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PC시장, 성장판 열린 레노버, 추락한 에이서

지난 해 세계 2분기 PC 시장 성적표를 정리하면서 에이서가 흔들리고 있다는 글(2분기 세계 PC 시장, 에이서가 흔들린다)을 남긴 적이 있습니다. HP, 델, 레노버 등 다들 어려웠던 상황 속에서도 어느 정도 방어를 하거나 성장을 했던 반면 에이서만 좀더 많이 점유율을 잃었던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이번 2분기 PC 시장 실적을 보니 그냥 흔들린 게 아니라 추락을 했다는 표현이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선적량이 크게 떨어졌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http://www.idc.com/getdoc.jsp?containerId=prUS22937811
대체로 모든 PC 업체가 이번 분기에 선적량이 늘어난 것과 반대로 두드러지게 역성장(-10.1%)을 한 것이 에이서입니다. 그리고 순위도 바뀌었지요. 지난 해 순위는 HP, 델, 에이서, 레노버, 아수스 순이었으나 이번 분기의 순위는 HP, 델, 레노버, 에이서, 아수스 순으로 레노버와 자리를 바꿨습니다.

레노버의 약진도 볼만한 점입니다. 레노버가 그동안 아시아 태평양 지역, 아니 사실상 중국을 기반으로 성장을 하고 있었던 상황이었지만, 지난 해부터 일본과 북미 지역 공략에 나서면서 성장률이 무척 높았습니다. 지난 해에도 47%에 이르는 폭풍 성장을 하더니 올해도 유일하게 22.9%라는 두자릿수 성장을 했더군요. 선적량(1천27만6천 대)만 보면 델의 1천92만7천 대와 격차가 얼마 나지 않는 터라 이대로 간다면 조만간 세계 2위까지는 넘볼 수 있겠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http://www.idc.com/getdoc.jsp?containerId=prUS22937811
북미 시장에서도 순위 변동이 있었습니다. HP와 델은 여전히 1, 2위에 올라 있고, 지난 해 4위와 5위였던 애플과 도시바가 3위와 4위로 올라섰습니다. 3위 자리에 있던 에이서가 5위로 순간이동을 해버린 상황이지요. 도시바는 본전치기에 머무른 형태지만, 애플은 지난 해보다 30만 대 이상 더 선적한 덕에 북미 TOP 3로 올라서게 됐습니다. 북미 PC 시장이 전체적으로 -4.2% 떨어진 것을 감안하면 애플의 상승세는 더 두드러지게 보이는 것 같습니다.

이번 2분기 PC 시장의 특징은 소폭 성장을 했지만, 실질적으로 성장 속도는 상당히 둔화된 모습니다. 2011년 2분기 세계 PC 시장 규모는 전년 동기 8천228만9천대보다 2.6% 늘어난 8천441만3천대. 소폭 성장했다고는 하나 지난 해에는 두자릿수 성장과 비교하면 작년 동기 대비 성장률은 상당히 낮은 편입니다. 일본을 뺀 아시아 태평앙 지역의 성장률이 여전히 12%로 높은 편이지만, 그 밖의 지역들의 PC시장 성장률이 예전만 못한 것이 원인인 듯 싶습니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뺀 나머지 지역에서 PC를 쓰고 구매하는 환경적 변화를 살펴봐야 할 시점이 온 것일까요? 다음 분기의 성적표를 보고 이야기를 계속해야 할 것 같네요.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3 Comments

  1. 2011년 7월 15일
    Reply

    아… 제목 센스 최고 !!

    • 칫솔
      2011년 7월 17일
      Reply

      제목만 최고~ ^^

  2. 2011년 7월 16일
    Reply

    IDC가 2분기 전세계 PC 시장 보고서를 냈다. 자체 예상한 2.9% 성장에 조금 못미치는 2.6%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PC 시장의 정체는 작년부터 스마트폰과 타블렛 컴퓨터의 등장으로 예고되었었다. 미국과 서유럽에서의 PC 수요가 주춤한 대신 아시아(일본 제외) 환태평양 지역과 라틴 아메리카 지역에서의 수요가 늘어나면서 그나마 약간의 성장이 가능했다. 2분기 미국 PC 시장은 계속해서 정체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데, 넷북과 미니 노트북으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