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이 PC 시장을 키울 것이다

오늘 포레스트 리서치의 시장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여러 글들이 눈에 띄더군요. 다른 것은 아니고 2015년 미국 소비자 PC 시장 전망이었습니다. 시장 보고서가 유료여서 전체 공개는 되어 있지 않았는데, 핵심이 되는 예상 점유율 도표를 마셔블이 공개하면서 이를 근거로 여러 이야기가 나온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마셔블을 통해 공개된 포레스트 리서치의 미국 PC 점유율 예상치는 위 그래프와 같습니다. 위 그래프는 2015년까지 전망을 싣고 있으나 실질적으로 2014년 이후 거의 비슷한 시장 점유율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태블릿 PC의 시장 점유율이 23%, 넷북 17%, 노트북 42%, 데스크탑 18~19%로 전망했습니다. 2009년까지 존재감이 없던 태블릿이 올해 6%, 2015년에 23%의 시장을 형성하는 것을 볼 때 발전 속도가 상당히 빨라 보입니다.


그런데 이 글에서 주의해야 할 점은 미국 시장의 전망이라는 점과 전체 PC 시장 규모(출하 또는 판매 대수)가 전제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미국이 단일 시장 규모로는 분명 큰 시장인 것은 분명하지만, 올 1분기 세계 PC 판매량(8천434만4천 대)에 견줬을 때 미국 시장의 규모는 20% 정도(1천744만6천 대)를 차지하므로 이를 전체 시장에 대입해서는 곤란합니다. 또한 각 지역마다 시장의 특성이 다르고, 태블릿에 대한 생태계 구축이 빨라지고 있는 미국과 같은 속도로 바뀔 것으로 예단하기는 곤란합니다.


또한 전체 출하 대수를 예상하지 않은 상태에서 점유율만으로 어떤 장치가 많이 팔린다 안팔린다고 이야기할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전체 판매 대수에 따라 점유율에 따른 실제 판매 대수가 달라지기 때문이지요. 예를 들어 전체 판매 대수가 100대인 상황에서 10%의 점유율은 10대에 불과하지만, 전체 200대 가운데 10%를 차지하면 20대가 됩니다. 따라서 2015년 전체 판매 대수에 대한 예측이 있어야 진짜로 제품이 안팔리는 것인지 알 수 있기 때문에 위 도표만을 두고 해석하는 것은 매우 위험합니다.


그런데 이 전망 보고서가 흥미로운 것은 따로 있습니다. PC시장이 죽는다 안죽는다를 두고 애플 CEO 스티브 잡스와 MS CEO 스티브 발머의 언쟁이 있었는데, 발머의 편을 드는 보고서처럼 보이기 때문이지요. 이 조사를 했던 사라 로트먼 엡스(Sarah Rotman Epps)는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스티브 발머가 옳다 : PC 시장은 더 커진다‘라는 글을 통해 이 조사 결과와 관련된 이야기를 했습니다. 잡스는 태블릿을 PC가 아니라고 하지만, 자신들은 PC로 분류한다면서 그렇게 보면 향후 5년 동안 미국의 PC 시장은 더 성장한다고 밝힌 것이지요. 그는 미국 소비자들은 2015년에 PC를 더 많이 살 것이고, 태블릿과 같은 새로운 형태의 제품이 시장을 이끌지만 노트북도 역시 성장할 것이며, 2012년부터 태블릿이 넷북 시장 시장을 추월하고, 독특한 형태의 데스크탑 PC는 계속 팔릴 것이라고 했습니다.


사실 데스크탑 PC는 점차 노트북에 자리를 내주고 있고 올들어 세계 PC 시장에서도 노트북이 데스크탑보다 더 많이 팔리는 상황이어서 앞으로 수요는 계속 줄어들 것이 예상되지만, 그래도 고성능/전문 분야의 수요는 여전히 존재할 것이라는 점은 크게 이견이 없습니다. 한가지 흥미로운 것은 넷북 시장인데, 이 전망 보고서를 보면 지금의 18%나 2015년의 17%는 별다른 차이가 보이지 않습니다. 오히려 전체 시장 규모가 증가할 것을 예상한다면 현재의 18%보다 2015년의 17% 판매량이 더 많다고 봐야 하는 게 아닐까 싶은데 말이죠.


어쨌든 이 보고서는 또 다른 논란을 나을 수도 있습니다. 태블릿 장치를 PC 시장에 넣느냐 안넣느냐를 두고 말이죠. 지금도 태블릿을 PC로 보느냐 아니냐를 두고 의견이 분분한데, 이런 보고서를 통해 PC쪽으로 분류하면 그 반대파의 반발도 만만치 않거든요. 다른 조사 기관에서 태블릿을 뺀 PC 시장 전망을 내놓으면 그것 역시 흥미로울텐데, 나올까요? 태블릿 자체의 점유율만 따져보는 것도 꽤 재미있을 것 같기는 합니다. ^^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7 Comments

  1. 2010년 6월 18일
    Reply

    애매모호하기는 하죠.. 태블릿을 PC의 범주에 넣느냐 마느냐는.. -.-;
    어찌보면 뷰어 개념이 강한 놈 같기도 하고.. -.-;
    입력이 불편하니 PC 범주에 넣기도 그렇고.. -.-;

    • 칫솔
      2010년 6월 21일
      Reply

      개인 컴퓨팅의 범주에서 보면 태블릿도 PC로 넣을 수는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으니 참 애매하지요.

  2. 2010년 6월 18일
    Reply

    좀 미묘하긴 한데, 스마트폰 경험을 확장하고 있는 아이패드는 PC가 아니고, 향후 PC의 경험을 가져올 MS의 WEC7을 탑재한 제품들은 PC로 봐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칫솔
      2010년 6월 21일
      Reply

      PC의 확장과 스마트폰의 확장을 둘러싼 충돌인가요? 참 애매합니다. ^^

  3. 맹호
    2010년 6월 19일
    Reply

    근데 이 보고서의 도표 상에는 2008년부터 2015년까지 나와 있는데 예측치라면 이 보고서가 만들어진 기준일은 2007년인가요? 만약 그렇다면 전혀 신빙성이 없는 자료가 되겠지요.
    세상은 혁신적인 신상품에 의해 조류가 완전히 바뀌기도 하는데 그러한 점이 반영되지 않았다면 폐기된 보고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내년 후년에도 현재의 컴퓨터 형태로 계속 간다고 볼 수도 없지요. 아이패드도 그렇고 넷북도 그렇고 전혀 새로운 개념을 계속 탑재하려고 할 것입니다.

    • 칫솔
      2010년 6월 21일
      Reply

      보고서는 이번에 작성된 것이고, 미래 시장의 변화를 예측하기 위해 과거 PC 시장의 규모를 보충했다고 보는 게 바람직할 것입니다.

    • 칫솔
      2010년 6월 21일
      Reply

      참 애매한 시기지요.

  4. 2010년 6월 19일
    Reply

    저기서 말하는 타블렛이 어떤것을 의미하는지 모호하지만
    일단 touch screen baesd notebook/netbook 이라면 상당한 시장을 키울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하지만 TC-1100 과 같은 WACOM 사의 tablet 계열이라면 아직은 매우 심하게 시기상조이다. 싶구요

    개인적으로는 MS 스피어의 입력 장치가 얇아져서 휴대가능해진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지 않을까
    그녀석이 WACOM의 전자유도식 타블렛을 대체할수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펜이 아니라 손가락의 압력을 감지해내는 멀티터치라면 정말 환상적인 세상이 올것 같아요.

    • 칫솔
      2010년 6월 21일
      Reply

      앞으로 와콤계 태블릿은 거의 쓰지 않을겁니다. 와콤의 로열티도 비싼데다 그 부품이 너무 비싸서 말이죠. ^^

  5. as
    2010년 6월 20일
    Reply

    세상에는 정말 설레발식 보고서가 많죠 ㅎㅎ
    타블렛이 향후 발전가능성이 높은건 분명한 사실이지만
    저정도의 시장성을 가지는건 무리죠

    • 칫솔
      2010년 6월 21일
      Reply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만, 그렇게 안보는 분들도 많지요. ^^

  6. 2010년 6월 23일
    Reply

    정말 흥미로운 내용이었습니다.
    언제나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칫솔
      2010년 6월 24일
      Reply

      고맙습니다. ^^

  7. 방금전에 거의 매일 찾는 친애(?)하는 떡이떡이님의 ITviewpoint.com에서 링크로 소개된 기사를 보다가 호기심에 찾아가봤습니다. 이렇게 이곳 저곳 기사나 소스를 찾아헤매면 시간을 뺏겨서 생업에 지장을 주지요. 그래서 이런거 잘 안하려고 합니다^^. 하지만 아마도 네이트 메인에 결렸었는지 네티즌의 반향이 뜨거워서 한번 찾아봤습니다. 떡이떡이님이 걸어준 기사 아이패드 인기 급락할 것 http://m.news.nate.com/view/201006..

  8. 2010년 6월 25일
    Reply

    좋은 글 감사히 봤습니다^^.

    • 칫솔
      2010년 6월 27일
      Reply

      고맙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