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3] 진정성을 믿고 시작하는 파이어폭스폰

firefox os, firefox, firefox os, html5, 불여우폰, 알카텔, 파이어폭스 OS, 파이어폭스폰, ZTE, 파이어폭스폰 특징, 파이어폭스폰 기능, 파이어폭스폰 체험, mwc2013
이번 MWC 2013은 차세대 모바일 OS 생태계 전쟁을 새로운 선수들이 다수 등장했다. 모질라 재단의 파이어폭스 OS도 그 주자 중 하나다. 그리고 일단 타이젠과 우분투에 앞서 출발선을 먼저 떠났다. ZTE와 텔레포니카가 파이어폭스를 실은 스마트폰을 먼저 탑재해 내놓은 때문이다. 이 제품들은 3홀의 ZTE와 5홀의 알카텔 부스, 8홀에 있는 파이어폭스 부스 등 여러 장소에 만날 수 있었는데, 그 덕분에 단단히 준비하고 온 듯한 인상을 남기기 충분했고 역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파이어폭스 OS는 HTML5를 뼈대로 개방형 웹 표준을 따르도록 만들어졌다. OS 자체는 정해진 규칙에 따라 무료로 쓸 수 있으며 다른 변환을 거치지 않고 모바일 웹을 다양한 화면의 장치에 그대로 보여줄 수 있어  플랫폼간 파편화를 최소화할 수 있는 개방형 모바일OS다.

firefox os, firefox, firefox os, html5, 불여우폰, 알카텔, 파이어폭스 OS, 파이어폭스폰, ZTE, 파이어폭스폰 특징, 파이어폭스폰 기능, 파이어폭스폰 체험, mwc2013
파이어폭스 OS의 특징은 HTML5에 있지만, 이용자 입장에서 파이어폭스 OS는 이제 새롭게 적응해야 할 모바일 운영체제다. 실제 스마트폰에서 어떻게 다루고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ZTE와 텔레포니카에서 공개한 단말기를 통해 대략적인 UI구조와 특징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일단 ZTE와 텔레포니카의 단말을 통해서 본 파이어폭스 OS는 그리 복잡해 보이진 않는다. 홈화면과 앱 화면이 따로 분리되어 있지 않았고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페이지를 넘기기만 하면 홈, 앱, 검색 화면이 뜬다. 홈 화면 왼쪽의 검색 페이지에서 단어를 입력하면 그와 연관된 앱들이 모두 표시되고 오른쪽에는 이용자가 설치해 놓은 앱들이 들어있다. 이 앱은 마켓 플레이스를 통해서 설치할 수 있고 분류가 잘 되어 있으며 모바일 웹을 앱 형태로 만들거나 파이어폭스의 플러그인 형태의 앱을 이것을 통해서 설치할 수도 있다. 또한 안드로이드처럼 알림 막대를 끌어내려서 빠른 설정과 알림을 볼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가운뎅 있느 동그란 터치 버튼을 누르면 홈으로 돌아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UI만 얼핏 보면 이용자 입장에서 파이어폭스 OS는 완전히 새로운 느낌을 갖지 않을 수 있고 이용자에게 색다른 재미를 주는 UI의 장점을 발견하기는 힘들 수 있다. 또한 ZTE나 알카텔 모두 파이어폭스 OS를 올린 단말의 성능이 다른 단말에 비해 매우 낮아서 하드웨어를 좋아하는 이들의 관심을 끌기는 어렵긴 하다. 1GHz AP와 320×240의 3.5인치 화면, 320만 화소 카메라, 512MB의 저장공간, 180MB의 램 등 현재 나온 제품과 비교하면 상당히 낮다. 하지만 이를 무조건 비판할 수 없는 이유는 파이어폭스 OS가 스마트폰을 통해 인터넷을 이용하기 어려운 시장의 정보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시도라는 측면에서 접근하고 있어서다. 때문에 하드웨어에 대한 평가는 나중으로 미뤄야 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무엇보다 파이어폭스 OS는 PC용 파이어폭스 브라우저에서 만든 플러그인을 그대로 가져와 앱으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개발 편의성 면에서는 다른 OS보다 낫고 설치 용량도 적다. 지도와 같은 서비스적인 문제가 조금 있어 보이지만, 이것 역시 노키아 맵 같은 다른 서비스로 대체되어 있고 전체적인 동작에는 큰 무리는 없으며 역시 모바일 인터넷 서비스에 접근하는 과정 자체는 쉬운 편이다.

파이어폭스OS가 이제 시작이므로 당장 기존 시장과 경쟁을 하려는 게 아니라는 것은 일단 ZTE와 알카텔의 하드웨어에서 엿볼 수 있는 점이다. 단지 HTML5로 흐름이 넘어가다는 추세에서 파이어폭스가 어떻게 자리를 잡고 확장할 지 두고봐야 할 부분인 것은 분명해 보인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