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도운 HP 미니 발표회, 성공은 사람 마음 잡기 나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이 도왔다’는 말을 이럴 때 써야 할까요? 오락가락 소나기가 내리던 어제 저녁, 일부 야외 행사로 진행된 1.19kg의 미니 노트북 ‘HP 미니’ 출시 발표회가 진행하는 동안에만 빗줄기가 멈춰 무사히 끝났기 때문입니다. 행사를 시작해야 할 직전까지 굵은 빗줄기가 뚝뚝 떨어져 도저히 행사를 할 수 없을 것 같아 관계자들이 발을 동동 굴렀는데, 다행히 식이 시작되는 순간에 비도 그쳤고 진행되는 동안 비가 내리지 않았네요. 좋은 징조일까요?


어제 발표회를 가진 HP 미니(모델면 HP 컴팩 2133)은 앞서 여러 차례 소개했던 적(드디어 베일 벗은 HP의 UMPC, HP 미니(HP 2133), 첫인상 좋다)이 있습니다. 무게 1.19kg에 책 두세권 정도 넣을 수 있는 작은 가방에 쏙 들어가는 크기, 1,280×768로 표시하는 22.6cm(8.9인치) LCD, 일반 키보드 대비 92%에 이르는 키보드, 데이터 보호를 위한 3D 프로텍트 가드 기능을 가진 하드디스크, 802.11a/b/g 무선 랜 등을 갖춘 이동성을 강화한 미니 노트북입니다. 운영체제는 비스타입니다.


우리나라에는 CPU와 램, 하드디스크에 따라 2가지 모델이 나옵니다. 지난 예판에 나왔던 모델과 최고급 모델 두 가지이고 저가 버전은 시간을 두고 기다려야 할 것 같습니다. 예판 모델은 비아 C7-M 1.2GHz, 1GB 램, 120GB 하드디스크의 중가(75만5천 원) 모델이었고, 어제 발표한 중고가 모델은 비아 C7-M 1.6GHz, 2GB 램, 120GB(5,400rpm) 또는 160GB(7,200rpm) 하드디스크로 구성되었습니다. 이날 발표한 정식 판매가는 각각 79만과 89만원이었는데, 좀전에 확인해 보니 79만 원 모델은 시장가가 벌써 60만 원대 후반, 고가 모델도 70만 원 초반으로 급격히 낮아졌더군요. 하룻만에 정식가가 무색해졌네요. 하기야 미국에서도 최고가 모델이 800달러(세금 제외)에 나온 상황이지만, 시장가는 730달러(세금 제외) 정도이니 비슷한 상황이긴 합니다만.



HP 미니의 생김새는 이미 한 번 언급을 했지만, 정말 깔끔합니다. 알루미늄으로 겉을 감싼 데다 머릿결 선을 살렸고 모나지 않게 모서리를 둥글게 한 덕분에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줍니다. 옆에 EeePC를 두면 장난감처럼 느껴질 정도라 할까요. 그런데 HP 미니에 반하게 만든 것은 다름 아닌 스킨이었습니다. 덮개 부분과 손받침(팜레스트) 부분에 붙이는 스킨 디자인을 이날 처음 선보였는데, 노트북 이미지를 완전히 딴판으로 바꿔놓더군요. 은은한 알루미늄 빛깔을 완전히 감춘 데 따르는 아쉬움은 전혀 없습니다. 오히려 이 스킨을 붙이지 않으면 이상하게 보일 정도더군요. 특히 싱가폴에서 가져온 청바지(blue jean) 스킨 샘플은 압권입니다. GAR Skin에서 만든 이 스킨은 재질도 특이할 뿐만 아니라 노트북의 스타일 자체를 바뀐 듯 보일 정도거든요. 이 스킨을 본 이들마다 너무 마음에 든다고 한마디씩 하고 갈 정도였습니다. 한국 HP는 미니 뿐만 아니라 HP 노트북에 붙일 수 있는 스킨을 파는 사이트를 곧 공식 오픈할 예정입니다.


이날 발표한 내용 가운데 우리나라에는 HP 미니를 교육용이 아닌 비즈니스용으로 팔 예정이라고 합니다. 미국에서는 교육용 시장을 겨냥해 출시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사실 교육용 시장에 넣기에는 너무 비싸기도 하고 그 고객 층이 바라는 성능도 아니라는 판단을 한 모양입니다. 솔직히 말해 성능에서는 여전히 의구심을 가진 게 사실이고, 실제로 써본 이들의 평에 따르면 빠른 성능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게 대부분입니다. 때문에 가볍게 들고다니면서 문서 작성이나 e-메일 전송, 프레젠테이션, 인터넷 검색에 쓰길 원하는 20~30대를 겨냥한다고 하더군요. 값이나 스타일, 여기에 스킨을 더해 여성을 주 고객층으로 공략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보입니다. 아무튼 움직이면서 인터넷을 할 수 있도록 와이브로 프로모션도 준비 중이라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반적으로 크기와 무게, 스타일 등 이전의 미니 노트북과 다른 가치를 지니는 것은 분명합니다. 성능에 비해 값이 비싸다는 지적도 여럿 있지만, 그것을 크기와 무게로 바꿔서 생각해봐야 할 것입니다. 성능을 생각하면 HP 미니는 적합한 모델이 아닌 것은 분명하고, 성능 좋은 PC 또는 메인 노트북을 쓰면서 보조용 세컨 노트북이 필요한 이들에게 알맞은 제품이겠지요. 그러니 너무 욕심내지 마시고 천천히 살펴보고 고민한 뒤 결정을 내리는 게 가장 좋을 것 같습니다. 세컨 노트북을 살까말까 망설이는 이들의 마음이 미니쪽으로 돌아선다면 미니는 의외로 좋은 성적을 남길 수도 있을 거라 봅니다. 비록 어제 HP 미니 발표회는 하늘이 도왔다고는 해도 결국 성공은 구매자의 마음을 잡아 끄는 노력과 매력에 달린 것이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덧붙임 #


1. 한국 HP가 이날 미니 행사장 무대 위에 벤츠 마이 B 두 대를 세웠더군요. BMW 미니가 아니고요. ‘미니’라는 컨셉이라면 BMW 미니가 서 있어야 하는 게 아니냐고 했더니, BMW나 HP나 같은 이름의 브랜드가 충돌하는 것에 거부감이 있었다고 하네요. 다른 말로 하면 들러리는 싫어서겠지요? 덕분에 마이 B만 신났을 듯 합니다만. ^^

2. 모홈쇼핑에 가니 1.6GHz, 2GB 모델(FH404PA)을 79만9천 원에 올려뒀더군요. 여기에 7% 할인 쿠폰 받고 일시불로 결제하니 73만5천 원 정도 하던데, 여기에 카드사 5% 할인 적용하니 69만원에 살 수 있더군요. 아직 하루도 안지났는데 말이죠.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1 Comments

  1. 2008년 5월 8일
    Reply

    후아..정말 끌리네요..
    개인적으로는 비아칩셋넣은 거가 마음에 안들어요. 중저가모델은 그렇다 치지만 고급모델은 좀 더 신경써줘서 좀 더 좋은걸로 넣어 줬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말이에요…

    • 2008년 5월 9일
      Reply

      비아 칩셋은 나도 마음에 안들지만, 어쩌나요. 이미 결정 나 버린걸. 나중이 아이제이아로 바꿀 수 있기를 바라는 수밖에요. ^^

  2. 2008년 5월 8일
    Reply

    HP 미니 기다리고 있었는데 드디어 나왔네. 근데 가격이 생각보다 쎄군요.

  3. 2008년 5월 8일
    Reply

    빠르게 움직이셨군요..^^; 69만 원을 벌써 확인하시다니..^^;;;

    실제로 미니북은 비아의 VX800 시리즈 플랫폼을 쓰고 있으니 이전 플랫폼보다 성능 향상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 봅니다. 문제는 비교할 대상이 거의 알려지지 않아서 문제죠…

    칫솔님께서 시원스레 풀어주시시라 믿습니다..^^

    • 2008년 5월 9일
      Reply

      저는 레일리스님이 풀어 줄거라 기대하는 구만요. 빨랑 카드 긁으시죠?

  4. 2008년 5월 8일
    Reply

    아이제이의 성능이 C7-M보다 우월함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지만 그게.. VX800 칩셋과 함께 만들어진
    결과라.. CPU 단독 성능인지 궁금하지요.. 미니 노트북은 하판을 일반적으로 분해할 수 없는 구조라
    쉽사리 업그레이드는 안될 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보다 예전 알려전 정보와는 다르게 아쉬운 부분이 많이 남네요.. 뭐 차차 추가하겠다고는 하지만..
    어떨까요…^^;

    • 2008년 5월 9일
      Reply

      분해는 가능. 아이제이아와 핀수의 호환성이 있다고 하니 나오면 어떻게든 바꿔 꽂을 생각을 해야 할 듯. 물론 바이오스에서 지원할 지는 미지수지만.

  5. 2008년 5월 8일
    Reply

    으아아…ㅠㅠ

    그나저나 서브로 쓴다 해도 C7-M은 아무래도 너무 아쉽게 다가오는데… 나중에 아이제이어로 업글할 수 있을까요. orz

    • 2008년 5월 9일
      Reply

      저도 아이제이아 업그레이드를 기대합니다만, CPU를 구할 수 있을지가 의문이라는… -.ㅡㅋ

  6. 2008년 5월 8일
    Reply

    저는 비아라는 회사에 조금 안좋은 추억이..

    • 2008년 5월 9일
      Reply

      도대체 좋은 추억을 가진 회사가 어디인감요? ㅋㅋㅋ

  7. 세계 PC 업계의 1위는 HP입니다. 다소 무리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던 컴팩과의 합병 이후 잠시 부침의 세월이 있긴 했습니다만, 지금은 당당하게 정상의 위치를 고수하고 있습니다. 세계 1위라는..

  8. 2008년 5월 8일
    Reply

    용산가서 만져봤는데요….. 거의 맥북프로의 후예 수준으로 뜨겁더군요 -ㅅ- 정말 그 충격을 아직도 기억합니다. 작고 뜨거운 심장을 가진 노트북…

    • 2008년 5월 9일
      Reply

      작고 뜨거운 심장을 가진 노트북. 멋진 표현입니다. 열 문제는 저도 좀 걱정되네요.

  9. 아리아리
    2008년 5월 9일
    Reply

    가격에 비해서 스펙은 정말 딱 알맞다고 할수 있지만
    비아 + 비스타 라는 조합이 무진장 걸리네요.
    몇일 전 고진샤 k600x 를 67만에 구입했는데, 작은 키보드 덕분에 워드 작업 하는 것은 생각보다 많이 불편하거든요. 책가방에 넣고 다니기에는 최강이지만 말입니다. 늑돌이님의 리뷰2를 기대 해보고 있습니다. 할부 기간이 있지만 여차 하면 바로 중고로 팔아 버리고 다시 구입할 생각입니다. ㅎㅎ

    • 2008년 5월 10일
      Reply

      늑돌이님 리뷰 2에 나올 단점을 두 가지쯤 미리 말씀 드리면, 열이 많다는 것과 실행 속도가 별로다라는 점이겠지요. ^^ 직접 만져 보시면 알겠지만, 키보드는 미니 노트북 중에서 역대 최강입니다~

    • 아리아리
      2008년 5월 11일
      Reply

      컥! 그야 말로 크리티컬이군요.
      비아 시리즈는 원래 저전력 저발열을 추구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이 제품은 좀 다른 모양이죠?

  10. 2008년 5월 10일
    Reply

    안녕하세요, 지금 이 제품을 구입하려고 정보를 찾는 중인데 할인해서 69만원까지 보셨다고 해서요, 혹시 어느 쇼핑몰인지 덧글로 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_ _)

    • 2008년 5월 10일
      Reply

      롯데홈쇼핑에서 판답니다. 배송은 16일부터라는군요.

  11. HP의 미니노트북 HP 2133 MiNi 리뷰 두번째 시간인 주요 기능과 성능을 보는 시간입니다. 2133이 가진 멋진 겉모습에 걸맞는 수준인지 다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섹시한 미니노트, HP 2133 MiNi 리뷰 – 1..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