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19] 천태만상 스마트폰의 세계 (1)

MWC가 비즈니스 전시회라고는 해도 최근에 나온 스마트폰이나 앞으로 나올 스마트폰을 한 자리에서 모아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라는 점에서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이용자들이 적지 않다. 특히 MWC19를 앞두고 5G 시장에서 쓸 수 있는 스마트폰과 새로운 폼팩터를 가진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여러 떠도는 소문 때문인지는 몰라도 이를 확인하기 위해 더 많은 이들이 MWC19를 찾았던 듯하다. 물론 MWC19 전시장은 소문의 주인공뿐 아니라 다채롭고 재미있는 스마트폰으로 채워졌는데, 지난 해와 비교했을 때 제품의 형태에 변화를 주고 개성을 담으려 노력한 각양각색의 결과물로 채워져 있었다.

미리 만난 5G 시대의 마중물

MWC19가 시작되기 한참 전부터 5G 스마트폰의 등장을 예상하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이미 5G 모바일 망을 구축하고 2019년 상용 서비스를 시작하는 상황에 대비해 스마트폰과 같은 모바일 장치를 준비해야 할 적기였고, MWC19의 스마트폰 제조사 중 상당 수는 5G 스마트폰을 공개했거나 이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것을 밝혔다.

MWC19에 앞서 삼성전자가 갤럭시 S10 5G을 발표한 데 이어 LG의 V50, 샤오미 미믹스 3, ZTE 액손 10 프로, 알카텔 7 및 화웨이 메이트 X가 5G 스마트폰의 이름으로 공식 등록됐다. 삼성 갤럭시 S10 5G와 LG V50, 샤오미 미믹스 3는 퀄컴 스냅드래곤 855+X50 모뎀 조합으로 5G를 구현하고, 화웨이는 자체적으로 완성한 기린 980 프로세서와 발롱 5000 모뎀을 탑재했다. 하지만 실제 판매를 앞두고 공개된 대부분의 5G 제품들은 5G 망을 활용했을 때 전송 속도를 확인할 수 있는 시연을 거의 하지 못했다. 삼성이나 LG는 5G 스마트폰을 활용해 스포츠 중계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보는 방법이 달라지는 지 몇몇 사례를 보여주기는 했다.

물론 모든 제품이 당장 판매할 수준의 완성도를 보인 것은 아니다. 누비아는 미니 5G라는 이름의 스마트폰을 전시했지만, 이 제품은 5G 관련 플랫폼을 탑재한 시제품에 가까웠다. 새로운 스마트폰 브랜드를 시작하는 소니는 그래도 5G 환경에서 낼 수 있는 최대 2Gbps 이상 전송 속도를 보여주는 데모를 전시했고, 오포와 원플러스 역시 퀄컴 부스에서 5G 환경에서 클라우드를 통한 게이밍 스트리밍을 보여주며 다음을 기약하는 모양새였다. 모토롤라와 중국 제조사 두기는 각각 스마트폰에 결합하면 5G 망을 이용할 수 있는 모듈러 모뎀을 전시했다.

유리관 신세의 폴더블 스마트폰

MWC19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또 하나의 재료는 폴더블 스마트폰이다. 본체를 펼치면 더 큰 스크린을 볼 수 있는 폴더블 스마트폰은 차세대 폼팩터지만, 안이나 밖으로 화면을 반으로 접어야 하는 까닭에 개발도 쉽지 않을 뿐 아니라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의 생산과 연결되어 있어 양산이 쉽지 않은 상태다. 때문에 폴더블 스마트폰은 아주 소수의 업체만 내놓을 것으로 기대했다.

삼성 갤럭시 폴드

실제로 MWC19에서 폴더블 스마트폰을 거의 새롭게 선보인 곳은 손에 꼽는다. 삼성과 화웨이가 대표적이다. 샤오미는 MWC19 직전 여러 시연 영상이 돌기는 했지만, 이번 MWC19에서 공개하지 않았다. TCL은 폴더블 스마트폰이 아니라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로 만들 수 있는 여러 형태의 목업만 전시했을 뿐이다.

이미 삼성이 MWC에 앞서 언팩 2019를 통해 갤럭시 폴드를 발표했지만, MWC19에서 처음 일반 공개를 했다. 안쪽으로 접는 인 폴딩 방식을 채택한 갤럭시 폴드 4대를 부스 양옆에 배치해 참관객들이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다만 전시 형태는 완전 펼친 화면과 살짝 접은 바깥을 볼 수 있도록 했지만, 바깥쪽 디스플레이는 화면을 켜놓지 않아 실제 화면 크기를 가늠하기 어렵게 했다. 또한 갤럭시 폴드는 펼친 상태에서 접히는 부분이 안쪽으로 살짝 패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완전 평평하다고 말하긴 힘들다.

화웨이 메이트 X

화웨이는 MWC19 프레스 행사에서 메이트 X를 처음 공개했다. 삼성과 달리 아웃 폴딩 방식을 채택해 뒤로 접는 메이트 X는 접었을 때 6.6인치, 펼쳤을 때 8인치 크기로 4.6인치 외부 디스플레이와 7.3인치 내부 디스프레이를 가진 갤럭시 폴드보다 큰 화면을 갖고 있다. 하지만 아웃 폴딩으로 접히는 부분의 필름이 늘어나 펼쳤을 때 완전히 평평하지 않고 울퉁불퉁한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 5G 스마트폰으로 출시되고 듀얼 심카드를 채택해 두 개의 전화번호를 쓸 수 있다. 원래 MWC19 개막 시작 전까지 메이트 X는 3홀 부스 앞에 전시되지 않았지만, 일반 참관객이 들어온 무렵 두 대의 메이트 X를 화웨이 부스 앞에 전시해 놓았다.

TCL의 폴더블 목업

하지만 MWC19의 폴더블 폰과 샘플은 아직 만질 수 있도록 허용되지 않았다. 삼성과 화웨이의 폴더블 폰은 높은 완성도를 보이긴 했지만, 아직 출시까지 시간이 남은데다 대부분 양산형이 아니라 엔지니어링 샘플쪽에 가까운 터라 일반 공개를 했어도 눈으로 보는 것 외에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MWC19] 천태만상 스마트폰의 세계 (2)에서 계속…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One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