반기부터 활약할 클로버 트레일을 담은 윈도우8 태블릿 시제품을 컴퓨텍스에서 보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니까. 물론 삼성과 에이서, 에이수스 등 몇몇 업체의 아톰 태블릿은 아직 프로토타입이라는 이유로 시연 조차 하지 않고 유리관 안에 고이 모셔 두었다. 그렇다고 클로버 트레일의 활약상을 볼 수 없는 것은 아니다. 인텔 부스에 가면 레노버와 에이서의 윈도우8 태블릿을 통해 그 성능을 짐작할 수 있으니까. 하지만 직접 시연은 어렵다. 역시 프로토타입이라는 이유로 참관객의 손에 단말을 쥐어주진 않으니까.

어쨌거나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아톰 태블릿에 대한 생각을 좀 바꿔야겠다는 의지가 생긴다. 고성능 태블릿에서 윈도우8의 수행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저성능, 저전력 프로세서인 아톰에서 이처럼 부드럽게 수행할 지에 대해선 의구심이 많았다면 아래 동영상을 확인해 보라.

지난 해 안드로이드를 얹은 아톰 태블릿을 볼 때와 다르게 이용자 인터페이스가 생각보다 매끄럽다. 저전력 저성능 아톰 프로세서 같은 느낌이 거의 들지 않는다. 창을 꺼내는 듯한 윈도우8의 태스크 전환도 상당히 자연스러워졌고 720P 동영상과 데스크탑 모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수행해도 별다른 문제가 없는 듯 보인다. 물론 윈도우8과 클로버 트레일 모두 완성된 버전이 아닌 만큼 이 시연 제품이 출시될 때는 더 나은 성능을 보일 가능성이 있고, 반대로 더 어려운 응용 프로그램을 수행할 때 성능 부족을 낼 수도 있지만, 어쨌거나 이 시연을 보면서 아톰은 태블릿에 부족한 성능을 가졌을 것이라던 종전의 확신을 어느 정도 누그러뜨려야 한다는 걸 확인했다.

그렇다고 모두에게 아톰 태블릿에 대한 편견을 버리라고 말할 수는 없다. 그것은 선택이다. 단지 아톰 태블릿이 값은 더 쌀 것이다. 넷북과 노트북에서 가격차 만큼이나 다를 테니까.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6 Comments

  1. 2012년 6월 6일
    Reply

    ARM이 탑재된 태블릿PC와 비교할 때 확실히 컴퓨팅 파워는 더 강력할 듯 싶어요.
    배터리 부분만 신경쓴다면 오히려 더 경쟁력이 높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 칫솔
      2012년 6월 9일
      Reply

      ARM에서는 데스크탑 모드를 무시하고 인텔은 데스크탑 모드를 함께 쓰는 하이브리드를 강조하더군요. 당분간은 인텔의 주장이 먹힐 수밖에 없는 상황인 듯 하네요. ^^

  2. 2012년 6월 10일
    Reply

    과거에는 아톰이 정말 쓰레기 소리 들을정도로 약했지만, 듀얼 코어 아톰만 해도 웹브라우징이라던가에는 전혀 지장이 없을 정도로 많이 발전한것 같습니다.
    현재 리플룩 atom 330 / ion 모델을 사용중인데 720p정도 까지는 무난하게 돌려주더라구요.
    어떻게 보면 atom이 문제가 아니라 그래픽 카드 가속이 문제였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arm과 atom(x86)은 타겟이 다르기 때문에, x86 tablet이 나온다면 정말 무궁무진한 범용성과
    개발자의 장난감으로 매니아 층을 손쉽게 확보할수 있는 장점이 있으니 넷북 수준이나 그 이하 가격으로만 나온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칫솔
      2012년 6월 19일
      Reply

      웹브라우징은 사실 그 전에도 큰 문제는 없었어요. 단지 사람들의 활용 범위가 브라우징에만 멈춰있는 게 아니라는 것, 그리고 그래픽 부문의 문제 맞습니다만, 그 중에서 높은 화면 해상도에 맞춰 빠르게 그려내는 성능과 영상 관련 문제는 가장 심각했죠.
      그나저나 아이온이면 코어 AVC 설치 후 설정 만으로도 풀HD 재생 될텐데요. 한번 해보시면 좋을 듯..

  3. 받달수
    2012년 6월 11일
    Reply

    저도 작년에 아톰 탑재한 넷북 유저인데 아톰성능 많이 좋아진거 같습니다.ㅎ
    머 태블릿에 넣으면 어찌 될지 모르지만 전 넷북으로 게임을 돌릴정도니까 충분히 가능성은 있어보이든데요.

    그리고 얼마전 기사에서 아톰이 스마트카계발에 쓰이다더군요 ㅎㅎ 그만큼 아톰도 특정부분의 프로세스로 인정받을듯한데..

    • 칫솔
      2012년 6월 19일
      Reply

      아… 임베디드용 아톰은 또 다른 프로세서입니다. 사실 아톰은 적용 분야에 따라 4가지 제품군으로 나뉘어 있지만, 모두 하나의 이름으로 부르다보니 비슷하게 보이긴 하죠.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