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은 인텔과 ARM의 진정한 격전지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프로세서 시장의 양대 축을 말하면 인텔 진영과 ARM 진영입니다. 이 둘은 각각 PC와 모바일을 대표하는 프로세서 진영이지요. 지금 두 진영은 서로의 영역을 확고히 하면서 상대의 영역을 깨고 들어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 중입니다. 모바일과 임베디드 시장에 터를 닦은 ARM은 좀더 PC쪽 시장을 호시탐탐 노리는 중이고, 인텔은 갑작스러운 시장 변화에 화들짝 놀라긴 했지만 그들의 로드맵에 따라 모바일 시장으로 들어가기 위해 제품 개발에 여념이 없는 상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쪽 진영의 도전이 흥미로운 것은 그들이 상대의 진영을 파고들기 위해서 내놓은 하드웨어 컨셉에 있습니다. ARM는 스마트북, 인텔은 MID(mobile internet device)라는 하드웨어로 서로의 시장을 노리고 있습니다. 스마트북은 넷북과 유사한 형태이고, MID는 스마트폰과 비슷합니다. 결국 서로가 차지하고 있는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제품을 계속 준비해오고 있는 셈입니다.


두 장치의 공통점은 어디에서나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작업을 할 수 있다는 데 있습니다. 스마트북이나 MID는 이동 중에도 인터넷에 접속해 PC 수준의 다양한 작업들을 할 수 있도록 전력을 적게 쓰면서도 이동성을 강화한 하드웨어입니다. 그 형태가 다를 뿐이지 목적은 같다고 봐도 됩니다.


그런데 양쪽 진영이 선보인 컨셉의 하드웨어를 좀처럼 보기 힘듭니다. ARM이 지난 해부터 지속적으로 이야기해왔던 스마트북은 올초 CES에서 레노버와 HP 등이 컨셉 제품을 선보이긴 했지만, 실제 판매는 계속 지연되고 있습니다. 인텔의 MID는 유경이나 코원 등 국내 기업을 포함해 대만 PC 업체 등이 지난해 여러 제품을 내놓았는데, 스마트폰의 열기에 비하면 반응이 그냥 미지근한 정도에 그쳤지요. 현재 상황은 어느 쪽이 앞선다고 할 것 없이 다 갈길이 멀어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MP 형태의 MID
문제는 서로의 시장이 너무 확고해서 양쪽의 컨셉 제품이 소비자들로부터 그다지 호감을 받지 못하는 데 있습니다. 스마트북이 넷북과 같은 컨셉이고 값이 더 싸다는 장점이 있지만, 경기의 흐름을 타는 넷북과 유사한 제품으로 승부를 걸 수 있을지 미지수입니다. 인텔도 스마트폰과 비슷한 MID를 거쳐 스마트폰 생태계로 한걸음 다가서려 하지만, ARM과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구축한 독특한 생태계를 깨고 들어가기 쉽지 않아보입니다.


소비자의 관심을 끌 돌파구가 없는 지금 두 진영은 한 발 물러서서 시장을 보는 것도 방법일 것입니다. 스마트북이나 MID의 궁극적인 목표가 휴대 인터넷이라면 결과적으로 서로 도전해볼만한 미지의 영역이 하나 남아 있기 때문이지요. PC처럼 아주 빠른 성능이 필요 없고, 단지 인터넷 중심의 컨텐츠 소비를 위해서라면 두 진영의 프로세서는 충분히 능력을 발휘할 수 있습니다. 이미 ARM은 아이패드에 들어간 A4 프로세서를 통해 조금은 검증된 상황이고, 앞으로 더 발전된 아키텍처와 멀티 코어로 더 나은 성능을 낼 수 있습니다. 인텔 역시 최근 인터넷 뿐만 아니라 휴대 멀티미디어 시장까지 아우를 수 있는 무기인 초저전력 모바일 프로세서인 아톰 Z6xx 시리즈를 선보였습니다(참고로 아톰 Z6xx는 윈도우를 배제했음). 이들이라면 소비자가 원하는 성능을 가진 태블릿을 충분히 만들 재료가 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미 태블릿 장치를 만드는 데 필요한 능력을 가진 부품을 가지고 있으나, 두 진영이 태블릿 시장에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는 이유는 이미 이 시장에 대한 제품 컨셉이 너무 명확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업계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 이미지에 비하면 태블릿 장치는 이들에게 결코 새로움을 주는 시장이 아니라는 것이지요. 또한 두 진영이 맞붙기 싫어하는 것도 이유입니다. 각자 확고한 영역과 그 영역의 기술 선도력이 있다고 믿는 두 진영이 같은 전장에서 싸운다면 둘 다 이기는 결과는 얻지 못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원하지 않아도 두 진영은 태블릿에서 싸울 수밖에 없습니다. 이 시장은 수년 전부터 씨앗을 뿌렸음에도 이제야 싹트기 시작한 시장입니다. 소비자들도 이제서야 움직이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노트북보다 이동성이 좋고 스마트폰보다 더 다루기 쉬운 장치에 대한 소비 욕구를 이제 갖기 시작한 것이지요. 태블릿 장치 시장에서 기술 선도력은 이제 선보여질 수 있는 때가 온 것이며, 인텔과 ARM의 진정한 싸움을 벌일 만한 시장으로 손색 없습니다. 그들의 부품이 태블릿 시장에서 자연스럽게 쓰일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옮겨갈수록 인텔과 ARM은 이를 막기 힘들겠지요. 머지 않아 태블릿 시장이 인텔과 ARM의 진정한 격전지로 바뀌면 재미있고 다채로운 태블릿 PC를 기대해도 좋을 것입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0 Comments

  1. 2010년 5월 12일
    Reply

    이 싸움은 이미 1라운드 진행 중이죠… 아마?
    NVidia가 ARM을 사용하여 하나 내놨더니 Intel이 불끈했지요?
    이 사건은 어떻게 진행 중인지 모르겠네요… ^^;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칫솔
      2010년 5월 12일
      Reply

      엔비디아 테그라 말씀이신가요? 그쪽과 인텔은 크게 상관 없고, 아이온 때문에 빚어진 충돌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

  2. 2010년 5월 12일
    Reply

    타블렛이 꿈을 보여주었고
    터치와 멀티터치가 현실로 들어내있으니 앞으로는 어떤 방향으로 가려나요? ㅎ

    다들 안경(스카우터 형식의 HMD)에 내장된
    디스플레이와 카메라 그리고 시계형식의 GPS 등을 bluetooth 식으로 데이터를 주고 받으며
    쓰는 세상이 조만간 도래할것만 같습니다

    • 칫솔
      2010년 5월 12일
      Reply

      안경이 없는 환경으로 가야죠. 안경 값이 너무 비싸요~ ^^

  3. 2010년 5월 13일
    Reply

    어쨌든 치열한 경쟁이 웃는것은 소비자…죠 으음 (이전 닉네임 Mono 였던 가끔 들르던 블로거임다 ㅎ)

    • 칫솔
      2010년 5월 15일
      Reply

      앞으로 경쟁이 더욱 가속화되면 더 재미있는 장면을 보게 되겠지요.
      (아항~ 이름 바꾸셨군요. 제이님~)

  4. 야채
    2010년 5월 17일
    Reply

    NVIDIA.. 소식들을 들어보면 측은하게 느껴집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결국 가운데 껴서.. INTEL과 AMD.. 모두 CPU GPU 노스브릿지 다 만들지만.. NVIDIA는..

    • 칫솔
      2010년 5월 18일
      Reply

      엔비디아도 ARM 진영이니까 거기서 뭔가를 해야겠죠. 아마 올해 컴퓨텍스에서도 뭔가 보여주긴 할거에요~ ^^

  5. 2010년 5월 18일
    Reply

    하하 , 치열한 경쟁하면서 가격도 내렸다면 ;;
    AMD가 태블릿 시장에 뛰어들면 어떻게 될까 생각도 해봅니다 !

    • 칫솔
      2010년 5월 18일
      Reply

      AMD가 뛰어들면 재미있을 텐데 문제는 그런 시장을 공략할 제품이 없어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