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아 보여도 다른 미스핏 샤인과 헬스온 샤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 속 두 개의 샤인은 색깔만 다를 뿐 만듦새나 기능이 완전히 똑같은 제품이다. 하지만 이름은 다르다. 하나는 미스핏 샤인, 다른 하나는 헬스온 샤인으로 불린다. 이름은 같은데 성이 다르다는 표현이 맞을지 모르지만, 아무튼 두 제품은 완전히 같은 물건이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선 왜 두 개의 이름이 쓰일까? 일단 원래 이름은 미스핏 샤인이 맞다. 미스핏 샤인은 미스핏웨어러블이라는 스타트업에서 개발한 행동추적용 웨어러블 센서다. 500원짜리 동전 2~3개를 겹쳐 놓은 크기와 비슷한 미스핏 샤인은 움직임이나 수면 시간을 측정해 이를 이용자가 확인할 수 있는 데이터를 만들어내는 센서다. 자체 디스플레이는 없지만 원형으로 배열된 12개의 LED에 현재의 운동 상태나 시간, 간단한 작동 현황 등을 표시하는 정도에 그칠 뿐이다. 두 번이나 세 번 두드림에 따라 기능을 바꿀 순 있지만, 아주 다른 기능을 작동시킬 수 있는 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드로이드 미스핏 앱
같은 몸통이라면 굳이 미스핏 샤인과 헬스온 샤인이라는 두 가지 이름으로 존재할 이유가 없지만, 두 제품은 앱에서 특징이 갈린다. 미스핏 샤인과 헬스온 샤인은 애초부터 다른 앱을 앞세워 나와서다. 미스핏 샤인은 ‘샤인‘이라는 앱으로, 헬스온 샤인은 ‘헬스온‘이라는 이름의 앱으로 동기화한다. 물론 두 샤인의 형태와 기능이 모두 같으므로 미스핏용 샤인으로 헬스온을 쓸 수 있고, 헬스온용 샤인으로 샤인 앱을 쓸 수 있다고 볼 수 있다. 주의할 점은 펌웨어가 맞지 않는 미스핏 샤인을 안드로이드용 헬스온 앱에서 동기화해보면 오류를 토해내고 동기화하지 못할 수도 있다. 참고로 미스핏용 안드로이드 앱은 우리나라에서 내려받을 수 없는데, 아마도 헬스온의 관계를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안드로이드용 샤인 앱과 헬스온 앱을 함께 써보면 둘의 성격어 어떻게 다른지 알아채는 건 어렵지 않다. 두 앱을 실행하는 순간 UI나 방향성, 서비스 접목 등 완성도의 차이가 바로 드러나서다. 안드로이드용 샤인 앱은 아이폰과 비교하면 아직도 개발 단계의 버전인데다 최근에서야 자동 수면 추적 기능을 더하는 등 여전히 개선점이 많이 보이는 반면 헬스온은 비록 안드로이드 버전만 내놨음에도 더 다양성을 갖췄다. 안드로이드 이용자가 많은 우리나라 스마트폰 환경에 집중한 느낌은 오히려 헬스온 앱이 앞서고 있는 것이다.

헬스온 앱은 크게 세 가지 측면에서 샤인 앱과 다르다. 체계적이면서 직관적인 데이터 분석, 전문 컨텐츠의 결합, 그리고 이통사 서비스를 접목한 보상 시스템과 관계망 구축 등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헬스온도 기본적으로 만보기나 수면 측정을 한다. 아마 샤인 센서에서 수신하는 기본 데이터는 크게 다르진 않을 테지만 샤인 앱처럼 단순한 그래프로 보여주는 것에 그치진 않는다. 각 데이터를 훨씬 정교한 방식으로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한 주에 얼마나 걸었고 얼마나 칼로리를 소비했는지 확인하는 게 그리 어렵진 않다. 어떤 종류의 음식을 먹었는지 그 부분은 이용자가 따로 관리해야 하지만, 그것이 없다해도 일주일 동안의 변화를 이용자가 확인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문 컨텐츠의 결합은 앞으로 이러한 센서 장치들이 앞으로 어떤 방향을 잡아야 하는지 하나의 예가 될 수도 있다. 헬스온은 의사가 진료를 하기 전 이용자의 상태를 물어보듯 문진을 한 뒤 최소한의 목표를 제시한다. 그것이 걸음이든 달리기든 너무 무리일 것 같은 목표 점수를 세우진 않는다. 이용자 스스로 하는 운동도 이외에도 헬스온에서 제시하고 있는 권장 운동을 따로 확인한다. 이에 필요한 전문 관리 프로그램을 컨텐츠 스토어에서 구매할 수 있는데, 문진 방법이나 컨텐츠 등 여러 자문은 서울대학교병원에 맡고 있다.

하지만 전문 컨텐츠에 못지 않게 눈여겨볼 점은 보상 제도다. 이용자가 해당 목표 점수를 도달하면 땀 포인트를 준다는 점이다. 누적된 걸음 수에 따라 땀포인트를 추가로 얻을 수도 있는데, 땀포인트는 컨텐츠를 사는 것과 아울러 SKT의 LTE 데이터로 전환하는 눝포인트로 바꿀 수 있다. 즉, 열심히 걷고 뛰면 관련 컨텐츠를 사거나 데이터로 돌려받는데 전환 비율은 10대 1(땀포인트 10을 눝포인트 1로 바꿈)이다. 여기에 연락처를 분석해 헬스온을 쓰고 있는 지인들을 찾아낼 수 있다. 따로 지인을 찾아다니지 않아도 헬스온을 이용하는 지인을 쉽게 확인하고 그들의 운동 상황을 비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들을 응원하기만 해도 땀포인트가 추가된다. 최근 헬스온 이용자를 위한 커뮤니티도 열었는데, 아직 개설초기여서 그런지 그리 활발한 분위기는 아직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처럼 미스핏 샤인과 헬스온 샤인은 분명 똑같은 제품임에도 앱의 차이만으로 전혀 다른 제품처럼 비친다. 물론 헬스온은 샤인이라는 보조 장치 없이 스마트폰이나 다른 장치와 동기화해 쓸 수 있지만 샤인을 이용하면 자기 관리에 필요한 더 정확한 데이터를 얻을 수 있기에 좋은 조합이라고 할 수 있다. 무엇보다 단순한 웨어러블 센서라도 그 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느냐에 따라서 전혀 다른 제품이 될 수 있다는 점을 헬스온이 보여주고 있다. 단순히 하드웨어만 중요한 게 아니라 서비스와 컨텐츠의 접목이 얼마나 많은 차이를 낳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좋은 예인 셈이다.

덧붙임 #

샤인과 같은 행동 추적 센서는 손목보다 속옷 상의에 붙여 놓는 것이 훨씬 정확하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