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쭉해도 스타일리시한 HP 미니 10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달  전쯤 발표한 HP 미니 1000은 스타일리시한, 날렵한 골격을 가진 넷북(미니 노트북)입니다. 다른 넷북에 비교하면 좀더 품격을 갖추고 있는 미니 노트북인 게지요. 허나 첫 인상이 좋아 호감을 갖는 것만으로 끝낼 수는 없습니다. 시간을 두고 그 능력도 검증해봐야 하니까요. 때문에 지난 한 주 한국HP로부터 미니 1000을 대여받아 함께 일주일을 지내봤습니다. 결론은 숨길 수 없는 흠을 가진 예쁜 애인이라고 해두고 싶네요. ^^


 스타일
전체적으로 고급스럽다는 느낌을 줍니다. 넷북 평균가보다 비싼 만큼의 가치를 주느냐고 한다면, 겉모양에서는 준다고 할 것입니다. 평평하고 얇은 틀에 돋보이는 상판의 회오리 문양 덕분에 싸구려 노트북의 티가 안납니다. 덮개를 열면 안쪽 인피티니 LCD로 테두리의 마감이 잘 되어 있고요. 얼굴이 반사되어 보인다는 단점이 있지만, 볼썽사나운 테두리가 아닌 것에 대한 만족도가 더 높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게, 휴대성
테스트했던 미니 1000은 하드디스크 버전입니다. 무게는 1.13kg. 보통 1.3kg 안팎의 10인치 대 제품들에 비하면 좀더 가볍지요. 1kg이 넘어가니 한 손으로 약간 무거움을 느끼는 수준입니다. 크기 역시 다른 10인치대 넷북보다 약간 작아 어깨에 걸리는 가방에 쏙 들어가고, 얇은 두께도 이 작은 가방의 공간을 좀더 넉넉하게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보드
HP 넷북, 아니 HP 미니 노트북의 가장 큰 장점은 작지만 여유가 넘치는 넓은 키보드지요. 미니 1000 역시 아주 넉넉한 키보드 만큼은 넉넉합니다. 키 간격은 좁지만, 손가락이 닿는 자판의 면적이 넓은 데다 손 받침 부분이 넓어진 덕분에 자판을 두드릴 때 편함은 그대로네요. 터치 패드 부분이 오목하게 들어갔고 좌우 버튼을 터치 패드보다는 높게 배치시켜 터치패드와 버튼을 분간하지 못했던 미니 2133의 문제를 해결했고요. 하지만 방향키는 여전히 작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터리
배터니는 평판형으로 만들어 노트북 밑면 한 복판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배터리 용량은 26Wh. 화면 밝기를 중간에 둔 채로 영화를 2시간 5분 정도 재생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얇은 판 형태로 만들어진 26Wh 용량의 배터리

 소음
미니 2133에 비해서 소음은 줄어들었지만, 그래도 적지는 않습니다. 독서실에서 동영상 강의를 시청하려는 이들은 좀더 꼼꼼히 따지는 게 좋을 듯. 단순히 동영상을 볼 때만 소음이 나는 게 아니라 바탕 화면만 띄워 놓은 상태에서 다른 작업을 안해도 팬 소음은 좀 거슬리네요.


 발열
키보드 위나 손받침 부분에 열이 거의 느껴지지 않아 쾌적합니다. 키보드 위쪽은 거의 32~34도 정도. 다만 부품이 있는 손받침의 바닥 면은 40도가 넘더군요. 바닥에 내려두고 쓸 때는 그 열이 지장을 주진 않았습니다.


 화면
화면의 색을 좀 또렷하게 보인다고 할까, 그보다는 더 진하다는 표현이 더 잘 어울리겠군요. 밝기도 전반적으로 고릅니다. 다만 아래쪽에서 위로 올려다볼 때 색반전이 심하니, 상판을 뒤로 기울인 채로 눈높이에서 화면을 좌우로 돌려보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그럴 일은 물론 없겠지만. ^^

아, 상판이 뒤로 덜 기운다는 지적에는 저도 공감이 갑니다. 기울기가 너무 제한되다 보니 허벅지 위에 올려놓고 내려다 볼 때는 화면을 정면에서 바라보기가 어렵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리
LCD 바로 아래에 스피커가 있는데, 스피커를 손받침 아래쪽에 둔 다른 넷북보다는 화면과 소리가 함께 들리는 점이 좋더군요. 음량은 아주 풍부하다고 볼 수는 없지만, 넷북치고는 모자란다, 부족하다는 표현을 쓰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단자와 기타
미니 1000는 작은 체형에 맞게 단자 숫자를 줄이고 작게 만든 것이 인상적이긴 합니다. USB 단자가 2개 뿐이라지만, 미니 DV 단자나 마이크/오디오 입출력 단자를 통합한 것이나 전용 모바일 드라이브 슬롯을 넣었으니까요. 다만 모바일 드라이브가 얼마나 쓸모가 있는지 의문이 드는군요. USB 메모리 이상의 성능과 기능을 가지고 있을지 알 수가 없고 실제로 많이 쓸 것 같지도 않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HP 미니 1000을 다루고 보니 큰 흠으로 지적할 만한 게 소음 정도일 것이고, 나머지는 그래도 새발의 피와 같은 문제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배터리 시간은 아쉬움이 남는 게 사실이지만 용량대비로 보면 무척 양호한 편입니다. 무엇보다 다른 넷북에 비해 그 대가를 좀더 많이 치러야 하는 문제가 있기는 해도 스타일과 휴대성에서 앞선다는 것이 미니 1000의 장점일 듯 싶네요. 점수를 주자면 88점. NC10보다 1점 더 얹었습니다. 가격을 대입하지 않고 매긴 점수라는 점, 감안하시길. ^^;


덧붙임 #


아톰 N270에 인텔 내장 칩셋을 쓴 제품의 성능은 고만고만한 까닭에 따로 벤치마크 성능 평가는 하지 않았습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35 Comments

  1. 2009년 1월 16일
    Reply

    스타일도 이쁘긴 한데 소음이 거슬리겠네요… 아… 전 이건 눈에도 안들어옵니다…
    책임지삼 ㅠ

    • 칫솔
      2009년 1월 17일
      Reply

      헛… 캐딜락님이 어여쁜 미혼 여성이시라면 책임질 각오가.. 켁~

  2. 2009년 1월 16일
    Reply

    소음 ㄷㄷㄷ 뭐 예전에 무소음 PC 뭐라고 하던데…
    그부분만 개선되면 과일그림 붙은 노트북이랑 한번 생각해 볼듯

    • 칫솔
      2009년 1월 17일
      Reply

      팬이 없어져야 무소음이 가능해지겠지요. ^^

  3. 2009년 1월 16일
    Reply

    2133의 디자인에다가 더 큰 LCD&윈도우 XP를 얹어놓으니 너무나 탐이 나는군요. 델에서도 미니 10이 나올 예정이라고 하던데, 그것과 비교해보면 또 어떻지 사뭇 궁금해집니다. 좋은 리뷰 잘 봤습니다 ^^

    • 칫솔
      2009년 1월 17일
      Reply

      미니 10도 발열 좀 줄이고 키보드를 개선했으면 좋겠어요. ^^

  4. 칫솔에놀러온방문자
    2009년 1월 16일
    Reply

    전엔 무슨 비디오 디코딩 칩을 사용할수 있뎄는데 그런거 탑제된 건 리뷰할수 없나요?

    • 칫솔
      2009년 1월 17일
      Reply

      이 제품에는 따로 비디오 디코딩 칩 들어가 있지는 않아서 말이죠..

  5. 2009년 1월 17일
    Reply

    객관적으로 평가했을때 NC10시리즈와 비교하면 어떤가요?

    • 칫솔
      2009년 1월 17일
      Reply

      여전히 일반적 환경의 사용성에서는 NC10이 더 낫다고 봅니다. ^^

  6. 풋향기
    2009년 1월 17일
    Reply

    이거 가장큰단점한가지와 작은단점한가지를 말씀 않하셨군요.
    좋은점이야 많이 써놓으셨으니 생략하고
    구매후 가장큰 에로사항은 모니터 아웃단자가 hp전용 케이블을 사용해야한다는겁니다.
    문제는 뭐냐하면 2월이후 국내출시예정이랍니다. 그전까지는 프리젠테이션용으로 절대못쓰죠
    2월이후에도 예정이지 확정이 아니라하고요
    그리고 작은 문제하나 캔싱턴락이 없습니다.

    • 칫솔
      2009년 1월 17일
      Reply

      모니터용 젠더를 바로 구할 수 없는 미흡한 준비성에 대한 좋은 지적을 해주셨네요. 고맙습니다. ^^

  7. 2009년 1월 17일
    Reply

    아… 델 인스파이어 살라고 핸는데,
    HP도 괜찮네요??
    이거 소음 많지 않나요?? 아닌강…. 에휴…
    배터리도 추가로 사야하고;; 헐힐헐… 배터리 용량이 문제군요

    • 칫솔
      2009년 1월 17일
      Reply

      소음 좀 있습니다. 배터리도 문제기는 한데, 이 용량으로 2시간을 넘기는 것은 정말 오랜만에 보는 것 같네요. ^^

  8. wooseekeeasdf
    2009년 1월 17일
    Reply

    가격 가격 가격 가격 가격

  9. 칫솔에놀러온방문자
    2009년 1월 17일
    Reply

    나그네님 흠 좋은점을 지적해 주셨군요. 근데 칫솔님은 블로깅으로만 사는데 (월급 500만이란 설이 있음) 돈안받으면 어캐 살아요 ;; 이 기기도 hp에서 산게아니라 빌린건데;; 그냥 신경쓰지 말고 감상하세요. 자자, 판단은 각자 하는겁니다.

    • 칫솔
      2009년 1월 18일
      Reply

      ‘지나가나=나그네2’님께 한 말씀 드리는데, 다른 분 붙잡고 시비 걸지 마시기 바랍니다. 제게 하고픈 말이 있으면 근거 있는 주장을 갖고 댓글을 다십시오. 비겁하게 익명 뒤에 숨어서 말하지 말고.

    • 칫솔에 놀러온 방문자
      2009년 1월 18일
      Reply

      헐… 저 칫솔님 모르는데… 뭔 커버? 그리고 당연한거 아닌가요? 인터넷은 100 퍼센트 믿을것도 못되고… 알아서들 판단하세요.누구든지 제 댓글을 보고 기분 나빠진 사람들에겐 사죄 드립니다.

  10. 2009년 1월 18일
    Reply

    배터리가 정말 저렇게 대용량인가요?
    예전에 제가 사용하던 노트북의 배터리는 4460mAh 인데 단위가 달라서인지 딱 와닫지가 않네요
    capacity는 66Whr 인데 26Wh 라면 얼마 정도인가요? 머 역설적으로 아톰이 전력을 조금 소모하기에 상당히 저용량의 배터리로 오래 쓴다는 것을 의미하는것 같지만, 그래도 조금은 와닫지 않네요.

    • 칫솔
      2009년 1월 18일
      Reply

      대용량은 아니에요. 이론으로는 2330mAh 정도일겁니다. 사실 배터리 용량은 2133이 더 많아요. 28Wh니까 2590mAh가 아닐까 추정됩니다. 그럼에도 배터리 시간은 1시간 30분 정도 밖에 되지 않았지요. 프로세서와 운영체제의 덕이라 할 수 있을 거에요.

  11. 2009년 1월 20일
    Reply

    요즘에는 넷북만보면 다 가지고 싶다는…
    어떻게 저렇게 작고 예쁘게 만들었을까요?ㅎ

    • 칫솔
      2009년 1월 20일
      Reply

      기술의 발전은 언제나 흥미와 재미를 동시에 가져다 주잖아요. ^^;

    • Blackcat
      2009년 1월 21일
      Reply

      지름신이라는 강적(!)도 가져다 주었지만요^^

  12. 2009년 1월 22일
    Reply

    다음에서 넷북 기사가 나서 보다가
    기사 쓰신 분이 HP 1000을 추천하길래 찾아보다 오게 됐습니다..
    궁금했던 장/단점 잘 파악하고 갑니다..
    수고하세요~

    • 칫솔
      2009년 1월 23일
      Reply

      고맙습니다. 종종 놀러오시길… ^^

  13. hp 미니 1000
    2009년 2월 7일
    Reply

    저거 살려고 하는데 1013,1001이 같은 건가요??
    언제 출시할까요??
    갖고 싶은데 학생이다 보니까 게임은 어느 정도까지 할수있나요?? 게임 구동이 아에 안되나요??
    글고 글 잘 읽었습니다~^^

    • 칫솔
      2009년 2월 8일
      Reply

      하나는 HDD 모델이고, 다른 하나느 SSD 모델입니다. 게임은 카트라이더까지 무난하게 할 수 잇는 수준입니다. ^^

  14. craft
    2009년 2월 27일
    Reply

    프리젠테이션을 위한 vga cable이 아직도 판매되지 않고 있네요. 국내공식사이이트는 물론이고 ebay, amazon에도 없으니 케이블 판매 기다리다가 신형넷북 나오겠어요.

    • 칫솔
      2009년 3월 3일
      Reply

      아.. 아직 안팔고 있나요? 확인해 봐야겠네요.

  15. craft
    2009년 3월 6일
    Reply

    hp판매팀에 전화를 걸어보니 판매중입니다. 가격이 4만2천원 정도인데 전화할 때 마다 조금씩 차이가 납니다. 환율따라 가격이 계속 달라지는 건가봅니다. 2140도 기본모델을 판매중인데 75만원~79만원을 오갑니다. 2140의 경우 6셀배터리를 추가하면 +8만원이라고 합니다. 사실 칫솔님의 2140 리뷰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

    • 칫솔
      2009년 3월 7일
      Reply

      2140에 대한 제품 정보가 나온 곳이 없었는데, 팔고 있다니 의외인데요? 흠.. 2140이 나왔다면 구해보겠습니다만.. 일단 저는 HD 해상도 모델을 기다리는 중이라 조금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

  16. craft
    2009년 3월 7일
    Reply

    그쪽(hp) 이야기로는 HD해상도 모델은 아무래도 가격이 좀 더 높은데다가 환율문제가 있어서 넷북으로써의 가격 정체성이 없어진답니다. 1개월 이내 판매 확률은 0%라고 말하는군요. 잊어버리고 한 시즌(?) 그냥 지내볼까 합니다.

    • 칫솔
      2009년 3월 8일
      Reply

      가격 정체성이 없어져도 일반 노트북을 대체할만한 대안 개념의 넷북을 찾고 있어서 좀더 기다려보려구요. SD급 2140은 출시되면 빌려서라도 리뷰해 보겠습니다. ^^

  17. 2009년 5월 5일
    Reply

    이 제품 락 거는 구멍이 없다고 하던데…
    그럼 자물쇠 못 묶나요? ;;; 항상 들고다녀야 해요? ;;

    • 칫솔
      2009년 5월 6일
      Reply

      그러는 수밖에는 없을 듯 싶어요. ㅜ.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