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화면에서 즐기는 신형 PSP의 쏠쏠한 맛

사용자 삽입 이미지며칠 전에 신형 PSP를 빌렸습니다. 이미 PSP를 갖고 있기 때문에 새로 살 생각은 없지만, 신형이 많이 달라졌다는 이야기를 들어 한번쯤은 보고 싶었기에 며칠만 빌려서 만져 봤습니다.


앞만 봐서는 크게 달라진 것 같지 않지만, 박스에서 꺼내서 드는 손에 들자마자 전 모델보다 무게의 차이가 크게 느껴질 정도로 너무 가볍더군요. 앞쪽은 큰 변화가 없는 반면 뒤를 보면 모양이 좀 달라졌습니다. 양옆에 볼록 튀어 나온 부분이 평평해지고 UMD를 넣는 트레이는 스위치로 열지 않고 뒤로 잡아 빼면 열리도록 만들었습니다. UMD 드라이브 안쪽도 꽤 단순화 되었고요. 위쪽에 적외선 포트를 없애고 무선 랜 스위치를 두는 등 여기저기 바뀐 부분이 좀 있습니다.


하지만 가장 큰 변화는 뭐니뭐니해도 TV에 연결해 즐길 수 있다는 점 아닐까 하는데요. 전 모델에서는 개조 또는 액세서리를 통해서 PSP를 TV에 연결해 즐길 수 있었지만, 이번에는 전용 컴포넌트 케이블을 모니터에 연결만 하면 TV에서 PSP의 영화나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됐습니다. PSP에서 즐기는 것과 별 차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큰 화면에서 즐기는 재미가 의외로 쏠쏠하더라고요. 좀더 박진감 넘치는 게임과 영화를 볼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장점도 있는 반면 단점도 눈에 띕니다. 일단 동영상 하나를 본 뒤에 이야기를 하지요.



위 동영상은 2년 전에 샀던 LG 플래트론 24인치 모니터에 컴포넌트 케이블을 꽂아서 띄워 본 것입니다. 생각보다 잘 나오기는 했는데, 이 모니터가 프로그레시브 스캔 모드에 말썽이 좀 있는 터라 PSP 외부 출력 모드 설정에서 인터레이스로 해야만 화면이 제대로 뜹니다. UMD 영화를 볼 때까지는 문제가 없는데, 게임을 해보려고 하니 프로그레시브 모드에서만 즐길 수 있다는 메시지를 띄우면서 실행이 안되더군요. 동영상의 마지막 부분을 보시면 됩니다. 때문에 프로그레시브 스캔이 되는 다른 모니터에 연결하고 아래 동영상을 찍었습니다.




BTC 24인치 모니터에 케이블을 꽂은 뒤 프로그레시브 스캔 모드로 바꾼 뒤에야 게임이 실행되더군요. 게임 실행의 문제점이 하나 있다면 전체 화면으로 보여주지 않는다는 것이죠. 영화는 전체 화면을 꽉 채워서 보여주는 반면 게임을 즐길 때는 화면 크기가 제한됩니다. 그래도 PSP로 보는 것보다는 크긴 하네요. -.ㅡㅋ
아, 동영상 하나를 더 보면서 이야기해 볼까요?




마지막 동영상은 릿지레이서를 잠깐 즐기면서 찍은 것입니다. 화면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데, 화질이 아주 좋다고는 말하기 어렵습니다. PS1보다는 낫고 PS2보다는 좀 덜한 것 정도라고 하면 될 듯한데요. 전체 화면으로 하기 어려운 이유 중에 화질 문제를 배제하기는 어렵다는 생각이 들긴 했습니다. 그래도 모니터에 연결해 놓고 즐기는 게 더 재밌는 것은 커진 화면과 함께 더욱 박력있는 소리를 들으면서 게임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겠지요. 보고 듣는 맛이 달라지니 게임을 즐기는 재미도 달라지지 않을까 합니다.


PSP를 모니터에 연결했을 때 한 가지 주의할 점이 있다면 절대로 디스플레이 버튼을 누르지 말라는 겁니다. 이걸 누르니 곧바로 본체 화면으로 전환되더군요. 게임 중에 이 버튼 눌렀다가 세이브도 못하고 메인 화면에서 출력 조정을 다시 잡아줘야 했기 때문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2 Comments

  1. 2007년 10월 15일
    Reply

    신형 PSP..가격도 저렴해지고 얇아지고 가벼워졌더군요..

    그래도 게임과는 담쌓기로 했기에..ㅠㅠ

    • 2007년 10월 15일
      Reply

      ㅎㅎ 담은 커녕 벽돌 하나 올리지 못한 누군가(?)와 크게 비교되는 멘트로군요. ^^

  2. 2007년 10월 15일
    Reply

    게임을 화면 가득하게 나오게 할 수 있는 방법은 전혀 없는건가요? ㅠ_ㅜ)/

    • 2007년 10월 15일
      Reply

      저도 그 방법을 알고 싶답니다. ㅜ.ㅠ

  3. 2007년 10월 15일
    Reply

    칫솔님… ^^ 대략 지르시는겁니다 ㅋㅋㅋ

    • 2007년 10월 15일
      Reply

      헉… 더 이상은… 안되요~~ -.ㅡㅋ

    • 2007년 10월 15일
      Reply

      나중에 컴투스 게임을 TV에서 즐길 수 있게 되면 동영상 찍어서 공상 플러스님을 위한 글을 올립지요. ^^

  4. 2007년 10월 15일
    Reply

    TV 아웃으로 신형 PSP가 시끌벌쩍하면서 구형 PSP 사용자들이 부러워하더니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네요.
    (사용자가 아니었던 저로써는 포터블이 TV 아웃을 굳이 지원해야 하나..라는 주의였습니다..^^;; )

    신형 PSP..
    단지 두께를 줄인 것 같은데, 정말 가볍다란 생각이 듭니다. (소니 기기들이 그렇지만..ㅎ)

    그나저나..
    파판!!
    멋져요..
    릿지레이서!!
    더더욱이 멋지네요..@@;;

    PS. 로딩 중에 나오는 방구차는 혼자 키득키득 웃게 만드네요..ㅋㅋ”

    • 2007년 10월 16일
      Reply

      역시 말로만 듣는 것보다는 한 번 해보는 게 확실한 답이라는..
      정말 가볍긴 가볍더라고요. 집에 있는 것과 비교해보니 너무 차이가 나더라는… -.ㅡㅋ

  5. 2007년 10월 16일
    Reply

    하지만.. 대세는 NDS라는 거..가 문제일까요? ^^;;

    • 2007년 10월 17일
      Reply

      펄님이나 저나 캐주얼 쪽이 아니라 마니아 쪽일 듯 싶습니다만…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